生活/文化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この投稿の投稿文は、日付が変わってしまいましたが、昨日である事を前提として書きます。


今日は、基本的に、一日、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していました。今晩は、彼女が我が家に泊まらず、一人なので寂しいです(嘘w)。今日の夜は、彼女は、彼女の親しい男女の友人達との食事会でした。夜11時15分から翌0時30分頃まで、食事会から帰って来た後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楽しく、お話しました。


明日は、遅い時間に、自動車で、(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を拾って、明日から、少し(数日間)、彼女と遊びに出掛ける予定です。よく遊んでいるな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まあ、その通りですw 


ちなみに、私の周囲の人達も、例えば、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生き方の一つの例として、私の親しい友人夫妻で、夫婦共働きで、二人とも税理士で、はなから、二人共、子供は作らない主義で、子供はおらず、適度に仕事の量を抑えて、二人で世界中ありとあらゆる所に海外旅行しまくっている夫婦がいますが、その様な生き方も一つの生き方としてありだと思います。

また、今は、お付き合い(交流)はないのですが、私がまだ20代の若い頃、人生の大先輩として、可愛がって頂いていた、弁理士の男性がいるのですが、その方は、既婚で、奥さんは専業主婦で、子供がいるのですが、当時、短期集中型で仕事をし(それでも、お金をたくさん稼いで)、一年の内、とても長い期間を、家族や友人達と遊びまくっていましたw(車は当時ベンツに乗っ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軽減税率が人々の幸福度に与える影響?等→
/jp/board/exc_board_8/view/id/2937275/page/2?&sfl=membername&stx=nnemon2
 暮すことが何ですか? 死ぬことは何ですか? →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11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基本的に(一部、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変えています)、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夫の容姿に惚れた嫁が強ければ家族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38172/page/8?&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宍戸 錠さん(現在84歳)、今、どうなっているのか、今、軽く検索して調べてみたら、子供達との仲が上手く行っていないようですね。宍戸 錠さん、多少、外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としても、(もちろん、子供がいない場合でも、当然そうするべきなのですが)、特に、子供がいる場合、奥様の事(もう既に亡くなられている様ですが)を、しっかりと大切になさらないと駄目です(奥様を大切にする事は、子供達を大切にする事に繋がります)。」


ちなみに、父方の祖父(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と、父方の祖母の、夫婦仲は、特別良い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普通に良かった感じです。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宍戸 錠さんは、この時は、79歳であった様です。父方の祖父(既に、ずっと前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話し方・言動・雰囲気が、調度、この動画の、宍戸 錠さんに、そっくりな感じでしたw





私の叔父(父の弟)(身長は、180cmの長身)は、私の父と違って(私の父は、叔父と同様、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勉強は、ほとんどせず、私の父と違って勉強は、全く、出来なかったようですが、運動が、とても得意で(ちなみに、高校の頃、学校のバスケットボール(basketball)clubに所属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父方の祖母や私の父の話によると、高校の時、数々の、地元の伝説を作るくらいw、学校内、及び、学校外の、女子高生達に、モテていた(人気があった)そうですが、その、私の叔父(父の弟)の、高校時代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の一つに、学校の、靴の下駄箱に収まり切らない、女子達からのラブレターが、下駄箱から溢れ出て、床に、こぼれ落ちていたと言う物がありますw


私は、そんな、私の叔父(父の弟)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には、遥かに及びませんがw、中学時代や高校時代に、女子達から、ラブレターは、貰っ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どん兵衛ホームページの青春シチュエーションがw→
/jp/board/exc_board_8/view/id/2945786?&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父は、長男ですが、私の父の田舎の実家を継ぐのが嫌で、大学から、田舎を捨てるつもりで、東京に出て来たのですが、私の父方の祖父は、進歩的な面がある男性だったので、その事に関して、全く父の事を止めなかったそうです。


したがって、父の実家は、私の叔父(父の弟)が継ぐ事になったのですが、私の叔父(父の弟)と、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見合いによって結婚しました。私の叔父(父の弟)は、結婚前、黒髪ストレートヘアの長髪の、背の高い、ミニスカ・ブーツの、派手な、女優・モデル系の外貌の美人と交際していたそうですが、私の父方の祖母は、保守的な所は、保守的で、私の叔父(父の弟)と、その、当時、私の叔父(父の弟)が交際していた女性の仲は、私の父方の祖母によって、強制的に、引き裂かれ、私の叔父(父の弟)は、私の父方の祖母によって、強制的に、見合いにより、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と結婚させられてしまった様です。 

ちなみに、私の父と母は、私の叔父(父の弟)と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と違って、私の母の私の父への一目惚れによる(私の母は、チャラチャラした所があり、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バリバリの恋愛結婚なのですが、私の母は、ミニスカ・ブーツの、派手な女性だったのですが(私が、子供の頃も、その名残があり、まだ、ミニスカ・ブーツで、おまけに、ファッションアイテムとしての、ウイッグまで使っていましたw)、私の母は、昔から、甘え上手な女性である為w、私の母と、私の父方の祖母は、昔から、仲が良いですw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ちなみに、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美人ではありませんが、チャーミングな顔の女性です(ちなみに、胸は大きいですw。身長は158cmから160cm位で、小柄です)。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見合いにより、私の叔父(父の弟)と結婚しましたが、新婚当時から(いや、おそらく見合いで出会った後、結婚前に、何回か、デートしていた頃から)、おそらく、私の叔父(父の弟)のルックスにより、私の叔父(父の弟)にベタ惚れ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自己中心的な面が強い女性・強欲な面がある女性ですがw、ユーモアがあり(面白い事を、よく言います)、家族はとても大切にする女性で、昔から、夫である、私の叔父(父の弟)には、よく尽くし、また、娘達も、大切に育て、金銭面も含めて、孫達を含めて娘達の家族を、とても、よく面倒を見て、大切にしている感じです。また、私の家族(私の両親、私、私の弟)を含めて、昔から、親戚一同にも、人当たりが良い感じです。ただし、昔から、姑(私の父方の祖母)との関係は、少しトゲトゲしている感じですw(私の父方の祖母と、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昔から、皮肉・ブラックジョークの悪口言い合いバトルを繰り広げていますw)。 ちなみに、私が、子供の頃だか思春期の頃だったか忘れましたが、両親に連れられて、私の父の実家に訪れた際に、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私に、臆面もなく、自分の大きな胸の、母乳を絞っている姿を見せて、ニヤニヤ笑いながら、私をからかって、私に、(自分の母乳を)「飲んで見る?」と言って来た記憶がありますw 私は、その時、咄嗟に、何て応えていいのか分からず、ただ赤い顔になっただけだったと思いますw(ちなみに、私は、その時、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に対して、性的な物は、何も感じませんでした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巨乳なの(胸が大きいの)ですが、長身・痩せの、巨乳タイプで、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片山萌美さん・鈴木ちなみさんタイプの体型に分類される巨乳さんです。一方、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すぐ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上から5番目の動画の女性のタイプの体型です。

Japanese HIP HOP(ぼくのりりっくぼうよみ)→
/jp/board/exc_board_5/view/id/2833566?&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参考の投稿。
香水と巨乳→
/jp/board/exc_board_8/view/id/2779320?&sfl=membername&stx=jlemon





a-ha - Take On Me ちなみに、Take On Meが、ヒットしていた頃は、私は、小学生でしたが、余り関心がなく、a-haのTake On Meは、後から聴いて、良い曲だと思いました。今まで、Take On Me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を、あまり意識して見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先日、you tubeで、Take On Meの、MVを改めて見たら、Take On Me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白人ですが、私の叔父(父の弟)の、三人娘の長女(以下、三人娘の長女と書きます。ちなみに、私の叔父(父の弟)には、男の子供はいません)に似ていると思いました。私の叔父(父の弟)の、三人娘の長女は、Take On Me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と同様、美人とは言えませんが、目がパッチリとした、チャーミングな女性です。ちなみに、三人娘の長女は、母(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に似て、胸は大きいです(背は、164cmから165cm位で、どちらかと言えば、父(私の叔父(父の弟))に似たのかな。。。)。

三人娘の長女は、三人娘の中で、一番真面目で、勉強が出来て、田舎の地元の優秀な高校(一応、地元では名門とされる高校)を卒業した後、大学から東京に出て来て、S和女子大学という、東京の女子大学を卒業した後、OLを経て、会社員の男性(イケメンではないが、(三人娘の長女の父(私の叔父(父の弟))同様)180cm位の長身で、爽やかな雰囲気で、温和で家庭を大事にし優しそうな感じの男性です)と恋愛結婚により結婚し、主婦として、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で、幸せに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三人娘の長女は、三人娘の中で、一番真面目だったけど、男性関係では、別に、奥手であった訳ではなくw、高校時代・大学時代・OLの独身時代を通じて、交際する男性が途切れた事はなく、大学時代に実家に帰省した際には、当時交際していた大学生の男性を、実家(ちなみに、私の父の実家でもあります)の、自分の部屋に連れ込んで泊まらせて、私の父方の祖母は、その事を知らされていなくて、家で、いきなり見知らぬ男の子に出くわし、びっくりした等と言ったエピソードがあります。三人娘の長女は、子供は、男の子(兄)と女の子(妹)の2人で、たまたま、私の弟の子供達と、全く、同じ構成です。また、これも、全く、たまたまの偶然なのですがw、私の弟の、奥さん(妻)が、卒業した大学も、S和女子大学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若い美人の婚活話・レズの話・よもやま話→
/jp/board/exc_board_8/view/id/2942275?&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父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7?&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東京人と田舎→
/jp/board/exc_board_1/view/id/2834459/page/4?&sfl=membername&stx=nnemon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一番目のケースは、私の母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ですが、昔から、友人達とのお出掛けの待ち合わせや(おそらく)デートの待ち合わせ等、よくてギリギリ待ち合わせ時間に間に合う、通常は、5分から10分程度、遅れるタイプの女性ですw(たぶん、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母の実家でもある)から、東京都心のどの主要な繁華街に出るのも近くて又は割と近くて便利な為、昔から、そのようなクセがついちゃっ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w)。 私が子供の頃から学生の頃、実家暮らしの時、親戚同士の集まりやお出掛けの際に、いつも母が、ぎりぎりに家(私の実家)を出発しようとするのに、ヤキモキ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女性とデートする際に、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女性をさり気なく大事にする精神で(女性に安心感を与える為に)、デートの待ち合わせをする場合、10分程度前に待ち合わせ場所に着くようにしています。2番目のケースは、関西人の(大阪の人の)、ギャグを真に受けてしまう可能性は、私の母を含めて、天然の面がある、東京の女性にあるあるかもw 3番目は、素で言っても、自慢していると思われてしまう事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ね。ちなみに、私は、都会も田舎も、持ちつ持たれつだと思います。都会も田舎も、それぞれの良さがあり、又、ストレスの多い都会人の生活は、郊外・近郊・田舎での保養なくして成り立ちません。



以下、概ね、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は、何れも新宿にあるホテル、新宿princeホテル と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を定宿と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新宿(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は、東京の、大規模繁華街の中で、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最も近い繁華街の一つです。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から、新宿までは、電車(通勤電車)で5分程です。

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て、新宿princeホテル に滞在する時は、よく、東京に住む親戚一同(主に、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夫妻及びその子供達、私の両親と私と弟)を、父方の祖父が行きつけの、新宿princeホテルの近くの、店頭で、車海老を焼いている、大衆的な居酒屋(元々、父方の祖父が、最初に、その店を利用した、きっかけは、父方の祖父が、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の、定宿の一つである、新宿princeホテルに近くて、便利なだけと言う事であったと思います)に呼び、その店の座敷席で、宴会を開き、豪快に、蟹等の料理をバンバン注文し、気前良く、ご馳走していました(父方の祖父は、金払いの良い、豪快な、常連客であった事から、お店の人達に、名前と顔を憶えられて、毎回、親しく話しかけられていました)。

また、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て、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父方の祖父が、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の、定宿の一つ)に滞在(宿泊)していた時、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の高級和食(日本料理)レストランに、東京に住む親戚一同(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夫妻及びその子供達、私の両親と私と弟)を呼び、ご馳走した事もあります。ちなみに、その時、私の家族(私の両親と私と弟)は、母のせいで、待ち合わせ時間に遅刻して行きました。私の父方の祖父は、私の母に甘かったので(と言うか、女性全般に、甘かったのでw)、気にしないと言った感じで、笑って、許していましたが。私の実家は、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ります)の近所にあり、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私の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なのですが、昔から、友人達とのお出掛けの待ち合わせや(おそらく)デートの待ち合わせ等、よくてギリギリ待ち合わせ時間に間に合う、通常は、5分から10分程度、遅れるタイプの女性ですw(たぶん、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母の実家でもある)から、東京都心のどの主要な繁華街に出るのも近くて又は割と近くて便利な為、昔から、そのようなクセがついちゃっ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w)。 私が子供の頃から学生の頃、実家暮らしの時、親戚同士の集まりやお出掛けの際に、いつも母が、ぎりぎりに家(私の実家)を出発しようとするのに、ヤキモキ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女性とデートする際に、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女性をさり気なく大事にする精神で(女性に安心感を与える為に)、デートの待ち合わせをする場合、10分程度前に待ち合わせ場所に着くように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東京人と田舎」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基本的には(一部、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変えています)、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世代間ギャップ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32680/page/9?&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モデルで高校時代と言えば、高校時代の悲しい思い出として、高校時代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一人で(学外で知りあった当時高校生の女の子で、知りあったきっかけは私の夜遊びでのナンパw)、当時雑誌の読者モデルをしていて、普段は明るい綺麗系の女の子だったのですが、両親の夫婦仲が悪い事でとても悩んでいて、(高校生当時、私と交際している最中に)突然、両親に遺書を書いたまま行方不明になってしまいました(海に飛び込んだりした自殺の可能性が高いようです)。私が彼女の力になってやれなかった後悔で、今思い出しても、とても切ない思い出です。

私の母は、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て、私も私の弟も、母に、男は涙を見せるものではない、男は簡単に泣くようでは、女性を守れない等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われて、育てられて来たと言う影響もあり、私も実際に、その通りであると思い、私は、少なくとも、中学生以降は自分自身に関する事で泣いた(涙を流した)事は一度もないのですが、当時、しばらくの間、夜に、その、(私と交際している最中に)失踪(自殺?)してしまった雑誌の読者モデルの女の子の事を思っては、しくしくと泣いていました。


その読者モデルの女の子は、前述の通り、普段は明るい女の子だったのですが、両親の夫婦仲が悪い事でとても悩んでいて、(高校生当時、私と交際している最中に)突然、両親に遺書を書いたまま行方不明になってしまいました(海に飛び込んだりした自殺の可能性が高いようです)。私が彼女の力になってやれなかった後悔で、今思い出しても、とても切ない思い出です。

幸いな事に、私の両親は、昔から仲が良いのですが、私の今までの人生経験に基づくと(私が今まで接して来た人達を見て来た経験からすると)、両親の不仲、両親の離婚と言った物は、子供の心理や子供の心の悲しさ・虚しさ・やるせなさ等に、大きな影響を与えます。

私は、家族の、最も重要な、基本は夫婦であると思います。家族で、最も大切である事は、お互いに血が繋がっておらず、元々、育った環境も異なる、赤の他人同士の、夫婦が、しっかりと仲良くする事であると思います。夫婦の仲さえ、しっかりとしていれば、基本的には(例外もありますが)、血の繋がりもあり、同じ家庭環境を共有する、親子関係なんて、どうにでもなると思います。


例外の例に関しては、私の今の彼女と私の今の彼女の母の関係があります。それ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参考の投稿。

いじめが起きる本当の原因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3887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かつて、私が交際していた女性の一人の話しです。その女性は当時、私との結婚も視野に入れていた様ですが、結局、その女性とは、短期間、交際しただけで別れました。その女性は、実家が田園調布にある邸宅で(当時、私は、彼女の実家に遊びに訪れた事があります)、その女性は、当時、20代半ばで、当時において、生まれてから、ずっと実家暮らしでした。その女性は、優秀な大学を卒業し、(大学生の頃から公認会計士の勉強をしていたのですが)大学を卒業した後、働きながら短期間で、公認会計士の試験に受かり、大手の監査法人に就職し、当時、駆け出しの会計士(会計士補)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外面は、大変、良い、その女性の父(職業は、大企業の会社員。妻(その女性の母)の実家が裕福)は、結婚してからも、ずっとチャラチャラした女たらしであり、その事が原因で、その女性の両親の夫婦の仲は冷めきっており、その女性が子供の頃から、その女性の両親は、家庭では無感情の様な状態であり、その女性には兄が一人いるのですが、その女性の兄は、そのストレスから、中学の頃から非行に走り、当時(当時、20代の終わりであった)、ドラッグ(覚醒剤)の問題で、まともな人間関係が築けず、社会生活を営む事が出来ずに、ボロボロな状態でした。その女性は、当時、常々、「兄が、(家族の関係を何とか修復し・正常にしようとする)ストレスの多くを背負ってくれたおかげで、今の私がある。兄に対して、感謝すると共に、兄に対して、大変、申し訳なく思い、切なく、悲しい」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その女性(以下、彼女と書きます。ちなみに、彼女は、彼女の、女たらしのハンサムな(甘い顔つきの)父親に似て、美人さんでした(彼女の母も、まあまあ美人な方でした))と、私が、短期間で別れた理由は、交際する前から、彼女が、私の事を、とても好きで、彼女からの告白で付き合う事になったのですが、彼女が私との結婚を意識するようになり、当時の私は、彼女と結婚して、彼女を幸せにする自信がなかった事と、彼女には、私よりも、もっとふさわしい人が、いくらでもいると思った事、又、彼女は、これから先、優秀な会計士として、十分に、自立して暮らしていけるだろうと思ったからです。

私は、その女性に対して、常々、(親とか家庭環境は関係なく)、ありのままで、その女性が、如何に素晴らしく才能があり人間としても魅力的な女性であるという事を言葉で伝えていました。


以上、概ね、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の記事は、yahooニュースで出て来た記事で、今朝、ちょっと見てみた記事です。

岡田眞澄さん長女“日本代表”朋峰さん 母校“凱旋”に喜び「光栄です」(11月3日の、早朝にアップされた記事の様です)→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91103-00000029-spnannex-ent


岡田眞澄さんの長女の岡田朋峰(ともみ)さん(21歳。大学3年生)という人は、上のニュースの記事で初めて知りましたが、私の母方の祖母と、私の母の、大学の後輩なのですね。


以下、参考の投稿。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26327/page/1?&sfl=membername&stx=nnemon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 →
/jp/board/exc_board_8/view/id/2931462/page/1?&sfl=membername&stx=nnemon


岡田眞澄さんの長女の岡田朋峰(ともみ)さん、現在、21歳、大学3年生って、岡田眞澄さん、一体、何歳の時の、子供だよw(岡田眞澄さん、だいぶ前に、おじいさんで亡くなったような気が。。。)と言った感じで、wikiで、岡田眞澄さん、ちょっと見てみたら、岡田眞澄さん、62歳から63歳くらいの時の子供である様です。


岡田眞澄さんは、10年以上前の、2006年に、70歳で、亡くなられているようです(案外、結構、若くして亡くなっていたのですね)。


岡田眞澄さんは、生涯で、3度、結婚しており、岡田朋峰(ともみ)さんは、岡田眞澄さんが、最後に結婚した女性で、岡田眞澄さんが59歳から60歳くらいの頃に結婚した、岡田眞澄さんの26歳年下の、結婚当時33歳から34歳くらいであった、日本航空(JAL)の、スチュワーデスをしていた女性との間の子供である様です。wikiからリンクを付けられている、週刊新潮の記事によれば(ちなみに、雑誌のゴシップ記事は、信頼性があるとは限らないので、間違った情報であるかもしれません)、岡田眞澄さんの最後の結婚は、8年間に渡る不倫の末の結婚であったようで、岡田眞澄さんが、相手のスチュワーデスの女性と交際し始めたのが、私よりも、10歳近く年上であった、51歳から52歳くらいの時、相手のスチュワーデスの女性が、25歳から26歳くらいの時(調度、私の今の彼女と同年代の時)となります。岡田眞澄さんの、どの奥さんとの子供か分かりませんが、岡田眞澄さんの子供の一人(男の子供)が、自殺しているようですが、岡田眞澄さんの女性関係が原因かどうか、よく分かりません。何れにしても、不倫は、よくないです。



前述の通り、不倫は、良くありませんが、男として生まれて、女性にモテるのは良い気分でありますし、女性にモテて、基本的には、損はありません。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モテるオヤジ】年齢を重ねてもカッコよくてモテる男の特徴とは?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5月1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2つしか見ていません。


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話として、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性格の相性→
/jp/board/exc_board_8/view/id/2903967/page/3?&sfl=membername&stx=nnemon


体型の維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身長と胸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5?&sfl=membername&stx=nnemon
沖縄のアフターヌーンティー(afternoon tea)他 →
/jp/board/exc_board_1/view/id/2914259/page/2?&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上の動画の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11月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しかし、脱税は、良くないですw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の中から、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甘い物も好き→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30/page/8?&sfl=membername&stx=nnemon
若くて美人でも成婚しない女性の共通点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45390?&sfl=membername&stx=nnemon2








小池都知事のゼロ公約、「達成ゼロ」を達成か? これは、おまけ。動画は、借り物。ギャグの動画ですw 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6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台風時の過ごし方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4077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ドライブデートで使える大人テク(私は負けましたw)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50413?&sfl=membername&stx=nnemon2
幸福ホルモン「オキシトシン」を分泌すると? →
/jp/board/exc_board_8/view/id/2950155?&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悩みの相談掲示板回答集&怒らない人の心理→
/jp/board/exc_board_50/view/id/2945819?&sfl=membername&stx=nnemon2
宿題不要論は行き過ぎであったよう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949447?&sfl=membername&stx=nnemon2
学校で彼女をつくる方法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49437?&sfl=membername&stx=nnemon2
淑女は何を忘れたか(戦前の日本映画で見る夫婦関係)→
/jp/board/exc_board_8/view/id/2945072?&sfl=membername&stx=nnemon2
アラフォー婚活女子の結婚が難しい理由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44174?&sfl=membername&stx=nnemon2
香水の話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43073?&sfl=membername&stx=nnemon2
イジメ関連まとめ投稿 →
/jp/board/exc_board_8/view/id/2940771?&sfl=membername&stx=nnemon2
【起業】仕事で組むべき相手の見抜き方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39594?&sfl=membername&stx=nnemon2
美女が心の底から「キュン」と来た瞬間w等→
/jp/board/exc_board_8/view/id/2938489?&sfl=membername&stx=nnemon2
怒らない人/モテる男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3612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몇이 되어도 인기있는 아버지의 특징외야도 산 이야기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 찬`미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이 투고의 투고문은, 일자가 바뀌어버렸습니다만, 어제인 일을 전제로 해서 씁니다.


오늘은, 기본적으로, 하루,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오늘 밤은, 그녀가 우리 집에 묵지 않고, 혼자이므로 외롭습니다(거짓말 w).오늘의 밤은, 그녀는, 그녀의 친한 남녀의 친구들과의 식사운`·나 했다.밤 11시 15분부터 다음 0시 30분 무렵까지, 식사회로부터 돌아온 후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즐겁게, 이야기했습니다.


내일은, 늦은 시간에, 자동차로,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를 줍고, 내일부터, 조금(몇일간), 그녀와 놀러 나와 걸 예정입니다.잘 놀고 있지 말아라 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뭐, 그 대로입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주위의 사람들도, 예를 들면,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삶의 방법의 하나의 예로서 나의 친한 친구 부부로, 부부 맞벌이로, 두 사람 모두 세무사로, 는 (안)중등, 두 명모두, 아이는 만들지 않는 주의로, 아이는 있지 않고, 적당히 일의 양을 억제하고, 둘이서 온 세상 온갖 곳에 해외 여행 마구 하고 있는 부부가 있습니다만, 그 님삶의 방법도 하나의 삶의 방법으로 해 라고 생각합니다.

또, 지금은, 교제(교류)는 없습니다만, 내가 아직 20대가 젊은 무렵, 인생의 대선배로서 귀여워해 받고 있던, 변리사의 남성이 있습니다만, 그 쪽은, 기혼으로, 부인은 전업 주부로, 아이가 있습니다만, 당시 , 단기 집중형으로 일을 해(그런데도, 돈을?`스 풀응 벌고), 일년중, 매우 긴 기간을, 가족이나 친구들과 마구 놀고 있었던 w(차는 당시 벤츠를 타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경감 세율이 사람들의 행복도에게 주는 영향?등→
/jp/board/exc_board_8/view/id/2937275/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사는 것이 무엇입니까? 죽는 것은 무엇입니까? →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11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고 있습니다),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남편의 용모에 반한 신부가 강하면 가족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38172/page/8?&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시시도 자물쇠씨(현재 84세), 지금, 어떻게 되어 있는지, 지금, 가볍게 검색해 조사해 보면, 아이들과의 사이가 능숙하게 가지 않는 것 같네요.시시도 자물쇠씨, 다소, 밖에서 체라체라 하고 있었다고 해도, (물론, 아이가 없는 경우에서도, 당연 그렇게 해야 하는 것입니다만), 특히, 아이가 있는 경우, 사모님의 일(이미 이미 돌아가시고 있는 님입니다만)을, 제대로 소중히 하시지 않으면 안됩니다(사모님을 소중히 하는 일은, 아이들을 소중히 하는 일에 연결됩니다).」


덧붙여서, 아버지 쪽의 조부(이미 죽습니다)와 아버지 쪽의 조모의, 부부사이는, 특별 좋다고 할 정도가 아닙니다만, 보통으로 좋았던 느낌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j46nWjiN3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시시도 자물쇠씨는, 이 때는, 79세에 있던 님입니다.아버지 쪽의 조부(이미, 훨씬 전에 죽습니다)는, 말투·언동·분위기가, 세간, 이 동영상의, 시시도 자물쇠씨에게, 꼭 닮은 느낌이었습니다 w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신장은, 180 cm의 장신)는, 나의 아버지와 달리( 나의 아버지는, 숙부와 같이, 외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공부는, 거의 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와 달리 공부는, 완전히, 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운동이, 매우 자신있고(덧붙여서, 고등학교의 무렵, 학교의 농구(basketball) club에 소속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나 나의 아버지의 이야기에 의하면, 고등학교때, 수많은, 현지의 전설을 만들 정도로 w, 학교내, 및, 학교외의, 여고생들에게, 인기있고 있었다고(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만, 그,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고교시절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의 하나에, 학교의, 구두의 나막신상자에 들어가 자르지 않는, 여자들로부터의 러브 레터가, 나막신상자에서 넘쳐 나오고, 마루에, 넘쳐 흐름 떨어지고 있었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 w


나는, 그런,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에는, 훨씬 더 미치지 않습니다만 w, 중학시 대나 고교시절에, 여자들로부터, 러브 레터는, 받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응무관 홈 페이지의 청춘 시추에이션이 w→
/jp/board/exc_board_8/view/id/2945786?&sfl=membername&stx=nnemon2



나의 아버지는, 장남입니다만, 나의 아버지의 시골의 친가를 잇는 것이 싫고, 대학으로부터, 시골을 버릴 생각으로, 도쿄에 나왔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진보적인 면이 있다 남성이었으므로, 그 일에 관해서, 전혀 아버지의 일을 멈추지 않았다고 합니다.


따라서, 아버지의 친가는,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가 잇는 일이 되었습니다만,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와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맞선에 의해서 결혼했습니다.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는, 결혼전, 흑발 스트레이트 헤어의 장발의, 키가 큰, 미니스커트·부츠의, 화려한, 여배우·모델계의 외모의 미인과 교제하고 있었다고 합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보수적인 곳은, 보수적이고,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와 그, 당시 ,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가 교제하고 있던 여성의 사이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에 의해서, 강제적으로, 찢어져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에 의해서, 강제적으로, 맞선에 의해,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와 결혼 당해 버린 님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와 나의 숙부 (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와 달리, 나의 어머니인 나의 아버지에게의 한 눈에 반에 의한 ( 나의 어머니는, 체라체라 한 곳이 있어, 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미니스커트·부츠의, 화려한 여성이었습니다만(내가, 어릴 적도, 그 자취가 있어, 아직, 미니스커트·부츠로, 게다가, 패션 아이템으로서의, 위그까지 사용하고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응석부려 능숙한 여성이기 때문에(위해) w,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옛부터, 사이가 좋습니다 w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덧붙여서,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미인이 아닙니다만, 챠민 그인 얼굴의 여성입니다(덧붙여서, 가슴은 큽니다 w.신장은 158 cm에서 160 cm위로, 몸집이 작습니다).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맞선에 의해,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와 결혼했습니다만, 신혼 당시부터(아니, 아마 맞선으로 만난 후, 결혼전에, 몇회인가, 데이트 하고 있었을 무렵으로부터), 아마,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룩스에 의해,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에게 베타 반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자기중심적인 면이 강한 여성·탐욕인 면이 있다 여성입니다만 w, 유머가 있어(재미있는 일을, 잘 말합니다), 가족은 매우 소중히 하는 여성으로, 옛부터, 남편인,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에게는, 잘 다해, 또, 낭들도, 소중히 길러 금전면도 포함하고, 손들을 포함해 낭들의 가족을, 매우, 잘 돌보고, 소중히 하고 있는 느낌입니다.또, 나의 가족( 나의 부모님, 나, 나의 남동생)을 포함하고, 옛부터, 친척 일동에게도, 인당이 좋은 느낌입니다.다만, 옛부터, 시어머니(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와의 관계는, 조금 트게트게 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w(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와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옛부터, 야유·블랙 농담의 욕말시비 배틀을 펼치고 있습니다 w). 덧붙여서, 내가, 어릴 적일까 사춘기의 무렵이었는지 잊었습니다만, 부모님 에 이끌리고, 나의 아버지의 친가에 방문했을 때에,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나에게, 염치없고, 자신의 큰 가슴의, 모유를 짜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능글능글 웃으면서, 나를 조롱하고, 나에게, (자신의 모유를) 「마셔 봐?」라고 해 온 기억이 있어요 w 나는, 그 찬`천A순간에, 는 응해도 좋은 것인지 알지 못하고, 단지 붉은 얼굴이 되었을 뿐이었다고 생각하는 w(덧붙여서, 나는, 그 때,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에 대해서, 성적인 물건은, 아무것도 느끼지 않았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큰 가슴인 것(가슴이 큰거야)입니다만, 장신·마름의, 큰 가슴 타입으로, 전에 투고로 올라간, 카타야마 모에미씨·스즈키연관되어씨타입의 체형으로 분류되는 큰 가슴씨입니다.한편,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바로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의, 위로부터 5번째의 동영상의 여성의 타입의 체형입니다.

Japanese HIP HOP(나조정이야 봐)→
/jp/board/exc_board_5/view/id/2833566?&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참고의 투고.
향수와 큰 가슴→
/jp/board/exc_board_8/view/id/2779320?&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jV11Xbc91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a-ha - Take On Me 덧붙여서, Take On Me가, 히트 하고 있었을 무렵은, 나는, 초등 학생이었지만, 나머지 관심이 없고, a-ha의 Take On Me는, 나중에 듣고, 좋은 곡이라고 생각했습니다.지금까지, Take On Me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을, 별로 의식해 보지 않았습니다만, 요전날, you tube로, Take On Me의, MV를 재차 보면, Take On Me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 백인입니다만,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세 명딸(아가씨)의 장녀(이하, 세 명딸(아가씨)의 장녀와 씁니다.덧붙여서,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에게는, 사내 아이보조자는 없습니다)를 닮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세 명딸(아가씨)의 장녀는, Take OnMe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과 같이, 미인이라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만, 눈이 팟치리로 한, 차밍한 여성입니다.덧붙여서, 세 명딸(아가씨)의 장녀는, 어머니(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를 닮고, 가슴은 큽니다(키는, 164 cm에서 165 cm위로,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아버지(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를 닮았던가...).

세 명딸(아가씨)의 장녀는, 세 명딸(아가씨)중에서, 제일 성실하고, 공부가 되어있어 시골의 현지의 우수한 고등학교(일단, 현지에서는 명문으로 여겨지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대학에서 도쿄로 나오고, S화여자대학이라고 하는, 도쿄의 여자대학을 졸업한 후, OL를 거치고, 회사원의 남성(이케멘은 아니지만, (세 명딸(아가씨)의 장녀의 아버지(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 같이) 180 cm위의 장신으로, 상쾌한 분위기로, 온화하고 가정을 소중히 해 상냥한 듯한 느낌의 남성입니다)와 연애 결혼에 의해 결혼해, 주부로서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세 명딸(아가씨)의 장녀는, 세 명딸(아가씨)중에서, 제일 성실했지만, 남성 관계에서는, 별로, 늦됨인 것은 아니고 w, 고교시절·대학시절·OL의 독신 시대를 통해서, 교제하는 남성이 중단된 일은 없고, 대학시절에 친가에 귀성한 홍`로에는, 당시 교제하고 있던 대학생의 남성을, 친가(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의 친가이기도 합니다)의, 자신의 방에 데리고 들어가 묵게 하고,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그 일을 알려져 있지 않아서, 집에서, 갑자기 낯선 사내 아이를 우연히 만나, 놀란 등이라고 한 에피소드가 있어요.세 명딸(아가씨)의 장녀는, 아이는, 사내 아이(형(오빠))와 여자 아이(여동생)의 2명으로, 우연히, 나의 남동생의 아이들과 완전히, 같은 구성입니다.또, 이것도, 완전히, 우연히의 우연한의입니다만 w,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이, 졸업한 대학도, S화여자대학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젊은 미인의 혼활화·레즈비언의 이야기·도 산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942275?&sfl=membername&stx=nnemon2


나의 아버지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7?&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도쿄인과 시골→
/jp/board/exc_board_1/view/id/2834459/page/4?&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8HQDzVlbq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첫번째의 케이스는, 나의 어머니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입니다만, 옛부터, 친구들과의 나가의 약속이나(아마) 데이트의 약속등 , 좋아 빠듯이 만나 시간에 맞게 도착하는, 통상은, 5분부터 10분 정도, 늦는 타입의 여성입니다 w(아마,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로부터, 도쿄도심의 어느 주요한 번화가에 나오는 것도 가까워 또는 생각보다는 가깝고 편리한 때문, 옛부터, 그러한 버릇이 따라 버려서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w). 내가 어릴 적부터 학생의 무렵, 친가 생활때, 친척끼리의 모임이나 나가 시에, 언제나 어머니가, 아슬 아슬하게 집( 나의 친가)을 출발하려고 하는데, 야키모키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여성과 데이트 할 때에,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 소중히 하는 정신으로(여성에게 안심감을 주기 위해), 데이트의 약속을 하는 경우, 10분 정도전에 약속 장소에 도착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2번째의 케이스는, 관서인의(오사카의 사람의), 개그를 진실로 받아들여 버릴 가능성은, 나의 어머니를 포함하고, 천연의 면이 있다, 도쿄의 여성에게 있는 있다일지도 w 3번째는, 순수하게 말해도, 자랑하고 있다고 생각되어 버리는 일도 있는지도 모르겠네요.덧붙여서, 나는, 도시나 시골도, 상부 상조라고 생각합니다.도시나 시골도, 각각의 좋은 점이 있어, 또, 스트레스가 많은 도시인의 생활은, 교외·근교·시골에서의 보양 없애서 성립되지 않습니다.



이하, 대체로,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는, 어느 쪽도 신쥬쿠에 있는 호텔, 신쥬쿠 prince 호텔과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 도쿄)를 정숙소로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신쥬쿠(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한다)는, 도쿄의, 대규모 번화가안에서,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가장 가까운 번화가의 하나입니다.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으로부터, 신쥬쿠까지는, 전철(통근 전철)로 5분 정도입니다.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오고, 신쥬쿠 prince 호텔 에 체재할 때는, 자주(잘), 도쿄에 사는 친척 일동(주로,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부부 및 그 아이들,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를, 아버지 쪽의 조부가 늘 가는, 신쥬쿠 prince 호텔의 가까이의, 매장에서, 참새우를 굽고 있는, 대중적인 선술집(원래, 아버지 쪽의 조부가, 최초로, 그 가게를 이용한, 계기는, 아버지 쪽의 조부가,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의, 정숙소의 하나인, 신쥬쿠 prince 호텔에 가깝고, 편리할 뿐(만큼)이라고 하는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에 불러, 그 가게의 다다미방석으로, 연회를 열어, 호쾌하게, 게등의 요리를 모두 주문해, 기질 좋게, 맛있는 음식 하고 있었습니다(아버지 쪽의 조부는, 금 지불의 좋은, 호쾌한, 단골객인 일로부터, 가게의 사람들에게, 이름과 얼굴을 기억할 수 있고, 매회, 친하게 말을 건넬 수 있고 있었습니다).

또,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오고,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 도쿄)(아버지 쪽의 조부가,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의, 정숙소의 하나)에 체재(숙박)하고 있었을 때,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Tokyo) 도쿄)의 고급 일식(일본 요리) 레스토랑에, 도쿄에 사는 친척 일동(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부부 및 그 아이들,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를 불러, 맛있는 음식 한 일도 있습니다.덧붙여서, 그 때, 나의 가족(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은, 어머니의 탓으로, 약속 시간에 지각해서 갔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나의 어머니에게 달았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여성 전반에, 달았기 때문에 w), 신경쓰지 않는다고 한 느낌으로, 웃고, 허락하고 있었습니다만.나의 친가는,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습니다)의 부근에 있어,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나의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입니다만, 옛부터, 친구들과의 나가의 약속이나(아마) 데이트의 약속등 , 좋아 빠듯이 만나 시간에 맞게 도착하는, 통상은, 5분부터 10분 정도, 늦는 타입의 여성입니다 w(아마,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로부터, 도쿄도심의 어느 주요한 번화가에 나오는 것도 가까워서 모`패헤 생각보다는 가깝고 편리한 때문, 옛부터, 그러한 버릇이 따라 버려서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w). 내가 어릴 적부터 학생의 무렵, 친가 생활때, 친척끼리의 모임이나 나가 시에, 언제나 어머니가, 아슬 아슬하게 집( 나의 친가)을 출발하려고 하는데, 야키모키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여성과 데이트 할 때에,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 소중히 하는 정신으로(여성에게 안심감을 주기 위해), 데이트의 약속을 하는 경우, 10분 정도전에 약속 장소에 도착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도쿄인과 시골」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는(일부,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고 있습니다),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세대간 갭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32680/page/9?&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모델로 고교시절이라고 말하면, 고교시절이 슬픈 추억으로서 고교시절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학외에서 서로 안 당시 고교생의 여자 아이로, 서로 안 계기는 나의 밤놀이로의 헌팅 w), 당시 잡지의 독자 모델을 하고 있고, 평상시는 밝은 기려계의 여자 아이였습니다만, 부모님의 부부사이가 나쁜 일로 매우 고민하고 있고, (고교생 당시 , 나와 교제하고 있는 한중간에) 돌연, 부모님에게 유서를 쓴 채로 행방 불명이 되어 버렸습니다(바다에 뛰어들거나 한 자살의 가능성이 높은 것 같습니다).내가 그녀의 힘이 되어 줄 수 없었던 후회로, 지금 생각하기 시작해도, 매우 안타까운 추억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머니에게, 남자는 눈물을 보이는 것은 아닌, 남자는 간단하게 울어서는 여성을 지킬 수 없는 등이라고 한 내용의 일을 듣고, 자라 왔다고 하는 영향도 있어, 나도 실제로, 그 대로이다고 생각, 나는, 적어도, 중학생 이후는 자기 자신에 관한 일로 울음 있어?`스(눈물을 흘린)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만, 당시 , 당분간의 사이, 밤에, 그, ( 나와 교제하고 있는 한중간에) 실종(자살?) 해 버린 잡지의 독자 모델의 여자 아이의 일을 생각해서는, 훌쩍훌쩍 울고 있었습니다.


그 독자 모델의 여자 아이는, 상술한 대로, 평상시는 밝은 여자 아이였습니다만, 부모님의 부부사이가 나쁜 일로 매우 고민하고 있고, (고교생 당시 , 나와 교제하고 있는 한중간에) 돌연, 부모님에게 유서를 쓴 채로 행방 불명이 되어 버렸습니다(바다에 뛰어들거나 한 자살의 가능성이 높은 것 같습니다).내가 그녀의 힘이 되어 줄 수 없었던 후회로, 지금 생각하기 시작해도, 매우 안타까운 추억입니다.

다행스럽게,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사이가 좋습니다만, 나의 지금까지의 인생 경험에 근거하면(내가 지금까지 접해 온 사람들을 보고 온 경험으로는), 부모님의 불화, 부모님의 이혼이라고 한 것은, 아이의 심리나 아이의 마음의 슬픔·허무함·안타까움 등에, 큰 영향을 줍니다.

나는, 가족의, 가장 중요한, 기본은 부부이다고 생각합니다.가족으로, 가장 중요한 일은, 서로 피가 연결되지 않고, 원래, 자란 환경도 다른, 별개인끼리의, 부부가, 제대로 사이좋게 지내는 일이다고 생각합니다.부표`w의 사이마저, 제대로 하고 있으면, 기본적으로는(예외도 있습니다만), 피의 연결도 있어, 같은 가정환경을 공유하는, 부모와 자식 관계는, 어떻게라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예외의 예에 관해서는, 나의 지금의 그녀와 나의 지금의 그녀의 어머니의 관계가 있어요.거기에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참고의 투고.

집단 괴롭힘이 일어나는 진짜 원인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3887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일찌기, 내가 교제하고 있던 여성의 한 명의 이야기입니다.그 여성은 당시 , 나와의 결혼도 시야에 넣고 있던 님입니다만, 결국, 그 여성이란, 단기간, 교제한 것만으로 헤어졌습니다.그 여성은, 친가가 덴엔쵸후에 있는 저택에서(당시 , 나는, 그녀의 친가에 놀이에 방문한 일이 있어요), 그 여성은, 당시 , 20대 반으로, 당시에 있고, 태어나고 나서, 쭉 친가 생활이었습니다.그 여성은, 우수한 대학을 졸업해, (대학생의 무렵부터 공인회계사의 공부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대학을 졸업한 후, 일하면서 단기간으로, 공인회계사의 시험에 붙어, 대기업의 감사 법인에 취직해, 당시 , 신출내기의 회계사(회계사보)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외면은, 큰 일 , 좋은, 그 여성의 아버지(직업은, 대기업의 회사원.아내(그 여성의 어머니)의 친가가 유복)는, 결혼하고 나서도, 쭉 체라체라 한 여자등 해여, 그 일이 원인으로, 그 여성의 부모님의 부부의 사이는 차가운 자르고 있어 그 여성이 어릴 적부터, 그 여성의 부모님은, 가정에서는 무감정과 같은 상태이며, 그 여성에게는 형(오빠)가 한 명 있습니다만, 그 여성의 형(오빠)는, 그 스트레스나?`역A중학의 무렵부터 비행을 저질러, 당시 (당시 , 20대의 마지막인), 드러그(각성제)의 문제로, 착실한 인간 관계가 쌓아 올리지 못하고, 사회 생활을 영위할 수가 하지 못하고 , 너덜너덜상태였습니다.그 여성은, 당시 , 상들, 「형(오빠)가, (가족의 관계를 어떻게든 수복해·정상적으로 하려고 한다) 스트레스의 대부분을 짊어져 준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다.형(오빠)에 대해서, 감사 함과 동시에, 형(오빠)에 대해서, 큰 일 , 미안하다고 생각해, 안타깝고, 슬프다」라고 한 내용의 일을 말했습니다.

덧붙여서, 그 여성(이하, 그녀와 씁니다.덧붙여서, 그녀는, 그녀의, 여자등 해의 핸섬한(단 얼굴의) 부친을 닮고, 미인씨였습니다(그녀의 어머니도, 그저 미인인 분이었습니다))와 내가, 단기간으로 헤어진 이유는, 교제하기 전부터, 그녀가, 나의 일을, 매우 좋아하고, 그녀로부터의 고백으로 교제하는 일이 되었습니다만, 그녀가 나와의 결혼을 의식하게 되어, 당시의 나는, 그녀와 결혼하고, 그녀를 행복하게 하는 자신이 없었던 것과 그녀에게는, 나보다, 더 적격인 사람이, 얼마든지 있다고 생각한 일, 또, 그녀는, 지금부터 앞, 우수한 회계사로서 충분히, 자립하며 살아 할 수 있다일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입니다.

나는,?`사의 여성에 대해서, 상들, (부모라든지 가정환경은 관계없이), 있는 그대로로, 그 여성이, 여하에 훌륭하게 재능이 있어 인간으로서도 매력적인 여성이다고 하는 일을 말로 전하고 있었습니다.


이상, 대체로,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의 기사는, yahoo 뉴스로 나온 기사로, 오늘 아침, 조금 본 기사입니다.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장녀“일본 대표”붕 미네씨모교“개선”에 기쁨 「영광입니다」(11월 3일의, 이른 아침에 업 된 기사의 님입니다)→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91103-00000029-spnannex-ent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의 장녀 오카다붕 미네(도모미)씨(21세.대학 3 학년)이라고 하는 사람은, 위의 뉴스의 기사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와 나의 어머니의, 대학의 후배군요.


이하, 참고의 투고.

남자로서 자신을 가지는 방법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26327/page/1?&sfl=membername&stx=nnemon
도쿄 육대학 치어리더.도쿄 육대학 응원가 메들리 →
/jp/board/exc_board_8/view/id/2931462/page/1?&sfl=membername&stx=nnemon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의 장녀 오카다붕 미네(도모미)씨, 현재, 21세, 대학 3 학년은,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 도대체, 몇 살때의, 아이야 w(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 많이 전에, 할아버지로 죽은 것 같은 기분이...)(이)라고 한 느낌으로, wiki로,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 조금 보면,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 62세부터 63세정도의 때의 아이인 님입니다.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는, 10년 이상전의, 2006년에, 70세에, 돌아가시고 있는 것 같습니다(의외로, 상당히, 젊게 해 죽었군요).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는, 생애로, 3도, 결혼하고 있어, 오카다붕 미네(도모미)씨는,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가, 마지막에 결혼한 여성으로,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가 59세부터 60세정도의 무렵에 결혼한,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의 26세 연하의, 결혼 당시 33세부터 34세 정도에서 만난, 일본 항공(JAL)의, 스튜어디스를 하고 있던 여성과의 사이의 아이인 님입니다.wiki로부터 링크를 붙일 수 있고 있는, 주간 신쵸 출판사의 기사에 의하면(덧붙여서, 잡지의 가십 기사는, 신뢰성이 있다라고는 할 수 없기 때문에, 잘못된 정보일지도 모릅니다), 오카다치`치 키요시씨의 마지막 결혼은, 8년간에 걸치는 불륜의 끝의 결혼인 것 같고,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가, 상대의 스튜어디스의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한 것이, 나보다, 10세 가깝게 연상인, 51세부터 52세정도의 때, 상대의 스튜어디스의 여성이, 25세부터 26세정도의 때(세간, 나의 지금의 그녀와 동년대때)가 됩니다.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의, 어느 부인과의 아이인가 모릅니다만,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의 아이의 한 명(사내 아이보조자)이, 자살해 있는 것 같습니다만, 오카다 마코토 키요시씨의 여성 관계가 원인인지 어떤지, 잘 모릅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불륜은, 좋지 않습니다.



상술한 대로, 불륜은, 좋지 않습니다만, 남자로서 태어나고, 여성에게 인기있는 것은 좋은 기분이고, 여성에게 인기있고, 기본적으로는, 손해는 없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5mjDL4H-B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인기있는 아버지】연령을 거듭해도 멋져서 인기있는 남자의 특징이란?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5월 1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2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 이야기로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성격의 궁합→
/jp/board/exc_board_8/view/id/2903967/page/3?&sfl=membername&stx=nnemon


체형의 유지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5?&sfl=membername&stx=nnemon
오키나와의 아후타는티(afternoon tea) 외 →
/jp/board/exc_board_1/view/id/2914259/page/2?&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0FHmZOW4D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위의 동영상의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11월 2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그러나, 탈세는, 좋지 않습니다 w


이하, 앞에 간 투고중에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단 것도 좋아해→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30/page/8?&sfl=membername&stx=nnemon
젊어서 미인이라도 성혼 하지 않는 여성의 공통점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45390?&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bad0NCl0X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코이케 토쿄지사의 제로 공약, 「달성 제로」를 달성인가? 이것은, 덤.동영상은, 차용물.개그의 동영상입니다 w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6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태풍시의 생활 방법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4077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드라이브 데이트로 사용할 수 있는 어른 텍( 나는 졌던 w) 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50413?&sfl=membername&stx=nnemon2
행복 호르몬 「오키시트신」을 분비하면? →
/jp/board/exc_board_8/view/id/2950155?&sfl=membername&stx=nnemon2
나의 고민의 상담 게시판 회답집&화내지 않는 사람의 심리→
/jp/board/exc_board_50/view/id/2945819?&sfl=membername&stx=nnemon2
숙제 불요론은 지나침인 것 같습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949447?&sfl=membername&stx=nnemon2
학교에서 그녀를 만드는 방법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49437?&sfl=membername&stx=nnemon2
숙녀는 무엇을 잊었는지(전쟁 전의 일본 영화로 보는 부부 관계)→
/jp/board/exc_board_8/view/id/2945072?&sfl=membername&stx=nnemon2
아라포혼활여자의 결혼이 어려운 이유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44174?&sfl=membername&stx=nnemon2
향수의 화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43073?&sfl=membername&stx=nnemon2
이지메 관련 정리 투고 →
/jp/board/exc_board_8/view/id/2940771?&sfl=membername&stx=nnemon2
【기업】일로 짜야 할 상대의 간파하는 방법 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39594?&sfl=membername&stx=nnemon2
미녀가 마음속으로부터 「쿨」이라고 온 순간 w등→
/jp/board/exc_board_8/view/id/2938489?&sfl=membername&stx=nnemon2
화내지 않는 사람/인기있는 남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3612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2444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2616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 (7) nnemon2 2021-03-21 2518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2388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2393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2264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2104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 (7) nnemon2 2021-03-15 2261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 (10) nnemon2 2021-03-13 2239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 (5) nnemon2 2021-03-12 2027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2255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2166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 (8) nnemon2 2021-03-08 2648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 (2) nnemon2 2021-03-07 2472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2460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2387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3007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2204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2225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248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