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以下、最近の投稿。

冗談が通じない相手と付き合ってはいけない理由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899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東大生がMARCHに入るならどこ?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8621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人間関係で疲れる人、疲れない人→
/jp/board/exc_board_8/view/id/2960080/page/4?&sfl=membername&stx=nnemon2


先日、親しく、お付き合いさせて頂いている(お付き合いと言っても男女の付き合いではないですよw)、関西出身の、年下の、同志社大学を卒業した、取引先の女性と、2人で外食で食事をした際に(ちなみに、その様な際の食事代は、全て、私が、支払っています)、会話の中で、前に投稿で紹介した事がある、宇垣 美里さんが、同志社大学を卒業した事を知りました。




動画は、借り物。恋するフォーチュンクッキー同志社大学ver. 何だか知らないけど、今、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すぐ下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動画、「宇垣美里さんが【科学的に正しすぎる件】」は、削除されてしまっている様です。ちなみに、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芯の強い正義感の強い面と弱い面を合わせ持っていますが、基本、穏やかなマイペースな性格で、宇垣美里さんと、基本的な性格は異なると思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男性に守って貰いたがる女性、精神的に十分に自立した大人の女性、どちらの女性が、魅力的かと言うと、率直に言って、どちらも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の今までの個人的な経験からすれば、私自身が大人になってからの話として、男として、付き合っていて(交際していて)又は親密な・親しい関係になって、相対的に、楽であるのは、精神的に十分に自立した大人の女性の方です。 何故ならば、お互いに精神的に自立していて、まだ、さらに完成する余地があるものの、既に、お互いが、確立された、個性(自己)と世界観を持っているからです。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両面、持っている感じですが(まあ、どちらかと言えば、守って貰いたがる傾向が強いかな)、何れにしても、私にとって、彼女は、世界最高の女性ですw」

宇垣美里→
/jp/board/exc_board_8/view/id/2931461?&sfl=membername&stx=nnemon


以下、8月11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見てみた動画です。

宇垣美里さんが【科学的に正しすぎる件】(昨日、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v4383KUMM8


私は、宇垣美里さんという人について、上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どんな女性か分かりませんが(どんなルックスかも分かりません)、頭(地頭)の良い女性の様ですね。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も、頭(地頭)が良いのですが、私は、頭(地頭)が良い女性が好き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た。




動画は、借り物。たまたま、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とは言っても、長い動画(18分程の動画)なので、前半の10分位しか見ていませんが。9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宇垣美里さんは、この様な女性なのですね。初めて知りました。イヤリングが、素敵ですね。似合っています。この様な、ファッションで、このイヤリングをして、フォーマルな服装として、高級レストランで食事しても素敵だと(合うと)思います。宇垣美里さん、今、検索したら、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今20代半ば)よりも、年上でした。


以下、上の動画の10分位までについて。。。前述の通り、長い動画(18分程の動画)なので、前半の10分位しか見ていません。


彼女も、よく、何に対しても、可愛いと表現し、よく、「可愛い」と言う言葉を言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近場で過ごす休日&食べ物→
/jp/board/exc_board_24/view/id/291938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綺麗な景色を見た時、綺麗と素直に思って素直に言える人、可愛い動物を見た時に可愛いと素直に言える人は、男女かか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そうありたいと思いますし、私は実際その様なタイプの男です。そして、私は、今の彼女を含み、今まで、自分の周りには、その様なタイプの女性達に恵まれて来ました(普段、澄ましていたとしても、(私の純粋な楽しい雰囲気に影響されるのかな?)、 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素直にとても楽しんでくれる女性が多いです)。」


上の動画で、宇垣美里さんは、肉が好きと言っていますが、私も肉が好きです(彼女も肉は好き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たまには、朝食兼昼食にステーキ(beef steak)→
/jp/board/exc_board_24/view/id/2904965/page/2?&sfl=membername&stx=nnemon


上の動画で、宇垣美里さんは、妹とか友達に、凄く恵まれていると言っていますが、私も友人達・家族・親戚に恵まれています。


以上、去年の9月26日に行った、「宇垣美里」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上で、リンクを付けた、「宇垣美里」と言う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聞くところによると、かなりとんがった女性らしいですね。>そうなんですね^^

尖がった女性は(尖がった女性も)、任せてくれと言った感じですw

何せ、私が、中学生の時、好きになって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が尖がり系の女の子でしたからw


と言うか、自分の母が、若い頃・比較的若い頃、尖がっていた女性でしたからw(今でも、その名残ありw)。仮に、宇垣美里さんが、男の子を産んで育てたら、宇垣美里さんの子供は、もしかしたら(分からないですがw)、私のような男(←どんなだw)に育つかもしれませんw

今日は、仕事から我が家に、早めに(午後4時頃)帰って来て、今まで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していたのですが、今から、学生の頃からの気の置けない親しい男の友人の一人(会社員ですが仕事の出来るヤツで、短気集中型で仕事をし長時間労働(残業)はしない主義の男で、時間を上手に作れる男ですw 既婚者ですが、昔から女性にモテる男で、昔から(学生の頃)から、私とお互いの女の話等で盛り上がって来ましたw 収入も高く経済的にもゆとりがあります。時間を上手く作れるという点等において昔から私と似ている面も少なくない男ですw)と、夜の6時に待ち合わせて9時頃まで、居酒屋・バーで飲む予定です^^」


私が、中学生の時、好きになって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どん兵衛ホームページの青春シチュエーションがw→
/jp/board/exc_board_8/view/id/2945786/page/7?&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ダウンタウンなう Downtown Now 宇垣アナ衝撃の退社理由を告白!  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上の動画を見る限りにおいて、宇垣美里さんは、私の母と似ている面と似ていない面があると思います。私の母は、男運は、悪くないと思います。


「私の母は、率直に言って、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面食いの女性ですが、ちゃんと、私の父の中身も見て、自分の結婚相手として選んでくれて良かったと思いま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w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父は、見合いで、私の母方の祖母と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父は、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した。ちなみに、私の父も、同様の、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男性ですが、性格が穏やかで、温和な紳士であると言う点においても、私の母方の祖父に共通していて、元々、面食いの私の母が、私の父に、一目惚れして、私の母から、私の父に、バリバリにアプローチして、私の母と私の父は、交際す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バリバリの恋愛結婚w)、私の母が、私の父に、自分の父(私の母方の祖父)の性格と共通する面を見出したのも、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するまでに至った、大きな理由の一つなのかもしれません。」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鈴木ちなみ他→
/jp/board/exc_board_23/view/id/2979171?&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父は、私の母に対して、とても優しく、私の母の事を、とても大切にしています。一方において、私の母は、私の父に対して、一目置いている(尊敬している)ような面があり、私の父の事を、とても愛している感じです。もちろん、父も母の事を尊敬している感じです。

私と彼女の関係も同様です。私は、彼女に対して、とても優しく、彼女の事を、とても大切にしています。一方において、私の彼女は、私に対して、一目置いている(尊敬している)ような面があり、私の事を、とても愛してくれている感じです。もちろん、私も彼女の事を尊敬していま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母のお弁当(bento)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5610?&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IQが高い事は、年齢の割の若さにも関係しているよう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私は、以下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9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ちなみに、私は、ゆたぼんについて関心がなく、全く、詳しくありません。



2006年~2008年 ダイハツ ミラ CM 動画は、借り物。今、適当に、you tubeで、検索して出した動画。私は、このCM、知りませんでした(見ていたとしても、意識して見ていなかった)。出演している、女性は、YOUです。ちなみに、私の母は、YOU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w(上の動画は、老けてからの、YOUで、上の動画の時期は、私の母が、YOU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時期に該当しますw)。 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ちなみに、今は、もう母は、絶対的に年であるので(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現時点での、YOUに似ているというのも無理があり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以上、前に行った、「母のお弁当(bento)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露天風呂→
/jp/board/exc_board_8/view/id/2996377?&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胸は大きくないのですが、おそらく、本人は、昔から、くびれと尻の形には自信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w」


以下、「」内。前の(去年の7月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実はこの投稿を始めてから、

嫁さんや娘に「マリコさんに負けない服」を

買うようになり、妙に詳しくなったのです。>男女のカップルと一緒によく遊びに出かける女性の2人組みの親友同士は、自然とお互いのファッションの系統が似通って来るという事は有り勝ちですが(デートや遊びに出掛ける際に全く打ち合わせていないのに、色も含めて偶然とは思えないような似た系統のファッションになるという事はよくあるw)、それが、 Dartagnanさんを介して、奧様・お嬢さん・マリコさんの間で起こったりしてw(しかも奧様もお嬢さんもマリコさんも気付かぬうちにw)。


写真は、借り物。前から投稿で書いていますが、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ったのですが、先程、物をあげに、ちょっと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立ち寄った際に、母は、軽くエアコンを効かせた室内で、この様なハーフパンツスタイルの室内着で登場しましたw(上下ともこのような感じで、色の組み合わせも、調度、このような感じです)

前述の通り、母は痩せの大食い体質で(私は母の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おばあさんですが、今でも、この写真の女性のような体型を保っていますw」


以上、前に行った、「露天風呂」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私は、中学生だか高校生だかの頃(どちらか忘れた)、両親が、夫婦二人で一緒に、お風呂に入る日は、両親がエッチをする日であると、勘づいた時、何だか、恥ずかしいような、気まずい様な、複雑な気分になりました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ちなみに、そうした日は、たいてい、父は母と一緒に風呂に入りましたw )、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の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


ちなみに、エッチの平均時間は、当時の私の両親よりも、私と彼女の方が、遥かに(比べ物にならない位)、長い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富士屋ホテルの昭和19年の夕食メニュー/日本文化等を紹介する本他→
/jp/board/exc_board_11/view/id/2998508?&sfl=membername&stx=nnemon2


写真は、借り物(写真の作者:160SX )。「Cosmo AP」。「Cosmo AP」は、MAZDA(日本の、大規模、自動車会社の一つ。ただし、大規模会社としては、規模が小さい)が、1975年に販売を開始した、ミドルクラス(中級class)の乗用車です。「Cosmo AP」は、私が、幼い頃から子供の頃、実家(両親)の、自動車でした。

私が幼い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の、(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両親の)、自動車の変遷は、MAZDA「Cosmo AP」→Nissan Volkswagen Santana(日産(nissan)自動車が、日本国内市場向けに、日本国内で生産していた、2代目、Volkswagen Passat(Volkswagen Passat (B2))の姉妹自動車。1984年に販売開始)→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 (W211)(現在)(Mercedes-Benz E-Class の中では安い物です)となっていますが、両親は、まだ、W211 E-Classに乗り続けていて、今のところ、一向に(全く)、買い替える気配を見せません。私の、家系(家族の性質)は、一度、自動車を買ったら、とても長く乗る(乗り潰す位の、つもりで乗る)、家系(家族の性質)ですw(私も、私の弟も、そうです)。

私の実家(両親)の自動車の選択は、母が主導権を握っているので、私の母は、前述の通り、ミーハーでチャラチャラしたところがあるんでw(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Nissan Volkswagen Santanaは、ドイツ車(当時、日本では、おそらく、まだドイツ車のブランド力が高かった)が、国産の同クラスの車と同程度の価格で買える、「ラッキー!」と言った程度の乗りで買ったような気がしますw その後、両親は、Mercedes-Benz C-Class、Mercedes-Benz E-Classと乗り継いでいるのですが、ベンツと言う選択は、母の見栄の部分もある事は、否定出来ないと思いますw まあ、(私もそうなのですが)、両親は、休日に高速道路を使う機会が多いので、その点において、ドイツ車と言う選択は、良いのだと思いますが。

幼い頃、親に連れられて、実家のコスモで国内旅行をした際に、現地の私よりも年上の(おそらく自動車に興味がある・自動車好きの)見知らぬ男の子が、うちの(実家の)コスモを見て、「品川ナンバーのコスモ、かっけー!」みたいな内容の事を言い、その言葉が耳に残り、子供心になんとなくですが、品川ナンバーってブランド力があるんだなと言う事を初めて認識し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前の私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より。。。

「ちなみに、私の母は、運動神経が良く、自動車の駐車等、確かに女性にしては(と言うか男女関係なく)上手いのですが、自分が自動車の運転が上手いと言う自信が、妙に高くてw(今は、さすがに、もう高齢者の年齢に突入し、昔よりも、自動車の運転は、慎重になっているようですw)、私が子供の頃から中学生・高校生の頃、それが故に、母が運転する車に乗るのは、ちょっと怖かったですw(家の車(両親の車)の運転は、同乗者(家族(妻・子供))の事を気遣い、慎重な安全運転である父の運転の方が、安心でしたw)。」


ちなみに、両親は、最近、車の買い替えを検討している様です。それ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富士屋ホテルの昭和19年の夕食メニュー/日本文化等を紹介する本他」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上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まあ、男性に対してもそうなのですが、特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来たと言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

この事は、意識している訳でもなく、昔から、自然と身についていました。

何故かと言うと、「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は、母に対する父の口癖で、父は、母に対して、本当に、よく、「ありがとう」と、自然のように言っていた為です(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時間があるから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会社員である、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実に、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特に、父の出勤前と、父が会社から早目に帰宅した際に、そんな感じでした。ただし、母は、自由奔放な面が強い女性でありw、「自分がやりたいようにはやらしてもらうわよ」と言った感じでw、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w

父は、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両親は、昔から、とても仲が良く、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は、(まあ、私は、母の事を、スーパー主婦と呼んでいるのですがw)、私の母は、子供の頃から、運動神経が良い(私の母は、小学校・中学校・高校と体育の成績は常に良かった様です)と言うのが関係しているのかしてい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料理を含めて、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決してないのですが、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です。まあ、私の母の、(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ないけれど)、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と言うのは、私の母の、家事を出来るだけ短時間で済ませ、自分が自由になる時間、自分が遊べる時間を、少しでも、より多く確保したいと言う、欲望・気持ちが、昔から、そうさせ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私の母から見れば)家事に関して不器用な私と私の弟に、家事を手伝わすと、かえって、足手纏いになって家事のスピードが遅くなるから手伝わしたく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基本的に、日常的な家事は、私と、私の弟に、あまり手伝わせませんでした。

その代わり、家の中等の力仕事は、私と私の弟が、それぞれ、中学生以降は、わざと(故意)に用事を見つけてまで、出来る限り、私と私の弟に手伝わせる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手伝わせた後は、ほぼ必ず、「さすがは、男、頼りになる!」とか「さすがは、男!」等と、やたらと「男」を強調して褒めましたw

私の母は、私の母なりに、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が、昔から、料理は、必ずしも、手作りに拘らず、自分の匙加減で、楽をする為に、市販の物を活用する事に関して、全く厭いません。その事に関して、母方の祖父は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し、父も、昔から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もちろん、子供達(私、及び、私の2歳年下の弟)も、実家暮らしの時、その事を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

父は、母が家事に時間をかける位ならば、昔から、(自分の)休日に自分と一緒に遊んでよ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母は、外食にしても、家で食べる食事にしても、本人が、食いしん坊なの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なので)、母の料理は、大雑把ではありますが、母は、昔から、料理は上手な方(母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若い頃は、基本的には、食事は、腹が一杯になれば良いと言った感じで、食事に対して、あまり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今となっては、母の、食いしん坊な点を、よく受け継いでいると感じます。」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女性いとこ同士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74562/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C級アイドル?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6481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7月23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渋谷女子に水着のこと教えてもらいました。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彼女が、ちょっと出かける準備をしている間に見てみた物です。今日の夜7時頃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上の動画で、2番目にインビューを受けている、女性は、山口県の女性で、上京して来て、この日が、これから、東京での、初クラブデビューだそうですが。。。

私が、大学生の頃、一緒に、よく夜遊びしていた、夜遊び仲間の男の親友2人と、六本木・西麻布エリアで、夜遊びをする為に、六本木・西麻布エリアの、ファーストフード店で、待ち合わせをして談笑していた所、隣のテーブルに座っていた、地方から出て来て、これから、東京での、初クラブデビューだと言う、10代の終わり位の女子同士グループの女の子の一人で、積極的な女の子に、「すみません、モデルさんですか?」と逆ナンで話しかけられ、それから、私達と、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で、少し談笑となったのですが、その際に、そのグループの女の子の一人に、「東京って、やっぱり芸能人のように格好いい人いるんですね」とお世辞を言われたりしましたw ちなみに、ぶっちゃけ、私達は、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には、興味がなかったので、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をナンパする気はなく、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とは、そのファーストフード店での、談笑で終わり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C級アイドル?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の動画で、最初にインビューを受けている、2人組の女性は、いとこ同士で、親友同士である様ですが、私の母と、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に暮らす、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母方の祖母の姉の、娘)は、お互いに、同年代で、一人っ子(一人娘)同士で、また、子供の頃から、ずっと家が、近所同士である事から、幼い頃から、二人共、高齢者の年齢になる、現在に至るまで、ずっと、親友同志と言った感じで、現在に至るまで、よく、二人で、一緒に、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一緒に、遊ぶ時は、いつも、私の母がリードして、私の母が、お姉さん的な役割を担っている様です)。

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私の母と同様、一人っ子です(一人娘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見合いで、会社員の男性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また、私の母同様、実質的には、婿養子の様な感じで、自分の実家に夫を受け入れ、子供の頃から、今まで、ずっと実家暮らしです(私の母と、子供の頃から、ずっと近所同士)。

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の活発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私の母は、幼い頃から、よく、近所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に遊びに行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逆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性格は、上品で、おっとりとしていて、大人しい性格で、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幼い頃・子供の頃、私の母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よく、遊びに来ていた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たまにですが、一緒に、二人だけで、泊りがけで旅行に出掛けたりもしています。 

また、私が記憶に残っている限り、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2回、二人だけで、海外を旅行しています。一つはアメリカで、もう一つは、台湾です。

まだ、私の母も、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比較的、若い時ですが(私が子供の頃の事ですが)、(それぞれ、夫と子供を日本で、お留守番させて)、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割と長期間(割と長期間と言っても、まあ10日程度ですが)、二人だけで、アメリカを旅行しています。

私が中学生だか高校生の頃(どちらか忘れた)、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二人で、台湾を旅行した際に、(胡散臭いガイドではなく、ちゃんとした旅行会社が手配した信用のあるガイドだったらしいのですが)現地の台湾の中年の男性ガイドが、規定のガイド時間も超えてガイドしてくれて、自発的に、夕食に美味しいレストランに連れて行ってくれて、(ガイド料金に含まれていない)食事代等も全部奢ってくれて、至れり尽くせりの親切だったのは良かったらしいですが、親切過ぎるを通り越してともかく女性と話すのを楽しみたい軽いナンパモードになってしまってw、夕食後、カラオケ行きましょうとしつこく誘って来て(カラオケの誘いは断ったそうです)、少しうざったかったと言う旅行話を母がその旅行から帰って来た後の土産話で聞いた記憶がありますw(ちなみに、その時、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二人共、既にじゅうぶん中年の年齢になっていました)。」」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恋愛フォルダ・友達フォルダ→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page/3?&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前述の通り、昨日、昼間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母に物をあげる為に、訪れ、1時間程、冷房の効いた中で、母と話しをしたのですが(ちなみに、前述の通り、昨日、私が実家を訪れた時は、父は、同性の、親しい友人達との食事会で留守でした)、その間、私の街に住む、母と昔から親しい、母と同年代の、お金持ちの会社経営者の男性が、物をあげに、私の実家を訪れ、玄関先で、母と少し立ち話(談笑)をしました。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その男性の父の経営していた会社を受け継ぎ、見合いで、良い家柄の女性と結婚しました(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家は、その会社経営者の両親の家(実家)を引き継ぎ、立派な家(邸宅)です)。私の母は、昔から、男性から、よく物を貰うタイプの女性ではあるのですがw、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昔から(私が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から)、一人で、物(主に食べ物です)をあげに、ちょくちょく(よく)、私の実家を訪れており、それは、今も続いている様です。

私は、母は、その会社経営者に対して、昔から、男性として(異性として)、何とも思っていないが、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昔から、母の事が、好きなのではないかと私の勘で推測していますw

上で、「君の名は。」を見た、私の個人的な、感想として、「部分部分に、垣間見られる、勅使河原 克彦は、ガールフレンドである、名取 早耶香の事を愛しているが、本当は、自分が、一番好きで、自分の憧れの対象である(自分にとってのアイドルである)のは、宮水 三葉である(たぶん、これは、勅使河原 克彦にとって、一生、変わらないと思いますw)事の描写等、細かい心理描写も、秀逸でした。」と書いていますが、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にとっての、私の母の存在は、昔から、「君の名は。」の、勅使河原 克彦にとっての、宮水 三葉に似ているのかなと思いました。性格は、私の母は、宮水 三葉とだいぶ違いますがw

ちなみに、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親の邸宅を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のですが、私の街には、その様な人達(親の邸宅を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人達)が、たくさんいます。例えば、夫は、私の母よりも、少し年上で、妻は、私の母と同年代の夫婦で、妻は、元(かつての)、侍系の、貴族(華族)の家柄で、妻の実家の邸宅を引き継いでいる、夫婦がいるのですが(妻は、専業主婦。夫は、既に定年退職している様ですが、大企業の会社員で、婿養子の様な感じで、妻の実家に入りました。その家は、東京都心にビルを所有し、そこから、多くの不労所得を得ている様です)、夫婦共に、きつい・気性が激しい性格であると知られている夫婦がいるのですが(私の街に、その夫婦の、敵も(仲の悪い家も)、少なくない様です)、その夫と、私の母は、昔から親しく、路上で、会ったら、にこやかに・穏やかに立ち話をしている様です。それも、母が、男の人の、褒め上手・おだて上手の女性であるからかもしれません。ちなみに、その夫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私に対しても、にこやかに、穏やかに接してくれています。」」


上のエピソード話の詳細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男を動かす3つの言葉w(すごーい!嬉しー!ありがとう!)→
/jp/board/exc_board_8/view/id/2894301/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マリコさん、 Dartagnanさんと食事する時以外は、断食と言う手もあるかもw 近所の実家の母の友人で、隣街に暮らしている、母と長い付き合いの母と同年代の母の女性の友人で、母と同じおばあさんなんですけど、母と同じで痩せているのですが、私の母は、普段から、大食いであるのに対し、その人は、普段は、私は食が細くて等と言って、小食で、お嬢さんぶっているのですが、時々、母と二人で、高級フレンチのフルコースや高級懐石のランチを食べに行く時は、胃袋の容量が変わるそうですw」

下の「」内の母の友人は、上の「」内の母の友人とは、別の友人です。

「近所の実家の母の、近所に暮らしている母と同年代の(母の)親しい女性の友人の一人で、夫を割と早く病気で亡くし、元々子供もいない夫婦で、今一人暮らしの(元々実家が割と裕福なお嬢様で、一人暮らしの今も生活は豊かで、オペラ鑑賞等を趣味とし、母とよく洒落た若しくは高級な都内の西洋料理・和食レストランでランチしているw)女性(もちろんもうおばあさん)がいるのですが、その方は、毎年、母を自宅に呼んで、その方の実家(元々侍をルーツに持つ家系だそうです)に代々受け継がれて来た雛人形を出して、母に手作りの雛祭り料理(料理を趣味にされている方で、近所の私の実家で、母がその方から貰って来たその方の手作りパウンドケーキを食べた事があるのですが、美味しかったです)を振舞って、母と二人で、雛祭りをしているよう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7?&sfl=membername&stx=nnemon
鎌倉の1920年代に開発された別荘地他→
/jp/board/exc_board_11/view/id/2998598?&sfl=membername&stx=nnemon2

 


우가키 아나운서 충격의 퇴사 이유를 고백! 타


이하, 최근의 투고.

농담이 통하지 않는 상대와 교제해 안 된다 이유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899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동대생이 MARCH에 들어간다면 어디?타→
/jp/board/exc_board_8/view/id/298621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인간 관계로 지치는 사람, 지치지 않는 사람→
/jp/board/exc_board_8/view/id/2960080/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요전날, 친하고, 교제 하고 있는(교제라고 해도 남녀의 교제는 아니어요 w), 칸사이 출신의, 연하의, 도시샤 대학을 졸업한, 거래처의 여성과 2명이서 외식으로 식사를 했을 때에(덧붙여서, 그 님때의 식사비는, 모두, 내가, 지불하고 있습니다), 회화속에서, 전에 투고로 소개한 일이 있다, 우가키 미사토씨가, 도시샤 대학을 졸업한 일을 알았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Ntieqwjvv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사랑하는 포츈 쿠키 도시샤 대학 ver. 왠지 모르지만, 지금,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바로 아래에서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우가키 미사토씨가【과학적으로 너무 올바른 건】」은, 삭제되어 버리고 있는 님입니다.덧붙여서,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심의 강한 정의감의 강한 면과 약한 면을 겸비하고 있습니다만, 기본, 온화한 마이 페이스인 성격으로, 우가키 미사토씨와 기본적인 성격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성에게 지켜 받고 싶어하는 여성, 정신적으로 충분히 자립한 어른의 여성, 어느 쪽의 여성이, 매력적일까하고 말하면, 솔직하게 말하고, 어느쪽이나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하면, 나 자신이 어른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로서 남자로서 교제하고 있어(교제하고 있어) 또는 친밀한·친한 관계가 되고, 상대적으로, 편해요는, 정신전`I에 충분히 자립한 어른의 여성의 분입니다. 왜냐하면 , 서로 정신적으로 자립해 있고, 아직, 한층 더 완성하는 여지가 있다 것의, 이미, 서로가, 확립된, 개성(자기)과 세계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양면, 가지고 있는 느낌입니다만(뭐,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지켜 받고 싶어하는 경향이 강할까), 어느 쪽으로 해도, 나에게 있어서, 그녀는, 세계 최고의 여성입니다 w」

우가키 미사토→
/jp/board/exc_board_8/view/id/2931461?&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8월 11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본 동영상입니다.

우가키 미사토씨가【과학적으로 너무 올바른 건】(어제,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v4383KUMM8


나는, 우가키 미사토씨라고 하는 사람에게 대해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아, 어떤 여성인가 모릅니다만(어떤 룩스일지도 모릅니다), 머리(생머리)의 좋은 여성의 님이군요.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도, 머리(생머리)가 좋습니다만, 나는, 머리(생머리)가 좋은 여성을 좋아합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_AiBldVGO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우연히,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이)라고는 말해도, 긴 동영상(18분 정도의 동영상)이므로, 전반의 10분 정도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9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우가키 미사토씨는, 이와 같은 여성이군요.처음으로 알았습니다.이어링이, 멋지네요.어울리고 있습니다.이와 같은, 패션으로, 이 이어링을 하고, 포멀한 복장으로서 고급 레스토랑에서 식사해도 멋지다고(맞는다고) 생각합니다.우가키 미사토씨, 지금, 검색하면,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지금 20대 반)보다, 연상이었습니다.


이하, 위의 동영상의 10분 정도까지 붙어...상술한 대로, 긴 동영상(18분 정도의 동영상)이므로, 전반의 10분 정도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그녀도, 자주(잘), 무엇에 대해서도, 귀엽다고 표현해, 자주(잘), 「귀엽다」라고 하는 말을 말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근처에서 보내는 휴일&음식→
/jp/board/exc_board_24/view/id/291938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 깨끗한 경치를 보았을 때, 기려와 솔직하게 생각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귀여운 동물을 보았을 때에 귀여우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계없이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그렇게 있고 싶고 , 나는 실제 그 님타입의 남자입니다.그리고, 나는,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신의 주위에는, 그 님타입의 여성들을 타고 나 왔습니다(평상시, 가라앉히고 있었다고 해도, ( 나의 순수한 즐거운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 것일까?),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솔직하게 매우 즐겨 주는 여성이 많습니다).」


위의 동영상으로, 우가키 미사토씨는, 고기가 좋아라고 말합니다만 , 나도 고기를 좋아합니다(그녀도 고기는 좋아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가끔씩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에 스테이크(beef steak)→
/jp/board/exc_board_24/view/id/2904965/page/2?&sfl=membername&stx=nnemon


위의 동영상으로, 우가키 미사토씨는, 여동생이라든지 친구에게, 굉장히 풍족하다고 합니다만 , 나도 친구들·가족·친척을 타고 납니다.


이상, 작년의 9월 26일에 간, 「우가키 미사토」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위에서, 링크를 붙인, 「우가키 미사토」라고 하는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듣)묻는데 밤과 꽤 뾰족해진 여성답네요.>그렇네요^^

첨여성은(첨여성도), 맡겨 줘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여하튼, 내가, 중학생때, 좋아하게 되고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가 첨꾸중계의 여자 아이였기 때문에 w


이렇게 말하는지, 자신의 어머니가, 젊은 무렵·비교적 젊은 무렵, 첨이는 있던 여성이었기 때문에 w(지금도, 그 자취 있어 w).만일, 우가키 미사토씨가, 사내 아이를 낳아 기르면, 우가키 미사토씨의 아이는, 혹시(모릅니다만 w), 나와 같은 남자(←어떤이다 w)로 자랄지도 모릅니다 w

오늘은, 일로부터 우리 집에, 빨리(오후 4 시경) 돌아와?`트, 지금까지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만, 지금부터, 학생의 무렵부터의 거리낌 없는 친한 남자의 친구의 한 명(회사원입니다만 일을 할 수 있는 녀석으로, 급한 성질 집중형으로 일을 해 장시간 노동(잔업)은 하지 않는 주의의 남자로, 시간을 능숙하게 만들 수 있는 남자입니다 w 기혼자입니다만, 옛부터 여성에게 인기있는 남자로, 옛부터(학생의 무렵)로부터, 나와 서로의 여자의 이야기등으로 분위기가 살아 왔던 w 수입도 비싸고 경제적으로도 여유가 있어요.시간을 능숙하게 만들 수 있다고 하는 점등에 대해 옛부터 나와 닮아 있는 면도 적지 않은 남자입니다 w)와 밤의 6시에 만나 9 시경까지, 선술집·바로 마실 예정입니다^^」


내가, 중학생때, 좋아하게 되고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응무관 홈 페이지의 청춘 시추에이션이 w→
/jp/board/exc_board_8/view/id/2945786/page/7?&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m0Zys9HQw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다운타운 Downtown Now 우가키 아나운서 충격의 퇴사 이유를 고백!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위의 동영상을 보는 한에 두고, 우가키 미사토씨는, 나의 어머니와 닮아 있는 면과 닮지 않은 면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나의 어머니는, 남운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솔직하게 말하고,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입니다만, 제대로, 나의 아버지의 내용도 보고, 자신의 결혼상대로서 선택해 주어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w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맞선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와 결혼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는,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이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같은,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를 가진 남성입니다만, 성격이 온화하고, 온화한 신사이다고 하는 점에 대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공통되고 있고, 원래,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한 눈 반하고, 나의 어머니로부터, 나의 아버지에게, 열심히에 어프로치 하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는, 교제하는 일이 되었습니다만(열심인 연애 결혼 w),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자신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성격과 공통되는 면을 찾아냈던 것도,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기까지 도달한, 큰 이유의 하나인지도 모릅니다.」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스즈키연관되어 외→
/jp/board/exc_board_23/view/id/2979171?&sfl=membername&stx=nnemon2


「 나의 아버지는, 나의 어머니에 대해서, 매우 상냥하고, 나의 어머니의 일을, 매우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한편에 있고,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에 대해서, 경의를 표하고 있는 것(존경하고 있는 것) 면이 있어, 나의 아버지의 일을, 매우 사랑하고 있는 느낌입니다.물론, 아버지도 어머니의 일을 존경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나와 그녀의 관계도 같습니다.나는, 그녀에 대해서, 매우 상냥하고, 그녀를, 매우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한편에 있고, 나의 그녀는, 나에 대해서, 경의를 표하고 있는 것(존경하고 있는 것) 면이 있어, 나의 일을, 매우 사랑해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물론, 나도 그녀를 존경하고 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어머니의 도시락(bento) 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5610?&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IQ가 높은 일은, 연령의 비율의 젊음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9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덧붙여서, 나는, 개에 대해 관심이 없고, 완전히, 자세하지는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CwJ9Yq0I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2006년~2008년 다이하츠 미라 CM 동영상은, 차용물.지금, 적당하게, you tube로, 검색해 낸 동영상.나는, 이 CM, 몰랐습니다(보고 있었다고 해도, 의식해 보지 않았었다).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YOU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YOU보다, 훨씬 더(쭉),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w) YOU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 w(위의 동영상은, 늙고 나서의, YOU로, 위의 동영상의 시기는, 나의 어머니가, YOU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었던 시기에 해당하는 w).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덧붙여서, 지금은, 이제(벌써) 어머니는, 절대적으로 해이므로(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현시점에서의, YOU를 닮아 있다는 것도 무리가 있어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상, 앞에 간, 「어머니의 도시락(bento) 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노천탕→
/jp/board/exc_board_8/view/id/2996377?&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가슴은 크지 않습니다만, 아마, 본인은, 옛부터, 교살하라고 엉덩이의 형태에는 자신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w」


이하, 「」 안.전의(작년의 7월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실은 이 투고를 시작하고 나서,

신부씨랑 딸(아가씨)에게 「마리코씨에게 지지 않는 옷」을

사게 되어, 묘하게 자세해졌습니다.>남녀의 커플과 함께 잘 놀러 나와 걸치는 여성의 2인조 봐의 친구끼리는, 자연과 서로의 패션의 계통이 닮아 온다고 하는 일은 흔합니다만(데이트나 놀러 나와 걸 때에 전혀 협의하지 않았는데, 색도 포함해 우연히는 생각되지 않는 듯한 닮은 계통의 패션이 된다고 하는 일은 자주(잘) 있다 w), 그것이, Dartagnan씨를 개입시키고, 오 님·아가씨·마리코씨의 사이에 일어나거나 해 w(게다가 오 님도 아가씨도 마리코씨도 깨닫기 전에 w).


사진은, 차용물.전부터 투고로 쓰고 있습니다만, 근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조금 전, 물건을 주어에, 조금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들렀을 때에, 어머니는, 가볍게 에어콘을 효과가 있게 한 실내에서, 이와 같은 하프 팬츠 스타일의 실내벌로 등장했던 w(상하와도 이러한 느낌으로, 색 편성도, 세간, 이러한 느낌입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 체질로( 나는 어머니의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할머니입니다만, 지금도, 이 사진의 여성과 같은 체형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w」


이상, 앞에 간, 「노천탕」이라고 하는 전`할e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 나는, 중학생일까 고교생일까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부모님이, 부부 둘이서 함께, 목욕을 하는 날은, 부모님이 에이치를 하는 날이라고, 감있었을 때, 무엇인가, 부끄러운 듯한, 거북한 님, 복잡한 기분이 되었던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A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덧붙여서, 그러한 날은, 대부분, 아버지는 어머니와 함께 목욕했던 w ),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덧붙여서, 에이치의 평균 시간은, 당시의 나의 부모님보다, 나와 그녀가, 훨씬 더(비교도 되지 않는 위), 깁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후지야 호텔의 쇼와 19년의 저녁 식사 메뉴/일본 문화등을 소개하는 본외→
/jp/board/exc_board_11/view/id/2998508?&sfl=membername&stx=nnemon2


사진은, 차용물(사진의 작자:160SX ).「Cosmo AP」.「Cosmo AP」는, MAZDA(일본의, 대규모, 자동차 회사의 하나.다만, 대규모 회사로서는, 규모가 작다)가, 1975년에 판매를 개시한, 미들 클래스(중급 class)의 승용차입니다.「Cosmo AP」는, 내가, 어릴 적부터 어릴 적, 친가( 부모님)의, 자동차였습니다.

내가 어릴 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의), 자동차의 변천은, MAZDA 「Cosmo AP」→Nissan Volkswagen Santana(닛산(nissan) 자동차가, 일본내 시장용으로, 일본내에서 생산하고 있던, 2대째, Volkswagen Passat(Volkswagen Passat (B2))의 자매 자동차.1984년에 판매 개시)→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 (W211)(현재)(Mercedes-Benz E-Class 중(안)에서는 싼 것입니다)가 되고 있습니다만, 부모님은, 아직, W211E-Class를 계속 타고 있고, 현재, 전혀(완전히), 사서 바꾸는 기색을 보이지 않습니다.나의, 가계(가족의 성질)는, 한 번, 자동차를 사면, 매우 길게 타는(타 잡는 정도의, 작정으로 탄다), 가계(가족의 성질)입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렇습니다).

나의 친가( 부모님)의 자동차의 선택은, 어머니가 주도권을 잡고 있으므로, 나의 어머니는, 상술한 대로, 미하-로 체라체라 한 곳(점)이 있다 그리고 w(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Nissan Volkswagen Santana는, 독일차(당시 , 일본에서는, 아마, 아직 독일차의 브랜드력이 높았다)가, 국산의 동클래스의 차와 동일한 정도의 가격으로 살 수 있는, 「럭키!」라고 한 정도의 타기에서 산 것 같은 생각이 드는 w 그 후, 부모님은, 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와 갈아타고 있습니다만, 벤츠라고 하는 선택은, 어머니의 허세의 부분도 있는 일은, 부정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w뭐, ( 나도 그렇습니다만), 부모님은, 휴일에 고속도로를 사용할 기회가 많기 때문에, 그 점에 있고, 독일차라고 하는 선택은, 좋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릴 적, 부모 에 이끌리고, 친가의 코스모로 국내 여행을 했을 때에, 현지의 나보다 연상의(아마 자동차에 흥미가 있다·자동차 좋아하는) 낯선 사내 아이가, 우리 (친가의) 코스모를 보고, 「시나가와 넘버의 코스모, 각기―!」같은 내용의 일을 말해, 그 말이 귀에 남아, 어린 생각에 너무나 없고입니다만, 시나가와 넘버는 브랜드력이 있다 응이다라고 하는 것을 처음으로 인식했던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보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운동신경이 좋고, 자동차의 주차등 , 확실히 여성으로서는(라고 말할까 남녀를 불문하고) 능숙합니다만, 자신이 자동차의 운전이 능숙하다고 하는 자신이, 묘하게 높아서 w(지금은, 과연, 이제(벌써) 고령자의 연령에 돌입해, 옛날보다, 자동차의 운전은, 신중하게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w), 내가 어릴 적부터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그것이 고로, 어머니가 운전하는 차를 타는 것은, 조금 무서웠습니다 w(집의 차( 부모님의 차)의 운전은, 동승자(가족(아내·아이))의 일을 염려해, 신중한 안전 운전인 아버지의 운전이, 안심이었습니다 w).」


덧붙여서, 부모님은, 최근, 차의 다시 사들이기를 검토하고 있는 님입니다.거기에 관계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후지야 호텔의 쇼와 19년의 저녁 식사 메뉴/일본 문화등을 소개하는 본외」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위에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뭐, 남성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만, 특히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해 왔다고 하는 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일은,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옛부터, 자연과 몸에 붙어 있었습니다.

왜일까라고 말하면, 「고마워요」라고 하는 말은,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말버릇으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해서, 정말로, 자주(잘), 「고마워요」라고, 자연과 같이 말한 때문입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시간이 있다로부터라고 말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원인,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실로,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특히, 아버지의 출근전과 아버지가 회사로부터 빨리 귀가했을 때에, 그런 느낌이었습니다.다만,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강한 여성이며 w, 「자신이 하고 싶게는이든지 받아요」라고 한 느낌으로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w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매우 사이가 좋고,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유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뭐, 나는, 어머니의 일을, 슈퍼 주부라고 부르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운동신경이 좋은( 나의 어머니는,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와 체육의 성적은 항상 좋았다 님입니다)라고 하는 것이 관계하고 있는지 하고 있지 않는 것인지 모릅니다만, 요리를 포함하고,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뜻)이유에서는 결코 없습니다만,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릅니다.뭐, 나의 어머니의,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것은 아니지만),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르다고 하는 것은, 나의 어머니의, 가사를 가능한 한 단시간에 끝마쳐 자신이 자유롭게 되는 시간, 자신이 놀 수 있는 시간을, 조금이라도/`A보다 많이 확보하고 싶다고 하는, 욕망·기분이, 옛부터, 그렇게 시켜 왔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 나의 어머니가 보면) 가사에 관해서 서투른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가사를 수전와 오히려, 거치적 거림이 되어 가사의 스피드가 늦어지기 때문에 수전나 싶지는 않다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기본적으로, 일상적인 가사는,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별로 돕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 대신해, 집안등의 육체 노동은, 나와 나의 남동생이, 각각, 중학생 이후는, 일부러(고의)에 용무를 찾아내서까지, 가능한 한,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돕게 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돕게 한 다음은, 거의 반드시, 「과연은, 남자, 의지가 된다!」라고「과연은, 남자!」등과 함부로 「남자」를 강조해 칭찬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 나름대로,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만, 옛부터, 요리는, 반드시, 손수 만들기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숟가락 가감으로, 락을 하기 위해, 시판의 물건을 활용하는 일에 관계되어?`트, 전혀 싫어하지 않습니다.그 일에 관해서, 외가의 조부는 전혀 신경쓰고 있어 , 아버지도, 옛부터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습니다.물론, 아이들( 나, 및,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친가 생활때, 그 일을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

아버지는, 어머니가 가사에 시간을 들이는 정도라면, 옛부터, (자신의) 휴일에 자신과 함께 놀아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외식으로 해도, 집에서 먹는 식사를 해도, 본인이, 먹보이므로(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해서), 어머니의 요리는, 대략적인 것은 있어요가, 어머니는, 옛부터, 요리는 능숙한 분(어머니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다)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은, 기본적으로는, 식사는, 배가 가득하게 되면 좋다고 한 느낌으로, 식사에 대해서, 별로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이제 와서는, 어머니의, 먹보인 점을, 잘 계승하고 있다고 느낍니다.」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성 사촌끼리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74562/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C급 아이돌?타→
/jp/board/exc_board_8/view/id/296481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7월 23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MuXKdfJCd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시부야 여자에게 수영복배웠습니다.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그녀가, 조금 나갈 준비를 하고 있는 동안에 본 것입니다.오늘의 밤 7 시경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위의 동영상으로, 2번째에 인뷰를 받고 있는, 여성은, 야마구치현의 여성으로, 상경해 오고, 이 날이, 지금부터, 도쿄에서의, 첫클럽 데뷔라고 합니다만...

내가, 대학생의 무렵, 함께, 자주(잘) 밤놀이하고 있던, 밤놀이 동료의 남자의 친구 2명으로 록뽄기·니시아자부 에리어에서, 밤놀이를 하기 위해, 록뽄기·니시아자부 에리어의, 패스트 푸드점으로, 약속을 해 담소하고 있던 곳, 근처의 테이블에 앉아 있던, 지방으로부터 나오고, 지금부터, 도쿄에서의, 첫클럽 데뷔라고 말하는, 10대의 마지막위의 여자끼리 그룹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적극적인 여자 아이에게, 「미안합니다, 모델입니까?」라고 역낭으로 말을 건넬 수 있어 그리고, 저희들과 그 여자끼리 그룹에서, 조금 담소가 되었습니다만, 그 때에, 그 그룹의 여자 아이의 한 명에게, 「도쿄는, 역시 연예인과 같이 멋진 사람 있습니다」(와)과 아첨을 듣거나 했던 w 덧붙여서, , 저희들은, 그 여자끼리 그룹에는, 흥미가 없었기 때문에, 그 여자끼리 그룹을 헌팅할 생각은 없고, 그 여자끼리 그룹이란, 그 패스트 푸드점으로의, 담소로 끝났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C급 아이돌?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의 동영상으로, 최초로 인뷰를 받고 있는, 2인조의 여성은, 사촌끼리, 친구끼리인 님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와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에 사는,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은, 서로, 동년대로, 독자(외동딸)끼리, 또, 어릴 적부터, 쭉 집이, 이웃끼리인 일로부터, 어릴 적부터, 두 명모두, 고령자의 연령이 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쭉, 친구 동지라고 한 느낌으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주(잘), 둘이서, 함께,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함께, 놀 때는, 언제나, 나의 어머니가 리드하고, 나의 어머니가, 언니(누나)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나의 어머니의/`A여성의, 사촌은, 나의 어머니와 같이, 독자입니다(외동딸입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맞선으로, 회사원의 남성과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 같이, 실질적으로는,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자신의 친가에 남편을 받아 들여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쭉 친가 생활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쭉 이웃끼리).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활발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자주(잘), 근처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집에 놀러 가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반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성격은, 품위있고, 대범하고 의젓하고 있고, 얌전한 성격으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아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어릴 적·어릴 적, 나의 어머니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자주(잘), 놀러 와있던 님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가끔입니다만, 함께, 두 명만으로, 숙박으로 여행을 떠나 걸기도 하고 있습니다. 

, 내가 기억에 남아 있는 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2회, 두 명만으로, 해외를 여행하고 있습니다.하나는 미국에서, 하나 더는, 대만입니다.

아직, 나의 어머니도,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비교적, 젊을 때입니다만(내가 어릴 적의 일입니다만), (각각, 남편과 아이를 일본에서, 집보기시키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생각보다는 장기간(생각보다는 장기간이라고 말해도, 뭐 10 일정도입니다만), 두 명만으로, 미국을 여행하고 있습니다.

내가 중학생일까 고교생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둘이서, 대만을 여행했을 때에, (어쩐지 수상한 가이드가 아니고, 제대로 된 여행 회사가 준비한 신용이 있는 가이드였던 것 같습니다만) 현지의 대만의 중년의 남성 가이드가, 규정의 가이드 시간도 넘어 가이드 해 주고, 자발적으로, 저녁 식사에 맛있는 레스토랑에 데려가 주고, (가이드 요금에 포함되지 않았다) 식사비등도 전부 사치해 주고, 더할 나위 없는 친절했던 것은 좋았던 것 같습니다만, 너무 친절한을 넘겨 어쨌든 여성과 이야기하는 것을 즐기고 싶은 가벼운 헌팅 모드가 되어 버려 w, 저녁 식사 후, 가라오케 갑시다?`니 끈질기게 권해 오고(가라오케의 권유는 끊었다고 합니다), 조금 귀찮았다고 말하는 여행이야기를 어머니가 그 여행으로부터 돌아온 후의 여행 이야기로 들은 기억이 있어요 w(덧붙여서, 그 때,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두 명모두, 이미 충분 중년의 연령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연애 폴더·친구 폴더→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page/3?&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상술한 대로, 어제, 낮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어머니에게 물건을 주기 위해, 방문해 1시간정도, 냉방이 효과가 있던 가운데, 어머니와 이야기를 했습니다만(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어제, 내가 친가를 방문했을 때는, 아버지는, 동성의, 친한 친구들과의 식사회에서 부재중이었습니다), 그 사이, 나의 거리에 사는, 어머니와 옛부터 친한, 어머니와 동년대의, 부자의 회사 경영자의 남성이, 물건을 주어에, 나의 친가를 방문해 현관앞에서, 어머니와 조금 서서 이야기(담소)를 했습니다.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그 남성의 아버지의 경영하고 있던 회사를 계승해, 맞선으로, 좋은 집안의 여성과 결혼했던(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집은, 그 회사 경영자의 부모님의 집(친가)을 계승해, 훌륭한 집(저택)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남성으로부터, 자주(잘) 물건을 받는 타입의 여성입니다만 w,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옛부터(내가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부터), 혼자서, 물건(주로 음식입니다)을 주어에, 가끔(자주(잘)), 나의 친가를 방문하고 있어 그것은, 지금도 계속 되고 있는 님입니다.

나는, 어머니 (은)는, 그 회사 경영자에 대해서, 옛부터, 남성으로서(이성으로서), 뭐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옛부터, 어머니의 일이, 좋아하지 않을까 나의 감으로 추측하고 있는 w

위에서, 「너의 이름은.」(을)를 본, 나의 개인적인, 감상으로서 「부분 부분에, 엿볼 수 있는, 테시가와라 카츠히코는, 걸프렌드인, 나토리조야향의 일을 사랑하고 있지만, 사실은, 자신이, 제일 좋아하고, 자신의 동경의 대상인(자신에게 있어서의 아이돌이다) 것은, 궁수 세 잎인(아마, 이것은, 테시가와라 카츠히코에 있어서, 일생, 변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w) 일의 묘사등 , 세세한 심리 묘사도, 뛰어났습니다.」라고 쓰고 있습니다만,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에게 있어서의, 나의 어머니의 존재는, 옛부터, 「너의 이름은.」의, 테시가와라 카츠히코에 있어서의, 궁수 세 잎을 닮아 있는지라고 생각했습니다.성격은, 나의 어머니는, 궁수 세 잎과 많이 다릅니다만 w

덧붙여서,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부모의 저택을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만, 나의 거리에는, 그 님사람들(부모의 저택을 계승하며 살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예를 들면, 남편은, 나의 어머니보다, 조금 연상으로, 아내는,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부부로, 아내는, 전 (한 때의), 사무라이계의, 귀족(화족)의 집안에서, 아내의 친가의 저택을 계승하고 있는, 부부가 있습니다만(아내는, 전업 주부.남편은, 이미 정년퇴직하고 있는 님입니다만, 대기업의 회사원으로,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아내의 친가에 들어갔습니다.그 집은, 도쿄도심에 빌딩을 소유해, 거기로부터, 많은 불로 소득을 얻고 있는 님입니다), 부부 모두, 힘든·천성이 격렬한 성격이라고 알려져 있는 부부가 있습니다만( 나의 거리에, 그 부부의, 적도(사이의 나쁜 집도), 적지 않은 님입니다), 그 남편과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친하고, 노상에서, 만나면, 상냥하게·온화하게 서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님입니다.그것도, 어머니가, 남자의, 칭찬해 능숙·꼬드김 능숙의 여성이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덧붙여서, 그 남편은,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나에 대해서도, 상냥하게, 온화하게 접해 주고 있습니다.」」


위의 에피소드이야기 의 상세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남자를 움직이는 3개의 말w(대단하다!희 해―!고마워요!)→
/jp/board/exc_board_8/view/id/2894301/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마리코씨, Dartagnan씨와 식사할 때 이외는, 단식이라고 말하는 방법도 있을지도 w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의 친구로, 린가에 살고 있는, 어머니와 긴 교제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어머니의 여성의 친구로, 어머니와 같은 할머니입니다만, 어머니와 같고 야위고 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평상시부터, 대식인데 대해, 그 사람은, 평상시는, 나는 음식이 가늘어서 등이라고 말하고, 소식하고, 아가씨인 체하며 있습니다만, 가끔, 어머니와 둘이서, 고급 프렌치의 풀 코스나 고급 차 대접전의 간단한 음식의 런치를 먹으러 갈 때는, 위의 용량이 바뀐다고 합니다 w」

아래의 「」 안의 어머니의 친구는, 위의 「」 안의 어머니의 친구란, 다른 친구입니다.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의, 근처에 살고 있는 어머니와 동년대의(어머니의) 친한 여성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남편을 생각보다는 빨리 병으로 잃어, 원래 아이도 없는 부부로, 지금 혼자 생활의(원래 친가가 생각보다는 유복한 아가씨로, 혼자 생활의 지금도 생활은 풍부하고, 오페라 감상등을 취미로 해, 어머니와 잘 멋부린 혹은 고급 도내의 서양 요리·일식 레스토랑에서 런치 하고 있는 w) 여성(물론 이제(벌써) 할머니)이 있습니다만, 그 쪽은, 매년, 어머니를 자택에 부르고, 그 쪽의 친가(원래사무라이를 루트에 가지는 가계라고 합니다)에 대대 계승해져 온 히나인형을 내?`트, 어머니에게 손수 만든 히나마쯔리 요리(요리를 취미로 되고 있는 분으로, 근처의 나의 친가에서, 어머니가 그 쪽으로부터 받아 온 그 쪽의 손수 만든 파운드 케이크를 먹은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맛있었습니다)를 행동하고, 어머니와 둘이서, 히나마쯔리를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7?&sfl=membername&stx=nnemon
카마쿠라의 1920년대에 개발된 별장지외→
/jp/board/exc_board_11/view/id/2998598?&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2334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2491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 (7) nnemon2 2021-03-21 2412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2283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2270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2158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1994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 (7) nnemon2 2021-03-15 2156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 (10) nnemon2 2021-03-13 2133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 (5) nnemon2 2021-03-12 1922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2138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2055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 (8) nnemon2 2021-03-08 2514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 (2) nnemon2 2021-03-07 2354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2342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2265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2883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2090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2114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236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