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嫁と姑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3100768?&sfl=membername&stx=nnemon2
嫁と姑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3101150?&sfl=membername&stx=nnemon2
黒木メイサ、自宅でセルフメーク撮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sfl=membername&stx=nnemon2
成功する人は【カバンの中にアレが少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3100348?&sfl=membername&stx=nnemon2
 まさかあなたも「貴族タイプ」?【超性格分析】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0618?&sfl=membername&stx=nnemon2
音フェチ→
/jp/board/exc_board_8/view/id/3100004?&sfl=membername&stx=nnemon2
誰でも幸せになれる方法(本当の幸福とはコレだ!)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99046?&sfl=membername&stx=nnemon2



昨日は、彼女が我が家に泊まったのですが、この投稿は、彼女が、我が家の風呂に入っている間に作成した投稿です。今、彼女は、シャワー中です。先程、東京は、地震がありましたね。我が家は、全く、問題がありませんでした。


今日は、私も彼女も、個人的に休みで、鎌倉か湘南の、ソーシャルディスタンスのとれるレストランに、車で(driveで)、のんびり食事(昼食)でも、食べに行こうかなと思ったのですが、結局、まだ、コロナウイルスの影響で、様子見する事にして、今日は、我が家で、まったりと過ごす事にしま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いw)。ちなみに、今日は、これから朝に寝て、朝寝坊をし(と言うか昼に起きw)、遅い朝食兼昼食を食べた後、彼女と我が家で、まったりと過ごす予定ですが、今日の夕食は、私の街の、ソーシャルディスタンスのとれるレストランで外食をしようかな(のんびりと、夕食を食べようかな)と思っています。




以下、5月2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今日の夜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抜粋して来た物。

「こんばんは^^ もう、嫌だ! 休日を家で過ごすのも悪くはないのですが、私は、本来的には、休日を外で過ごすのが好きなので、このまま梅雨の時期に突入してしまうのは、あまりにもったいない! 

日光の戦場ヶ原よりも上は、梅雨関係ないようなので、(可能性はあまり高く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せめて梅雨の時期にはコロナ騒動が落ち着いて、日光あたり温泉宿に泊まってハイキング出来るようになるといいんですけどね。

ちなみに、梅雨前の新緑の時期に、彼女と、水上温泉の温泉宿に一泊し(又は、水上温泉に一泊、軽井沢に一泊し)、谷川岳ロープウェイで残雪の山の景色(又は谷川岳ロープウェイで残雪の山の景色と新緑の軽井沢)を楽しむ、新緑ドライブ小旅行の計画を立てていたのですが、コロナのせいで、お流れとなりましたorz」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も彼女も、もちろん、休日を外で過ごす事も好きですが、私も彼女も、今は、コロナウイルスの影響で、家で、まったりと過ごす休日に、馴染んでしまって、それは、それで楽しんでいますw(まあ、彼女は、私の事が大好きなので、私について来てくれるという面もありますw)



私が、彼女と我が家で過ごす時の、過ごし方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Vanessa Paradis /タイタニック他→
/jp/board/exc_board_2/view/id/3043438?&sfl=membername&stx=nnemon2
志村けん スーパーマリオ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3921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去年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おまけ。動画は、借り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10月3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私は、そもそも、テレビをあまり見ないですし、吉岡 里帆自体には、全く関心がないので、吉岡 里帆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幾つかの、吉岡 里帆が出ている、you tube動画でしか見ていません。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一昨年の年末、我が家で、彼女と紅白を見てた際に、紅白の審査員席に座っていた事で、私は、吉岡 里帆(yoshioka riho)(動画で、中心となっている女性)の事を、その時、初めて知ったのですが、彼女に少し顔が似ていたので(改めて、見たら、少しより似てるかもw)、彼女に、「(吉岡 里帆(yoshioka riho)は)顔、似てんじゃないの?」と言ったら、吉岡 里帆(yoshioka riho)は、性格が悪い女優である事を彼女から聞いて初めて知りましたw」

「私の彼女は、吉岡 里帆(yoshioka riho)とは、性格が、かなり異なり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すぐ上の「」内の事について詳しく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ケメン・美女を惚れさせる人の条件→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6?&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4つの動画は、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彼女が、我が家の、お風呂に入っている間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動画は、借り物。とても、飛ばし見しましたが。吉岡 里帆(yoshioka riho)、水着になっていたのですね。前述の通り、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顔は、吉岡 里帆(yoshioka riho)似ですが、体型は、吉岡 里帆(yoshioka riho)と異なり、彼女は、長身、痩せの、巨乳さん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嫁と姑後編」を、参照して下さい。










動画は、借り物。昨日の夕方から夜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幼稚な話ですが、ちょっといい話w ちなみに、私の父親は、普通の会社員で、逆に、私が、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て、この動画の男性と境遇は、全く、異なりますが、以下、「」内。5月1日に行った私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より。。。



「私は、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彼女の事を、一生、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が、私も、彼女も(ちなみに、彼女は若く、まだ20代半ばです)、今の所、結婚については、何も考えていません。

ちなみに、前に投稿で、同様の事を書いていますが、私は、今、40代の前半ですが、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ぶっちゃけて言うと、今まで、自分が稼いで来て築いた資産等により、極端な贅沢や極端な浪費をしなければ、私一人が、一生、暮らして行けるだけでなく、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私よりも、ずっと(遥かに)年下で、若いのですが、将来、私と子供を2人位つくるにしても、若しくは、私が、明日にでも、突然に心筋梗塞で死に、彼女と死に別れ、彼女が他の男性との間に2人位子供をつくるにしても、彼女を一生養うと共に、彼女の子供、2人位までは、社会人になるまで養う事が可能です。

今は、仕事は、仕事を全くしないのも、人生、張り合いがないので、趣味で行っ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

実は、私は、既に、私が死んだら、私の資産等は、全て、彼女に譲る旨の遺言状(遺言書)を書いており、また、その事に関して、両親と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の同意を得ています(私は、両親と弟を信じています)。」


すぐ上の「」内の事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黒木メイサ、自宅でセルフメーク撮影他」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2つの動画(動画は借り物)は、飛ばし見しました。以下2つ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2つ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当てはまれば確定!彼氏にする上で外せない3つの条件。 昨日の夜から夕方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上の動画で2番目に、インタビューを受けている(一人でインタビューを受けている)、21歳の、大学生の女性は、私の弟が、かつて交際していた女性の一人に、よく似ていますw



以下、私の前の投稿文・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綺麗な景色を見た時、綺麗と素直に思って素直に言える人、可愛い動物を見た時に可愛いと素直に言える人は、男女かか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そうありたいと思いますし、私は実際その様なタイプの男です。そして、私は、今の彼女を含み、今まで、自分の周りには、その様なタイプの女性達に恵まれて来ました(普段、澄ましていたとしても、(私の純粋な楽しい雰囲気に影響されるのかな?)、 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素直にとても楽しんでくれる女性が多いで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Japan Airlines Flight Review during COVID-19他→
/jp/board/exc_board_1/view/id/308399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比較的、最近、近所の実家の私の両親から聞いた話なのですが、比較的最近、私の両親が二人で、高級なレストランで食事をした際に、両親に主にサービスしていたウェイトレス(waitress)さんの、応対とサービス(service)がとても心がこもった暖かい物で印象に残ったので、母が、そのレストランの経営者に、お礼と良い従業員の方に恵まれて幸せですねと言った内容の手紙を書いて送った所、そのレストランの経営者から返事のお礼の手紙と品物が届いたそうです。そのレストランの経営者からの手紙には、従業員の全体集会で、母の手紙を読み上げさせて貰いましたと書いてあったそうです。おそらく、そのウェイトレス(waitress)さんにとって、大変な、仕事の励みとなった事でしょう。」


「こんばんは^^(もう寝ますが)。 高いですねw ヒルトン時代ですが初来日したビートルズも泊まった(その時の建物は今の建物に建て替えられていますが)キャピトル東急のオリガミかな?と思ったら、書いてありましたね^^ 半額になるかは分かりませんが、バーコー麺はハーフサイズでも頼めるようですw

高級ホテルの飲食店が割高なのは、致し方ない面があります。嫌らしい言い方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まあ、それが現実なので仕方ない)、客をふるいにかけて、マナーという観点から(ここでいうマナーは、単なるテーブルマナーというよりか、もっと広い意味でのマナーと解釈して下さい)、客の質を一定以上に保つという意味もあるので。私に馴染み深い(我が家から近い)公園で例えると、新宿御苑が入園料を取る理由はそのような意図の物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わずかな金額ですが新宿御苑が入園料を取る事によって、結果として、代々木公園と比較して、同様の効果が得られている事と同じ事です。また、これは高級レストランも同様ですが、周りの客達のファッションの質、サービスの質も含めて、女性客達が、フォーマルなお洒落をして来て利用するに値するステージを提供するステージ代とも考えられます。


おはようございます^^ なんかふんぞり返るような態度の客>どこぞの経営者か分かりませんが、そういう、おっさんいますよねw 高級ホテルの従業員は、通常、表面的にはどの客にも感じ良くサービスをしますが、そう言う人は、そう言う人にサービスする事に対して内心心地良いと思っていない人達からサービスを受けている訳ですから、結果として損なような気がするんですけどね(まあ、そう言う人は、そう言う事すら気付か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飲食店の店員さん・スーパーの店員さん・コンビニの店員さんに対して、笑顔で、「ご馳走さま」・「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て店を出る事に関しては、昔から(若い頃から)、行っていました。

これに対し、私の今までの人生の中では比較的最近の事なのですが(私の今の彼女と交際してからの話なのですが)、テレビ番組であったかyou tube動画であったのか忘れましたが(記憶が曖昧ですが)、たまたま、交番の警察に密着すると言った内容のテレビ番組をみて、交番の警察官が、警察官をやっていて良かったと思う時は何ですかと言ったインタビューに、「交番で立っている時、通りすがりの方から、お疲れさん・ご苦労さん等の言葉をかけられた時」と言った感じに答えていたのを見て、何だ、そんな事かと思い、私は、以来、交番に立っている警察官や道路工事の警備の人達等に対して、笑顔で、(相手が私よりも年上に見えた場合は)「お疲れ様です」・「ご苦労様です」、(相手が私よりも年下に見えた場合は)「お疲れ様」・「ご苦労様」と声を掛けるようにしています。

彼女(私の今の彼女)も、自然と、私の影響を受けて、(また、彼女は、元来、そうした事をするのを厭わない性格というのもあって)、私と歩いている時、私と共に、交番に立っている警察官や道路工事の警備の人達等に対して、笑顔で、「お疲れ様です」・「ご苦労様です」と言うようになりました。

また、これは、完璧に実行出来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私は、聖人君子(完璧な人間)ではないので)、私は、(私は、いつも、ゆとりを持とうとしていますが、相対的に、より、ゆとりがある時に)、公衆トイレ等の掃除の仕事をされている方に、「いつ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た声を掛けるようにしてます。」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彼女と、長野(nagano)県の中南部の高原地帯(避暑地)にある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に滞在した時の物です

春(緑の季節)の高原滞在2→
/jp/board/exc_board_16/view/id/2801935?&sfl=membername&stx=jlemon


「この日の昼食は、別荘周辺の、よく利用する、お気に入りのフランス・西洋料理レストランの一つで食べました。このレストランは、夕食は、高く、私の様な者は、日常的に、頻繁には、利用出来ませんが、昼食は、手頃な値段で食べる事が出来ます。このレストランは、運営は、帝国ホテル(Imperial Hotel)(1890年に開業。東京を代表する、歴史のある高級ホテル)が請け負っており、waiter、waitressさん達も、帝国ホテル(Imperial Hotel)及びその系列のホテルから派遣されて来ています。付かず離れずの、感じの良い、waiter、waitressさん達との会話(談笑)も、心地良いレストランです(waiter、waitressさん達と、お互いに顔、又は、顔と名前を憶えあったりも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交際するならば文化系の女性がタイプ他2→
/jp/board/exc_board_8/view/id/3093702/page/1?&sfl=membername&stx=nnemon2


甘えてくれる人と言う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ミルクもち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9151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女性が男性にされて思わず意識しちゃうことは? 6月2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以下、私の前の投稿文・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に関連して、私は、幼い頃に、母に、(母の)目を見て話しなさ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し、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は、幼稚園児の頃から、自然と(本能的と言った感じで)、分かっていて、実行して来た感じです。」


「猫の瞳の瞳孔の開く瞬間。ところで、女性の瞳の瞳孔も、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自分が好きな男性と目が合うとこうなりますw(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ないですがw) まあ、交際している女性(今の彼女を含む)が、私と会っている時は、瞳孔が開きっぱなしだと思うのでw、割と気付き難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が(前述の通り、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w)、例えば、デート等で、レストラン等で、女性と二人きりで食事をしている際に、私と話し始める時に、女性の瞳孔がこうなりますw もう少し、分かり易い例だと、古い、私が学生時代の頃の例え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学内で、廊下等で、お友達の女の子や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偶然出会って、女の子が、私と立ち話を始める際に、私の顔を、微笑みながら見る時に、女の子の瞳孔が大きくなり、私と話してる間中、大きくなっていましたw」



以下、「」内。前の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jp/board/exc_board_8/view/id/2702496/page/104


「おっさん達が若いOL(まあ、マリコさんは年齢的には、それ程若くないのか)に、ちゃん付けで呼ぶのは、OLが小悪魔テク使いならば、どうでもいいおっさんとして利用される典型的なパターンですw

ちゃん付け呼ぶのは、おっさん達が、自ら、「どうでもいいおっさん」として利用されます宣言をしているようなものw

それにしても、前にも似たような趣旨の事を、Dartagnanさんに言ったと思いますがw、Dartagnanさんは、大チャンスを逃してしまいましたね。女性は、普通、男性に対して、上の名前で呼ばれるよりも、下の名前で呼ばれる方が、ぐっと親近感が増すのです。

それでも、有象無象の、おっさん達が、マリコさんの事をちゃん付けで呼んでいる中で、Dartagnanさんだけ、違う呼び方で、マリコさんを呼んで、差別化が図られている事により、Dartagnanさんは、少しは、ポイントを稼いで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ポイントを稼いでどうするんだと言った感じですがw。でも、期待し過ぎないで下さい。スーパーのポイントカードで言えば3ポイントくらいと考えておいて下さいw)。

Dartagnanさん、それならば、「それなら、マリコさんでもいいですよ」と言われた時、その場で、「それでは、時々、マリコさんと呼ばせて貰います」と言い、その後、マリコさんの二人きりになった時に、さり気なく、「マリコさん」と切り出すのですw」



上の動画で、お酒の話が出ていますが、私は、昔から(学生の頃から)、飲み会の席で、男でも女でも、お酒を飲みたくない人に、無理して、お酒を、飲ますような事は、大嫌いで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うわばみ →
/jp/board/exc_board_8/view/id/3094311?&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は、両親とも、酒に強くて酒飲みでw、遺伝により、酒は強いです。酒は、基本、どんなに飲んでも酒に飲まれる事はありませんw それは、ウイスキーをストレートでボトル1本を超えて、比較的短時間で飲めば、時間差で後から腰は抜けますが(学生の頃の話w)、どんなに飲んでも、性格は、普段よりも陽気で上機嫌になる位で、大きくは変わりません。

日本酒、ワイン、ウイスキー、ビール、焼酎なんでも行けますが、私は、お酒の飲み方は、本来的には、ウイスキーの様な、濃いお酒を、ロックで、チビリチビリと飲むのが好きです。
 
私の今の彼女は、私の事を、「酒癖の良い男」と呼んでいます。何故ならば、彼女と二人きりで飲んでいて、私は酒に酔えば酔う程、彼女を賛辞する言葉・彼女の対する甘い言葉が、臆面もなく、どんどん飛び出て来るからです(彼女は、それは、まんざらではないようですw)。私は彼女よりもずっと年上の大人ではあるのですが、そうです、二人共馬鹿なんです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お酒が弱いです。」

 
「私は、酒飲みで、酒は強いのですが(どんなに飲んでも、性格は普段よりも陽気で上機嫌になる位で大きくは変わらないのですが)、昔から、男女関係なく酒癖の悪い人は嫌いで(特に、男の酒癖の悪いのは大嫌いです)、男女関係なく、酒癖の悪い人と飲むのは嫌いです。

ちなみに、私と2人きりで飲む関係にある、親しい、女性の、飲み友達達は、酒豪が揃っていますがw、何れも、酒癖は、悪くあり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際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と言うポリシーですが、プライベートで男の友人・男の友人達と飲む際には、昔から(学生の頃から)可能な限り徹底して割り勘主義にしています(仕事の取引先の男性と飲む際には、仕事上の円滑な人間関係の為、奢り奢られと言う事もありますが。。。)。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し堅実にお金を使うと言う事に関しては、昔から(若い頃から)割と徹底している感じです。その一方において、私は他人の気持ちに可能な限り配慮したいと言う気持ちもあり、私は、遺伝的・体質的に酒は、強く、酒飲みで、たくさん酒を飲むのですが、昔から(学生の頃から)男の友人・男の友人達と飲む際に、酒が飲めないヤツ・酒があまり飲めないヤツが混じっていた場合、出来る限り私が最後に割り勘の計算を引き受け(ちなみに私は酒が強いので、そこら辺の所は大丈夫ですw)、その際には、酒が飲めないヤツ・酒があまり飲めないヤツの金の負担に関しては割り勘負けするどころか得になる位の計算をしてあげるようにしています。」



「前述の通り、女性は本能的にスキンシップが好きな生き物です。ちなみに、あえてだからと言う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はエッチをした後に彼女に腕枕をしながら、彼女とまったりとお話しをする際に、よく彼女の頭を撫でたり、彼女の頭を優しくポンポンしてあげたりしています。と言うか、私の場合、彼女が愛おしくて自然と(無意識的に)そうなってしまうのですがw」


以上、私の前の投稿文・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他人を変えるのは最大のストレス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96138?&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去年の12月10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以下、私が思う、彼女(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動画は、借り物。彼氏力診断ーあなたの彼氏力はどのくらい? 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昨日の夕方6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上の動画の終わりの方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事として、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女の子と飲んだとき最後は必ずハグする>何じゃいそれw セクハラ野郎じゃないですか。女性(女性達)の前で「俺はモテる」なんて言ったら完全引かれますよw ちなみに、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女性の前では基本出来るだけ女性に関心がない振り(お目当ての女性の前ではその女性以外の女性には関心がない振り)をしますw」



以上、前に行った、「他人を変えるのは最大のストレス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基本的に、4月8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彼女を惚れさせ続け長続きさせる3つのポイント 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4月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21個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2つ。私の前の投稿より、上の動画の1つ目のポイント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鈴木ちなみさんが結婚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0250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女性が貢ぎたくなる男性の特徴5選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3495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私の前の投稿・投稿文等より、上で紹介した動画、「彼女を惚れさせ続け長続きさせる3つのポイント」の2つ目のポイントに関する物で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すぐ下の、かすもち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998522


「かすもちさん、私はエッチのフォームは得意な方だと思いますが、テニスのフォームは門外漢なんで、かすもちさんに任せますw


すぐ下の以下の私の投稿の冒頭で「イケメン集団の性感マッサージに密着」と言う動画を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のですが(漫画による再現動画です)、先程、彼女とスカイプで話しをした際に、彼女に私がyou tubeで見たその動画についての話をして、最後、イケメンが上に覆いかぶさって抱きしめる形で、感じている○○ちゃん可愛かったよと言っていたと言ったら、彼女は、自分も私にそうされるのが好きと言って、今すぐ、私とエッチしたくなっちゃたと言っていましたw」



以下、少し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彼女は、私の顔と体つきも、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ます。


以下の動画は、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w、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

イケメン集団の性感マッサージに密着(2月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fnKR3yGwNNE


上の動画について。。。ファンタジーマッサージという様ですねw 私は、そんな物があるなんて初めて知り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ラベンダーの香り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私の前の投稿の中から、上で紹介した動画、「彼女を惚れさせ続け長続きさせる3つのポイント」の3つ目のポイントに関連付けられる投稿と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ケメン・美女を惚れさせる人の条件→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6?&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で紹介した動画、「彼女を惚れさせ続け長続きさせる3つのポイント」の3つ目のポイント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です。


「上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まあ、男性に対してもそうなのですが、特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来たと言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


この事は、意識している訳でもなく、昔から、自然と身についていました。


何故かと言うと、「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は、母に対する父の口癖で、父は、母に対して、本当に、よく、「ありがとう」と、自然のように言っていた為です(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時間があるから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会社員である、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実に、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特に、父の出勤前と、父が会社から早目に帰宅した際に、そんな感じでした。ただし、母は、自由奔放な面が強い女性でありw、「自分がやりたいようにはやらしてもらうわよ」と言った感じでw、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w


父は、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鶏が先か、卵が先かと言った感じで、母は、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大好物のようで、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嬉しくて(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いたくて)、上手い例えが思い浮かびませんが、小ツバメに対して餌を運ぶ親ツバメのように、また、花の周りを飛び回る蝶々のように、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父は、普通の会社員ですが(ちなみに、父は、今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となっています。また、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の、土曜日等に、給料日祝いの夕食として、夕食を、家族(私の母、私、弟)を、ステーキ(beef steak)レストランや洋食(yoshoku)(日本で、近代以降、日本人の口に合う様に、(日本人の視点からすれば)改良された、西洋料理)レストランに、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食べに連れて行きました(ちなみに、その際には、私の母方の祖父母は、家で、お留守番と言うか、行きませんでした。また、その際には、私も弟も、毎回、両親に、おもちゃ等を買って貰うのを楽しみにしていました)。その際には、母は、子供(私、及び、弟)には、基本的には、セミフォーマルの服を着せ、割と高級なステーキ(beef steak)レストランに行く場合には、フォーマルな服を着せました。

また、それとは別に、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あたりの日に、私の父と母は、(おそらく、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中心とした食事ではなく、大人向けの食事である)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の夕食又は昼食を、(子供(私と弟)を、私の母方の祖父母と共に、家に、お留守番させて)、二人で食べに行ってました。その際には、母は、いつも、とてもお洒落をして(フォーマルな、お洒落な服を着て)、出掛けていました。また、それとは、また別に、私の父と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毎年、母の誕生日(又は、その付近の日)(父の誕生日は、昔から、それはしないw)と、結婚記念日(又は、その付近の日)に、高級な、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を食べに出掛けており、その際にも、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いつも、とてもお洒落をして(フォーマルな、お洒落な服を着て)、出掛けています(と言うか、今は、実家暮らしではないので、今の状況は、詳しく分かりませんが、おそらく、今も、そうです)。

前述の通り、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あたりの日に、私の父と母は、(おそらく、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中心とした食事ではなく、大人向けの食事である)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の夕食又は昼食を、(子供(私と弟)を、私の母方の祖父母と共に、家に、お留守番させて)、二人で食べに行ってましたが、その際に、(父は、前述の通り、普段、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が(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が))、父は、毎回、改めて、母に対して、感謝の気持ちを伝えてい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両親は、その際、基本的に、毎回、父が母に対して買ってあげた花(ブーケ・花束)を家(私の実家)に持ち帰って来ました(この花のエピソードに関しては、私は、父のマメさに敵わないかもと思いますw)。また、おそらく、母は、そうした食事の際、毎回、父の事を褒めたり、おだてたりしていた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父と私の同じ点・違う点→
/jp/board/exc_board_8/view/id/3074640/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여성이 남성으로 되어 무심코 의식해버린다 (일)것은?타



적어도, 오늘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신부와 시어머니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3100768?&sfl=membername&stx=nnemon2
신부와 시어머니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3101150?&sfl=membername&stx=nnemon2
쿠로키 메이사, 자택에서 셀프 메이크 촬영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sfl=membername&stx=nnemon2
성공하는 사람은【가방안에 아레가 적다】→
/jp/board/exc_board_8/view/id/3100348?&sfl=membername&stx=nnemon2
설마 당신도 「귀족 타입」?【초성격 분석】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0618?&sfl=membername&stx=nnemon2
소리 페티시즘→
/jp/board/exc_board_8/view/id/3100004?&sfl=membername&stx=nnemon2
누구라도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진짜 행복하다고는 코레다!)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99046?&sfl=membername&stx=nnemon2



어제는, 그녀가 우리 집에 묵었습니다만, 이 투고는, 그녀가, 우리 집이 목욕하고 있는 동안에 작성한 투고입니다.지금, 그녀는, 샤워중입니다.조금 전, 도쿄는, 지진이 있었어요.우리 집은, 완전히, 문제가 없었습니다.


오늘은, 나나 그녀도, 개인적으로 휴일로, 카마쿠라나 쇼난의, 소셜l 디스텐스를 취할 수 있는 레스토랑에, 차로(drive로), 한가로이 식사(점심 식사)라도, 먹으러 갈까라고 생각했습니다만, 결국, 아직,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님 아이 봐 하는 일로 하고, 오늘은, 우리 집에서, 기다리거나와 보내는 일로 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운 w).덧붙여서, 오늘은, 지금부터 아침에 자고, 늦잠을 자(라고 할까 낮에 일어나기 w),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를 먹은 후, 그녀와 우리 집에서, 기다리거나와 보낼 예정입니다만, 오늘의 저녁 식사는, 나의 거리의, 소셜l 디스텐스를 취할 수 있는 레스토랑에서 외식을 할까(한가롭게, 저녁 식사를 먹을까)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5월 2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오늘의 밤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발췌해 온 것.

「안녕하세요^^ 이제(벌써), 싫다! 휴일을 집에서 보내는 것도 나쁘지는 않습니다만, 나는, 본래적으로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것을 좋아해서, 이대로 장마의 시기에 돌입해 버리는 것은, 너무 싶다 있어! 

닛코의 센조가하라보다 위는, 장마 관계없는 듯한 것으로, (가능성은 별로 높지 않을지도 모릅니다만) 적어도 장마의 시기에는 코로나 소동이 침착하고, 닛코 근처 온천숙소에 묵어 하이킹 할 수 있게 되면 좋은데요.

덧붙여서, 장마전의 신록의 시기에, 그녀와 미나카미 온천의 온천숙소에 일박해(또는, 미나카미 온천에 일박, 카루이자와에 일박해), 타니가와 다게 로프 웨이로 잔설의 산의 경치(또는 타니가와 다게 로프 웨이로 잔설의 산의 경치와 신록의 카루이자와)를 즐기는, 신록 드라이브 짧은 여행의 계획을 세우고 있었습니다만, 코로나의 탓으로, 어른에게 받은 술잔이 되었던 orz」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나 그녀도, 물론,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도 좋아합니다만, 나나 그녀도, 지금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집에서, 기다리거나와 보내는 휴일에, 친숙해 져 버리고, 그것?`헤, 그래서 즐기고 있습니다 w(뭐, 그녀는, 나의 일을 아주 좋아해서, 나를 대해 와 준다고 하는 면도 있습니다 w)



내가, 그녀와 우리 집에서 보낼 때의, 생활 방법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Vanessa Paradis /타이타닉외→
/jp/board/exc_board_2/view/id/3043438?&sfl=membername&stx=nnemon2
시무라 켄 슈퍼 마리오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3921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작년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2D5Jd6GYH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덤.동영상은, 차용물.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10월 3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원래, 텔레비전을 별로 보지 않으며, 요시오카리범자체에는, 전혀 관심이 없기 때문에, 요시오카리범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몇개의, 요시오카리범이 나와 있는, you tube 동영상으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재작년의 연말, 우리 집에서, 그녀와 홍백을 보고 있었던 때에, 홍백의 심사원석에 앉아 있던 일로, 나는, 요시오카리범(yoshioka riho)(동영상으로, 중심이 되고 있는 여성)의 일을, 그 때, 처음으로 알았습니다만, 그녀에게 조금 얼굴이 비슷했으므로(재차, 보면, 조금보다 닮고 있어도 w), 그녀에게, 「(요시오카리범(yoshioka riho)은) 안, 닮아 아니어?」라고 하면, 요시오카리범(yoshiokariho)는, 성격이 나쁜 여배우인 일을 그녀로부터 듣고 처음으로 알았던 w」

「 나의 그녀는, 요시오카리범(yoshioka riho)이란, 성격이, 많이 다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바로 위의 「」 안의 일에 대해 자세한 것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케멘·미녀를 반하게 하는 사람의 조건→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6?&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4개의 동영상은,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그녀가, 우리 집의, 목욕을 하고 있는 동안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urWmvGDTj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매우, 날려 봐 했습니다만.요시오카리범(yoshioka riho), 수영복이 되어 있었군요.상술한 대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얼굴은, 요시오카리범(yoshioka riho) 닮아입니다만, 체형은, 요시오카리범(yoshioka riho)과 달리, 그녀는, 장신, 마름의, 큰 가슴씨입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신부와 시어머니 후편」을, 참조해 주세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UwJ9l3fSa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어제 저녁부터 밤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유치한 이야기입니다만, 조금 괜찮은 이야기 w 덧붙여서, 나의 부친은, 보통 회사원으로, 반대로, 내가,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고, 이 동영상의 남성과 경우는, 완전히, 다릅니다만, 이하, 「」 안.5월 1일에 간 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보다...



「 나는,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그녀를, 일생,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만 , 나도, 그녀도(덧붙여서, 그녀는 젊고, 아직 20대 반입니다), 지금 단계, 결혼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생각하고 있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전에 투고로, 같은 일을 쓰고 있습니다만, 나는, 지금, 40대의 전반입니다만,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라고 말하면, 지금까지, 자신이 벌어 와 쌓아 올린 자산등에 의해, 극단적인 호화나 극단적인 낭비를 하지 않으면, 나 혼자가, 일생, 살아 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나보다, 쭉(훨씬 더) 연하로, 젊습니다만, 장래, 나와 아이를 2명 정도 만드는으로 해?`언A 혹은, 내가, 내일에라도, 돌연에 심근경색으로 죽어, 그녀와 사별해 그녀가 다른 남성과의 사이에 2명 정도 아이를 만든다고 해도, 그녀를 일생 기름과 동시에, 그녀의 아이, 2명 정도까지는, 사회인이 될 때까지 기르는 것이 가능합니다.

지금은, 일은, 일을 전혀 하지 않는 것도, 인생, 경쟁이 없기 때문에, 취미로 가고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

실은, 나는, 이미, 내가 죽으면, 나의 자산등은, 모두, 그녀에게 양보하는 취지의 유언장(유언서)을 쓰고 있어 또, 그 일에 관해서, 부모님과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의 동의를 얻고 있습니다( 나는, 부모님과 남동생을 믿고 있습니다).」


바로 위의 「」 안의 일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쿠로키 메이사, 자택에서 셀프 메이크 촬영외」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2개의 동영상(동영상은 차용물)은, 날려 봐 했습니다.이하 2개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m40d_lBt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들어맞으면 확정!그이로 하는데 있어서 제외할 수 없는 3개의 조건. 어제 밤부터 저녁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으로 2번째에, 인터뷰를 받고 있는(혼자서 인터뷰를 받고 있다), 21세의, 대학생의 여성은, 나의 남동생이, 일찌기 교제하고 있던 여성의 한 명에게, 잘 닮는 w



이하, 나의 앞의 투고문·레스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 깨끗한 경치를 보았을 때, 기려와 솔직하게 생각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귀여운 동물을 보았을 때에 귀여우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계없이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그렇게 있고 싶고 , 나는 실제 그 님타입의 남자입니다.그리고, 나는,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신의 주위에는, 그 님타입의 여성들을 타고 나 왔습니다(평상시, 가라앉히고 있었다고 해도, ( 나의 순수한 즐거운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 것일까?),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솔직하게 매우 즐겨 주는 여성이 많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Japan Airlines Flight Review during COVID-19외→
/jp/board/exc_board_1/view/id/308399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비교적, 최근, 근처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으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비교적 최근, 나의 부모님이 둘이서, 고급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을 때에, 부모님에게 주로 서비스하고 있던 웨이트레스(waitress)씨의, 응대와 서비스(service)가 매우 마음이 가득찬 따뜻한 것으로 인상에 남았으므로, 어머니가, 그 레스토랑의 경영자에게, 답례와 좋은 종업원에게 풍족해 행복하네요라고 한 내용의 편지를 써 보낸 곳, 그 레스토랑의 경영자로부터 대답의 답례의 편지와 물건이 도착했다고 합니다.그 레스토랑의 경영자로부터의 편지에는, 종업원의 전체 집회에서, 어머니의 편지를 읽어 내리게 해 받았던이라고 써 있었다고 합니다.아마, 그 웨이트레스(waitress)씨에게 있어서, 큰 일인, 일의 격려가 된 일이지요.」


「안녕하세요^^( 이제(벌써) 잡니다만). 높네요 w 힐튼 시대입니다만 첫일본 방문한 비틀즈도 묵은(그 때의 건물은 지금의 건물에 다시 세워지고 있습니다만) 캐피탈 토큐의 오리가미일까?(이)라고 생각하면, 써 있었어요/`O^ 반액이 될까는 모릅니다만, 바코면은 하프 사이즈로도 부탁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w

고급 호텔의 음식점이 비교적 비싼 것은, 하는 방법 않는 면이 있어요.싫은 것 같은 말투가 되어 버립니다만(뭐, 그것이 현실이므로 어쩔 수 없다), 손님을 낡은 걸치고, 매너라고 하는 관점으로부터(여기서 말하는 매너는, 단순한 테이블 매너라고 하는 것보다인가, 더 넓은 의미로의 매너라고 해석해 주세요), 손님의 질을 일정 이상으로 유지한다고 하는 의미도 있으므로.나에게 친숙한(우리 집에서 가깝다) 공원에서 비유하면, 신쥬쿠교엔이 입원료를 받는 이유는 그러한 의도의 물건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몇 안 되는 금액입니다만 신쥬쿠교엔이 입원료를 받는 일에 의해서, 결과적으로, 요요기 공원과 비교하고, 같은 효과가 얻어지고 있는 일과 같은 일입니다.또, 이것은 고급 레스토랑도 같습니다만, 주위의 객들의 패션의 질, 서비스의 질도 포함하고, 여성 손님들이, 포멀한 멋을 부려 와 이용하는 것에 적합한 스테이지를 제공하는 스테이지대라고도 생각됩니다.


안녕하세요^^ 어쩐지 뽐내는 태도의 손님>어딘가의 경영자인가 모릅니다만, 그러한, 아저씨 있는군요 w 고급 호텔의 종업원은, 통상, 표면전`I에는 어느 손님에게도 느껴 자주(잘) 서비스를 합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사람은, 그렇게 말하는 사람에게 서비스하는 일에 대해서 내심 기분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로부터 서비스를 받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손해인 같은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요(뭐, 그렇게 말하는 사람은, 그렇게 말하는 일조차 깨닫지 못한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음식점의 점원·슈퍼의 점원·편의점의 점원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맛있는 음식님」·「고마워요」·「감사합니다」라고 하고 가게를 나오는 일에 관해서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가고 있었습니다.

이것에 대해, 나의 지금까지의 인생에서는 비교적 최근의 일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와 교제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TV프로였는지 youtube 동영상이었는지 잊었습니다만(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우연히, 파출소의 경찰에 밀착한다고 말한 내용의 TV프로를 보고, 파출소의 경찰관이, 경찰관을 하고 있어 좋았다고 생각할 때는 무엇입니까라고 한 인터뷰에, 「파출소에서 서있을 때, 지나는 길에서, 피로씨·수고씨등의 말을 걸 수 있었던 때」라고 한 느낌에 대답하고 있던 것을 보고, 무엇이다, 그런 일일까하고 생각해, 나는, 이래, 파출소에 서있는 경찰관이나 도로 공사의 경비의 사람들등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상대가 나보다 연상으로 보였을 경우는)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하십니다」, (상대가 나보다 연하로 보였을 경우는)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했습니다」라고 말을 걸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자연과 나의 영향을 받고, (또, 그녀는, 원래, 그러한 일을 하는 것을 싫어하지 않는 성격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나와 걷고 있을 때, 나와 함께, 파출소에 서있는 경찰관이나 도로 공사의 경비의 사람들등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하십니다」라고 하게 되었습니다.

또, 이것은, 완벽하게 실행 되어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나는, 성인 군자(완벽한 인간)는 아니기 때문에), 나는, ( 나는, 언제나, 와 를 가지려 하고 있습니다만, 상대적으로, 보다 , 여유가 있다 때에), 공중 화장실등의 청소의 일 을 하고 있는 분에, 「언제나, 감사합니다」라고 한 말을 걸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그녀와 나가노(nagano) 현의 중남부의 고원지대(피서지)에 있는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에 체재했을 때의 물건입니다

봄(초록의 계절)의 고원 체재 2→
/jp/board/exc_board_16/view/id/2801935?&sfl=membername&stx=jlemon


「이 날의 점심 식사는, 별장 주변의, 자주(잘) 이용하는, 마음에 드는 프랑스·서양 요리 레스토랑의 하나로 먹었습니다.이 레스토랑은, 저녁 식사는, 높고, 나와 같은 사람은, 일상적으로, 빈번히는, 이용 할 수 없습니다만, 점심 식사는, 적당한 가격으로 먹을 수가 있습니다.이 레스토랑은, 운영은, 테이코쿠 호텔(Imperial Hotel)(1890년에 개업.도쿄를 대표하는, 역사가 있는 고급 호텔)이 하청받고 있어 waiter, waitress씨들도, 테이코쿠 호텔(Imperial Hotel) 및 그 계열의 호텔로부터 파견되어 와있습니다.붙지 않고 떨어지지 않고의, 느낌의 좋은, waiter, waitress씨들과의 회화(담소)도, 기분 좋은 레스토랑입니다(waiter, waitress씨들과 서로 얼굴, 또는, 얼굴과 이름을 서로 기억하기도 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교제한다면 문화계의 여성이 타입외 2→
/jp/board/exc_board_8/view/id/3093702/page/1?&sfl=membername&stx=nnemon2


응석부려 주는 사람이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밀크 떡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9151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xllmEVHuh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여성이 남성으로 되어 무심코 의식해버린다 (일)것은? 6월 2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이하, 나의 앞의 투고문·레스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에 관련하고, 나는, 어릴 적에,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세요라고 말해졌고 ,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은, 유치원아의 무렵부터, 자연과(본능적이라고 한 느낌으로), 알고 있고, 실행해 온 느낌입니다.」


「고양이의 눈동자의 동공이 여는 순간.그런데, 여성 눈동자의 동공도, 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과 시선이 마주치는 곳 신음하는 w(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뭐, 교제하고 있는 여성(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이, 나와 만나고 있을 때는, 동공이 커지고 있을 뿐이라고 생각하므로 w, 생각보다는 깨닫기 어렵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만(상술한 대로, 뭐, 별로, 평상시, 의식 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w), 예를 들면, 데이트등으로, 레스토랑등에서, 여성과 둘이서로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나와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여성의 동공이 이렇게 됩니다 w 좀 더, 알기 쉬운 예라고, 낡은, 내가 학생시절의 무렵의 비유가 되어 버립니다만, 학내에서, 복도등에서, 친구의 여자 아이나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우연히 만나고, 여자 아이가, 나와 서서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나의 얼굴을, 미소지으면서 볼 때에, 여자 아이의 동공이 커져, 나와 이야기하고 있는 동안 안, 커지고 있었던 w」



이하, 「」 안.전의 Dartagnan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02496/page/104


「아저씨들이 젊은 OL(뭐, 마리코씨는 연령적으로는, 그렇게 젊지 않은 것인가)에, 부로 부르는 것은, OL가 소악마 텍 사용이라면, 아무래도 좋은 아저씨로서 이용되는 전형적인 패턴입니다 w

붙여 부르는 것은, 아저씨들이, 스스로, 「아무래도 좋은 아저씨」로서 이용됩니다 선언을 하고 있는 것 w

그렇다 치더라도, 전에도 비슷한 취지의 일을, Dartagnan씨에게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만 w, Dartagnan씨는, 대찬스를 놓쳐 버렸어요.여성은, 보통, 남성에 대해서, 위의 이름으로 불리는 것보다도, 아래의 이름으로 불리는 것이, 훨씬 친근감이 늘어납니다.

그런데도, 어중이떠중이의, 아저씨들이, 마리코씨의 일을 부로 부르고 있는 가운데, Dartagnan씨만, 다른 부르는 법으로, 마리코씨를 부르고, 차별화를 도모되고 있는 일에 의해, Dartagnan씨는, 조금은, 포인트를 벌고 있는지도 모릅니다(포인트를 벌어 어떻게 하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그렇지만, 너무 기대한 있어로 주세요.슈퍼의 포인트 카드로 말하면 3포인트 정도라고 생각해 두어 주세요 w).

Dartagnan씨, 그러면, 「그렇다면, 마리코씨라도 좋아요」라고 해졌을 때, 그 자리에서, 「그러면, 가끔, 마리코씨라고 부르게 해 받습니다」라고 해, 그 후, 마리코씨의 둘이서가 되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마리코씨」라고 자릅니다 w」



위의 동영상으로, 술의 이야기가 나와 있습니다만, 나는,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회식의 자리에서, 남자라도 여자라도, 술을 마시고 싶지 않은 사람에게, 무리하고, 술을, 먹이는 일은, 정말 싫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무기(술고래) →
/jp/board/exc_board_8/view/id/3094311?&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는, 부모님 모두, 술에 강해서 술꾼으로 w, 유전에 의해, 술은 강합니다.술은, 기본, 아무리 마셔도 술에 먹히는 일은 없습니다 w 그것은, 위스키를 스트레이트로 보틀 1개를 넘고, 비교적 단시간에 마시면, 시간차이로 나중에 허리는 빠집니다만(학생의 무렵의 이야기 w), 아무리 마셔도, 성격은, 평상시보다 밝고 매우 기분이 좋아 지는 정도로, 크지는 바뀌지 않습니다.

일본술, 와인, 위스키, 맥주, 소주 뭐든지 갈 수 있습니다만, 나는, 술의 마시는 방법은, 본래적으로는, 위스키와 같은, 진한 술을, 락으로, 치비리치비리와 마시는 것을 좋아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의 일을, 「술버릇의 좋은 남자」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왜냐하면 , 그녀와 둘이서로 마시고 있고, 나는 술에 취하면 취할수록, 그녀를 찬사 하는 말·그녀가 대하는 단 말이, 염치없고, 자꾸자꾸 날아 나오기 때문입니다(그녀는, 그것은, 반드시는 아닌 것 같습니다 w).나는 그녀보다 훨씬 연상의 어른입니다만, 그렇습니다, 두 명모두 바보같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술이 약합니다.」


「 나는, 술꾼으로, 술은 강합니다만(아무리 마셔도, 성격은 평상시보다 밝고 매우 기분이 좋아 지는 정도로 크지는 변하지 않습니다만), 옛부터, 남녀를 불문하게 술버릇의 나쁜 사람은 싫고(특히, 남자의 술버릇의 나쁜 것은 정말 싫습니다), 남녀를 불문하고, 술버릇의 나쁜 사람과 마시는 것은 싫습니다.

덧붙여서, 나와 2명 뿐으로 마시는 관계에 있는, 친한, 여성의, 술친구들은, 폭주가가 모여 있습니다만 w, 어느 쪽도, 술버릇은, 나쁘지는 않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내가 지불한다고 말하는 폴리시입니다만, 프라이빗으로 남자의 친구·남자의 친구들과 마실 때 ,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가능한 한 철저히 해 각자 부담 주의로 하고 있습니다(일의 거래처의 남성과 마실 때 , 업무상의 원활한 인간 관계이기 때문에, 사치해 사치해져서라고 하는 것도 있습니다만...).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해 견실하게 돈을 사용한다고 말하는 일에 관해서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생각보다는 철저히 하고 있는 느낌입니다.그 한편에 있고, 나는 타인의 기분에 가능한 한 배려하고 싶다고 하는 기분도 있어, 나는, 유전적·체질적으로 술은, 강하고, 술꾼으로, 많이 술을 마십니다만,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남자의 친구·남자의 친구들과 마실 때에, 술을 마실 수 없는 녀석·술을 별로 마실 수 없는 녀석이 섞이고 있었을 경우, 가능한 한 내가 마지막에 각자 부담의 계산을 맡아(덧붙여서 나는 술이 강하기 때문에, 그 정도변의 곳은 괜찮습니다 w), 그 때에는, 술을 마실 수 없는 녀석·술을 별로 마실 수 없는 녀석 돈의 부담에 관해서는 각자 부담 져 하기는 커녕 이득이 되는 정도의 계산을 해 주는?`학, 으로 하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여성은 본능적으로 스킨십을 좋아하는 생물입니다.덧붙여서, 굳이 그렇다고 해서는 아닙니다만, 나는 에이치를 한 후에 그녀에게 완침을 하면서, 그녀와 기다리거나와 이야기를 할 때에, 자주(잘) 그녀의 머리를 어루만지거나 그녀의 머리를 상냥하고 펑펑 해 주거나 하고 있습니다.이렇게 말하는지, 나의 경우, 그녀가 사랑 아까워서 자연과(무의식적으로) 그렇게 되어 버립니다만 w」


이상, 나의 앞의 투고문·레스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타인을 바꾸는 것은 최대의 스트레스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96138?&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작년의 12월 10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이하, 내가 생각하는, 그녀(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라고 한 것의, 종합적인 평가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되지 않은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_4gp-hqu2xc"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그이력 진단-당신의 그이력은 어느 정도?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것입니다.어제 저녁 6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위의 동영상의 마지막의 분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 일로서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여자 아이와 마셨을 때 최후는 반드시 하그 하는>무슨 사악한 마음 그것 w 성희롱 놈이 아닙니까.여성(여성들)의 앞에서 「나는 인기있다」라고 말하면 완전 끌려요 w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여성의 앞에서는 기본 가능한 한 여성에게 관심이 없는 모습(목적의 여성의 앞에서는 그 여성 이외의 여성에게는 관심이 없는 모습)을 하는 w」



이상, 앞에 간, 「타인을 바꾸는 것은 최대의 스트레스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 4월 8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QoGzRNBQU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그녀를 반하게 한 계속해 지속 시키는 3개의 포인트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4월 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21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2.나의 앞의 투고보다, 위의 동영상의 1번째의 포인트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스즈키연관되어씨가 결혼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0250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여성이 헌상하고 싶어지는 남성의 특징 5선거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3495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나의 앞의 투고·투고문등부터,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 「그녀를 반하게 한 계속해 지속 시키는 3개의 포인트」의 2번째의 포인트에 관한 물건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바로 아래의, 찌꺼기 떡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998522


「찌꺼기 떡씨, 나는 에이치의 폼은 자신있는 분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테니스의 폼은 문외한이니까, 찌꺼기도 씨에게 맡기는 w


바로 아래의 이하의 나의 투고의 첫머리에서 「이케멘 집단의 성감 맛사지에 밀착」이라고 하는 동영상을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습니다만(만화에 의한 재현 동영상입니다), 조금 전,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를 했을 때에, 그녀에게 내가 you tube로 본 그 동영상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최후, 이케멘이 위에 덮여 꼭 껴안는 형태로, 느끼고 있는00귀여웠어요라고 말했다고 하면, 그녀는, 자신도 나에게 그렇게 되는 것이 좋아라고 말하고, 금방, 나와 섹스하고 싶어지면 라고 말했던 w」



이하, 조금 전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그녀는, 나의 얼굴과 몸매도,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왠지 모르지만,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w,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

이케멘 집단의 성감 맛사지에 밀착(2월 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fnKR3yGwNNE


위의 동영상에 대해...환타지 맛사지라고 하는 님이군요 w 나는, 그런 물건이 있다는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라벤더의 향기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앞의 투고중에서,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 「그녀를 반하게 한 계속해 지속 시키는 3개의 포인트」의 3번째의 포인트에 관련지을 수 있는 투고로서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케멘·미녀를 반하게 하는 사람의 조건→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6?&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에서 소개한 동영상, 「그녀를 반하게 한 계속해 지속 시키는 3개의 포인트」의 3번째의 포인트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위에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뭐, 남성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만, 특히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해 왔다고 하는 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일은,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옛부터, 자연과 몸에 붙어 있었습니다.


왜일까라고 말하면, 「고마워요」라고 하는 말은,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말버릇으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해서, 정말로, 자주(잘), 「고마워요」라고, 자연과 같이 말한 때문입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시간이 있다로부터와 형태 `세 우노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원인,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실로,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특히, 아버지의 출근전과 아버지가 회사로부터 빨리 귀가했을 때에, 그런 느낌이었습니다.다만,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강한 여성이며 w, 「자신이 하고 싶게는이든지 받아요」라고 한 느낌으로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w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닭이 앞인가, 알이 앞일까하고 말한 느낌으로,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매우 좋아하는 같고,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기쁘고(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고 싶어서), 능숙한 비유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소제비에 대해서 먹이를 옮기는 친제비와 같이, 또, 꽃의 주위를 날아다니는 나비들과 같이,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나의 아버지는, 보통 회사원입니다만(덧붙여서, 아버지는, 지금은,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의, 토요일등에, 월급날 축하의 저녁 식사로서 저녁 식사를, 가족( 나의 모, 나, 남동생)을, 스테이크(beef steak) 레스토랑이나 양식(yoshoku)(일본에서, 근대 이후, 일본인이 입맛에 맞는 것처럼, (일본인의 시점으로부터 하면) 개량된, 서양 요리) 레스토랑에,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 steak)를 먹어에 데리고 갔습니다(덧붙여서, 그 때에는, 나의 외가의 조부모는, 집에서, 집보기라고 말하는지, 가지 않았습니다.또, 그 때에는, 나나 남동생도, 매회, 부모님에게, 장난감등을 사 받는 것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그 때에는,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남동생)에게는, 기본적으로는, 준정식의 옷을 입혀 생각보다는 고급 스테이크(beef steak) 레스토랑에 가는 경우에는, 포멀한 옷을 입혔습니다.

또, 그것과는 별도로,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 쯤의 날에,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마,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steak)를 중심으로 한 식사가 아니고, 어른용의 식사이다)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의 저녁 식사 또는 점심 식사를, (아이( 나와 남동생)를, 나의 외가의 조부모와 함께, 집에, 집보기시키고), 둘이서 먹으러 가고 있었습니다.그 때에는, 어머니는, 언제나, 매우 멋을 부리고(포멀한, 세련된 옷을 입고), 나가고 있었습니다.또, 그것이란, 또 별로,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매년, 어머니의 생일(또는, 그 부근의 날)(아버지의 생일은, 옛부터, 그것은 하지 않는 w)와 결혼기념일(또는, 그 부근의 날)에, 고급,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을 먹어에 나가고 있어 그 때에도,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언제나, 매우 멋을 부리고(포멀한, 세련된 옷을 입고), 나가고 있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지금은, 친가 생활은 아니기 때문에, 지금의 상황은, 자세하게 모릅니다만, 아마, 지금도, 그렇습니다).

상술한 대로,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 쯤의 날에,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마,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steak)를 중심으로 한 식사가 아니고, 어른용의 식사이다)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의 저녁 식사 또는 점심 식사를, (아이( 나와 남동생)를, 나의 외가의 조부모와 함께, 집에, 집보기시키고), 둘이서 먹으러 갔었습니다만, 그 때에, (아버지는, 상술한 대로, 평상시,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만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만)), 아버지는, 매회, 재차, 어머니에 대해서, 감사의 기분을 전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부모님은, 그 때, 기본적으로, 매회, 아버지가 어머니에 대해서 사 준 꽃(부케·꽃다발)을 집( 나의 친가)에 가지고 돌아가 왔습니다(이 꽃의 에피소드에 관해서는, 나는, 아버지의 부지런함에 이길 수 없을지도라고 생각하는 w).또, 아마, 어머니는, 그러한 식사때, 매회, 아버지의 일을 칭찬하거나 치켜세우거나 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아버지와 나의 같은 점·다른 점→
/jp/board/exc_board_8/view/id/3074640/page/3?&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2495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2677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 (7) nnemon2 2021-03-21 2561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2435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2457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2316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2158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 (7) nnemon2 2021-03-15 2311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 (10) nnemon2 2021-03-13 2287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 (5) nnemon2 2021-03-12 2073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2301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2216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 (8) nnemon2 2021-03-08 2705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 (2) nnemon2 2021-03-07 2519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2509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2450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3072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2263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2271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254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