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健全な男女の関係とは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2806?&sfl=membername&stx=nnemon2
女性が男性にされて思わず意識しちゃうことは?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2242?&sfl=membername&stx=nnemon2
黒木メイサ、自宅でセルフメーク撮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sfl=membername&stx=nnemon2





今日は、これから出勤しますが、(コロナウイルスの影響で)、早目に、我が家に帰って来て、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する予定です。


ちなみに、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と、(東京都心部の)私の職場(事務所)の最寄り駅は、地下鉄で4駅(運賃は、初乗り運賃(168円(約1,680won))、我が家の玄関から職場(事務所)の玄関まで(通勤時間は)、30分位です。

 
 以下、参考の投稿。

今日の昼食→
/jp/board/exc_board_24/view/id/2929696?&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今日は、車で、出勤し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2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めちゃくちゃ女性を 満足させられる 喜ばせられる贈り物について (数千円で出来ます)(今朝の6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TjP6W0RTso0



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16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シャネルの石鹸かぁ。これは、私にとっては、新鮮な話で、ちょっと勉強になりましたw



以下、私の前の投稿・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以下、「」内。前の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jp/board/exc_board_1/view/id/2931268/page/20


「こんばんは^^ 私は、仕事から一旦帰って来て、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終えた後(もう少しかかりそうですが)、これから飲みに出ます。

この前の時は、チョコレートをあげたんでしたっけ? 今度は、オーガニックの、入浴剤等のバスグッズやアロマグッズ等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ね。

マリコさんは、私の彼女と同じ、ロクシタンのローズのハンドクリームの愛用者なので、ローズの香りの物なら、まあ外れはないでしょう(その他にも、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の好みの香りを知っているのなら、それでも良いでしょう^^)。

この前、彼女に買ってあげた、デュランス(DURANCE)のローズの香りの香水(以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は、素材も安心な物を使っているようですし、クセのない香り、且つ、とても良い香りで、値段も割と手頃なのですが、まあ、日本国内でも買えますし、そもそも、マリコさんへのお土産に香水は重たいのでやめた方が良いでしょう。ただ、奧様の普段使いやお嬢さんの入門編の香水としてもお勧めです(まあ、日本でも買えるんですけどね。でも、向こうで買った方が、かなり安いかもしれ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近場で過ごす休日&食べ物→
/jp/board/exc_board_24/view/id/2919384?&sfl=membername&stx=nnemon



マリコさんは料理をするのかな? 料理もするのでしたら、バスソルトならぬ、そのまま塩なんか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マリコさんは、トリュフ好きかな? トリュフ塩なんか良いですよ^^

以下、参考のサイト(今、適当に検索して出したサイトですが)→
https://welove.expedia.co.jp/destination/europe/france/24960/


ロクシタンのフランス本国の買い物情報については、こちらをどうぞ^^→
https://francetabi.com/loccitane/

石鹸も良いですね^^

私は、このまま、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終えた後、飲みに出ます。では、また^^」




以下、「」内。前の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3054537/page/16


「ロクシタンはいい女の人が使っている印象>フフッ! 前の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を参照w→
/jp/board/exc_board_8/view/id/2586376/page/141

上のDartagnanさんの投稿の私のレスの通り、私の彼女は、ローズの香りが好きで、ハンドクリームは、ロクシタンのローズのハンドクリーム等(主に私が買ってあげているw)を使っていますが、今、私と彼女は、彼女が夏の時期につける香水として、以下の記事の香水が、ちょっと気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彼女に買ってあげたい所ですが、100mlは多過ぎだろって言う事で、彼女も私の意見に同意し納得しています(もっと小さなサイズの物が発売されないかな)。最近(ホワイトデーに)、彼女に、BYREDOの、「Eau de Parfum LATULIPE 50mL」と言う香水を買ってあげたばかりですし(ちなみに、その香水の香りは、彼女も私も気に入っています)。

ロクシタンから今年も「シトラスヴァーベナ」シリーズが到着→
https://headlines.yahoo.co.jp/article?a=20200417-00010000-vogue-life

以下「」内。上でリンクをつけた記事から抜粋して来た物。

「2020年4月22日(水)に、夏を呼び込むフレッシュな香りの「シトラスヴァーベナ」シリーズがロクシタンから登場。国内外でイラストレーター、キュレーター、クリエイティブディレクターとして活躍するAyumi Takahashiとのコラボレーションが実現し、美しい風景を鮮やかな色彩によって描き出したイラストをパッケージにデザイン。フレッシュな香り立ちを連想させる、ワクワクするような仕上がりだ。」 

以下、最近、彼女に買ってあげた、BYREDOの香水に関する参考の投稿。

アロママスクライフを満喫w→
/jp/board/exc_board_8/view/id/3022613/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参考の投稿。

ファッションで判る?恋愛心理テスト→
/jp/board/exc_board_8/view/id/2993384/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デート服真剣に考えて妄想してみた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77037/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ゴールデンウィーク近場穴場お出掛けスポット→
/jp/board/exc_board_8/view/id/2833327/page/9?&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母の日のギフトとして、また既婚者の方は、奧様に対する、日頃の感謝を込めたちょっとしたプレゼントとして、ハーバリウムは、ちょっとした、お勧めです。



以下、「」内。他の方の投稿における少し前(4月10日)の私のレスより。。。

「日頃の感謝を込めて、奧様に花をあげるのも良いでしょう^^ この前、彼女に薔薇のプリザーブドフラワー(5,000円台程の物)をあげたのですが、プリザーブドフラワーは、長持ちしますし、世話がいらないですし、いいですよ^^ また、この前(と言ってもある程度前ですが)、彼女とミッドタウン日比谷でデートしていた時(以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時です)、LEXUS MEETSでハーバリウム(3,500円程の物)を買って、近所の実家の母にあげたのですが、ハーバリウム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ね(今でもLEXUS MEETSに、ハーバリウムが置いてあるかちょっと分かりませんが)。

昨日のお散歩 →
/jp/board/exc_board_8/view/id/2764744?&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ハーバリウムとは、こんな感じの物です→
https://bv-flower.com/SHOP/141355/list.html


ちなみに、上の、「」内の、薔薇のプリザーブドフラワーは、(彼女は、彼女の母親との関係が、それこそ、子供の頃から慢性的に上手く行っていないのですが)、3月頃、彼女が、彼女の母親との関係で、一時的に、落ち込む事があって、その話を、彼女から聴いていた私が、彼女を、元気づける為に、理由と共に、彼女にサプライズでプレゼントした物です(彼女は、とても喜んでくれました)。ちなみに、たまたま、ホワイトデーの時期と重なりましたが、もちろん、ホワイトデーのプレゼントは、また、別に買ってあげ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ゴールデンウィーク近場穴場お出掛けスポット」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ゴールデンウィーク近場穴場お出掛けスポット」に関連して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一昨年のGW(等々力渓谷)→
/jp/board/exc_board_8/view/id/3063110/page/4?&sfl=membername&stx=nnemon2
黒木メイサ、自宅でセルフメーク撮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モテるおじさんの特徴5選 年齢を重ねたからこそでる魅力! 6月1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2つしか見ていません。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個人的に、飲む打つ買うの内、打つ買うはやらない男で、私は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風俗に行ったり、ギャンブル(パチンコや競馬)をするタイプの男ではありません(個人的に(あくまでの個人的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う事は、無駄金を使う事だと思い、故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わない主義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と2人きりで飲む関係にある、私の親しい飲み友達の女性の友人の一人で、キャバクラのホステス(hostess)をしている友人はいます。その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うわばみ→
/jp/board/exc_board_8/view/id/3094311?&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私の前の投稿・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以下、上の動画の5番目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8x4のせっけんの香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53672/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レスの中から、清潔感に関連する文です。


「やはり、基本的な清潔感は、重要なポイントですよね。汗の臭いや体臭(日本は通常男性が香水をつける習慣がないので、香の強くないデオドラントでケア。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するので、普段8x4のせっけんの香を使っているのですが、私の場合、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す)、口臭、(タバコを吸わない人は普通に髪を洗っていれば通常大丈夫だと思いますが)髪のにおい、伸びた爪(爪の間に黒いゴミがたまっているなんて言語道断w)、靴の汚れ、食べる時にクチャクチャ音をたてて食べるの、いずれか一つでも引っかかったら、やはり駄目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は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が、歯医者さんに行って定期的に歯のクリーニングはやって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は、汗の臭いや体臭のケアは、普段8x4のせっけんの香を使っているのですが、私の場合、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すが、プライベートのデート等の場合は、昔から(マセ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学生の頃から。。。)、香水をつける場合もあります(学生の頃から、Calvin Klein Eternity for men等を好んで使っています)」

 

「私は、香水は、学生の頃から、Calvin Klein Eternity for men等を好んで使っていますが、今年中に、新たな自分で納得の行く香水を見つけて、つけ始めようと思っています(まあ、従来通り、常時、香水をつけるとい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んが)。」

 

以下、「」内。ネットから借りた(ネットから引用した)、Calvin Klein Eternity for menの香りについての説明。

「シトラス(柑橘系)とグリーンの爽やかさから始まるトップノートにフローラルが香りミドルノート。ラストノートではウッディな男性的な落ち着きが優しく温かく包み込み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私の前の投稿より。。。上の動画の、1番目と2番目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す。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実はあざといと分かる25の行動を解説!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7276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マリコさんシリーズ初レス他w→
/jp/board/exc_board_8/view/id/3052317/page/3?&sfl=membername&stx=nnemon2


「Dartagnanさん。リラックスし過ぎると泣いたり、タメ口になるからなあw>それは、Dartagnanさんに心を開いているという事で、決して悪い事ではないんですよ。

うん、大変だよね。そうだったんだね(そうなんだね)。そう言えば、あの時も、大変だったんだよね。分かるよと言った感じで話を聴いてあげましょう。マリコさんが、一通り、悩み・愚痴を話し終わって、ある程度、すっきりとしたら、空気と話題を変える為に、マリコさんを否定しないような斜め上からのウイットに富んだギャグの一つでも言って、マリコさんを笑わせてあげられるといいんですけどね(^_-)

そしたら、デザートでも頼もうかと言って、デザートを頼んで2人でシェアして食べましょうw

以下「」内。前の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jp/board/exc_board_8/view/id/2587783/page/121

「私の母は、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て、私も私の弟も、母に、男は涙を見せるものではない、男は簡単に泣くようでは、女性を守れない等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われて、育てられて来たと言う影響もあり、私も実際に、その通りであると思い、私は、少なくとも中学生以降は、自分自身に関する事で、泣いた(涙を流し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まあ、そんな私も、悲しい映画とか悲しいドラマとかには弱く、割と涙もろいと言うか、割とすぐ涙が出て来てしまう方なのですが(まあ、涙が出ると言うだけで、泣くと言う程ではない)w

私が若い頃の、年下の親しい女の子の友人で、「タイタニック」大好きの女の子がいて、「タイタニック」を何度も見ていて何度見ても泣けると言っていましたw その女の子は村上春樹マニアでもあり、確かにミーハーな女の子でしたが、マリコさんはどちらかと言えばマイペースな女性なのかな? 女性と男性で泣き所の同じ所と泣き所の違う所が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ね。

Dartagnanさん、また映画とは関係のない話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投稿の本文とは関係あります)、泣く事も、女性のストレス発散・解消方法の一つであるようです。女性が自分が原因の事以外で泣いている場合、ただ泣いている事を見守ってあげる(自分に話しかけながら泣いている場合は、「うん!」、「うん!」と話を聞いてあげながら、見守ってあげる)だけで良いようです。そろそろ泣き終わるかなという頃合いを見計らって、優しい暖かい笑顔でギャグの一つでも言ってあげれば、先程まで、泣いていた事が嘘のように、また爽やかな・すっきりとした笑顔に戻ります。

太宰治が、「人間失格」(だったかな?)で、女性が泣き出した場合は、甘い物をあげれば良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書いていましたが、それは、私の実体験から言っても、ある程度有効ですwちなみに、私は、高校生から大学生の初め頃まで、太宰治が大好きで、多くの太宰治の作品の文庫本を、保有していましたw」

もし、Dartagnanさんに、マリコさんの事を、一生、友達として大事にする、心意気があるならば、マリコさんとデザートを食べながら、おどおどした声ではなく、落ち着いた自信を持った声で、「君のその笑顔を見る為なら、僕は君の涙と悩みを一生受け止め続ける」とでも言いましょう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私の女性の話の、聴き上手という事に関するエピソードとして、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渋谷のスペイン坂に「人間関係」wという昔よく利用していた老舗のバーがあるのですが→
https://www.enjoytokyo.jp/solo/detail/907/
 

じっくり飲むというよりも「人間関係」で夜遊び男友達・友達達と待ち合わせて少し飲んだ後、渋谷のクラブや他のバー又は(渋谷からバスで移動し)六本木・西麻布界隈のクラブ・バーにナンパに繰り出すと言った、待ち合わせによく使っていましたw 「人間関係」で、女の子の恋愛相談に乗った事もありますw 私が大学生当時の、同大学・同学年・同い年の親しい女の子の友達の一人で、とても色白で彫りが深い顔立ちの美人さんで(幼い頃からハーフ?と聞かれる事もある程度あったようです)、貧乳である事にコンプレックスを持っていた貧乳の女の子がいるのですがw(東京の西部郊外出身で東京の西部郊外の実家から大学に通っていました)、その女の子は、高校生の頃から交際していた、別の大学に通っていた高校生の頃は野球部で活躍していた長身イケメンの彼氏(高校生当時その女の子が通っていた男女共学の高校で女子人気一番の男子だったそうです)がい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が、その彼氏と、関係が上手く行っていなかった時期に、私は、その女の子と「人間関係」で待ち合わせて恋愛相談に乗り、その後、他のバーに移動してじっくり恋愛相談に乗り(と言っても、私は、ほぼほぼその女の子の話を聴くだけだったのですが)、その後、ラブホテルに行って宿泊し、その女の子と一晩限りの関係を持ちました(その日の事に関しては、その女の子は親に私に一晩中飲みと話しに付き合って貰ったと嘘をついたそうです)。その後、しばらく、その女の子がその彼氏と関係が上手く行っていない間、何回かその女の子と二人きりで飲んでその女の子の話を聴いてエッチしました(その女の子と交際に発展しなかったのは、私は私で交際している女性がいた為。私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その女の子は、しばらくしたら、自然と、その彼氏とよりを戻し(再び関係が良くなり)、その女の子は大学を出て間もなく、20代の前半で、同い年のその長身イケメンの彼氏(大学卒業後は会社員となる)と結婚し、私は、その結婚式に、その女の子の同大学の親しい友達の一人として出席しました(その女の子とその彼氏がよりを戻し、私がその女の子との肉体関係がなくなった後も、その女の子と親しい友人同士という関係は変わらなかった為)。私とその女の子が肉体関係を持ったという事は、私とその女の子2人だけの秘密で、未だに誰にもバレていないと思いますw もちろんその女の子の彼氏(現在はその女の子の夫)も知りません(ちなみに2人とも私と同い年なので、私と同様、今は中年になっていますが。ちなみに、私もあれこれ新しい人間関係が出来たので、今は、その二人とは、自然消滅と言った感じで連絡が途絶えています)。」

 


「私が若い頃(20代の頃)のエピソードを普通に話しただけで、生々しいエロになってしまうのですがw(済みません。若い頃はワルでした)、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で小さな個人事業(その男性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元々、大学の終わり頃から事業を始めていて(厳密には、大学の終わり頃、その元々大学時代の友人が既に始めていた事業に参加した))、途中、私は、事業を離れて、企業に就職し、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もありましたが、また事業に戻ったのですが、以下の話は、私が一時期、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の話です。

 

私はその会社で中年の女性上司に気に入られて可愛がられていたのですが、その会社に事務にアルバイトで入っていた、痩せの巨乳さんであった、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美人人妻とも仲が良かったのですが、その美人人妻(夫との間に当時まだ子供なし)は、派手な女性で、夫は、元俳優を目指していた芸能人・モデル事務所に所属していた元モデルで当時夢破れて会社員をしていた人で、その女性も若い頃(20代の初めの独身の頃)、同性の友人と2人で南の島に旅行した際に人気(ひとけ)のないビーチで2人で全裸で泳いだ事があったり(その時の感想として、この上なく気持ち良か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同性の友人と六本木・西麻布界隈で夜遊びでブイブイ言わせていた頃、有名な男性芸能人に誘われて一緒に飲んだりとかしていた人で、まあ社内で浮いて目立ち、それ故に、その私の女性上司から嫌われ、その女性上司を中心として、社内で女性社員達のイジメの対象となっていました。それが原因で、その美人人妻は、その会社を泣きながら辞めていったのですが、私はその美人人妻と、二人きりで外食で昼食を食べている時(その事自体は、特に目立ちませんでした。何故なら当時、私は、会社の他の女性達とも、二人きりで外食で昼食を食べていたからw)や、仕事が終わった後、こっそり(2人だけの秘密で)、二人きりで飲んだ時に、私が、その美人人妻の愚痴を聴いている内に、私は、その美人人妻と肉体関係だけの不倫関係となりました(当時、その美人人妻は、夫との関係は、特に悪くなかったようですが、夫との間の恋愛タイマーは既に切れていたようですw)。私は、当時、八方美人で、その美人人妻が会社を辞めた後も、変わらずに、引き続き、その中年の女性の上司に気に入られて可愛がられている一方で、その美人人妻が会社を辞め、その美人人妻がその会社と無関係になってからも、しばらく、その美人人妻と肉体関係だけの不倫関係は続きました。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長身痩せの巨乳さんですが、その美人人妻は痩せの巨乳さんでしたが、長身ではなく、顔も体型もグラビアタレントの杉原杏璃似と言った感じでした(杉原杏璃の胸は人工乳だと思いますが、その美人人妻は天然乳でした。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人工乳の女性とは関係を持った事がありません)。



写真は、借り物。今、適当に、杉原杏璃で画像検索して出て来た画像の中からですが、その美人人妻は、当時、顔も体型も、調度、この写真の杉原杏璃と言った感じでした(顔も、正に美人で、杉原杏璃似の美人さんでした)」

 

恋愛タイマーに関しては、以下で紹介する、中野信子さんの話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去年の12月14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21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動画は、借り物。女性を落とす究極のテクニックはこれだ!脳科学者的に中野信子が解説!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

「どんな格好すればいいんでしょうかね?>(爽やかに、笑顔で、さらりと、照れずに、いやらしい感を絶対に出さずにという5原則を守って。まあ、この5原則、今、瞬間的に思い浮かんだんですけどw)、「マリコさん、ファッション、いつも似合っていて素敵だと思うけど、特に、○○(Dartagnanさんが、今までマリコさんの服を観察して来て良いと思った服)なんか、素敵でした(又は、素敵だったよ)」と言えば良いと思います。ポイントは、「いつも素敵である」と言う事を忘れないという事と、「着て来て欲しい」ではなく「○○が特に素敵でした」と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が今まで着て来た服の中で特に素敵だと思った服に関しての感想を述べると言う事です」


ちなみに上の動画の終わりの方の話の恋愛タイマーの話に関しては疑問に思います。



私と私の今の彼女は、現在においても、付き合い初めの頃と全く同じ、仲の良さと新鮮さをバリバリに維持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彼女と彼女の母の仲は、決して上手く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と、彼女の母の仲は、特に悪くも何もありません(彼女の母の、私に対する、人当たりは、良いですと言うか、何故か、不思議と、気に入られてる感すらありますw)。」


すぐ上の「」内の事の詳細は、以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イケメン・美女を惚れさせる人の条件」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イケメン・美女を惚れさせる人の条件→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ヘアドネーション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2241?&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美男美女カップルはうまくいく?いかない? 前に、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いたのを、憶えていた、動画で、今、検索して出して、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6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て、今まで女性達にはたくさん幸せにして貰って来ました。

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女性に愛される要素の一つとして、以下の事が挙げられると思います(以下に挙げるのは、あくまで、要素の一つですが。。。)。

それは、「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ありのままの女性を、肯定して認めてあげて、大きな器で(あくまで、いっぱい、いっぱいではありませんよw)、ゆとりを持って、ありのままの女性を愛すると共に、ありのままの女性の魅力・良い面・長所を引き出す・伸ばしてあげる事であると思います。

ちなみに、「ありのまま」と言う事に関して、もちろんルックスも含まれるのですが、それは一部であって、「ありのまま」と言うのは、包括的・総合的な物であり、その女性の(もちろん内面も含めた)ありのままの存在の価値自体の魅力の肯定なのですが、前述の通り、私は、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く、相手の女性の「ありのまま」の私による肯定・評価に関して、内面の比重が相対的に大きいです。

ちなみに、私は、女性に対する、「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昔から(若い頃から)、使っていて、もちろん、映画、「アナと雪の女王」よりも、遥かに昔から(私が高校生くらいからw)使っていましたw」



以下、去年の12月20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すぐ下の動画は、おそらく、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の投稿で紹介した2つと、すぐ下の動画1つの、3つしか見ていません。

イケメンホストが自宅を公開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68339?&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去年の11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講師のホストは、なんか整形しているっぽい顔のようにも見えますね(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ちなみに、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に、整形した事も、整形しようと思った事も、一度もありません。


以下、「」内。前の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マリコさんシリーズ90回。去年の1月11日に行われた投稿です)の私の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537934/page/131

「イタリアンもいいですが、フレンチもいいですね^^ コースじゃないのかな? 何れにしても、時間が許せば、デザートまで含めて、まったりと楽しんで来て下さい^^

明日は、通常の業務の日ではなく、業務を終えた後、お洒落なフランス料理店での会食である事から、当然、マリコさんと先輩の女性は、その事を考慮して、アクセサリー等も含めて、ファッションのトータルコーディネートを考えて出勤して来ると思います。また、その会食が男性であるDartagnanさんを交えた事である事も多少なりとも意識してコーディネートを考えて出勤して来ると思います。

全員、ワインで、ほろ酔いになって来た所で、(職場関係者ですし、そうでなくても、やり過ぎはイクナイですがw)、先輩の女性に対し、さり気なく女性である事を意識させてあげて、さり気なく褒めてあげると良いと思います^^(あくまで、さり気なく。例えば、先輩の身に着けているアクセサリーに話題をふり、そこから、話を引き出して、話題を広げるとか。。。)。先輩の女性の事を話題にし、さり気なく先輩の女性を褒めてあげたら、その95%程度の(100%を超えてはいけませんw)の力加減で、マリコさんの事を話題にし、さり気なくマリコさんを褒めてあげるのを忘れないで下さい^^」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は、私の様々な面を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るのですが、私の、人の悪口を言わない所も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ますw(うーん、自分では、完全に、そんな事はないと思うけどな。私は、基本的に、人の悪口は言わない主義ですが、私は、聖人君子(完璧な人間)ではないのでw)。

私の、基本的に、人の悪口は言わないという性格は、おそらく、私が、育った家庭環境による物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の弟も、昔から、基本的に、人の悪口は言わない性格です)。私の両親は、私の両親本来の性格によるものなのか、それとも、両親の教育方針によるものなのかは、よく分かりませんが、昔から(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少なくとも、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の前では、基本的に、人の悪口を言わない人達です。」


以下、1月16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一昨日(1月1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に紹介した3つしか見ていません。

この褒め方はNG!また会いたいと思ってもらえる褒め方→
https://youtu.be/l37OYhs5LnY


上の動画に関連して、私は、私の性分から言って、2つ目の、「根拠のあるとこだけを褒める」しか出来ないですね(ちなみに、それで、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不自由はしていませんw)。動画の最初の褒めたら褒めちぎると言う事は、昔から、自然と行って来ました(それは、私は、「根拠のあるとこだけを褒める」と言う事をして来た為だ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イケメン・美女を惚れさせる人の条件」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上、私の前の投稿より、上で紹介した動画、「モテるおじさんの特徴5選 年齢を重ねたからこそでる魅力!」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した。


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長期恋愛体質にな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3095729?&sfl=membername&stx=nnemon2
Is this love or am I dreaming?→
/jp/board/exc_board_8/view/id/3097122?&sfl=membername&stx=nnemon2
誰でも幸せになれる方法(本当の幸福とはコレだ!)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99046?&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嫁と姑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3100768?&sfl=membername&stx=nnemon2
嫁と姑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3101150?&sfl=membername&stx=nnemon2
成功する人は【カバンの中にアレが少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3100348?&sfl=membername&stx=nnemon2
まさかあなたも「貴族タイプ」?【超性格分析】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0618?&sfl=membername&stx=nnemon2
音フェチ→
/jp/board/exc_board_8/view/id/3100004?&sfl=membername&stx=nnemon2


엄청 여성을 만족 당하는 선물외




적어도, 오늘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건전한 남녀의 관계와는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2806?&sfl=membername&stx=nnemon2
여성이 남성으로 되어 무심코 의식해버린다 (일)것은?타→
/jp/board/exc_board_8/view/id/3102242?&sfl=membername&stx=nnemon2
쿠로키 메이사, 자택에서 셀프 메이크 촬영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sfl=membername&stx=nnemon2





오늘은, 지금부터 출근합니다만,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빨리, 우리 집에 돌아오고,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할 예정입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과(도쿄도심부의) 나의 직장(사무소)의 근처역은, 지하철로 4역(운임은, 최초구간 운임(168엔( 약 1,680 won)), 우리 집의 현관에서 직장(사무소)의 현관까지(통근 시간은), 30분 정도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오늘의 점심 식사→
/jp/board/exc_board_24/view/id/2929696?&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오늘은, 차로, 출근합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엄청 여성을 만족 당하는 기쁘게 할 수 있는 선물에 대해 (수천엔으로 만듭니다)(오늘 아침의 6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TjP6W0RTso0



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16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샤넬의 비누인가.이것은, 나에게 있어서는, 신선한 이야기로, 조금 공부가 되었던 w



이하, 나의 앞의 투고·레스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하, 「」 안.전의 Dartagnan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jp/board/exc_board_1/view/id/2931268/page/20


「안녕하세요^^ 나는, 일로부터 일단 돌아오고,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끝낸 후(좀 더 걸릴 것 같습니다만), 지금부터 마시러 나옵니다.

지난 번때는, 초콜릿을 나막신 그리고 했던가? 이번은, 오가닉의, 입욕제등의 버스 상품이나 아로마 상품등도 좋을지도 모르겠네요.

마리코씨는, 나의 그녀와 같을, 로크시탄의 로즈의 핸드 크림의 애용자이므로, 로즈의 향기의 물건이라면, 뭐 빗나가는 없을 것입니다(그 외에도, Dartagnan씨가, 마리코씨의 취향의 향기를 알고 있다면, 그런데도 좋을 것입니다^^).

일전에, 그녀에게 사 준, 듀란스(DURANCE)의 로즈의 향기의 향수(이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는, 소재도 안심인 물건을 사용하고 있는 것 같고, 자연스러운 향기, 한편, 매우 좋은 향기로, 가격도 생각보다는 적당합니다만, 뭐, 일본내에서도 살 수 있고, 원래, 마리코씨에게의 선물로 향수는 무겁기 때문에 그만두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단지, 오 님의 평상시 사용이나 아가씨의 입문편의 향수라고 해도 추천입니다(뭐, 일본에서도 살 수 있기는 하지만요.그렇지만, 저 편에서 사는 것이, 꽤 쌀지도 모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근처에서 보내는 휴일&음식→
/jp/board/exc_board_24/view/id/2919384?&sfl=membername&stx=nnemon



마리코씨는 요리를 하는 것일까? 요리도 하므로 하면, 버스 소금 되지 않는, 그대로 소금도 좋을지도 모릅니다.마리코씨는, 트뤼프를 좋아하는가? 트뤼프소금은 좋아요^^

이하, 참고의 사이트(지금, 적당하게 검색해 낸 사이트입니다만)→
https://welove.expedia.co.jp/destination/europe/france/24960/


로크시탄의 프랑스 본국의 쇼핑 정보에 대해서는, 이쪽을 부탁합니다^^→
https://francetabi.com/loccitane/

비누도 좋네요^^

나는, 이대로,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끝낸 후, 마시러 나옵니다.그럼, 또^^」




이하, 「」 안.전의 Dartagnan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3054537/page/16


「로크시탄은 좋은 여자가 사용하고 있는 인상>후훅! 전의 Dartagnan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를 참조 w→
/jp/board/exc_board_8/view/id/2586376/page/141

위의 Dartagnan씨의 투고의 나의 레스대로, 나의 그녀는, 로즈의 향기를 좋아하고, 핸드 크림은, 로크시탄의 로즈의 핸드 크림등 (주로 내가 사 주고 있는 w)을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지금, 나와 그녀는, 그녀가 여름의 시기에 붙이는 향수로서 이하의 기사의 향수가, 조금 신경이 쓰이고 있습니다만, 그녀에게 사 주고 싶은 곳입니다만, 100 ml는 너무 많겠지 라고 말하는 일로, 그녀도 나의 의견에 동의 해 납득하고 있습니다( 더 작은 사이즈의 물건이 발매되지 않을까).최근(화이트 데이에), 그녀에게, BYREDO의, 「Eau de Parfum LATULIPE 50 mL」라고 하는 향수를 사 준지 얼마되지 않았습니다 해(덧붙여서, 그 향수의 향기는, 그녀나 나도 마음에 듭니다).

로크시탄으로부터 금년도 「시트라스바베나」시리즈가 도착→
https://headlines.yahoo.co.jp/article?a=20200417-00010000-vogue-life

이하 「」 안.위에서 링크를 붙인 기사로부터 발췌해 온 것.

「2020년 4월 22일(수)에, 여름을 불러 들이는 신선한 향기의 「시트라스바베나」시리즈가 로크시탄으로부터 등장.국내외에서 일러스트레이터, 관장,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활약하는 Ayumi Takahashi와의 콜라보레이션이 실현되어, 아름다운 풍경을 선명한 색채에 의해서 그려낸 일러스트를 패키지에 디자인.신선한 향기립를 연상시키는, 두근두근하는 마무리다.」 

이하, 최근, 그녀에게 사 준, BYREDO의 향수에 관한 참고의 투고.

아로마 마스크 라이프를 만끽 w→
/jp/board/exc_board_8/view/id/3022613/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참고의 투고.

패션으로 알아?연애 심리 테스트→
/jp/board/exc_board_8/view/id/2993384/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데이트옷 진지하게 생각해 망상해 본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77037/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골든 위크 치카바 명당나가 스포트→
/jp/board/exc_board_8/view/id/2833327/page/9?&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어머니의 날의 기프트로서 또 기혼자는, 오 님에 대한, 평소의 감사를 담은 약간의 선물로서 하-바륨은, 약간의, 추천입니다.



이하, 「」 안.다른 분의 투고에 있어서의 조금 전(4월 10일)의 나의 레스보다...

「평소의 감사를 담고, 오 님에 꽃을 주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일전에, 그녀에게 장미의 프리자브드후라워(5,000엔대 정도의 물건)을 주었습니다만, 프리자브드후라워는, 오래 가고, 도움이 필요 없으며, 좋아요^^ 또, 일전에(라고 말해도 있다 정도전입니다만), 그녀와 미드타운 히비야에서 데이트 하고 있었을 때(이하로 링크를 붙인 투고때입니다), LEXUS MEETS로 하-바륨(3,500엔 정도의 물건)을 사고,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에게 주었습니다만, 하-바륨도 좋을지도 모르겠네요(지금도 LEXUS MEETS에, 하-바륨이 놓여져 있을까 잘 모릅니다만).

어제의 산책 →
/jp/board/exc_board_8/view/id/2764744?&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하-바륨이란, 이런 느낌의 물건입니다→
https://bv-flower.com/SHOP/141355/list.html


덧붙여서, 위의, 「」 안의, 장미의 프리자브드후라워는, (그녀는, 그녀의 모친과의 관계가, 그야말로, 어릴 적부터 만성적으로 능숙하게 가서 않습니다만), 3월 무렵, 그녀가, 그녀의 모친과의 관계로, 일시적으로, 침체하는 것이 있고, 그 이야기를, 그녀로부터 듣고 있던 내가, 그녀를, 기운을 북돋우기 위해, 이유와 함께, 그녀에게 써프라이즈로 선물 한 것입니다(그녀는, 매우 기뻐해 주었습니다).덧붙여서, 우연히, 화이트 데이의 시기와 겹쳤습니다만, 물론, 화이트 데이의 선물은, 또, 따로 사 주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골든 위크 치카바 명당나가 스포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골든 위크 치카바 명당나가 스포트」에 관련해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재작년의 GW(도도로키 계곡)→
/jp/board/exc_board_8/view/id/3063110/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쿠로키 메이사, 자택에서 셀프 메이크 촬영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yqxuJ9Tiy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인기있는 아저씨의 특징 5선거 연령을 거듭했기 때문에 나오는 매력! 6월 1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2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개인적으로, 마시는 치는 사는 것 동안, 치는 사고는 하지 않는 남자로, 나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풍속에 가거나 갬블(파칭코나 경마)을 하는 타입의 남자가 아닙니다(개인적으로(어디까지나의 개인적으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는 일은,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라고 생각해, 고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나와 2명 뿐으로 마시는 관계에 있는, 나의 부모 해?`「술친구의 여성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카바레식 클럽의 호스테스(hostess)를 하고 있는 친구는 있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무기(술고래)→
/jp/board/exc_board_8/view/id/3094311?&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나의 앞의 투고·레스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하, 위의 동영상의 5번째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8 x4의 비누의 향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53672/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레스중에서, 청결감에 관련하는 문장입니다.


「역시, 기본적인 청결감은, 중요한 포인트군요.땀이 냄새나 체취(일본은 통상 남성이 향수를 바르는 습관이 없기 때문에, 향기의 강하지 않은 데오도런트로 케어.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하므로, 평상시 8 x4의 비누의 향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입니다), 구취,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은 보통으로 머리카락을 씻고 있으면 통상 괜찮다고 생각합니다만) 머리카락의 향기나, 성장한 조(조의 사이에 검은 쓰레기가 쌓여 있다는 언어 도단 w), 구두의 더러움, 먹을 때에 쿠체크체 소리를 내 먹는 것, 어느쪽이든 하나에서도 걸리면, 역시 안된다라고 생각합니다.」


「 나는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가, 치과 의사에 가서 정기적으로 치아의 클리닝은 하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땀의 냄새나 체취의 케어는, 평상시 8 x4의 비누의 향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프라이빗의 데이트등의 경우는, 옛부터(마세라고 있는지도 모릅니다만, 학생의 무렵부터...), 향수를 바르는 경우도 있습니다(학생의 무렵부터, Calvin Klein Eternity for men등을 기꺼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 나는, 향수는, 학생의 무렵부터, Calvin Klein Eternity for men등을 기꺼이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금년중에, 새로운 스스로 납득이 가는 향수를 찾아내고, 붙이기 시작하려고 생각합니다(뭐, 종래대로, 상시, 향수를 바른다고 하는 것이 전혀 없습니다 가).」



이하, 「」 안.넷으로부터 빌린(넷으로부터 인용한), Calvin Klein Eternity for men의 향기에 대한 설명.

「시트라스(감귤계)와 그린의 상쾌함으로부터 시작되는 톱 노트에 후로랄이 향기나 미들 노트.라스트 노트에서는 웃디인 남성적인 침착성이 상냥하고 따뜻하게 감쌉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나의 앞의 투고보다...위의 동영상의, 1번째와 2번째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입니다.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실은 약삭빠르다고 아는 25의 행동을 해설!타→
/jp/board/exc_board_8/view/id/307276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의 마리코씨시리즈 첫레스외 w→
/jp/board/exc_board_8/view/id/3052317/page/3?&sfl=membername&stx=nnemon2


「Dartagnan씨.릴렉스 너무 하면 울거나 타메구가 되기 때문w>그것은, Dartagnan씨에게 마음을 열고 있다고 하는 일로, 결코 나쁜 일은 아니어요.

응, 큰 일이지.그랬었어(그렇구나).그렇게 말하면, 그 때도, 큰 일이었었어군요.알아라고 한 느낌으로 이야기를 들어 줍시다.마리코씨가, 대충, 고민·푸념을 다 이야기하고 , 있다 정도, 상쾌해지면, 공기와 화제를 바꾸기 위해, 마리코씨를 부정하지 않는 듯한 기울기상으로부터의 위트가 풍부한 개그의 하나에서도 말하고, 마리코씨를 웃겨 줄 수 있으면 좋은데요(^_-)

그랬더니, 디저트라도 부탁할까하고 하고, 디저트를 부탁해 2명이서 쉐어 해 먹읍시다 w

이하 「」 안.전의 Dartagnan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jp/board/exc_board_8/view/id/2587783/page/121

「 나의 어머니는,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머니에게, 남자는 눈물을 보이는 것은 아닌, 남자는 간단하게 울어서는 여성을 지킬 수 없는 등이라고 한 내용의 일을 듣고, 자라 왔다고 하는 영향도 있어, 나도 실제로, 그 대로이다고 생각, 나는, 적어도 중학생 이후는, 자기 자신에 관한 일로, 운(눈물을 흘린)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뭐, 그런 나도, 슬픈 영화라든지 슬픈 드라마라든지에는 약하고, 생각보다는 눈물이 많다고 하는지, 생각보다는 곧 눈물이 나와 버리는 편입니다만(뭐, 눈물이 나온다고 하는 것만으로, 운다고 할 정도가 아니다) w

내가 젊은 무렵의, 연하의 친한 여자 아이의 친구로, 「타이타닉」너무 좋아의 여자 아이가 있고, 「타이타닉」을 몇번이나 보고 있어 몇 번 봐도 눈물이 나온다고 했던 w그 여자 아이는 무라카미 하루키 매니아이기도 해, 확실히 미하-여자 아이였지만, 마리코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마이 페이스인 여성인가? 여성과 남성으로 약점의 같은 곳과 약점이 다른 곳이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겠네요.

Dartagnan씨, 또 영화와는 관계가 없는 이야기가 되어 버립니다만(투고의 본문과는 관계 있어요), 우는 일도, 여성의 스트레스 발산·해소 방법의 하나인 것 같습니다.여성이 자신이 원인의 일 이외로 울고 있는 경우, 단지 울고 있는 일을 지켜봐 준다(자신에게 말을 건네면서 울고 있는 경우는, 「응!」, 「응!」라고 이야기를 들어 주면서, 지켜봐 준다)만으로 좋은 것 같습니다.이제 다 울까 라고 하는 기회를 가늠하고, 상냥한 따뜻한 웃는 얼굴로 개그의 하나에서도 말해 주면, 조금 전까지, 울고 있던 일이 거짓말과 같이, 또 상쾌한·상쾌한 웃는 얼굴로 돌아옵니다.

다자이 오사무가, 「인간 실격」(였는지?)(으)로, 여성이 울기 시작했을 경우는, 단 것을 주면 좋다고 한 느낌의 일을 쓰고 있었습니다만, 그것은, 나의 실체효험으로부터 말해도, 있다 정도 유효합니다 w 덧붙여서, 나는, 고교생으로부터 대학생의 처음무렵까지, 다자이 오사무를 아주 좋아하고, 많은 다자이 오사무의 작품의 문고본을, 표`로 가지고 있었던 w」

만약, Dartagnan씨에게, 마리코씨의 일을, 일생, 친구로서 소중히 하는, 기상이 있다라면, 마리코씨와 디저트를 먹으면서, 벌벌 떤 소리가 아니고, 침착한 자신을 가진 소리로, 「너의 그 웃는 얼굴을 보기 때문에(위해)라면, 나는 너의 눈물과 고민을 일생 계속 받아 들인다」라고 에서도 말합시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나의 여성의 이야기의, 들어 능숙이라고 하는 것에 관한 에피소드로서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시부야의 스페인비탈에 「인간 관계」w라고 하는 옛날 자주(잘) 이용하고 있던 노포의 바가 있다의입니다만→
https://www.enjoytokyo.jp/solo/detail/907/


차분히 마신다고 하는 것보다도 「인간 관계」로 밤놀이 남자 친구·친구들과 만나 조금 마신 후, 시부야의 클럽이나 다른 바 또는(시부야로부터 버스로 이동해) 록뽄기·니시아자부 근처의 클럽·바에 헌팅에 계속 내보낸다고 한, 약속에 잘 사용하고 있었던 w 「인간 관계」로, 여자 아이의 연애 상담에 응한 일도 있습니다 w 내가 대학생 당시의, 같은 대학학· 동학년·동갑의 친한 여자 아이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매우 살갗이 흼으로 조각이 깊은 얼굴 생김새의 미인씨로(어릴 적부터 하프?(이)라고 (듣)묻는 일도 어느 정도 있던 것 같습니다), 빈유인 일에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던 빈유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만 w(도쿄의 서부 교외 출신으로 도쿄의 서부 교외의 친가에서 대학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고교생의 무렵부터 교제하고 있던, 다른 대학에 다니고 있던 고교생의 무렵은 야구부에서 활약하고 있던 장신 이케멘의 그이(고교생 당시 그 여자 아이가 다니고 있던 남녀공학의 고등학교에서 여자 인기 제일의 남자였다고 합니다)가 있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가, 그 그이와 관계가 능숙하게 가서 않았던 시기에, 나는, 그 여자 아이와 「인간 관계」로 만나 연애 상담에 응해, 그 후, 다른 바로 이동해 차분히 연애 상담에 응해(라고 말해도, 나(은)는, 거의 거의 그 여자 아이의 이야기를 들을 뿐(만큼)이었습니다만), 그 후, 러브호텔에 가서 숙박해, 그 여자 아이와 하룻밤 한계의 관계를 가졌습니다(그 날의 일에 관해서는, 그 여자 아이는 부모에게 나에게 밤새 마시기와 이야기에 교제해 받았다고 거짓말했다고 합니다).그 후, 당분간, 그 여자 아이가 그 그이와 관계가 능숙하게 가서 않은 동안, 몇회인가 그 여자 아이와 둘이서로 마셔 그 여자 아이의 이야기를 들어 섹스했습니다(그 여자 아이와 교제로 발전하지 않았던 것은, 나는 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있던 때문.나는, 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당분간 하면, 자연과 그 그이와 보다를 반환(다시 관계가 좋아져), 그 여자 아이는 대학을 나와 머지 않아, 20대의 전반으로, 동갑의 그 장신 이케멘의 그이(대학졸업 후는 회사원이 된다)와 결혼해, 나는, 그 결혼식에, 그 여자 아이의 같은 대학학의 친한 친구의 한 명으로서 출석했습니다(그 여자 아이와 그 그이가 보다를 되돌려, 내가 그 여자 아이와의 육체 관계가 없어진 후도, 그 여자 아이와 친한 친구끼리라고 하는 관계는 변하지 않았던 때문).나와 그 여자 아이가 육체 관계를 가졌다고 하는 일은, 나와 그 여자 아이 2명만의 비밀로, 아직도 누구에게도 들키지 않다고 생각하는 w 물론?`사의 여자 아이의 그이(현재는 그 여자 아이의 남편)도 모릅니다(덧붙여서 2명 모두 나와 동갑이므로, 나와 같이, 지금은 중년이 되어 있습니다만.덧붙여서, 나도 있을 수 있는 이것 새로운 인간 관계를 할 수 있었으므로, 지금은, 그 두 명이란, 자연 소멸이라고 한 느낌으로 연락이 끊어지고 있습니다).」




「내가 젊은 무렵(20대의 무렵)의 에피소드를 보통으로 이야기한 것만으로, 생생한 에로가 되어 버립니다만 w(끝나지 않습니다.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와 둘이서 작은 개인 사업(그 남성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원래, 대학의 끝나갈 무렵부터 사업을 시작하고 있고(엄밀하게는, 대학의 끝나갈 무렵, 그 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가 이미 시작하고 있던 사업에 참가한)), 도중 , 나는, 사업을 떨어지고, 기업에 취직해,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도 있었습니다만, 또 사업으로 돌아왔습니다만, 이하의 이야기는, 내가 한시기,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나는 그 회사에서 중년의 여성 상사에게 마음에 들어 귀여워해지고 있었습니다만, 그 회사에 사무에 아르바이트로 들어가 있던, 마름의 큰 가슴씨인, 당시 , 20대의 후반인 미인 유부녀와도 사이가 좋았습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남편과의 사이에 당시 아직 아이 없음)는, 화려한 여성으로, 남편은, 전 배우를 목표로 하고 있던 연예인·모델 사무소에 소속해 있던 전 모델로 당시 꿈 깨지고 회사원을 하고 있던 사람으로, 그 여성도 젊은 무렵(20대의 처음의 독신의 무렵), 동성의 친구와 2명이서 남쪽의 섬에 여행했을 때에 인기(인기척)가 없는 비치에서 2명이서 전라로 헤엄친 일이 있거나(그 때의 감상으로서 이 이상 없고 기분 좋았다고 말했던 w), 동성의 친구와 록뽄기·니시아자부 근처로 밤놀이로 부이 부이 말하게 하고 있었을 무렵, 유명한 남성 연예인에 이끌려 함께 마시거나 든지 하고 있던 사람으로, 뭐사내에서 떠 눈에 띄어, 그러므로에, 그 나의 여성 상사로부터 미움받아 그 여성 상사를 중심으로서 사내에서 여성 사원들의 이지메의 대상이 되고 있었습니다.그것이 원인으로, 그 미인 유부녀는, 그 회사를 울면서 그만두고 갔습니다만, 나는 그 미인 유부녀와 둘이서로 외식으로 점심 식사를 먹고 있을 때(그 일자체는, 특별히 눈에 띄지 않았습니다.왜 (이)라면 당시 , 나는, 회사의 다른 여성들과도, 둘이서로 외식으로 점심 식사를 먹고 있었기 때문에 w)나, 일이 끝난 후, 몰래(2명만의 비밀로), 둘이서로 마셨을 때에, 내가, 그 미인 유부녀의 푸념을 듣고 있는 동안에, 나는, 그 미인 유부녀와 육체 관계만의 불륜 관계가 되었습니다(당시 , 그 미인 유부녀는, 남편과의 관계는, 특히 나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만, 남편과의 사이의 연애 타이머는 이미 끊어져 있던 것 같습니다 w).나는, 당시 , 팔방 미인으로, 그 미인 유부녀가 회사를 그만둔 후도, 변함없이에, 계속해, 그 중년의 여성의 상사에게 마음에 들어 귀여워해지고 있는 한편으로, 그 미인 유부녀가 회사를 그만두어 그 미인 유부녀가 그 회사와 무관계하게 되고 나서도, 당분간, 그 미인 유부녀와 육체 관계만의 불륜 관계는 계속 되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장신 마름의 큰 가슴씨입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마름의 큰 가슴씨였지만, 장신이 아니고, 얼굴도 체형도 그라비아 탤런트 스기하라 앙즈리 닮아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스기하라 앙즈리의 가슴은 인공젖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천연젖이었습니다.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인공젖의 여성과는 관계를 가진 일이 없습니다).



사진은, 차용물.지금, 적당하게, 스기하라 앙즈리로 화상 검색해 나온 화상중에서입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당시 , 얼굴도 체형도, 세간, 이 사진의 스기하라 앙즈리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얼굴도, 정말로 미인으로, 스기하라 앙즈리닮은 미인씨였습니다)」



연애 타이머에 관해서는, 이하로 소개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작년의 12월 14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21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YcqqfsBxm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여성을 떨어뜨리는 궁극의 테크닉은 이것이다!뇌과학자적으로 나카노 노부코가 해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어떤 모습 하면 좋을까요?>(상쾌하게, 웃는 얼굴로, 깨끗이, 수줍지 않고 , 불쾌한 감을 절대로 내지 않고 라고 하는 5 원칙을 지켜.뭐, 이 5 원칙, 지금, 순간적으로 생각해 떠올랐습니다만 w), 「마리코씨, 패션, 언제나 어울리고 있어 멋지다고 생각하지만, 특히, 00(Dartagnan씨가, 지금까지 마리코씨의 옷을 관찰해 와 좋다고 생각한 옷)무슨, 멋졌습니다(또는, 멋졌어)라고 하면 좋다고 생각합니다.포인트는, 「언제나 멋지다」라고 하는 일을 잊지 않는다고 하는 일과 「입고 왔으면 좋겠다」는 아니고 「00이 특히 멋졌습니다」라고 Dartagnan씨가 마리코씨가 지금까지 입고 온 옷 중(안)에서 특히 멋지다고 생각한 옷에 관한 감상을 말한다고 말하는 일입니다」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의 마지막의 분의 이야기의 연애 타이머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의문으로 생각합니다.



나와 나의 지금의 그녀는, 현재에 있어도, 교제 처음의 무렵과 완전히 동글자, 사이의 좋은 점과 신선함을 열심히에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결코 능숙하게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나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특히 나쁘지도 아무것도 없습니다(그녀의 어머니의, 나에 대한, 인당은, 좋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왜일까, 신기하다와 마음에 들고 있는 감조차 있어요 w).」


바로 위의 「」 안의 일의 자세한 것은, 이하로 링크를 붙인 투고, 「이케멘·미녀를 반하게 하는 사람의 조건」을, 참조해 주세요.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케멘·미녀를 반하게 하는 사람의 조건→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표`,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 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헤아드네이션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2241?&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gBNYnn9X6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미남 미녀 커플은 잘 되어?가지 않아? 전에,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와 있던 것을, 기억하고 있던, 동영상으로, 지금, 검색해 내고,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6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고, 지금까지 여성들에게는 많이 행복하게 해 받아 왔습니다.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여성에게 사랑받는 요소의 하나로서, 이하의 일을 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이하에 드는 것은, 어디까지나, 요소의 하나입니다만...).

그것은,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있는 그대로의 여성을, 긍정하고 인정해 주고, 큰 그릇으로(어디까지나, 가득, 가득해는 없어요 w), 여유를 가지고, 있는 그대로의 여성을 사랑함과 동시에, 있는 그대로의 여성의 매력·좋은 면·장점을 꺼내는·신?`호 해 주는 일이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있는 그대로」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물론 룩스도 포함됩니다만, 그것은 일부에서 만나며, 「있는 그대로」라고 하는 것은, 포괄적·종합적인 물건이며, 그 여성의(물론 내면도 포함한) 있는 그대로의 존재의 가치 자체의 매력의 긍정입니다만, 상술한 대로, 나는,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고, 상대의 여성의 「있는 그대로」의 나에 의한 긍정·평가에 관해서, 내면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큽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에 대한,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사용하고 있고, 물론, 영화, 「아나운서와 눈의 여왕」보다, 훨씬 더 옛부터(내가 고교생 정도로부터 w) 사용하고 있었던 w」



이하, 작년의 12월 20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아마,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의 투고로 소개한 2로 바로 아래의 동영상 1개의, 3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케멘호스트가 자택을 공개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68339?&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3mMspDtYlD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작년의 11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강사의 호스트는, 어쩐지 정형하고 있는 같은 얼굴과 같이도 보이는군요(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덧붙여서, 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정형한 일도, 정형하려고 한 일도, 한번도 없습니다.


이하, 「」 안.전의 Dartagnan씨의, 이 투고(마리코씨시리즈 90회.작년의 1월 11일에 행해진 투고입니다)의 나의 레스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537934/page/131

「이탈리안도 좋습니다만, 프렌치도 좋네요^^ 코스 아닐지? 어느 쪽으로 해도, 시간이 허락하면, 디저트까지 포함하고, 기다리거나와 즐겨 와 주세요^^

내일은, 통상의 업무의 날이 아니고, 업무를 끝낸 후, 세련된 프랑스 요리점에서의 회식인 일로부터, 당연, 마리코씨와 선배의 여성은, 그 일을 고려하고, 액세서리등도 포함하고, 패션의 토탈 코디네이터를 생각해 출근해 온다고 생각합니다.또, 그 회식이 남성인 Dartagnan씨를 섞은 일인 일도 다소나마 의식하고 코디네이터를 생각해 출근해 온다고 생각합니다.

전원, 와인으로, 거나하게 취하게 되어 온 곳에서, (직장 관계자이고, 그렇지 않아도, 너무 해 는 이크나이입니다만 w), 선배의 여성에 대해, 아무렇지도 않게 여성인 일을 의식시켜 주고, 아무렇지도 않게 칭찬해 주면 좋다고 생각합니다^^(어디까지나, 아무렇지도 않게.예를 들면, 선배의 몸에 대고 있는 액세서리에 화제를 거절해, 거기로부터, 이야기를 꺼내고, 화제를 펼친다든가...).선배의 여성의 일을 화제로 해, 아무렇지도 않게 선배의 여성을 칭찬해 주면, 그 95 %정도의 것(100%를 넘어서는 안됩니다 w)한 힘가감으로, 마리코씨의 일을 화제로 해, 아무렇지도 않게 마리코씨를 칭찬해 주는 것을 잊지 말아 주세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의 님 들인 면을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만, 나의, 사람의 욕을 하지 않는 곳도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w(응, 스스로는, 완전하게, 그런 일은 없다고 생각하지만.나는, 기본적으로, 사람의 욕은 하지 않는 주의입니다만, 나는, 성인 군자(완벽한 인간)는 아니기 때문에 w).

나의, 기본적으로, 사람의 욕은 하지 않는다고 하는 성격은, 아마, 내가, 자란 가정환경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의 남동생도, 옛부터, 기본적으로, 사람의 욕은 하지 않는 성격입니다).나의 부모님은, 나의 부모님 본래의 성격에 의하는 것인가, 그렇지 않으면, 부모님의 교육 방침에 의하는 것인가는, 잘 모릅니다만, 옛부터(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부터), 적어도,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앞에서는, 기본적으로, 사람의 욕을 하지 않는 사람들입니다.」


이하, 1월 16일에 간 투고나 들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그저께(1월 1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에 소개한 3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 칭찬하는 방법은 NG!또 만나고 싶어서 줄 수 있는 칭찬하는 방법→
https://youtu.be/l37OYhs5LnY


위의 동영상에 관련하고, 나는, 나의 성품으로부터 말하고, 2번째의, 「근거가 있는 곳만을 칭찬한다」 밖에 할 수 없네요(덧붙여서, 그래서,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부자유는 하고 있지 않습니다 w).동영상의 최초가 칭찬하면 칭찬해 뜯는다고 하는 일은, 옛부터, 자연과 갔다 왔습니다(그것은, 나는, 「근거가 있는 곳만을 칭찬한다」라고 하는 일을 하고 온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이케멘·미녀를 반하게 하는 사람의 조건」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상, 나의 앞의 투고보다,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 「인기있는 아저씨의 특징 5선거 연령을 거듭했기 때문에 나오는 매력!」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이었습니다.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장기 연애 체질이 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3095729?&sfl=membername&stx=nnemon2
Is this love or am I dreaming?→
/jp/board/exc_board_8/view/id/3097122?&sfl=membername&stx=nnemon2
누구라도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진짜 행복하다고는 코레다!)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99046?&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신부와 시어머니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3100768?&sfl=membername&stx=nnemon2
신부와 시어머니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3101150?&sfl=membername&stx=nnemon2
성공하는 사람은【가방안에 아레가 적다】→
/jp/board/exc_board_8/view/id/3100348?&sfl=membername&stx=nnemon2
설마 당신도 「귀족 타입」?【초성격 분석】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0618?&sfl=membername&stx=nnemon2
소리 페티시즘→
/jp/board/exc_board_8/view/id/3100004?&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2439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2611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 (7) nnemon2 2021-03-21 2514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2384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2391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2260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2099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 (7) nnemon2 2021-03-15 2258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 (10) nnemon2 2021-03-13 2234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 (5) nnemon2 2021-03-12 2023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2249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2159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 (8) nnemon2 2021-03-08 2645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 (2) nnemon2 2021-03-07 2467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2456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2382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3004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2200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2221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248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