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明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昨日は、祝日ですが、個人的に仕事でした。今日は、土曜日ですが、個人的に、基本的に、仕事です(仕事は、早目に切り上げ、午後2時位に、我が家に帰って来て、その後、少し(1時間程)、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する予定)。これから、車で、出勤します。


ちなみに、昨日の夜11時頃から、今日の0時30分頃まで、(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お話しました。今日は、夜から彼女が合流し(夕方から夜に、車で、彼女を、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迎えに行き)、夕食を、彼女と、我が家で食べ、彼女は、我が家に泊まる予定です。



以下で、紹介している動画、「たったこれだけ!?モテるおじさんとモテないおじさんの差はこんなに些細な事!」と、「【親との関係でわかる】嘘つきの見分け方」は、昨日の夜(昨日の夜と言っても、厳密には日付が変わって今日になっていましたが)、寝る前に、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先日行った以下の投稿で、田中みな美さんの事に触れていますが、以下でリンクを付けた記事は、先日、yahooニュースで出ていた記事で、その関連で、ちょっと目に付いて、ちょっと見てみた記事です。ちなみに、私は、田中みな美さん自体については、全く詳しくありません。

酒に強い女性芸能人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20527?&sfl=membername&stx=nnemon2


田中みな実、未だに元カレが忘れられず!? 森三中・黒沢「そんなに好きだったの!?」(7月23日に、アップされた記事の様です)→
https://trilltrill.jp/articles/1486503


以下、「」内。上でリンクを付けた記事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さらに彼女は、「好きだった彼と別れたときは、一生1人でいいと思った」「彼と戻れないのであれば一生1人でいいと思った」と回想。ここで黒沢が念のため「それは(私の)知ってる人?」と尋ねると、田中は「そう、そう」。

黒沢はその元カレが誰なのか思い当たるのか、「ウソでしょ!? そんな好きだったの!? ウソでしょ!? ホント!?」と何度も確認しながら驚き。田中が「好きでしたね」と答えると、黒沢はまたもやびっくり。「ウソでしょ!? えーっ!?」と声を上げた。

「その後にお付き合いした人もいたが、なんだろう…」と、その元カレとどうしても比べてしまうと田中が述べると、同じくゲストで来ていたインフルエンサー・ミチが「越えられないんですか?」と質問。田中が「うん」とうなづくと、黒沢は「ちょっと待って、そんな魅力あったの?」と、未だに信じられない様子。

田中は「(その元カレとは)別れてから1回も会っていない」として「美化されちゃってるだけだから」と、引きずる理由を話していた。」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忘れられない男になる&元彼を忘れる方法など(去年の5月1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Zh-3uITIdCg


心理学が明かす【長期的にモテる】性格ランキング(去年の7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7N2bXMMUig4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たったこれだけ!?モテるおじさんとモテないおじさんの差はこんなに些細な事!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7月2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3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長期恋愛体質にな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309572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昨日の夜と言っても、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恋愛が続く人の秘密】長期恋愛体質になる方法(6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J64FN7k0E4Q

 
上の動画の話に関連して、私は、生まれつきの性質として、(おそらく)マインドフルネスなるものは高い事から、瞑想の必要はない様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去年の1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2KgrMFt8Yg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は、頭が良い(ちなみに、IQの高さ(認知能力の高さ)は、上の動画によると、ほぼ遺伝で決まってしまうようです)、親の学歴が高い(ちなみに本人の学歴は関係ない様です)、メンタルが安定している(自己コントロール能力がある)だそうです。



1.2万人を30年追跡して判明!起業家の才能がある人の3つの特徴(去年の4月1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PXAV9jEctqM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起業して成功している人の特徴は(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子供の頃・若い頃、ワルであった(やんちゃしていた)事に加えて、実家が裕福、高い教育を受けていた、両親の仲が良いの3つの特徴を有する事だそうです。ちなみに、よく分からないけどw、私の両親は、昔から今に至るまで、とても仲が良いという事は、自信を持って言えます。


私の両親(私の父と母)及び両親の関係性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所沢航空記念公園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20322?&sfl=membername&stx=nnemon2
長澤まさみ、竹野内豊の“好きだ!”に「私も…」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sfl=membername&stx=nnemon2
50代婚歴ありお子さんあり男性がめっちゃ強い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0366?&sfl=membername&stx=nnemon2
多くの男は女性を感動させるツボをわかっていない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543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父と私の同じ点・違う点→
/jp/board/exc_board_8/view/id/3074640/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


【親との関係でわかる】嘘つきの見分け方(7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9NEYSxFAS3s


以下、「」内。後述する、投稿文より、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基本的に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に)性格は優しく、厳しさの中に優しさがあると言うよりも、優しさの中にも厳しさがあると言った人でした。また叱る際にも、感情的に叱るのではなく、理詰めで教え諭すような叱り方をする人で、愛情を持って叱る人でした。」

「私の父も、私の母も、昔から、子供を叱る・お説教する時は、感情に任せて、怒鳴ったりするのではなく、理詰めで教え諭すような叱り方をする主義です。私も私の弟も、父親にも、母親にも、一度も、大きな声で、叱られたような事はありません。」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両親にも親戚にも、体罰を受けた事は、生まれてから、一度もありません。


体罰で【暴力的メンヘラ】になってしまった人を救いたい(去年の6月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fbCt8STv9J0


野球界のご意見番とやらが【知性の低さをプレゼンしていた件】(去年の8月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Nvzzg-8E5l0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去年の4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3つしか見ていません。上の動画の、戦略と戦術の話は、上の動画作成者の言っている通り、個人の、働き方や人生にも当てはまると思います。


上の動画の話に関して、職人・技術者ならば、戦術至上主義でも良いと思いますが、職人・技術者に、働いて貰う・協力して貰う・助けて貰う(力を借りる)、経営者としては、基本的に、明らかに、戦術至上主義よりも、戦略至上主義の方が良いでしょう。


以下、参考の投稿。

西 竹一(nishi takeichi)男爵→
/jp/board/exc_board_11/view/id/3001124?&sfl=membername&stx=nnemon2
白州次郎・白州正子→
/jp/board/exc_board_11/view/id/3000439?&sfl=membername&stx=nnemon2
ポジティブ過ぎるアメリカ人/アメリカで生き抜く方法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5057?&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幼い頃、サンタクロースはいると思っていましたが、家で私に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をくれる人(親)とは関係のない存在だと思っていました。だから、幼い頃・子供の頃に、家にサンタクロースが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を運んで来ると信じている友人達に、「うちは、サンタクロースではなくて、親が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をくれるんだよ」と言っていました。後に、私が大きくなった時に、私が母に、「何故、他の家のように、サンタクロースが家にクリスマスプレゼンを運んで来るという事にしなかったの?」と聞いたら、母は、「誤魔化す事は出来ないから」と言っていましたw 「誤魔化す事は出来ないから」ってw、たぶん、母は、単純に面倒臭いだけだったのだと思いますw ちなみに、昨日の夕食の時に、彼女に、「子供の頃、サンタクロースの存在って信じてた?」と聞いてみたら(実は、我ながら、意外な事に、今の彼女に、その質問は、初めて聞きました)、彼女は、小学校5年生まで、サンタクロースの存在を信じていて、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は、サンタクロースが家に運んで来るものだと思っていたそうです。彼女は、小学校5年生の時、彼女の父の働いている会社の彼女の父の部下が、彼女の家(彼女の実家)に訪れた際に、その会社の人が、彼女の父が彼女に買った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を見て、「あっ、あれ、○○(買った場所)で買っていましたよね」と彼女の父に言っているのを聞いてしまった事をきっかけに(彼女は、その話を聞いた時、驚いたそうです)、サンタクロースを信じなくなったそうです。


以下、「」内。おまけで、私の前の投稿文より。。。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の、私の母のクリスマスに関連するエピソード。

「私の母は、少し、バタバタして、おっちょこちょいの面もあり、私と私の弟が、子供(小学生)の頃、私と私の弟の、それぞれの、親しい友達を、数名ずつを呼んで、家(私の実家)で、クリスマスパーティーを開いた際に、さあケーキよと言って、大きなケーキ(私の母が作ったケーキではなく注文したケーキですがw)を、テーブルに運んで来る際に、私の母は、何かにつまづいて(何だか忘れた)、コケて、ケーキを逆さまに床に落として、台無しにしてしまった(もちろん、その時、私も、私の弟も、それぞれの友達たちも、一瞬、固まり、開いた口が塞がりませんでしたw)なんて事もあります。

私の母は、クリスチャン(Christian)ではありませんが(ちなみに、(既に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は、プロテスタント(Protestant)のクリスチャン(Christian)でした)、私の両親は(ちなみに、私の父も、クリスチャン(Christian)ではありません)、毎年、クリスマス時期に、自分達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近所の、(自分達の)親しい友人達等を、招いて、クリスマスパーティー(Christmas Party)を行っていますが、その際には、毎年、メイン(main)料理として、丸ごとの、ローストターキー(roast turkey)を注文していますが(ローストターキー(roast turkey)は、私の母が、自分で、作る訳ではないw)、(私の母は、昔から、ミーハーな女性ですが)、そうした事も、私の母の、ミーハー的な性格から来ていると思います(私の母は、チャラチャラした性格であり、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母のお弁当(bento)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5610/page/13?&sfl=membername&stx=nnemon2
露天風呂→
/jp/board/exc_board_8/view/id/2996377/page/1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留学先で自分の容姿を50点と言われた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8750?&sfl=membername&stx=nnemon2


「留学先で自分の容姿を50点と言われた話」は、私の話ではなく、すぐ下の動画の作成者の話です。


以下の投稿(「【芸能人の悲しい事件】が多い理由他」)と合わせて、一つの投稿と言った感じです。以下の投稿(「【芸能人の悲しい事件】が多い理由他」)と合わせて、ご覧下さい。

【芸能人の悲しい事件】が多い理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8751?&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吉川ひなの40歳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8134/page/1?&sfl=membername&stx=nnemon2


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芸能人の悲しい事件】が多い理由他」で、新たに紹介している動画、「【芸能人の悲しい事件】が多い理由」、(以下の3つの動画は、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及び、その関連動画で、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留学生必見】なぜアメリカで学ぶのか」、「最強の英検利用方法とは!?」と、この投稿で、新たに紹介している動画、「留学先で自分の容姿を50点と言われた話」は、昨日の夜(厳密には、日付が変わって今日になっていましたが)、寝る前に、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留学先で自分の容姿を50点と言われた話 動画は、借り物。1月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

すぐ上の動画に関して、動画作成者は、縄文(Jomon)系の、イケメンなのにな(ちなみに、私も、縄文(Jomon)系の顔ですw)。どうしたのでしょう? 鼻の形の関係かな?(鼻が高ければ良いと言う訳ではない。と言うか、白人の間では、鼻が高過ぎる、鼻が、大き過ぎるという事が、容姿についての、コンプレックスになる様です。まあ、日本人で、ハーフでもなければ、鼻が高過ぎるとコンプレックスを持っている白人程、鼻が高い人は、ほぼ、いないと思いますが)。

それとも、なよなよ・へらへらしていて、女々しく見えたのかな?

それとも、体格の関係で、女々しく見えたのかな?

それとも、テストステロン(男性ホルモン)が少なかったのかな?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私は、生まれつき、テストステロンが多い男だと思います。その事につい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留学先で自分の容姿を50点と言われた話他」を参照して下さい。ちなみに、テストステロンと頭髪(禿げる禿げない)は、関係ないようです。ちなみに、私は、おじさんですが、今でも、髪の毛は、フサフサですw その事に関しても、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留学先で自分の容姿を50点と言われた話他」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外見レベル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的戦略】とは(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wg1TBItbA40


上の動画に関連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女子校・共学違い5(終わり)→
/jp/board/exc_board_8/view/id/3013494?&sfl=membername&stx=nnemon2
女子校・共学違い(番外編2)(必要なのは少しの自信)→
/jp/board/exc_board_8/view/id/3008131/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IQが高い事は、年齢の割の若さにも関係しているよう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私は、以下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去年の9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ちなみに、私は、ゆたぼんについて関心がなく、全く、詳しくあり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

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したw

私も私の弟も、子供時代、ズル賢い子供で、母の前で、お行儀が良いペット(愛玩動物)を演じている限り、母に愛されて、母に甘やかされて、結果として、自分達の得になる(自分達が幸せにな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う感じの子供でしたw

また、それに関連して、私も私の弟も、こうすれば、大人達に、可愛がられ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った感じの子供で、(まるで、女性が小悪魔テクを無意識的・意識的に使うようにw)、そうした事を、無意識的・意識的に行っ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w、お客さんが家に来た際は、多くの場合、母に、一回は、挨拶に出されました。

私も私の弟も、幼い頃・子供の頃、お客さんに挨拶する時、無意識的・意識的に、はにかんだりしていましたが、私も私の弟も、はにかんだ方が、大人に可愛いと思われ、可愛がられると言うの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た為であると思いますw

お客さんに、一通り、顔見せを済ませた後は、私の母は、それぞれの部屋に戻って遊んで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りしたのですが、私も私の弟も、長時間、お客さんに愛想を使い続けるのも疲れるのでw、母が、そのような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時は、私も私の弟も、喜んで、再び、自分たちの部屋に戻り、おもちゃやゲームで遊んでいました。」

私の弟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芸能人の悲しい事件】が多い理由他」と言う投稿と、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1972年頃の渋谷の動画/初体験は遺伝で決まる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562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参考に。
「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立ち話と言えば、上の「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のパンを買ったついでに、そのパン店(私の街のお気に入りの手作りパン店の一つ)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もパンを買って、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よって、実家の玄関で、本当にちょっと(彼女が家で待っているので、のんびりは出来ないw)母と立ち話したのですが。。。

母と最近、お友達となった、私の街の、初老の女性(以下、その母の友達と書きます)が、この私の私の実家での母との立ち話の時に(この投稿のレス欄参照)→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朝(午前中)のウォーキング途中に(母と同じで元気ですね)、私が実家に入って行ったのを目撃したらしく、後日、「お宅に、俳優さんのような格好いい男の人が入って行ったのを見たんだけど、あの人は誰?」と母に聞いたと、今日、(パンを買った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寄り)実家の玄関で母とちょっと立ち話をした際に、母は嬉しそうに私に話しました。

ちなみに、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がw)、母は、私が子供の頃から、私に関して、お宅のお子さんは格好いいですねと言った感じの事を他人から言われるのが大好物と言った感じで、いくら言われても嬉しいようですw(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


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母方の祖母)子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及び、私と母方の祖母の関係性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2513/page/1?&sfl=membername&stx=nnemon2
恋愛で【甘い】という言葉を使う理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341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と、中々、綺麗で、(自分の親族に対して言うのもなんなのですが)美人なのですが、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私の母の、痩せの大食い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は、私の母方の祖父、又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やはり、生涯、痩せている体質であった)に似たの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が、それは、母方の祖母(私の、母方の祖母は、身長は、160cm位と、祖母の世代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あった)からの遺伝であると思います(私の母方の祖父は、身長は、165cm位と小柄であった)。ちなみに、私の父の家系は、長身の家系です。


諏訪 根自子(suwa nejiko)(1920年生まれ。2012年に亡くなる)は、1930年代の初め頃から1950年代頃にかけて活躍していた、日本の、女性、violinistです。諏訪 根自子(suwa nejiko)は、1930年代の初めから1930年代の中期にかけて(諏訪 根自子(suwanejiko)が、10代の初めから10代の中頃にかけて)、(年齢の割に、とても高い実力があった事から)天才と呼ばれ、また、美人(美少女)であった事から、日本の、大衆の間で、現在で言う、女性、アイドル(idol)歌手的な、人気を博しました(おそらく。。。)。



写真は、借り物。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若い頃の、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限り、目が大きく、鼻筋が通った(鼻が高い)美人で、若い頃の、私の母方の祖母は、そっくり(完全に似てい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に似ています。しかしながら、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す。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した。

母方の祖母は、(幼い頃・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と、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自分の親族に対して、こう言う事も、何なんですが、美人姉妹でした。参考の写真。写真は、借り物。内田 有紀(uchida yuki)(1975年生まれの、日本の女優)。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顔は、調度、この写真の内田 有紀(uchida yuki)の顔を、顔の輪郭、そのままで、老けて、おばあさんのようにした顔でした。ただし、内田 有紀(uchida yuki)は、肌の色は、色黒の(たぶん。。。)、女性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肌の色は、色白(白)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身長は、160cm位と、祖母の世代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した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さらに背が高く、身長は、162cm位あ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が、体質の違いや、母方の祖母は、(幼い頃・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事と、実に対照的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絶えず動いていないと気が済まない性格と言った違いもあったのだと思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母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も、食べ物を食べる量は、おそらく、ほとんど変わらなかったのにもかかわらず)、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涯、痩せ型の体質でした(生涯、痩せ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率直に言って、性格に、怠け者で、ものぐさで、ぐうたらな面があった女性でw、私が記憶を遡れる限りから(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姿勢は、猫背気味で、歩く速度も、のんびりとして(よく言えば、ゆったりとして)、遅かっ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涯、姿勢の良さや、歩く姿の美しさ等に気をつけて、生涯、背筋が伸び(年齢の割に、非常に姿勢が良く)、歩く速度も速く、矍鑠とした、凛々しい人でし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じく)80歳代の前半(普通に女性が健康に生きたら生きる寿命より短い)で、突然に心筋梗塞で亡くなる直前まで、至って(とても)元気で、普通に生活をしていました。

私は、私の母方の祖母には、私が記憶に残る限り、一度も、叱られた事がなかったのですが、子供の頃、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家(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の、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族の家)に遊びに行った際に、挨拶の仕方等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は叱られた事があります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自分の孫(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子供)にも、他人の孫(まあ、他人の孫と言っても、私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妹の孫なのですが。。。)にも、分け隔てなく、叱るべき時は、叱ると言う、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人であった様です。とは言っても、基本的に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に)性格は優しく、厳しさの中に優しさがあると言うよりも、優しさの中にも厳しさがあると言った人でした。また叱る際にも、感情的に叱るのではなく、理詰めで教え諭すような叱り方をする人で、愛情を持って叱る人でした。

私は両親に甘やかされて自由奔放に育ちましたし、私の母も両親(私の母方の祖父母)に甘やかされて自由奔放に育ちましたが、(さすがに、私の母は、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叱られるような事はなくなったようですし、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年を取ってからは性格が丸くなったようですが(ちなみに、私が知っている、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性格が丸くなってから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です))、私の母は、相対的に、私の母方の祖母(私の母にとっては母)より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にとっては伯母)に、はるかに(ずっと)、多く叱られたようでw、母は、(もう、母方の祖母の姉が亡くなってから、長い年月が経っているので、今は、あまり言いませんが)、かつては、常々、伯母(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本質的には)優しい人であるが、厳しい人であ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やはり、自分の子供(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他人の子供(私の母。まあ、他人の子供と言って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とっては、妹の子供なのですが)も、分け隔てなく、叱るべき時は、叱ると言う、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人であった様です。と言うか、大人しくて、お行儀が良い(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よりも、活発でチャラチャラした私の母の方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相対的に、はるかに(ずっと)、多く叱られていたようですw


前述の通り、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私の母と同様、一人っ子です(一人娘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見合いで、会社員の男性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また、私の母同様、実質的には、婿養子の様な感じで、自分の実家に夫を受け入れ、子供の頃から、今まで、ずっと実家暮らしです(私の母と、子供の頃から、ずっと近所同士)。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日本 兵庫県 竹野浜海岸他→
/jp/board/exc_board_1/view/id/306449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参考のsite。
「性格がいいとモテる」はウソ; 「イケメンは3日であきる」 はウソ; 天は二物をひいき目に与える→
https://logmi.jp/154179

すぐ上のリンク先の話に関しては、うーん、どうかな。イケメン・美女が、頭が良いのかは、私は、若い頃、遊んでいた経験からすれば、完全に、人によると思うけどな。俳優・女優・モデルで、勉強が出来ない、ヤンキー上がりの人も、たくさんいますしw まあ、勉強が出来るか出来ないかと言う事と、頭が良いのか、頭が悪いのかと言うのは、また、別の話と言う事もありますが。。。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w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母の教育方針は、一見、甘く見えて、実は厳しい物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と弟に、「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って置きながら、どの様にしたら、女性(女性達)の期待に応える事が出来るのかは、自分達で考えて実行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からです。女性の期待に応えると言うのは、もちろん、ある程度、勉強が出来るとか、女性の期待に応えるだけの、ある程度の、お金を、仕事で稼げるよう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も含んでいる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も、私の弟も、基本、小学校・中学校・高校を通じて、老若男女を問わず、全ての、学校の先生から、エコ贔屓されていましたw(私の弟については、推測が入ってしまうのですが、私の弟も、おそらく、私と同じであったと思います)。この事については、投稿のレス欄に書いた、投稿の続き1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冗談が通じない相手と付き合ってはいけない理由(2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mqj3Hq2wYrQ
 


上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た動画、「冗談が通じない相手と付き合ってはいけない理由」に関連して、投稿のレス欄に書いた、投稿の続き2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参考の投稿。

 東大生がMARCHに入るならどこ?他→
/jp/board/exc_board_15/view/id/299883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間違いだらけの成功法則〜科学的に調べたら成功するための常識がほとんど間違っていた件(2月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uNTkgTGe3aI


以下、参考の投稿。

女子校・共学違い2→
/jp/board/exc_board_8/view/id/3006924/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交際するならば文化系の女性がタイプ他2→
/jp/board/exc_board_8/view/id/3093702/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のアルバイトの話の続きに関しては、投稿のレス欄に書いた、投稿の続き3を、参照して下さい。



なんてったってアイドル 小泉今日子 動画は、借り物。私が子供の頃の曲ですが。。。当時、そのマートのレジ部門の、ベテランアルバイトのレジの仕事がとても出来る女性で、レジ部門の、アルバイトの人達を纏める、実質的には、そのマートのレジ部門のチーフ的な、役割をしていた、調度、この動画の、小泉 今日子さんに、顔も体型も似たタイプの、当時26歳の小柄の美人の女性(以下、その女性と書きます)がいました。

 


【부모와의 관계로 밝혀지는】거짓말쟁이의 분별법외



적어도, 오늘·내일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어제는, 축일입니다만, 개인적으로 일이었습니다.오늘은, 토요일입니다만, 개인적으로, 기본적으로, 일입니다(일은, 빨리 끝맺어 오후 2시 정도에, 우리 집에 돌아오고, 그 후, 조금(1시간정도),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할 예정).지금부터, 차로, 출근합니다.


덧붙여서, 어제 밤 11 시경부터, 오늘의 0시 30분 무렵까지,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했습니다.오늘은, 밤부터 그녀가 합류해(저녁부터 밤에, 차로, 그녀를,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으로 맞이해에행), 저녁 식사를, 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어 그녀는, 우리 집에 묵을 예정입니다.



이하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단지 이만큼!인기있는 아저씨와 인기없는 아저씨의 차이는 이렇게 사소한 일!」라고, 「【부모와의 관계로 밝혀지는】거짓말쟁이의 분별법」은, 어제 밤(어제 밤이라고 말해도, 엄밀하게는 일자가 바뀌고 오늘이 되어 있었습니다만), 자기 전에, 도중 , 이빨을 마도달하면서 ,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요전날 간 이하의 투고로, 타나카 모두미씨의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있습니다만, 이하로 링크를 붙인 기사는, 요전날, yahoo 뉴스로 나와 있던 기사로, 그 관련으로, 조금 눈에 띄고, 조금 본 기사입니다.덧붙여서, 나는, 타나카 모두미씨자체에 대해서는, 전혀 자세하지는 않습니다.

술에 강한 여성 연예인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20527?&sfl=membername&stx=nnemon2


타나카 모두열매, 아직도 원그를 잊을 수 있는 두! 숲미나카·쿠로자와 「그렇게 좋아했어!」(7월 23일에, 업 된 기사의 님입니다)→
https://trilltrill.jp/articles/1486503


이하, 「」 안.위에서 링크를 붙인 기사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한층 더 그녀는, 「좋아했던 그와 헤어졌을 때는, 일생 혼자서 좋다고 생각했다」 「그와 돌아올 수 없는 것이면 일생 혼자서 좋다고 생각했다」라고 회상.여기서 쿠로사와가 만약을 위해 「그것은( 내가) 알고 있는 사람?」라고 물으면, 타나카는 「그렇게, 그렇게」.

쿠로사와는 그 원그가 누구인가 짐작이 가는지, 「거짓말이겠지! 그렇게 좋아했어! 거짓말이겠지! 진짜!」라고 몇번이나 확인하면서 놀라움.타나카가 「좋아했지요」라고 대답하면, 쿠로사와는 또다시 깜짝.「거짓말이겠지!네-!」라고 소리를 높였다.

「그 후에 교제한 사람도 있었지만, 일까…」라고, 그 원그와 아무래도 비교해 버리면 타나카가 말하면, 같은 게스트로 와있던 인후르엔서·미치가 「넘을 수 없습니까?」라고 질문.타나카가 「응」이라고 수긍하면, 쿠로사와는 「조금 기다리고, 그렇게 매력있었어?」라고, 아직도 믿을 수 없는 님 아이.

타나카는 「(그 원그란) 헤어지고 나서 한번도 만나지 않았다」로서 「미화되어 버린다만이니까」라고, 질질 끄는 이유를 이야기하고 있었다.」


이하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잊을 수 없는 남자가 되는&옛 남자친구를 잊는 방법 등(작년의 5월 1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Zh-3uITIdCg


심리학이 밝히는【장기적으로 인기있는】성격 랭킹(작년의 7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7N2bXMMUig4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1Zfg1aw00-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단지 이만큼!인기있는 아저씨와 인기없는 아저씨의 차이는 이렇게 사소한 일!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7월 2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3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장기 연애 체질이 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309572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어제 밤이라고 말해도,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연애가 계속 되는 사람의 비밀】장기 연애 체질이 되는 방법(6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J64FN7k0E4Q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나는, 선천적으로의 성질로서(아마) 마인드후르네스 되는 것은 높은 일로부터, 명상의 필요는 없는 님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작년의 1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2KgrMFt8Yg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은, 머리가 좋은(덧붙여서, IQ의 높이(인지 능력의 높음)는, 위의 동영상에 의하면, 거의 유전으로 정해져 버리는 것 같습니다), 부모의 학력이 높은(덧붙여서 본인의 학력은 관계없는 님입니다), 멘탈이 안정되어 있는(자기 컨트롤 능력이 있다)라고 합니다.



1.2만명을 30년 추적해 판명!기업가의 재능이 있다 사람의 3개의 특징(작년의 4월 1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PXAV9jEctqM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기업해 성공하고 있는 사람의 특징은(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어릴 적·젊은 무렵, 왈인(응석 하고 있던) 일에 가세하고, 친가가 유복, 높은 교육을 받고 있던, 부모님의 사이가 좋은 것 3개의 특징을 가지는 일이라고 합니다.덧붙여서, 잘 모르지만 w,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곧 도달할 때까지, 매우 사이가 좋다고 하는 일은, 자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습니다.


나의 부모님(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 및 부모님의 관계성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쇼자와 항공 기념 공원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20322?&sfl=membername&stx=nnemon2
나가사와삼미선, 타케노우치 유타카 의“좋아한다!”에 「 나도…」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sfl=membername&stx=nnemon2
50대혼력 있어 자녀분 있어 남성이 굉장히 강한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0366?&sfl=membername&stx=nnemon2
많은 남자는 여성을 감동시키는 단지를 모르는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543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아버지와 나의 같은 점·다른 점→
/jp/board/exc_board_8/view/id/3074640/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


【부모와의 관계로 밝혀지는】거짓말쟁이의 분별법(7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9NEYSxFAS3s


이하, 「」 안.후술 하는, 투고문보다,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기본적으로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게) 성격은 상냥하고, 어려움의 안에 상냥함이 있다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상냥함의 안에도 어려움이 있다라고 한 사람이었습니다.또 꾸짖을 때에도, 감정적으로 꾸짖는 것이 아니라, 이치따지기로 가르쳐 설득하는 꾸짖는 방법을 하는 사람으로, 애정을 가지고 꾸짖는 사람이었습니다.」

「 나의 아버지도, 나의 어머니도, 옛부터, 아이를 꾸짖는·설교할 때는, 감정에 맡기고, 고함치거나 하는 것이 아니라, 이치따지기로 가르쳐 설득하는 꾸짖는 방법을 하는 주의입니다.나도 나의 남동생도, 부친에게도, 모친에게도, 한번도, 큰 소리로, 꾸중들은 것 같은 일은 없습니다.」



이하,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부모님에게도 친척에게도, 체벌을 받은 일은,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없습니다.


체벌로【폭력적 멘헤라】가 되어 버린 사람을 구하고 싶다(작년의 6월 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fbCt8STv9J0


야구계의 의견차례인지가【지성의 낮음을 프리젠테이션 하고 있던 건】(작년의 8월 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Nvzzg-8E5l0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pNkC_t3EP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작년의 4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3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위의 동영상의, 전략과 전술의 이야기는, 위의 동영상 작성자가 말하는 대로, 개인의, 일하는 방법이나 인생에도 들어맞는다고 생각합니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 직공·기술자라면, 전술 지상 주의에서도 좋다고 생각합니다만, 직공·기술자에, 일해 받는·협력해 받는·도와 받는(힘을 빌린다), 경영자로서는, 기본적으로, 분명하게, 전술 지상 주의보다, 전략 지상 주의가 좋을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니시 다케이치(nishi takeichi) 남작→
/jp/board/exc_board_11/view/id/3001124?&sfl=membername&stx=nnemon2
하쿠슈 지로·하쿠슈 마사코→
/jp/board/exc_board_11/view/id/3000439?&sfl=membername&stx=nnemon2
너무 적극적인 미국인/미국에서 살아 남는 방법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5057?&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어릴 적, 산타클로스는 있다고 생각했습니다만, 집에서 나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는 사람(부모)과는 관계가 없는 존재라고 생각했습니다.그러니까, 어릴 적·어릴 적에, 집에 산타클로스가 크리스마스 선물을 옮겨 온다고 믿고 있는 친구들에게, 「집은, 산타클로스가 아니라, 부모가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어」라고 했습니다.후에, 내가 커졌을 때에, 내가 어머니에게, 「왜, 다른 집과 같이, 산타클로스가 집에 크리스마스 프리젠테이션을 옮겨 온다고 하는 일로 하지 않았어?」라고 (들)물으면, 어머니는, 「속이는 일은 할 수 없으니까」라고 했던 w 「속이는 일은 할 수 없으니까」는 w, 아마, 어머니는, 단순하게 귀찮은 것뿐이었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 덧붙여서, 어제의 저녁 식사때에, 그녀에게, 「어릴 적, 산타클로스의 존재는 믿고 있었던?」라고 (들)물어 보면( 실은, 나면서, 뜻밖의 일에, 지금의 그녀에게, 그 질문은, 처음으로 (들)물었습니다), 그녀는, 초등학교 5 학년까지, 산타클로스의 존재를 믿고 있고, 크리스마스 선물은, 산타클로스가 집에 옮겨 오는 것이라고 생각해 싶다고 합니다.그녀는, 초등학교 5 학년때, 그녀의 아버지가 일하고 있는 회사의 그녀의 아버지의 부하가, 그녀의 집(그녀의 친가)에 방문했을 때에, 그 회사의 사람이, 그녀의 아버지가 그녀에게 산 크리스마스 선물을 보고, 「아, 저것, 00(산 장소)에 사고 있었군요」라고 그녀의 아버지에게 말하는 것 를 (들)물어 버린 일을 계기로(그녀는, 그 이야기를 들었을 때, 놀랐다고 합니다), 산타클로스를 믿지 않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하, 「」 안.덤으로,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의, 나의 어머니의 크리스마스에 관련하는 에피소드.

「 나의 어머니는, 조금, 푸드득푸드득 하고, 덜렁이의 면도 있어, 나와 나의 남동생이, 아이(초등 학생)의 무렵, 나와 나의 남동생의, 각각의, 친한 친구를, 수명씩을 부르고, 집( 나의 친가)에서,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을 때에, 자 케이크야라고 말하고, 큰 케이크( 나의 어머니가 만든 케이크는 아니고 주문한 케이크입니다만 w)를, 테이블에 옮겨 올 때에, 나의 어머니는, 무언가에 채여(무엇이다?`잊은), 이끼라고, 케이크를 역상에 마루에 떨어뜨리고, 엉망으로 해 버렸다(물론, 그 때, 나도, 나의 남동생도, 각각의 친구들도, 일순간, 굳어져, 열린 구가 차지 않았습니다 w)는 일도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크리스챤(Christian)이 아닙니다만(덧붙여서, (이미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는, Protestant(Protestant) 크리스챤(Christian)이었습니다), 나의 부모님은(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크리스챤(Christian)이 아닙니다), 매년, 크리스마스 시기에, 자신들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근처의, (자신들의) 친한 친구들등을, 부르고, 크리스마스 파티(Christmas Party)를 실시하고 있습니다만, 그 때에는, 매년, 메인(main) 요리로서 통째로의, 로스트 터키(roast turkey)를 주문하고 있습니다만(로스트 터키(roastturkey)는, 나의 어머니가, 스스로, 만드는 것이 아닌 w), (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미하-여성입니다만), 그러한 일도, 나의 어머니의, 미하-적인 성격으로부터 와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체라체라 한 성격이며, 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이하, 참고의 투고.

어머니의 도시락(bento) 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5610/page/13?&sfl=membername&stx=nnemon2
노천탕→
/jp/board/exc_board_8/view/id/2996377/page/1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유학처에서 자신의 용모를 50점이라고 해진 화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8750?&sfl=membername&stx=nnemon2


「유학처에서 자신의 용모를 50점이라고 해진 이야기」는, 나의 이야기가 아니고, 바로 아래의 동영상의 작성자의 이야기입니다.


이하의 투고( 「【연예인의 슬픈 사건】이 많은 이유외」)와 합하고, 하나의 투고라고 한 느낌입니다.이하의 투고( 「【연예인의 슬픈 사건】이 많은 이유외」)와 합하고, 봐 주세요.

【연예인의 슬픈 사건】이 많은 이유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8751?&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요시카와 히나노 40세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8134/page/1?&sfl=membername&stx=nnemon2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연예인의 슬픈 사건】이 많은 이유외」로, 새롭게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연예인의 슬픈 사건】이 많은 이유」, (이하의 3개의 동영상은, 왠지 모르지만,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 및, 그 관련 동영상으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유학생 필견】왜 미국에서 배우는 것인가」, 「최강의 영검이용 방법이란!」라고, 이 투고로, 새롭게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유학처에서 자신의 용모를 50점이라고 해진 이야기」는, 어제 밤(엄밀하게는, 일자가 바뀌고 오늘이 되어 있었습니다만), 자기 전에,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_B8V-79Fyf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유학처에서 자신의 용모를 50점이라고 해진 이야기 동영상은, 차용물.1월 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

바로 위의 동영상에 관해서, 동영상 작성자는, 죠몽(Jomon) 계의, 이케멘인데(덧붙여서, 나도, 죠몽(Jomon) 계의 얼굴입니다 w).왜지요? 코의 형태의 관계일까?(거만하면 좋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이렇게 말하는지, 백인의 사이에서는, 너무 거만한, 코가, 너무 크다고 하는 것이, 용모에 대한, 컴플렉스가 되는 님입니다.뭐, 일본인으로, 하프도 아니면, 너무 거만하면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는 백인정도, 거만한 사람은, 거의,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그렇지 않으면, 나긋나긋·히죽히죽 하고 있고, 여자들 까는 보였던가?

그렇지 않으면, 체격의 관계로, 여자들 까는 보였던가?

그렇지 않으면,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이 적었던 것일까?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선천적으로, 테스토스테론이 많은 남자라고 생각합니다.그 일에 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유학처에서 자신의 용모를 50점과 말원화외」를 참조해 주세요.덧붙여서, 테스토스테론과 두발(벗겨지는 벗겨지지 않는다)은, 관계없는 것 같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아저씨입니다만, 지금도, 머리카락은, 후사후사입니다 w 그 일에 관해서도,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유학처에서 자신의 용모를 50점이라고 해진 화외」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관 레벨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심리학적 전략】이란(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wg1TBItbA40


위의 동영상에 관련하고,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여자교·공학 차이 5(마지막)→
/jp/board/exc_board_8/view/id/3013494?&sfl=membername&stx=nnemon2
여자교·공학 차이(예외편 2)(필요한 것은 조금의 자신)→
/jp/board/exc_board_8/view/id/3008131/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IQ가 높은 일은, 연령의 비율의 젊음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작년의 9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덧붙여서, 나는, 개에 대해 관심이 없고, 완전히, 자세하지는 않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이었습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이 시대, 즐 영리한 아이로, 어머니의 앞에서, 예의범절이 좋은 애완동물(애완동물)을 연기하고 있는 한, 어머니에게 사랑받고, 어머니에게 응석부리고, 결과적으로, 자신들의 이득이 되는(자신들이 행복해진다)라고 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하는 느낌의 아이였습니다 w

또, 거기에 관련하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이렇게 하면, 어른들에게,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일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한 느낌의 아이로, (마치, 여성이 소악마 테크닉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사용하도록(듯이) w), 그러한 일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실시하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w, 손님이 집에 왔을 때는, 많은 경우, 어머니에게, 1회는, 인사에 나왔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손님에게 인사할 때,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수줍어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수줍어하는 것이, 어른에게 귀엽다고 생각되어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던 때문이다고 생각하는 w

손님에게, 대충, 얼굴 좀 보여주어를 끝마친 다음은, 나의 어머니는, 각각의 방으로 돌아와 놀아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가거나 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장시간, 손님에게 붙임성을 계속 사용하는 것도 지치므로 w, 어머니가, 그러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갔을 때는,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뻐하고, 다시, 스스로의 방으로 돌아와, 장난감이나 게임에서 놀고 있었습니다.」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연예인의 슬픈 사건】이 많은 이유외」라고 하는 투고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1972년경의 시부야의 동영상/첫체험은 유전으로 정해지는 것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562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참고에.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서서 이야기라고 말하면, 위의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의 빵을 산 김에, 그 빵점( 나의 거리의 마음에 드는 손수 만든 빵점의 하나)에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도 빵을 사고,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의해서, 친가의 현관에서, 정말로 조금(그녀가 집에서 기다리고 있으므로, 한가로이는 할 수 없는 w) 어머니와 서서 이야기 했습니다만...

어머니와 최근, 친구가 된, 나의 거리의, 초로의 여성(이하, 그 어머니의 친구와 씁니다)이, 이 나의 나의 친가에서의 어머니와의 서서 이야기때에(이 투고의 레스란참조)→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아침(오전중)의 워킹 도중에(어머니와 같고 건강하네요), 내가 친가에 들어가서 간 것을 목격한 것 같아서 , 후일, 「댁에게, 배우씨와 같이 멋진 남자가 들어와서 간 것을 보았지만, 그 사람은 누구?」라고 어머니에게 (들)물었다고, 오늘, (빵을 산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들러) 친가의 현관에서 어머니와 조금 서서 이야기를 나누었을 때에, 어머니는 기쁜듯이 나에게 이야기했습니다.

덧붙여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습니다만 w),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부터, 나에 관해서, 댁의 자녀분은 멋지네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타인으로부터 말해지는 것이 좋아하는 음식이라고 한 느낌으로, 아무리 말해져도 기쁜 것 같습니다 w(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타 `A프로치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나는, 대단한, 할머니(외가의 조모) 자였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 및, 나와 외가의 조모의 관계성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2513/page/1?&sfl=membername&stx=nnemon2
연애로【단】라는 말을 사용하는 이유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341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면, 꽤, 깨끗하고, (자신의 친족에 대해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미인입니다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은, 나의 외가의 조부, 또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역시, 생애, 야위고 있는 체질인)를 닮았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만, 그것은, 외가의 조모( 나의, 외가의 조모는, 신장은, 160 cm위와 조모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다)로부터의 유전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신장은, 165 cm위로 몸집이 작았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의 가계는, 장신의 가계입니다.


스외네지코(suwa nejiko)(1920 년생.2012년에 죽는다)는, 1930년대의 처음무렵부터 1950년대경에 걸쳐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여성, violinist입니다.스외네지코(suwa nejiko)는, 1930년대의 처음부터 1930년대의 중기에 걸쳐(스외네지코(suwanejiko)가, 10대의 처음부터 10대의 중순에 걸치고), (연령에 비해, 매우 높은 실력이 있던 일로부터) 천재로 불려 또, 미인(미소녀)인 일로부터, 일본의, 대중의 사이로, 현재에 말하는, 여성, 아이돌(idol) 가수적인, 인기를 얻었습니다(아마...).



사진은, 차용물.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 nejiko).젊은 무렵의,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는 한, 눈이 크고, 콧날이 다닌(거만하다) 미인으로, 젊은 무렵의,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전부(완전하게 비슷하다)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만, 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 nejiko)를 닮아 있습니다.그렇지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는, (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

외가의 조모는, (어릴 적·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자신의 친족에 대해서, 이렇게 말하는 일도, 무엇입니다만, 미인 자매였습니다.참고의 사진.사진은, 차용물.우치다 유키(uchida yuki)(1975 년생의, 일본의 여배우).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얼굴은, 세간, 이 사진의 우치다 유키(uchida yuki)의 얼굴을, 얼굴의 윤곽, 그대로, 늙고, 할머니와 같이 한 얼굴이었습니다.다만, 우치다 유키(uchidayuki)는, 피부의 색은, 색흑의(아마...), 여성입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피부의 색은, 살갗이 흼(흰색)이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신장은, 160 cm위와 조모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지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한층 더 키가 크고, 신장은, 162 cm위 있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만, 체질의 차이나, 외가의 조모는, (어릴 적·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일과 실로 대조적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끊임 없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기분이 내키지 않는 성격이라고 한 차이도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 나의 외가의 조모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도, 음식을 먹는 양은, 아마, 거의 변하지 않았는데 도 관계없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애, 마름형의 체질이었습니다(생애, 야위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솔직하게 말하고, 성격에, 게으름뱅이로, 귀찮아 하고, 게으른 면이 있던 여성으로 w, 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항등(내가, 어릴 적·어릴 적부터), 자세는, 새우등 기색으로, 걷는 속도도, 한가롭게 하고(잘 말하면, 느긋하고), 늦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애, 자세의 좋은 점이나, 걷는 모습의 아름다움 등을 조심하고, 생애, 등골이 성장해(연령에 비해, 매우 자세가 좋고), 걷는 속도도 빠르고, 확삭으로 한, 늠름한 사람이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80대의 전반(보통으로 여성이 건강하게 살면 사는 수명보다 짧다)으로, 돌연에 심근경색으로 죽기 직전까지, 도달해(매우) 건강하고, 보통으로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는, 내가 기억에 남는 한, 한번도, 꾸중들은 일이 없었습니다만, 어릴 적,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집(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가족의 집)에게 놀러 갔을 때에, 인사의 방법등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는 꾸중들은 일이 있어요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자신의 손자(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아이)에게도, 타인의 손자(뭐, 타인의 손자라고 말해도, 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여동생의 손자?`네의 것입니다만...)에도, 차별대우 없고, 꾸짖어야 할 때는, 꾸짖는다고 하는, 폴리시(방침)를 가진 사람인 님입니다.(이)라고는 말해도, 기본적으로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게) 성격은 상냥하고, 어려움의 안에 상냥함이 있다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상냥함의 안에도 어려움이 있다라고 한 사람이었습니다.또 꾸짖을 때에도, 감정적으로 꾸짖는 것이 아니라, 이치따지기로 가르쳐 설득하는 꾸짖는 방법을 하는 사람으로, 애정을 가지고 꾸짖는 사람이었습니다.

나는 부모님에게 응석부려 자유분방하게 자랐고, 나의 어머니도 부모님(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응석부려 자유분방하게 자랐습니다만, (과연, 나의 어머니는,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야단 맞는 일은 없어진 것 같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이를 먹고 나서는 성격이 둥글어진 것 같습니다만(덧붙여서, 내가 알고 있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성격이 둥글어지고 나서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상대적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어머니)보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백모)에게, 아득하게(쭉), 많이 꾸중들은 것 같고 w, 어머니는, ( 이제(벌써),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죽고 나서, 긴 세월이 지나 있으므로, 지금은, 별로 말하지 않습니다만/`j, 이전에는, 상들, 백모(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본질적으로는) 상냥한 사람이지만, 어려운 사람이었다고 했던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역시, 자신의 아이(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타인의 아이( 나의 어머니.뭐, 타인의 아이라고 말해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있어서는, 여동생의 아이입니다만)도, 차별대우 없고, 꾸짖어야 할 때는, 꾸짖는다고 하는, 폴리시(방침)를 가진 사람인 님입니다.이렇게 말하는지, 얌전해서, 예의범절이 좋은(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보다, 활발하고 체라체라 한 나의 어머니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상대적으로, 아득하게(쭉), 많이 꾸중듣고 있던 것 같습니다 w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나의 어머니와 같이, 독자입니다(외동딸입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맞선으로, 회사원의 남성과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 같이, 실질적으로는,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자신의 친가에 남편을 받아 들여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쭉 친가 생활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쭉 이웃끼리).
 

이상, 전?`노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일본 효고현 타케노바닷가 해안외→
/jp/board/exc_board_1/view/id/306449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참고의 site.
「성격이 좋으면 인기있다」는 거짓말; 「이케멘은 3일에 온다」는 거짓말; 하늘은 2물을 편애눈에게 준다→
https://logmi.jp/154179

바로 위의 링크처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응 아무쪼록인.이케멘·미녀가, 머리가 좋은 것인지는, 나는, 젊은 무렵, 놀고 있던 경험으로부터 하면, 완전하게, 사람에 의한다고 생각하지만.배우·여배우·모델로, 공부를 할 수 없는, 양키 오름의 사람도, 많이 있고 w 뭐, 공부를 할 수 있을까 할 수 없을까 말하는 일과 머리가 좋은 것인지, 머리가 나쁜 것인지라고 말하는 것은, 또, 다른 이야기라고 하는 것도 있습니다만...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한다고 일절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한사타 `€B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머니의 교육 방침은, 일견, 얕잡아 봐 라고, 실은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w 나와 남동생에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해 두면서, 어떻게 하면, 여성(여성들)의 기대에 응할 수가 있는지는, 자신들로 생각해 실행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이었기 때문에입니다.여성의 기대에 응하면 말우노는, 물론, 있다 정도, 공부를 할 수 있다든가, 여성의 기대에 응할 만한, 있다 정도의, 돈을, 일로 벌 수 있도록(듯이) 안 되면 안 된다고 하는 일도 포함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본,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를 통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든, 학교의 선생님으로부터, 에코비희 되고 있었던 w(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추측이 들어가 버립니다만, 나의 남동생도, 아마, 나와 같았다고 생각합니다).이 일에 대해서는, 투고의 레스란에 쓴, 투고의 계속 1을, 참조해 주세요.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농담이 통하지 않는 상대와 교제해 안 된다 이유(2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mqj3Hq2wYrQ


위에서 링크를 붙여 소개한 동영상, 「농담이 통하지 않는 상대와 교제해 안 된다 이유」에 관련하고, 투고의 레스란에 쓴, 투고의 계속 2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참고의 투고.

동대생이 MARCH에 들어간다면 어디?타→
/jp/board/exc_board_15/view/id/299883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실수 투성이의 성공 법칙~과학적으로 조사하면 성공하기 위한 상식이 거의 잘못되어 있던 건(2월 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uNTkgTGe3aI


이하, 참고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 2→
/jp/board/exc_board_8/view/id/3006924/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교제한다면 문화계의 여성이 타입외 2→
/jp/board/exc_board_8/view/id/3093702/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의 아르바이트의 이야기의 계속에 관해서는, 투고의 레스란에 쓴, 투고의 계속 3을, 참조해 주세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Lr9SFztnp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정말 끊어 아이돌 코이즈미 쿄코 동영상은, 차용물.내가 어릴 적의 곡입니다만...당시 , 그 마트의 레지 부문의, 베테랑 아르바이트 레지의 일을 매우 할 수 있는 여성으로, 레지 부문의, 아르바이트의 사람들을 모은다, 실질적으로는, 그 마트의 레지 부문의 치프적인, 역할을 하고 있던, 세간, 이 동영상의, 코이즈미 쿄코씨에게, 얼굴도 체형도 닮은 타입의, 당시 26세의 작은 몸집의 미인의 여성(이하, 그 여성과 씁니다)이 있었습니다.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1511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1430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も良し他 (7) nnemon2 2021-03-21 1466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1400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1397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1280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1162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7) nnemon2 2021-03-15 1269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日の夕食) (10) nnemon2 2021-03-13 1307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り他 (5) nnemon2 2021-03-12 1123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1189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1263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他 (8) nnemon2 2021-03-08 1541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2) nnemon2 2021-03-07 1345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1433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1297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1732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1301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1159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143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