旅行 GreenZonePositiveRelationship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事、自然の中を散歩する事、温泉に入浴する・温泉旅館等の温泉宿泊施設に宿泊する事、芸術や花を愛でる(鑑賞する)事等は、好きなのですが、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みません。

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埼玉に行く目的が出来た→
/jp/board/exc_board_1/view/id/2819478?&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こんばんは^^ 何ですか、これw 初めて知りました(あっ、コメントで追加された「翔んで埼玉」は知っています。じっくり見た事はありませんが)。私は埼玉は基本的に良くも悪くも関心がなくて(埼玉の方、ごめんなさい)、私は東京23区生まれ・育ち・在住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基本的に、今も含めて北隣の埼玉県よりも南隣の神奈川県に遊びに行く方が、圧倒的に多いです。

ただし、一時期、秩父にはまっていて(秩父が気に入り、秩父に、盛んに、小旅行に行っていた時期があって)、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と「秩父34ヶ所」に指定されている、全ての、寺・お堂を、訪れた事があります(一度に、全部、訪れた訳ではありません)。また、一時期、越生に、はまっていた時期(越生が、お気に入りの場所だった時期)があり、越生は、主に、梅とツツジの花を見る為に、結構訪れています(最近は訪れていませんが)。私は、女性に、結構合わせているようでいて、その一方において、実は、女性に結構、自分の趣味に付き合って貰って来てもいます。今の彼女も含み、相手の女性は、それはそれで、私色に染まって、私の影響を受けて、私と共に、楽しんで来てくれました(楽しんでくれてます)。

以下、埼玉関連で。。。

私が大学生の時、一時期加入していたアマチュアロックバンドのメンバーの一人が、川口に住んでいました(ただし、川口駅に降り立った事は、(主にそれ関連で)数える程しかありませんw)。

鉄道博物館がリニューアルされた?ようなので(私は、子供の頃から、鉄道を含めた乗り物に広く浅く興味があります)、近々、彼女と遊びに行く予定です(鉄道博物館は前に個人的に休みであった日に一人で行った事はあります)。」





西武鉄道のCM。


埼玉県に、彼女好みのムーミンのテーマパークが最近オープンし、又、最近、西武鉄道の新型特急車両(私が関心がある。ちなみに、私は、子供の頃から、鉄道を含めた乗り物に広く浅く興味があります)が運行を開始した事から、別に今すぐでなくても、年内にでも、彼女の好み(最近オープンしたムーミンのテーマパーク)と、私の好み(西武鉄道の新型特急車両)を、合致させた、西武鉄道の新型の特急車両に乗って、新しくオープンしたムーミンのテーマパークに遊びに行くプランを、今夜(と言っても、もう日付が変わってしまいましたがw)、彼女に提案したら、(元々、彼女は好奇心が強い性格と言う事もあり、西武鉄道の新型の特急車両に乗る事も含めて)、快諾してくれました。


写真以下2枚。彼女が、我が家で使っているカップの一つで、マリメッコ (marimekko) のカップなのですが、上のCM動画の12秒辺りで、真ん中の女性が持っているカップと、同じじゃないかな? ちなみに、上の動画の真ん中の女性は、誰だ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今の彼女の方が、綺麗です(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私は、子供の頃から、鉄道を含めた乗り物に広く浅く興味があ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特急列車の思い出/レモンパイ→
/jp/board/exc_board_24/view/id/2767129/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少し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あっ、ピノコいいですね^^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ルックス的には高嶺の花系のルックスですが、性格はピノコ的な面があるというw」


私の性格と私の今の彼女の性格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ケメンあるある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5580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いじめが起きる本当の原因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38874/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少し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こんばんは^^ 新しく飯能にオープンしたムーミンのテーマパークに彼女と行こうねと話しているのですが、池袋まで出て西武の新型特急で行くか(私の乗り物興味の為)、車で行くか迷っています。彼女は、どっちの交通手段で行っても楽しんでくれると思いますが(元々、彼女は好奇心が強い性格と言う事もあり西武鉄道の新型の特急車両に乗る案でも反応は悪くありません)、相対的には(あくまで相対的。まあ彼女は、基本、どっちでもいいと思っているようです)、楽な車で連れて行って欲しそうな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埼玉に行く目的が出来た→
/jp/board/exc_board_1/view/id/2819478?&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ユニクロの社長の家は、渋谷区の私の街(基本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となっています)にあり、敷地面積2,000坪位のとても大きな邸宅なのですが、その土地は、元々、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両親と同年代位の、SQUARE ENIXの会長(ENIXの創業者。広い意味での私の街に住んでおりユニクロの社長の家程、大きくありませんが、やはり、とても大きな邸宅に住んでいます)が欲しがっていたのですが、ユニクロの社長に、負けたというw」


「nippon1さん、私は、高校時代、既に六本木等にも足を延ばしていましたが、一番よく遊んでいたのは渋谷でしたw

ムーミンのテーマパークの駐車場は確認したところ、予約制なのは団体用自動車(バス)のみのようです。何れにしても情報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前からのムーミン公園も、まだ残っていたのですね。私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で、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基本的に、今も含めて北隣の埼玉県よりも南隣の神奈川県に遊びに行く方が圧倒的に多いのですが、飯能周辺に関して言えば巾着田の彼岸花が見応えがあり綺麗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埼玉(saitama)スペシャル →
/jp/board/exc_board_16/view/id/2839226/page/2?&sfl=membername&stx=nnemon

先程まで、(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2時間も、スカイプで長話をしていたのですが(会話の波長が合うので話が尽きない感じw)、その会話において、結局、乗り物好きの私の希望が通りムーミンパークには西武の新型特急を使って行く事になりそうですw(車で行くのは2回目以降に行く時という事で)。

そう言えば、子供の頃から、乗り物に広く浅く興味がある私としては、投稿の中の写真のIKEBUSに興味津津ですw」



写真以下15枚。先日、彼女と、西武鉄道の新型特急車両に乗って、埼玉(saitama)県の、飯能(hannou)にある、ムーミンのテーマパークに遊びに行って来ました。この時の事については、また、後日、投稿します。



写真以下10枚。西武鉄道の、池袋駅にて。。。









写真以下9枚。西武鉄道の新型特急車両。この車両には、今回、初めて乗りました。この車両、窓が、とても大きく、個性的で、とても面白かったです(興味、深かったです)。




























最初、私が、窓際の席に座らせて貰って、途中で、彼女と、席を交替しました。









写真以下2枚。席の窓から、富士山。彼女に撮影して貰った物です。













写真以下3枚。飯能(hannou)駅にて。。。





乗って来た特急を見送ります。特急は、飯能(hannou)から、向きを変えて、秩父(chichibu)に向かいます。












前述の通り、この日、ムーミンのテーマパークに遊びに行って来た時の事に関しては、また、後日、投稿する予定です。



以下、おまけ。。。




写真以下6枚。この時、飯能(hannou)駅に置いてあった、埼玉(saitama)県(東京圏の北部に位置する県)の、無料の、観光情報誌より。。。この号の特集は、「ホテルで贅沢でした」。

















この女性は、1991年生まれの、埼玉(saitama)県出身の、女性、芸能人(日本の、女性アイドルグループのメンバー)であるようです。私は、知りませんでした。2018年4月に、事故にあい(今、wikiで調べたところ、2018年4月11日、歩道を歩いていた際、強風で倒れてきた木製の案内板の下敷きになり腰を骨折。病院に救急搬送され、緊急手術を受けた。「脊髄損傷による両下肢麻痺」と診断され、以後、車椅子での生活となることを公表したとの事です。危ないですね)、その後、車椅子生活になり、懸命なリハビリ活動を重ね、その後も、アイドルとして活動を継続している様です。今、上の、インタビュー記事を、速読で、流し読みしたのですが、この女性は、小学生の頃からモーニング娘。に憧れがあったが、実際に目指す事はなく、そのまま大人になって21歳の時に就職活動をしたが、志望したところには入れなくて、じゃあどうしようかって考えた時に、「あ~そう言えば、私アイドルに憧れていたな。やるなら、今しかない」と思って、芸能界に入ったそうで、希望の就職先に入れていたら、アイドルになっていなかったそうです。


ちなみに、この女性は、彼女よりも、年上ですが、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I WISH』 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が、子供の頃の曲で、彼女が、(子供の頃から)大好きな曲で、今でも、彼女が、カラオケの持ち歌としている曲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イケメンホストが自宅を公開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68339?&sfl=membername&stx=nnemon2


ちなみに、車椅子関連で、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昔から、女性の髪型は長髪が好みというのはブレていませんw

例えば、前に投稿で書いた、以下のエピソードの、私が大学生の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一人なんか、長い長髪の黒髪ストレートヘアの色白の美人さんでした。

大学生の頃、大学生と社会人の交流お出掛けイベント参加したのですが、その際、そのイベントに社会人の車椅子の男性が参加したのですが、私は、当たり前のように、その男性の車椅子を押しながら歩いていたのですが、その際、女の子(お嬢様女子大に通う真面目系の美人の女の子)に話しかけられ、私、その女の子、その男性の3人で、話しが盛り上がり、ずっと談笑しながら歩きました。後に、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て付き合ったのですが、付き合ってから、その女の子は、最初に会った時、私が車椅子を押す姿が素敵だなと思った・格好良いと思ったと言ってくれ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運を味方にする人の7つの特徴(科学的根拠あり)→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261?&sfl=membername&stx=nnemon

 








写真以下9枚。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に挟まれて来る広告)より。。。



写真以下5枚。(私が暮らす)渋谷区(shibuya)区(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区)の、中心部の、高級マンション(高級アパート)の広告。高層マンション(高層アパート)ではありません。




















写真以下4枚。ユニクロ(UNIQLO)の広告。















以下、昨日、「食べ物」掲示板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一昨日の昼食等→
/jp/board/exc_board_24/view/id/2969944?&sfl=membername&stx=nnemon2


新宿(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は、我が家に、最も近い繁華街の一つであり、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から、新宿駅までは、通勤電車で5分程です。



一昨日は、仕事の用事で、新宿(東京の主要なビジネス(business)地区の一つであると共に、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します)を訪れたのですが(ちなみに、新宿は、仕事の用事で、よく訪れる場所の一つです)、写真以下5枚、cafe troisgrosで、取引先の女性と2人で食べた、一昨日の、昼食。ちなみに、この様な場合、もちろん、飲食代は、全て、私が、支払っています。



cafe troisgrosは、新宿の、小田急(odakyu)デパート本店と言うデパートの中に入っています。troisgros(フランスの、有名な、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は、フランス国外では、日本にのみ店舗を展開しており、日本においては、レストランは、高級な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と、(カジュアル(casual)な雰囲気の、手頃な値段の、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である)cafe troisgrosの、2店舗を、新宿において、展開しています。cafe  troisgrosは、時々、利用しています。cafe  troisgrosは、手頃な値段で、美味しいです。



写真以下5枚。cafe  troisgrosで食べた、一昨日の昼食。全て、一人、一皿ずつです(写真は、一人分)。これに、パンが付きます。



前菜。マッシュルーム(mushroom)の前菜。



写真以下2枚。メイン(main)料理。牛肉(牛の頬肉)と牛タン(牛の舌)のポトフ(pot-au-feu)。











写真以下2枚。デザート(dessert)。パンナコッタ(panna cotta)。












前述の通り、troisgros(フランスの、有名な、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は、フランス国外では、日本にのみ店舗を展開しており、日本においては、レストランは、高級な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と、(カジュアル(casual)な雰囲気の、手頃な値段の、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である)cafe troisgrosの、2店舗を、新宿において、展開していますが、高級なレストランである方の、新宿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の、Troisgros(高級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は、残念ながら、12月31日をもって閉店してしまうようです。ちなみに、一昨日、cafe  troisgrosで、昼食を食べた際に、店員さんに確認した所、cafe  troisgrosの方は、閉店せずに、引き続き、営業を続けるようです。

新宿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の、Troisgros→
https://www.hyatt.com/ja-JP/hotel/japan/hyatt-regency-tokyo/tyoty/dining



ちなみに、新宿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の、Troisgros(高級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は、個人的に、何度か、デート(date)で、夕食を食べています(ランチ(昼食)で利用した事もあります)。

新宿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に関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桝太一、貴島明日香→
/jp/board/exc_board_8/view/id/295885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おまけ。。。


写真以下5枚。我が家の、最寄り駅は、小田急(odakyu)電鉄(dentetsu)(下の補足説明参照)の路線の駅なのですが(その他、地下鉄も、通っている)、小田急(odakyu)電鉄(dentetsu)の沿線の住民の為の、無料の、情報誌(基本的に、毎月1回発行(一か月に1回発行))の、2019年12月号より。。。
小田急(odakyu)電鉄(dentetsu):1920年代後期に路線を開業。主に、東京都心部と、東京の、南西部郊外・近郊を結ぶ、通勤電車・観光電車路線を運営している、私営鉄道会社。運営している、電車路線の、総距離は、120.7km。東京圏の9つの、大手(大規模)私営鉄道会社(ちなみに、これには、JR東日本(元、日本国有鉄道)は、含まれていません)の一つ。



写真以下2枚。この号の特集は、新宿となっています。










左側のページの右上の、新宿住友(新宿sumitomo)ビルの52階のレストラン街に入っている、ピザ(pizza)レストランは、前から、たまに利用していますが、女子好みの店で、中々良い店です(手頃な値段で、眺望が良く(夜景も綺麗です)、ピザ(pizza)も、中々、美味しいです)。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女性と結婚して子供を持ってと言う話はまた別として、女性と遊びに出掛けたり、女性と過ごす機会が多いと、全てがそうだとは全く限りませんが(女性でも、ラーメンなんかが好きな人は結構いますw)、食べ物の好みが女性に近づくと言う事はあると思いますw 私の場合は、結構長い間、そんな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行く場所の女子化w→
/jp/board/exc_board_8/view/id/2698779/page/10?&sfl=membername&stx=jlemon








「生活/文化」掲示板の、ある方に、直接的ではないが、間接的には、縁があるw、小田急(odakyu)電鉄(dentetsu)の駅の特集。



写真以下。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に挟まれて来る広告)より。。。




写真以下5枚。新宿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の広告。

















以上、昨日、「食べ物」掲示板に行った、「一昨日の昼食等」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に関連して、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東京人と田舎→
/jp/board/exc_board_1/view/id/2834459/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一番目のケースは、私の母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ですが、昔から、友人達とのお出掛けの待ち合わせや(おそらく)デートの待ち合わせ等、よくてギリギリ待ち合わせ時間に間に合う、通常は、5分から10分程度、遅れるタイプの女性ですw(たぶん、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母の実家でもある)から、東京都心のどの主要な繁華街に出るのも近くて又は割と近くて便利な為、昔から、そのようなクセがついちゃっ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w)。 私が子供の頃から学生の頃、実家暮らしの時、親戚同士の集まりやお出掛けの際に、いつも母が、ぎりぎりに家(私の実家)を出発しようとするのに、ヤキモキ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女性とデートする際に、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女性をさり気なく大事にする精神で(女性に安心感を与える為に)、デートの待ち合わせをする場合、10分程度前に待ち合わせ場所に着くようにしています。2番目のケースは、関西人の(大阪の人の)、ギャグを真に受けてしまう可能性は、私の母を含めて、天然の面がある、東京の女性にあるあるかもw 3番目は、素で言っても、自慢していると思われてしまう事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ね。ちなみに、私は、都会も田舎も、持ちつ持たれつだと思います。都会も田舎も、それぞれの良さがあり、又、ストレスの多い都会人の生活は、郊外・近郊・田舎での保養なくして成り立ちません。


「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は、何れも新宿にあるホテル、新宿princeホテル と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を定宿と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新宿(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は、東京の、大規模繁華街の中で、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最も近い繁華街の一つです。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から、新宿までは、電車(通勤電車)で5分程です。

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て、新宿princeホテル に滞在する時は、よく、東京に住む親戚一同(主に、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夫妻及びその子供達、私の両親と私と弟)を、父方の祖父が行きつけの、新宿princeホテルの近くの、店頭で、車海老を焼いている、大衆的な居酒屋(元々、父方の祖父が、最初に、その店を利用した、きっかけは、父方の祖父が、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の、定宿の一つである、新宿princeホテルに近くて、便利なだけと言う事であったと思います)に呼び、その店の座敷席で、宴会を開き、豪快に、蟹等の料理をバンバン注文し、気前良く、ご馳走していました(父方の祖父は、金払いの良い、豪快な、常連客であった事から、お店の人達に、名前と顔を憶えられて、毎回、親しく話しかけられていました)。

また、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て、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父方の祖父が、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の、定宿の一つ)に滞在(宿泊)していた時、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の高級和食(日本料理)レストランに、東京に住む親戚一同(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夫妻及びその子供達、私の両親と私と弟)を呼び、ご馳走した事もあります。ちなみに、その時、私の家族(私の両親と私と弟)は、母のせいで、待ち合わせ時間に遅刻して行きました。私の父方の祖父は、私の母に甘かったので(と言うか、女性全般に、甘かったのでw)、気にしないと言った感じで、笑って、許していましたが。私の実家は、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ります)の近所にあり、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私の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なのですが、昔から、友人達とのお出掛けの待ち合わせや(おそらく)デートの待ち合わせ等、よくてギリギリ待ち合わせ時間に間に合う、通常は、5分から10分程度、遅れるタイプの女性ですw(たぶん、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母の実家でもある)から、東京都心のどの主要な繁華街に出るのも近くて又は割と近くて便利な為、昔から、そのようなクセがついちゃっ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w)。 私が子供の頃から学生の頃、実家暮らしの時、親戚同士の集まりやお出掛けの際に、いつも母が、ぎりぎりに家(私の実家)を出発しようとするのに、ヤキモキ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女性とデートする際に、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女性をさり気なく大事にする精神で(女性に安心感を与える為に)、デートの待ち合わせをする場合、10分程度前に待ち合わせ場所に着くようにしています。」

私の父方の家系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夫の容姿に惚れた嫁が強ければ家族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38172/page/8?&sfl=membername&stx=nnemon
女系家族育ち(おまけ)→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84/page/7?&sfl=membername&stx=nnemon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7?&sfl=membername&stx=nnemon


세이부의 신형 특급을 탄 타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먹는 일, 자연속을 산책하는 일, 온천에 입욕하는·온천 여관등의 온천 숙박시설에 숙박하는 일, 예술이나 꽃을 사랑 나오는(감상한다) 일등은, 좋아합니다만,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사이타마에 가는 목적을 할 수 있었다→
/jp/board/exc_board_1/view/id/2819478?&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안녕하세요^^ 무엇입니까, 이것 w 처음으로 알았습니다(아, 코멘트로 추가된 「츠바사 그리고 사이타마」는 알고 있습니다.차분히 본 일은 없습니다만).나는 사이타마는 기본적으로 자주(잘)도 나쁘지도 관심이 없어서(사이타마쪽, 미안해요), 나는 도쿄 23구 태어나·성장·거주입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기본적으로, 지금도 포함해 북린의 사이타마현보다 남 근처의 카나가와현에 놀러 가는 것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다만, 한시기, 치치부에 빠져 있고(치치부가 마음에 들어, 치치부에, 활발히, 짧은 여행에 가고 있었던 시기가 있고),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과 「치치부 34개소」로 지정되어 있는, 모든, 절·당을, 방문한 일이 있어요(한 번에, 전부, 방문한 것은 아닙니다).또, 한시기, 오고세에, 빠졌던 시기 (오고세가, 마음에 드는 장소였던 시기)가 있어, 오고세는, 주로, 매화와 철쭉의 꽃을 보기 위해, 상당히 방문하고 있습니다(최근에는 방문하고 있지 않습니다만).나는, 여성에게, 상당히 맞추고 있는 것 같고 있고, 그 한편에 있고, 실은, 여성에게 상당히, 자신의 정취모`.에 교제해 받아 와도 있습니다.지금의 그녀도 포함해, 상대의 여성은, 그것은 그래서, 나색에 물들고, 나의 영향을 받고, 나와 함께, 즐겨 와 주었습니다(즐겨 주고 있습니다).

이하, 사이타마 관련으로...

내가 대학생때, 한시기 가입하고 있던 아마츄어 락 밴드의 멤버의 한 명이, 하구에 살고 있었던(다만, 카와구치역에 내려선 일은, (주로 그것 관련으로) 세는만큼 밖에 없습니다 w).

철도 박물관이 리뉴얼되었어?같아서( 나는, 어릴 적부터, 철도를 포함한 탈 것에 넓고 얕게 흥미가 있어요), 가까운 시일내에, 그녀와 놀러 갈 예정입니다(철도 박물관은 전에 개인적으로 휴일인 날에 혼자서 간 일은 있어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4B2M4CXVU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세이부철도의 CM.


사이타마현에, 그녀 취향의 무민의 테마파크가 최근 오픈해, 또, 최근, 세이부철도의 신형 특급 차량(내가 관심이 있다.덧붙여서, 나는, 어릴 적부터, 철도를 포함한 탈 것에 넓고 얕게 흥미가 있어요)가 운행을 개시한 일로부터, 별로 금방이 아니어도, 연내에라도, 그녀의 취향(최근 오픈한 무민의 테마파크)과 나의 취향(세이부철도의 신형 특급 차량)을, 합치시킨, 세이부철도의 신형의 특급 차량을 타고, 새롭게 오픈한 무민의 테마파크에 놀러 가는 플랜을, 오늘 밤(라고 말해도, 이제(벌써) 일자가 바뀌어버렸습니다만 w), 그녀에게 제안하면, (원래, 그녀는 호기심이 강한 성격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 세이부철도의 신형의 특급 차량을 타는 일도 포함하고), 쾌락해 주었습니다.


사진 이하 2매.그녀가, 우리 집에서 사용하고 있는 컵의 하나로, 마리멕코 (marimekko) 의 컵입니다만, 위의 CM동영상의 12초 근처에서, 한가운데의 여성이 가지고 있는 컵과 같은 것이 아닐까?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의 한가운데의 여성은, 누군지 모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가, 깨끗합니다(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어릴 적부터, 철도를 포함한 탈 것에 넓고 얕게 흥미가 있어요

이하, 참고의 투고.

특급 열차의 추억/레몬 파이→
/jp/board/exc_board_24/view/id/2767129/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조금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아, 피노코 좋네요^^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룩스적으로는 그림의떡계의 룩스입니다만, 성격은 피노코적인 면이 있다라고 하는 w」


나의 성격과 나의 지금의 그녀의 성격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케멘 있다 있다 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5580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집단 괴롭힘이 일어나는 진짜 원인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38874/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조금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안녕하세요^^ 새롭게 한노에 오픈한 무민의 테마파크에 그녀와 가자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만, 이케부쿠로까지 나와 세이부의 신형 특급으로 가는지( 나의 탈 것 흥미이기 때문에), 차로 갈까 헤매고 있습니다.그녀는, 어느 쪽의 교통 수단으로 가도 즐겨 준다고 생각합니다만(원래, 그녀는 호기심이 강한 성격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 세이부철도의 신형의 특급 차량을 타는 안에서도 반응은 나쁘지는 않습니다), 상대적으로는(어디까지나 상대적.뭐그녀는, 기본, 어느 쪽이라도 좋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편한 차로 데려서 갔으면 좋은 것 같은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사이타마에 가는 목적을 할 수 있었다→
/jp/board/exc_board_1/view/id/2819478?&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유니크로의 사장의 집은, 시부야구의 나의 거리(기본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가 되고 있습니다)에 있어, 부지면적 2,000평 정도의 매우 큰 저택입니다만, 그 토지는, 원래,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과 동년대위의, SQUAREENIX의 회장(ENIX의 창업자.넓은 의미로의 나의 거리에 살고 있어 유니크로의 사장의 가 정, 크지는 않습니다가, 역시, 매우 큰 저택에 살고 있습니다)가 갖고 싶어하고 있었습니다만, 유니크로의 사장에게, 졌다고 하는 w」


「nippon1씨, 나는, 고교시절, 이미 록뽄기등에도 발길을 뻗치고 있었습니다만, 제일 잘 놀고 있던 것은 시부야였습니다 w

무민의 테마파크의 주차장은 확인했는데, 예약제인 것은 단체용 자동차(버스)만의 같습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정보 감사합니다^^ 전부터의 무민 공원도, 아직 남아 있었군요.나는 도쿄 태생 도쿄 태생으로,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기본적으로, 지금도 포함해 북린의 사이타마현보다 남 근처의 카나가와현에 놀러 가는 것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만, 한노 주변에 관해서 말하면 건착논의 피안꽃이 볼 만한 가치가 있어 깨끗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사이타마(saitama) 스페셜 →
/jp/board/exc_board_16/view/id/2839226/page/2?&sfl=membername&stx=nnemon

조금 전까지,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2시간이나, 스카이프로 긴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만(회화의 파장이 맞으므로 이야기가 끝이 없는 느낌 w), 그 회화에 대하고, 결국, 탈 것 좋아하는 나의 희망이 대로 무민 파크에는 세이부의 신형 특급을 사용해서 가는 일이 될 것 같습니다 w(차로 가는 것은 2번째 이후에 갈 때라는 것).

그렇게 말하면, 어릴 적부터, 탈 것에 넓고 얕게 흥미가 있다 나로서는, 투고안의 사진의 IKEBUS에 흥미진진입니다 w」



사진 이하 15매.요전날, 그녀와 세이부철도의 신형 특급 차량을 타고, 사이타마(saitama) 현의, 한노(hannou)에 있는, 무민의 테마파크에 놀러 갔다 왔습니다.이 때의 일에 대해서는, 또, 후일, 투고합니다.



사진 이하 10매.세이부철도의, 이케부쿠로역에서...









사진 이하 9매.세이부철도의 신형 특급 차량.이 차량에는, 이번, 처음으로 탔습니다.이 차량, 창이, 매우 크고, 개성적으로, 매우 재미있었습니다(흥미, 깊었습니다).




























최초, 내가, 창가의 자리에 앉게 해 받고, 도중에, 그녀와 자리를 교체했습니다.









사진 이하 2매.자리의 창으로부터, 후지산.그녀에게 촬영해 받은 것입니다.













사진 이하 3매.한노(hannou) 역에서...





타 온 특급을 보류합니다.특급은, 한노(hannou)로부터, 방향을 바꾸고, 치치부(chichibu)로 향합니다.












상술한 대로, 이 날, 무민의 테마파크에 놀러 갔다 왔을 때의 일에 관해서는, 또, 후일, 투고할 예정입니다.



이하, 덤...




사진 이하 6매.이 때, 한노(hannou) 역에 놓여져 있던, 사이타마(saitama) 현(동경권의 북부에 위치하는 현)의, 무료의, 관광 정보지보다...이 호의 특집은, 「호텔에서 사치스러웠습니다」.

















이 여성은, 1991 년생의, 사이타마(saitama) 현 출신의, 여성, 연예인(일본의, 여성 아이돌 그룹의 멤버)인 것 같습니다.나는, 몰랐습니다.2018년 4월에, 사고를 당해(지금, wiki로 조사했는데, 2018년 4월 11일, 보도를 걷고 있었을 때, 강풍으로 넘어져 온 목제의 안내판의 깔려 허리를 골절.병원에 구급 반송되어 긴급 수술을 받았다.「척수 손상에 의한 양하지 마비」라고 진단되어 이후, 휠체어로의 생활이 되는 것을 공표했다는 일입니다.위험하네요), 그 후, 휠체어 생활이 되어, 열심인 재활훈련 활동을 거듭해 그 후도, 아이돌로서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님입니다.지금, 위의, 인터뷰 기사를, 속독으로, 대강 읽기 했습니다만, 이 여성은,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모닝 무스메.에 동경이 있었지만, 실제로 목표로 하는 일은 없고, 그대로 어른이 되어 21세 때에 취직 활동을 했지만, 지망한 것에는 넣지 않아서, 자 어떻게 할까라고 생각했을 때에, 「아~그렇게 말하면, 나아이돌을 동경해 아픈.한다면, 지금 밖에 없다」라고 생각하고, 연예계에 들어갔다고 하고, 희망의 취직처에 들어갈 수 있고 있으면, 아이돌로 되어 있지 않았다고 합니다.


덧붙여서, 이 여진 `는, 그녀보다, 연상입니다만,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I WISH」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가, 어릴 적의 곡으로, 그녀가, (어릴 적부터) 정말 좋아하는 곡으로, 지금도, 그녀가, 가라오케의 레퍼터리로 하고 있는 곡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이케멘호스트가 자택을 공개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68339?&sfl=membername&stx=nnemon2


덧붙여서, 휠체어 관련으로,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옛부터, 여성의 머리 모양은 장발이 기호라고 하는 것은 흔들리고 있지 않습니다 w

예를 들면, 전에 투고로 쓴, 이하의 에피소드의, 내가 대학생때,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한 명 같은 것, 긴 장발의 흑발 스트레이트 헤어의 살갗이 흼의 미인씨였습니다.

대학생의 무렵, 대학생과 사회인의 교류나가 이벤트 참가했습니다만, 그 때, 그 이벤트에 사회인의 휠체어의 남성이 참가했습니다만, 나는, 당연한 듯이, 그 남성의 휠체어를 누르면서 걷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 여자 아이(아가씨 여자대에 다니는 진면목계의 미인의 여자 아이)가 말을 건넬 수 있어 나, 그 여자 아이, 그 남성의 3명으로, 이야기가 분위기가 살아, 쭉 담소하면서 걸었습니다.후에,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어 교제했습니다만, 교제하고 나서, 그 여자 아이는, 최초로 만났을 때, 내가 휠체어를 누르는 모습이 멋지다라고 생각한·근사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었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운을 아군으로 하는 사람의 7개의 특징(과학적 근거 있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261?&sfl=membername&stx=nnemon








사진 이하 9매.우리 집의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끼워져 오는 광고)보다...



사진 이하 5매.(내가 산다) 시부야구(shibuya) 구(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하는 구)의, 중심부의, 고급 맨션(고급 아파트)의 광고.고층 맨션(고층 아파트)이 아닙니다.




















사진 이하 4매.유니크로(UNIQLO)의 광고.















이하, 어제, 「음식」게시판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그저께의 점심 식사등→
/jp/board/exc_board_24/view/id/2969944?&sfl=membername&stx=nnemon2


신쥬쿠(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한다)는, 우리 집에, 가장 가까운 번화가의 하나이며,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으로부터, 신쥬쿠역까지는, 통근 전철로 5분 정도입니다.



그저께는, 일의 용무로, 신쥬쿠(도쿄의 주요한 비즈니스(business) 지구의 하나임과 동시에, 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합니다)를 방문했습니다만(덧붙여서, 신쥬쿠는, 일의 용무로, 잘 방문하는 장소의 하나입니다), 사진 이하 5매, cafe troisgros로, 거래처의 여성과 2명이서 먹은, 그저께의, 점심 식사.덧붙여서, 이와 같은 경우, 물론, 음식비는, 모두, 내가, 지불하고 있습니다.



cafe troisgros는, 신쥬쿠의, 오타큐(odakyu) 백화점 본점이라고 하는 백화점가운데에 들어가 있습니다.troisgros(프랑스의, 유명한,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는, 프랑스 국외에서는, 일본에게만 점포를 전개하고 있어, 일본에 있어서는, 레스토랑은, 고급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과(캐쥬얼(casual)인 분위기의, 적당한 가격의,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이다) cafe troisgros의, 2 점포를, 신쥬쿠에 있고, 전개하고 있습니다.cafe troisgros는, 가끔, 이용하고 있습니다.cafe troisgros는, 적당한 가격으로, 맛있습니다.



사진 이하 5매.cafe troisgros로 먹은, 그저께의 점심 식사.모두, 한 명, 일명씩입니다(사진은, 일인분).이것에, 팬이 뒤따릅니다.



전채.머시룸(mushroom)의 전채.



사진 이하 2매.메인(main) 요리.쇠고기(소의 협육)와 우탄(소의 혀)의 포트후(pot-au-feu).











사진 이하 2매.디저트(dessert).판나콧타(panna cotta).












상술한 대로, troisgros(프랑스의, 유명한,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는, 프랑스 국외에서는, 일본에게만 점포를 전개하고 있어, 일본에 있어서는, 레스토랑은, 고급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과(캐쥬얼(casual)인 분위기의, 적당한 가격의,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이다) cafe troisgros의, 2 점포를, 신쥬쿠에 있고, 전개하고 있습니다만, 고급 레스토랑인 분의, 신쥬쿠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의, Troisgros(고급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는, 유감스럽지만, 12월 31일로서 폐점해 버리는 것 같습니다.덧붙여서, 그저께, cafe troisgros로, 점심 식사를 먹었을 때에, 점원에 확인한 곳, cafe troisgros는, 폐점하지 않고 , 계속해, 영업을 계속하는 것 같습니다.

신쥬쿠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의, Troisgros→
https://www.hyatt.com/ja-JP/hotel/japan/hyatt-regency-tokyo/tyoty/dining



덧붙여서, 신쥬쿠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의, Troisgros(고급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는, 개인적으로, 몇 번인가, 데이트(date)로, 저녁 식사를 먹고 있습니다(런치(점심 식사)로 이용한 일도 있습니다).

신쥬쿠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에 관해서,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승타이이치, 키시마 아스카→
/jp/board/exc_board_8/view/id/295885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덤...


사진 이하 5매.우리 집의, 근처역은, 오타큐(odakyu) 전철(dentetsu)(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의 노선의 역입니다만(그 외, 지하철도, 다니고 있다), 오타큐(odakyu) 전철(dentetsu)의 연선의 주민을 위한, 무료의, 정보지(기본적으로, 매월 1회 발행(1개월에 1회 발행))의, 2019년 12월호부터...
오타큐(odakyu) 전철(dentetsu):1920년대 후기에 노선을 개업.주로, 도쿄도심부와 도쿄의, 남서부 교외·근교를 묶는, 통근 전철·관광 전철 노선을 운영하고 있는, 사영 철도 회사.운영하고 있는, 전철 노선의, 총거리는, 120.7km.동경권의 9개의, 대기업(대규모) 사영 철도 회사(덧붙여서, 이것에는, JR동일본(원, 일본 국유철도)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의 하나.



사진 이하 2매.이 호의 특집은, 신쥬쿠가 되고 있습니다.










좌측의 페이지의 우상의, 신쥬쿠 스미토모(니이쥬쿠 sumitomo) 빌의 52층의 레스토랑거리에 들어가 있는, 피자(pizza) 레스토랑은, 전부터, 이따금 이용하고 있습니다만, 여자 취향의 가게에서, 꽤 좋은 가게입니다(적당한 가격으로, 전망이 좋고(야경도 깨끗합니다), 피자(pizza)도, 꽤, 맛있습니다).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여성과 결혼하고 아이를 가지고라고 하는 이야기는 또 예외지만, 여성과 놀러 나와 걸거나 여성과 보낼 기회가 많으면 모두가 그렇다고는 전혀 한정하지 않습니다만(여성이라도, 라면등이 좋아하는 사람은 상당히 있습니다 w), 음식의 기호가 여성에게 다가간다고 하는 일은 있다라고 생각하는 w 나의 경우는, 상당히 오랫동안, 그런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가는 장소의 여자화 w→
/jp/board/exc_board_8/view/id/2698779/page/10?&sfl=membername&stx=jlemon








「생활/문화」게시판의, 있다 분에게, 직접적은 아니지만, 간접적으로는, 인연이 있다 w, 오타큐(odakyu) 전철(dentetsu)의 역의 특집.



사진 이하.우리 집의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끼워져 오는 광고)보다...




사진 이하 5매.신쥬쿠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의 광고.

















이상, 어제, 「음식」게시판에 간, 「그저께의 점심 식사등」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 도쿄에 관련하고,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도쿄인과 시골→
/jp/board/exc_board_1/view/id/2834459/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8HQDzVlbq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첫번째의 케이스는, 나의 어머니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입니다만, 옛부터, 친구들과의 나가의 약속이나(아마) 데이트의 약속등 , 좋아 빠듯이 만나 시간에 맞게 도착하는, 통상은, 5분부터 10분 정도, 늦는 타입의 여성입니다 w(아마,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로부터, 도쿄도심의 어느 주요한 번화가에 나오는 것도 가까워 또는 생각보다는 가깝고 편리한 때문, 옛부터, 그러한 버릇이 따라 버려서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w). 내가 어릴 적부터 학생의 무렵, 친가 생활때, 친척끼리의 모임이나 나가 시에, 언제나 어머니가, 아슬 아슬하게 집( 나의 친가)을 출발하려고 하는데, 야키모키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여성과 데이트 할 때에,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 소중히 하는 정신으로(여성에게 안심감을 주기 위해), 데이트의 약속을 하는 경우, 10분 정도전에 약속 장소에 도착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2번째의 케이스는, 관서인의(오사카의 사람의), 개그를 진실로 받아들여 버릴 가능성은, 나의 어머니를 포함하고, 천연의 면이 있다, 도쿄의 여성에게 있는 있다일지도 w 3번째는, 순수하게 말해도, 자랑하고 있다고 생각되어 버리는 일도 있는지도 모르겠네요.덧붙여서, 나는, 도시나 시골도, 상부 상조라고 생각합니다.도시나 시골도, 각각의 좋은 점이 있어, 또, 스트레스가 많은 도시인의 생활은, 교외·근교·시골에서의 보양 없애서 성립되지 않습니다.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는, 어느 쪽도 신쥬쿠에 있는 호텔, 신쥬쿠 prince 호텔과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 도쿄)를 정숙소로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신쥬쿠(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한다)는, 도쿄의, 대규모 번화가안에서,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가장 가까운 번화가의 하나입니다.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으로부터, 신쥬쿠까지는, 전철(통근 전철)로 5분 정도입니다.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오고, 신쥬쿠 prince 호텔 에 체재할 때는, 자주(잘), 도쿄에 사는 친척 일동(주로,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부부 및 그 아이들,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를, 아버지 쪽의 조부가 늘 가는, 신쥬쿠 prince 호텔의 가까이의, 매장에서, 참새우를 굽고 있는, 대중적인 선술집(원래, 아버지 쪽의 조부가, 최초로, 그 가게를 이용한, 계기는, 아버지 쪽의 조부가,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의, 정숙소의 하나인, 신쥬쿠 prince 호텔에 가깝고, 편리할 뿐(만큼)이라고 하는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에 불러, 그 가게의 다다미방석으로, 연회를 열어, 호쾌하게, 게등의 요리를 모두 주문해, 기질 좋게, 맛있는 음식 하고 있었습니다(아버지 쪽의 조부는, 금 지불의 좋은, 호쾌한, 단골객인 일로부터, 가게의 사람들에게, 이름과 얼굴을 기억할 수 있고, 매회, 친하게 말을 건넬 수 있고 있었습니다).

또,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오고,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 도쿄)(아버지 쪽의 조부가,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의, 정숙소의 하나)에 체재(숙박)하고 있었을 때,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Tokyo) 도쿄)의 고급 일식(일본 요리) 레스토랑에, 도쿄에 사는 친척 일동(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부부 및 그 아이들,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를 불러, 맛있는 음식 한 일도 있습니다.덧붙여서, 그 때, 나의 가족(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은, 어머니의 탓으로, 약속 시간에 지각해서 갔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나의 어머니에게 달았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여성 전반에, 달았기 때문에 w), 신경쓰지 않는다고 한 느낌으로, 웃고, 허락하고 있었습니다만.나의 친가는,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습니다)의 부근에 있어,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나의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입니다만, 옛부터, 친구들과의 나가의 약속이나(아마) 데이트의 약속등 , 좋아 빠듯이 만나 시간에 맞게 도착하는, 통상은, 5분부터 10분 정도, 늦는 타입의 여성입니다 w(아마,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로부터, 도쿄도심의 어느 주요한 번화가에 나오는 것도 가까워서 모`패헤 생각보다는 가깝고 편리한 때문, 옛부터, 그러한 버릇이 따라 버려서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w). 내가 어릴 적부터 학생의 무렵, 친가 생활때, 친척끼리의 모임이나 나가 시에, 언제나 어머니가, 아슬 아슬하게 집( 나의 친가)을 출발하려고 하는데, 야키모키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여성과 데이트 할 때에,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 소중히 하는 정신으로(여성에게 안심감을 주기 위해), 데이트의 약속을 하는 경우, 10분 정도전에 약속 장소에 도착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가계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남편의 용모에 반한 신부가 강하면 가족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38172/page/8?&sfl=membername&stx=nnemon
여계가족 성장(덤)→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84/page/7?&sfl=membername&stx=nnemon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7?&sfl=membername&stx=nnemon



TOTAL: 28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282 箱根(hakone)富士屋(fujiya)ホテル....... (7) nnemon2 2021-10-04 2048 0
281 日光金谷ホテルの伝統料理 虹鱒のソ....... (3) nnemon2 2021-10-04 1746 0
280 鎌倉 石窯ガーデンテラス他 (1) nnemon2 2021-09-28 1943 0
279 箱根 富士屋ホテル 花御殿他 (1) nnemon2 2021-09-28 1691 0
278 特急列車の思い出 (1) nnemon2 2021-09-27 2061 0
277 湘南(syonan)モノレール(monorail)他 (1) nnemon2 2021-09-27 1950 0
276 湯島天神・神田明神他 (2) nnemon2 2021-09-24 1888 0
275 熱海 来宮神社他 (1) nnemon2 2021-09-24 1553 0
274 東京都心散歩前編 (1) nnemon2 2021-09-21 1568 0
273 東京都心散歩後編 (1) nnemon2 2021-09-21 1730 0
272 中野(nakano) (5) nnemon2 2021-09-15 2007 0
271 桜の花見散歩1 (1) nnemon2 2021-09-09 1809 0
270 桜の花見散歩2 (1) nnemon2 2021-09-09 1703 0
269 府中市郷土の森博物館2 (3) nnemon2 2021-08-31 1621 0
268 府中市郷土の森博物館3 nnemon2 2021-08-31 1363 0
267 府中市郷土の森博物館4 (1) nnemon2 2021-08-31 1625 0
266 戦前の日本の空の旅他 (5) nnemon2 2021-08-25 1868 0
265 高幡不動尊 金剛(kongou)寺1 (5) nnemon2 2021-08-05 2247 0
264 高幡不動尊 金剛(kongou)寺2 (1) nnemon2 2021-08-05 1841 0
263 高幡不動尊 金剛(kongou)寺3 (1) nnemon2 2021-08-05 185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