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両親は、昔から、とても仲が良く、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以下、「」内。過去のkj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私の、幼い頃の記憶です。


「私は、髪の毛が、フサフサに生えて生まれて来たというw 幼稚園の頃、ヤクザの息子と親友同士で、二人で、一緒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w(お互いのお母さん同士が、ママ友で(友達同士で)仲良かったというw)。あっ、あと、イタリア人とのハーフの男の子が、幼稚園の女子人気のライバルでした(まあ、私が勝ってたけどw)。


あっ、あと幼稚園当時、恐竜にとても興味があり、幼稚園児基準で恐竜にとても詳しかったので、男子達からは恐竜博士とも呼ばれていましたw 投稿見て、一瞬、幼稚園くらいの頃の事なんて、あまり憶えていないかなと思ったのですが、思い返して見ると、案外、よく憶えているものですねw


以上、私が幼稚園の頃の思い出話ですが、以下、今、簡単に思い出せる、3歳位の頃の私の記憶の例です。

当時、(我が家の近所の)実家で飼っていた大型犬2匹によくペロペロと舐められていた事(実家で飼っていた大型犬2匹は、雄と雌が1匹ずつ。去勢手術を行っていたので、子供は生まなかった。私が生まれた時には、既に存在していて、私が幼い頃・子供の頃、共に過ごした。もちろん、2匹とも、私にも懐いていた。と言うか、大型犬であったので、私の方が、犬に可愛がられ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正しいですw   それぞれ、大型犬としては長生きであったが、雄の方が先に死んだ。それぞれ死んだ時に、私は、悲しくて泣きましたが、(子供の頃であったので、記憶が曖昧ですが)、私は、当時、まだ子供であったので、おそらく、それぞれ死んだ時に、号泣したと思います)。

親に買って貰ったプラレールと言う列車のおもちゃ等で、又、ミニカー(私は幼い頃から子供の頃、親にミニカーをたくさん買って貰っていました)を実家の廊下で走らせて、夢中で遊んでいた事。

母方の祖父(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ました。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ます)を伴った家族でのお出掛けの際に、私が欲しいと言って、母方の祖父に買って貰った、小学生の男の子くらいの大きさの、とても大きな、何かのアニメ等の(どのアニメ等かは憶えていません)ロボットの人形が実家にあった事。

3歳よりももっと幼い頃の記憶だと思いますが、(私が)手にキリンの人形のおもちゃを持ち(私は、幼い頃・子供の頃、親に動物園・水族館に連れて行って貰う事が大好きでした)、母の腕に抱かれながら、母が私の街の商店街での買い物の際に、母が商店街の店舗の店主のおじさんと立ち話で談笑している光景。」


すぐ下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 「猫のエステ/頭の良さは母に似る?」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猫のエステ/頭の良さは母に似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8/page/2?&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は、植木理恵さんは、どんな人だ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分かりませんし、すぐ下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アップ)している3つしか見た事が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この人の遺伝子がほしい!」と思う男性のポイント→
/jp/board/exc_board_8/view/id/2734092/page/2?&sfl=membername&stx=jlemon



「IQの高さは父親、母親、どちらから遺伝しやすいと思いますか?」。


この動画の終わりの方の話については、私と、私の彼女は、どちらかと言えば、稀なケースなのかな。。。


私は、普段、歩く時等背筋を伸ばして姿勢に気を付けている為等もあってか、身長が実際よりも高く見られ、長身に(身長は180cm位あるように)見られる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が、身長は176cmから177cmで中背です。

最近の私の健康診断における、身長は177.5cm程です。これは、おそらく、午前中に健康診断を受けている為であると思います。人間と言う物は、おそらく、朝と夜とでは、身長が異なる事から、たぶん、夜、寝る前に身長を測ったら、私の身長は、健康診断の時に測られた身長よりも、1cm位、低くな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私は、投稿の際に、自分の身長について、176cmから177cm位と、曖昧な書き方をしているのは、その為です。

私の、身長は、176cmから177cm位で、私の父親(身長177cm)と同じ位で、背は、(私の父親に、追い付いたとは言えますが)、私の父親を追い抜かす事は、出来ませんでした(母も私の母の世代にしては割と背が高く163cm位なのに。。。(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高校の頃、不摂生(夜遊び)しなければ、もう少し背は伸びたかもしれませんw ちなみに、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が、私の、弟は、背は、私よりも、少し、高く、178cmから179cm位ですが(体形は、痩せ形の体形です)、まあ、それでも、父よりも、若干、高い位で、明確に、私の父を追い越したと言える程ではないと思いますw)。ちなみに、卒業した大学の、入試の難易度(難度)と言う点においての、学歴においては、私の弟は、私の、父親に負け(父は、東京の国立の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私は、私の、弟に負けていますw ちなみに、私は、身長や学歴に関して、私の弟や、私の父に、劣等感と言った物は、全くありませんw(自分は、自分(私は、私)なので。。。まあ、他人との比較てはなく、自分の個人的な問題として、身長は、少なくとも、180cm位、出来たら、183cm位、欲しかったですが。。。w)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ちなみに、私の父(身長177cm)、私の父の弟(私の、叔父)(身長180cm)、私の従兄(私の父の姉(私の伯母)の、息子。私には、男の、従兄弟は、一人しかいない)(身長183cmから185cm位)、私(身長176cmから177cm位)、私の弟(身長178cmから179cm位)の、私の父、私、私の弟、(血の繋がっている)私の父方の男の親戚の、合計5人の平均身長は、179.2cm位で、北欧の成人男性の平均身長と、概ね同じ位か、若干、低い位です。

私も私の今の彼女も(私も私の彼女も後述する私の母も、大食いとは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なのですが)、痩せの大食いタイプ(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す(私の場合、母からの遺伝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母は、(もう高齢者の年齢ですが)、相変わらず、痩せの大食い(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まあ両親とも、大食いの傾向があるのですが、父の場合、中年になって以降それなりに肉が付いた(それでも父は別に太っていると言う程ではなく同世代の男性の標準的な体形)。彼女の家系も大食いの家系で、私同様、痩せの大食い(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は母親からの遺伝)。ちなみに彼女は、巨乳なので(胸が大きいので)、彼女の場合、食べた栄養が胸に行ってしまう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w(ちなみに、彼女の巨乳(大きな胸)も、彼女の母親からの遺伝です(彼女はG-cupあります。また、彼女の母は彼女の話によるとE-cup))。

ちなみに、彼女の父親も(彼女の父親も長身です)、私の父親も(身長は、177cmと、私の父親の世代にしては、背が高い方です)、中年になって以降、それなりに肉が付きましたが、別に、太っていると言う程ではなく、同世代の男性の標準的な、体形と言った感じです。

前述の通り、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私の母の、痩せの大食い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は、私の母方の祖父、又は、(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に暮ら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既に亡くなっている。やはり、私の母方の祖父と同様、生涯、痩せている体質であった)に似たの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が、それは、母方の祖母(私の、母方の祖母は、身長は、160cm位と、祖母の世代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あった)からの遺伝であると思います(私の母方の祖父は、身長は、165cm位と小柄であった)。ちなみに、私の父の家系は、長身の家系です。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と、中々、綺麗で、(自分の親族に対して言うのもなんなのですが)、目が大きく、鼻筋が通った(鼻が高い)美人なのですが、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す(まあ、母は、よく父と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父と)二人で行っているようですし、フィットネスクラブにも通っていて、割とよく運動はしているようなのですが、それでも、年齢の割に食べる量を考えたら、痩せの大食い体質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w)。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ちなみに、私は、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ませんw)を受け継いでいます(まあ、私の場合、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ちなみに、私の母の、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体に、筋肉が付き易い体質)は、おそらく、私の母方の祖父からの遺伝です。ま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も、その様な、体質でした。

私の今の彼女は(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は、身長170cm、胸はG-cup(彼女の大きな胸は、彼女の母親からの遺伝で、彼女の母の胸は、E-cup(彼女の情報w))と言うスペックなのですが、(私は、片山萌美さんについても、鈴木ちなみさんについても、全く詳しくないと言うか、ほぼほぼ知らないのですが)、体型は、以下の参考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の中の、片山萌美さんと、鈴木ちなみさんの、体型と、そっくり(完全に似てい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中々、彼女の体型に、ばっちり(完全に)、そっくりと言った感じの体型の人を探すのは、難しいです)、似た系統の体型をしています。ちなみに、彼女は、顔は、片山萌美さんとも、鈴木ちなみさんとも、また違ったタイプの顔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巨乳の女性はデキる女性w→
/jp/board/exc_board_8/view/id/2738407?&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以下の参考の投稿、「自分らしく生きる」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自分らしく生きる→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私の父(会社員)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が、父の、私と弟が、幼い頃・子供の頃の、子供(私と弟)に関する教育方針の中で、個人的に、例外的に、評価出来ると思う事の一つにw、以下の事があります。

それ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い頃・子供の頃、父の主導により、私の両親は、子供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ると共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読み聞かせる主義であった事です。

父は(又は父の主導により)、私が幼い頃、私は、父(又は両親)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られました。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は、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又は両親)は、当然、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少し、大袈裟に言えば、私が幼い頃の当時、日本国内外の、名作と呼ばれていた、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ほとんどは、家(実家)にあったと思います。また、アメリカ・ヨーロッパの(たぶん。。。具体的に、どの国の物であったのか、憶えていないと言うか、幼かったので意識していませんでした)、飛び出す絵本等も、家(実家)に、たくさんあり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私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及び、父で、弟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父、弟よりも先に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の子供の頃の私です。私は、子供の頃、弟の為に、自分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等の読み聞かせの音をカセットテープに録音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とは別に、父は、私が幼い頃、私に、古本屋(古本店)で、古本の、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の、子供向けの、世界の童話・民話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を、まとめ買いし、何セットか、買って来ました。それ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も、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は、当然、それ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その様な、シリーズ・全集ものの、全ての、お話を、親が子供に読み聞かせるのは、時間的に無理であった事から、私は、自分で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その様な、シリーズ・全集ものは、自分で、読みました(まあ、ほとんどの話は、忘れてしまっているのですがw)。

その様な、幼い頃、親に読み聞かされていた、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に収められていた、お話の中で、最も印象に残っている、お話の一つとして、「幸福な王子」があります。「幸福な王子」は、私が、そうした、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の字を、弟よりも先に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私の2歳年下の弟に、何回も読み聞かせてもいました。



「幸福な王子」の、お話です。子供の頃、何回も読んだ、「幸福な王子」の、お話は、私と弟の人生の価値観に大きな影響を与えました(今でも、私と(おそらく)弟の人生の価値観に大きな影響を与え続けています)。



私は、自分の人生の生き方の、一般的なポリシー(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親切最強説。この話は、目から鱗と言うか、あまりに単純な事で、ズコッ(反応が、古っw)と言った感じで、ワロタw 女性が見ても、為になる動画である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自分らしく生きる」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しばらく、以下の参考の投稿、「ミラーニューロン」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ミラーニューロ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4?&sfl=membername&stx=jlemon


今までの個人的な経験から、プライベートにおいても、仕事(ビジネス)において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感謝します、助かりますと言った言葉は、出し惜しみしないで損をする事(出し惜しみして得をする事)はないと思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は、自分の人生の生き方の、一般的なポリシー(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それと矛盾するかもしれませんが、一方において、私は、人から何かをして貰って当たり前という感覚は、一生、持たないようにしようと思っています。

私は、レストラン等の飲食店で、食事を終えて、レストラン等の飲食店を出る時、(店員さんが自分が不快になる程感じが悪かった時以外は)必ず、店員さん(店員さん達)に、笑顔で、「ご馳走さま」と言って出て来ます(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と言う言葉を添える場合もあります)。

私は、スーパーの店員さん達に対しても、コンビニの店員さん達に対しても、会計を終えた際に、笑顔で、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て、店を出て来るようにしています。

私は、飲食店の店員さん・スーパーの店員さん・コンビニの店員さんに対して、笑顔で、「ご馳走さま」・「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て店を出る事に関しては、昔から(若い頃から)、行っていました。

これに対し、私の今までの人生の中では比較的最近の事なのですが、テレビ番組であったかyou tube動画であったのか忘れましたが(記憶が曖昧ですが)、たまたま、交番の警察に密着すると言った内容のテレビ番組をみて、交番の警察官が、警察官をやっていて良かったと思う時は何ですかと言ったインタビューに、「交番で立っている時、通りすがりの方から、お疲れさん・ご苦労さん等の言葉をかけられた時」と言った感じに答えていたのを見て、何だ、そんな事かと思い、私は、以来、交番に立っている警察官や道路工事の警備の人達等に対して、笑顔で、(相手が私よりも年上に見えた場合は)「お疲れ様です」・「ご苦労様です」、(相手が私よりも年下に見えた場合は)「お疲れ様」・「ご苦労様」と声を掛けるようにしています。

また、これは、完璧に実行出来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私は、聖人君子(完璧な人間)ではないので)、私は、(私は、いつも、ゆとりを持とうとしていますが、相対的に、より、ゆとりがある時に)、公衆トイレ等の掃除の仕事をされている方に、「いつ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た声を掛けるようにしてます。

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家(実家)に荷物を届けた宅配便の人に、例えば、「ご苦労様。暑かったでしょう。大変そうね」と言った感じに、気軽に話しかけるタイプの人で、そのように、母が声をかけた事をきっかけに、宅配便の人が明るい気持ちになり、母と談笑すると言った事を、私は、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見て(感じて)いました。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きなった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上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まあ、男性に対してもそうなのですが、特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来たと言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

この事は、意識している訳でもなく、昔から、自然と身についていました。

何故かと言うと、「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は、母に対する父の口癖で、父は、母に対して、本当に、よく、「ありがとう」と、自然のように言っていた為です(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時間があるから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会社員である、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実に、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特に、父の出勤前と、父が会社から早目に帰宅した際に、そんな感じでした。ただし、母は、自由奔放な面が強い女性でありw、「自分がやりたいようにはやらしてもらうわよ」と言った感じでw、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w

父は、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鶏が先か、卵が先かと言った感じで、母は、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大好物のようで、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嬉しくて(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いたくて)、上手い例えが思い浮かびませんが、小ツバメに対して餌を運ぶ親ツバメのように、また、花の周りと飛び回る蝶々のように、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ミラーニューロン」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2つの動画は、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以下2つ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2つ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8つ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事は、全く知らず、この人は、どう言う人である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

美人にモテる男は仕事ができるって本当?→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2?&sfl=membername&stx=jlemon
男の性格は「好きな女性の見た目」でわか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31011/page/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すこし、以下の参考の投稿、「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page/11?&sfl=membername&stx=jlemon
結局、男女ともルックスなのか?→
/jp/board/exc_board_8/view/id/2687636/page/7?&sfl=membername&stx=jlemon


私の父も、私の母も、昔から、子供を叱る・お説教する時は、感情に任せて、怒鳴ったりするのではなく、理詰めで教え諭すような叱り方をする主義です。私も私の弟も、父親にも、母親にも、一度も、大きな声で、叱られたような事はありません。

私も、私の弟も、基本、小学校・中学校・高校を通じて、老若男女を問わず、全ての、学校の先生から、エコ贔屓されていましたw(私の弟については、推測が入ってしまうのですが、私の弟も、おそらく、私と同じであった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も、私の過去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す。

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w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母の教育方針は、一見、甘く見えて、実は厳しい物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と弟に、「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って置きながら、どの様にしたら、女性(女性達)の期待に応える事が出来るのかは、自分達で考えて実行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からです。女性の期待に応えると言うのは、もちろん、ある程度、勉強が出来るとか、女性の期待に応えるだけの、ある程度の、お金を、仕事で稼げるよう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も含んでいると思います。

率直に言って、私と、弟が、それぞ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私の両親は、子供を(私と私の弟を)、とても甘やかしていた事は、否定出来ません。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弟)に、勉強の妨げになるような誘惑になる物を、どんどん買い与える一方で、私の母は、あまりに、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言わないものだから、私は、かえって、勉強に関して、これで良いのかと不安になり、勉強に関して、自分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私の、勉強に関して、自分自身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気持ち・姿勢は、(おそらく)、私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であった事、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た事、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私は、高校の時、遊び重視派高校生だったのでw、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塾には行かずに(模試は何回か受けた)、学校の勉強以外は、(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ました(弟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公立(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共学でw、弟の方が勉強が出来た高校だが、何れにしても、私が通った高校も弟が通った高校も、伝統的に、全般的に女子の方が優勢で校風は何となく女性的な高校w)で浪人もしなかったので、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異性関係チャラチャラ男子高校生、2歳年下の弟はスケボ・サーフィン男子高校生でしたw


以下、2018年10月14日に行った、「女性が思う苦手な男の特長」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す(投稿文は、2018年10月14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おそらく、前に行った以下の参考の投稿で使用しだ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昨日の夜、彼女と、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の動画とこの投稿の動画2つしか見た事が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女子校・共学違い」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彼女は、1番目に関しては、仮に、結婚して、仕事をいっさいしない専業主婦になるのならば、良いと言っていましたが、それ以外については、全て、嫌だと言っており、○○君(○○は、私の下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です。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なのですが、付き合い初めの頃、どう呼ぶのがいい?と聞かれて、私が○○くんと言ったら、それから、彼女は、ずっと、私の事を自然に○○くんと呼んでいますw)は、全て、当てはまらないというか正反対の性格で良か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それにしても、この動画の、少女アニメキャラ、何か、不気味ですねw


以下、しばらくは、以下の参考の投稿、「ナルシストと自信家の違い」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ナルシストと自信家の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69?&sfl=membername&stx=jlemon






すぐ下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幼稚園児の頃の号泣の記憶w 」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幼稚園児の頃の号泣の記憶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5?&sfl=membername&stx=jlemon



この動画の分析が正しい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し、まあ、お遊び程度と言った感じでw 私は、当てはまるものと、当てはまらない物がありました。ちなみに、私は、昔から、自分の事を、不安を抱える性格の人物だと思っておらず、楽天的な人物だと思っています。また、私は、性格に、大雑把な面があり、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悪く言えば、だらしない面もあるw)もありますが(私の場合、血液型は、B型で、行動・発言が大雑把な傾向がありますが(A型の人がイラッと来る大雑把な行動をとる事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w)、その一方で、私は、極端な場合を除き、他人の、大雑把な行動・発言にも寛大であるので、私と過ごす人は気楽であると言う面もあると思います)、あくまで、性格に、だらしない面もあると言う話であり、性格が、全般的に、だらしないと言う訳では全くなく、昔から、整理整頓が苦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w また、私は、悪態はつきません。それは、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悪態をついて、ストレスを解消しなければならない程のストレスを回避する能力に優れていると言う事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例えば、対人関係については、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したがって、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相手も、自分に対して、そう思っているのだろうなと言う可能性も考えており、どちらが正しいと言う訳ではなく、単なる、お互いの価値観の違いなんだろうなとも考えます。そこで、お互いに価値観が違うのならば、無理して、価値観をすり寄せようとするのは、人生における時間と労力の無駄使いであり、出来る事なら、出来るだけ、お互いに関わりを持たないようにしましょうと言うのが、私の、基本的なスタンス(姿勢)です。私は、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仕事上においては、完全に無感情対応、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関わらないようにし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結果として、私の周囲には、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わない人だけが残るので、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私の周囲において、性格が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の割合は0であるとも言えます。幸いな事に、私は、家族・親戚にも恵まれていて、家族・親戚の中にも、この人、性格嫌だなと思う人はいません。また、私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一戸建て暮らしなので、住人は、お互いに個人主義。煩わしい義務的な近所付き合いや町内会の付き合い等もありません(したがって、近所で、この人、性格嫌だなと思う人とは、関わらない事が出来ます)。


以下、しばらく、2018年9月2日に行った、「EQ(心の知能指数)が高い人の共通点 」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す。投稿文は、2018年9月2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昨日の夕食は、彼女と、私の街のイタリア料理レストランの一つで食べたのですが、その際に、少しEQの話題となって(ちなみに、それまで、私は、EQと言う言葉くらいは聞いた事があったのですが、EQの内容については、全く分かりませんでした)、私は、彼女に、EQが高いのではないかと褒められ?ました。私は、彼女に、EQが高いって、具体的に、どんな事?と聞いたのですが、彼女は、(彼女は、私が、EQについて知っていると思っていたらしく)、説明するのが面倒臭いと言った感じで、一言では説明出来な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説明するのを省略しましたw ちなみに、私は、馬鹿ですがw、彼女は、頭が良いです(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が)。




彼女が、今、ちょっと、シャワー浴びている間に(夜更かしして済みませんw と言うか、もう朝かw)、you tubeで、EQで、検索して出て来て、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w うーん、どうかな? 私が、EQが高かったら、収入面等において、もっと人生、成功していたような気がしますがw



以上、2018年9月2日に行った、「EQ(心の知能指数)が高い人の共通点 」という投稿(投稿文は、2018年9月2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の、再投稿でした。


すぐ下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金持ちになる方法? 」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金持ちにな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5?&sfl=membername&stx=jlemon



何だ、このコンピューターボイスはと言った感じですがw、少し前に、悩み板で、他の方が、頭の良い人に関連する投稿を行っていたのですが、you tubeで、「頭の良い人」で検索して、出て来て、適当に見た動画。まあ、お遊び程度と言った感じで。私は、自分の事を馬鹿である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私が、馬鹿である原因は、食生活によるものかw 以下、「」内。前の他の方(また、別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実は、私は、サンマ・鰯の焼き物は、嫌いでもないけど、それ程、好きという訳でもないと言う(実は、生の鯵を焼いた鯵の焼き物は嫌い。開きを焼いた物は、まあまあ好きだけど)。好きな日本食は、寿司・天婦羅・しゃぶしゃぶ・すき焼き・刺身等。ご飯食いではなく、おかず食い。塩むすびの、美味しさは分からず。ご飯がなければパンを食べればいいじゃない、パンがなければケーキを食べればいいじゃない(酒飲みであるが甘い物も好きw)と言った感じ。友人等から、時々、お前は日本人か?と言われますw そんな事ないと思うけどな。蕎麦なんかも好きだしw」


以上、前に行った「ナルシストと自信家の違い」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前に行った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今まで、kjにアップした事がある13個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前回の投稿。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jp/board/exc_board_8/view/id/2749094?&sfl=membername&stx=jlemon



친절 최강설?&귀찮은 사람이 얽힐 수 있었던 때의 대처법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매우 사이가 좋고,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이하, 「」 안.과거의 kj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나의, 어릴 적의 기억입니다.


/`u 나는, 머리카락이, 후사후사에 나 태어났다고 하는 w 유치원의 무렵, 야쿠자의 아들과 친구끼리, 둘이서, 함께, 잘 놀고 있었던 w(서로의 엄마끼리가, 마마친구로(친구끼리) 사이 좋았다고 하는 w).아, 그리고, 이탈리아인과의 하프의 사내 아이가, 유치원의 여자 인기의 라이벌이었습니다(뭐, 내가 이겼지만 w).


아, 앞으로 유치원 당시 , 공룡에 매우 흥미가 있어, 유치원아 기준으로 공룡에 매우 자세했기 때문에, 남자들에게서는 공룡 박사라고도 불리고 있었던 w 투고 보고, 일순간, 유치원만한 무렵의 일은, 별로 기억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다시 생각해 보면, 의외로, 잘 기억하고 있는 것이군요 w


이상, 내가 유치원의 무렵의 추억이야기입니다만, 이하, 지금, 간단하게 생각해 낼 수 있는, 3세 정도의 무렵의 나의 기억의 예입니다.

당시 ,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대형개 2마리에 자주(잘) 날름날름얕볼 수 있고 있던 일(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대형개 2마리는, 수컷과 암컷이 1마리씩.거세 수술을 실시하고 있었으므로, 아이는 낳지 않았다.내가 태어났을 때에는, 이미 존재하고 있고,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모두 보냈다.물론, 2마리 모두, 나에게도 따르고 있었다.이렇게 말하는지, 초`용^견이었으므로, 제 쪽이, 개에게 귀여워해지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올바릅니다 w 각각, 대형개로서는 장수였지만, 수컷이 먼저 죽었다.각각 죽었을 때에, 나는, 슬퍼서 울었습니다만, (어릴 적이었으므로,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나는, 당시 , 아직 아이였으므로, 아마, 각각 죽었을 때에, 통곡 했다고 생각합니다).

부모에게 사 받은 플라스틱 레일이라고 하는 열차의 장난감등으로, 또, 미니카( 나는 어릴 적부터 어릴 적, 부모에게 미니카를 많이 사 받고 있었습니다)를 친가의 복도에서 달리게 하고, 열중해서 놀고 있던 일.

외가의 조부(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습니다)를 따른 가족으로의 나가 시에, 나를 갖고 싶다고 하고, 외가의 조부에게 사 받은, 초등 학생인 사내 아이만한 크기의, 매우 큰, 무엇인가의 애니메이션등의(어느 애니메이션등인가는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 로봇의 인형이 친가에 있던 일.

3세보다 더 어릴 적의 기억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손에 기린의 인형의 장난감을 가져( 나는, 어릴 적·어릴 적, 부모에게 동물원·수족관에 데려서 가서 받는 것이 정말 좋아했습니다), 어머니의 팔에 안기면서, 어머니가 나의 거리의 상가에서의 쇼핑 시에, 어머니가 상가?`후 점포의 점주의 아저씨와 서서 이야기로 담소하고 있는 광경.」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 「고양이의 에스테틱/두의 좋은 점은 어머니를 닮아?」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고양이의 에스테틱/두의 좋은 점은 어머니를 닮아?→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8/page/2?&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는, 식목 리에씨는, 어떤 사람일까·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모르고, 바로 아래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업)하고 있는 3밖에 본 일이 없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이 사람의 유전자를 갖고 싶다!」라고 생각하는 남성의 포인트→
/jp/board/exc_board_8/view/id/2734092/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77_83-ZDEE"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Q의 높이는 부친, 모친, 어느 쪽에서 유전하기 쉽다고 생각합니까?」.


이 동영상의 마지막의 분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나와 나의 그녀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드문 케이스인가...


나는, 평상시, 걷는 때 등 등골을 펴고 자세에 조심하고 있기 때문에(위해) 등도 있어인가, 신장이 실제보다 높게 볼 수 있고 장신에(신장은 180 cm위 있다 게) 볼 수 있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가,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로 중키입니다.

최근의 나의 건강진단에 있어서의, 신장은 177.5 cm 정도입니다.이것은, 아마, 오전중에 건강진단을 받고 있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인간이라고 하는 것은, 아마, 아침과 밤과는, 신장이 다른 일로부터, 아마, 밤, 자기 전에 신장을 측정하면, 나의 신장은, 건강진단때에 측정해진 신장보다, 1 cm위, 낮아지는 것은 아닐까요.나는, 투고 시에, 자신의 신장에 대해서, 176 cm에서 177 cm위와 애매한 쓰는 법을 하고 있는 것은, 그 때문입니다.

나의,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위로, 나의 부친(신장 177 cm)과 같은 정도로, 키는, ( 나의 부친에게, 따라붙었다고는 말할 수 있습니다만), 나의 부친을 쫓아 빠뜨리는 일은, 할 수 없었습니다(어머니도 나의 어머니의 세대으로서는 생각보다는 키가 크고 163 cm위인데...(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고등학교의 무렵, 불섭생(밤놀이) 하지 않으면, 좀 더 키는 자랐을지도 모릅니다 w 덧붙여서,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만, 나의, 남동생은, 키는, 나보다, 조금, 높고, 178 cm에서 179 cm위입니다만(체형은, 여윈 몸매의 체형입니다), 뭐, 그런데도, 아버지보다, 약간, 높은 정도로, 명확하게, 나의 아버지를 추월했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하는 w).덧붙여서, 졸업한 대학의, 입시의 난이도(난도)라고 하는 점?`노 둔, 학력에 대해서는, 나의 남동생은, 나의, 부친에게 져(아버지는, 도쿄의 국립의 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 나는, 나의, 남동생에게 지고 있습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신장이나 학력에 관해서, 나의 남동생이나, 나의 아버지에게, 열등감이라고 한 것은, 전혀 없습니다 w(자신은, 자신( 나는, 나)이므로...뭐, 타인이라는 비교라고는 없고, 자신의 개인적인 문제로서 신장은, 적어도, 180 cm위, 할 수 있으면, 183 cm위, 갖고 싶었습니다만...w)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 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신장 177cm), 나의 아버지의 남동생( 나의, 숙부)(신장 180 cm), 나의 사촌(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나의 백모)의, 아들.나에게는, 남자의, 사촌형제는, 한 명 밖에 없다)(신장 183 cm에서 185 cm위), 나(신장 176 cm에서 177 cm위), 나의 남동생(신장 178 cm에서 179 cm위)의, 나의 부, 나, 나의 남동생, (피가 연결되고 있다) 나의 아버지 쪽의 남자의 친척의, 합계 5명의 평균 신장은, 179.2 cm위로, 북유럽의 성인 남성의 평균 신장과 대체로 같은 정도인가, 약간, 낮은 정도입니다.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도 나의 그녀도 후술 하는 나의 어머니도, 대식이라고는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 마름의 대식 타입(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 나의 경우,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어머니는, ( 이제(벌써) 고령자의 연령입니다만), 변함 없이, 마름의 대식(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뭐 부모님 모두, 대식의 경향이 있다의입니다만, 아버지의 경우, 중년이 된 이후 그 나름대로 고기가 붙었다(그런데도 아버지는 따로 살쪄 있다고 할 정도는 아니고 동세대의 남성의 표준적인 체형).그녀의 가계도 대식의 가계로, 저와 같이, 마름의 대식(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은 모친으로부터의 유전).덧붙여서 그녀는, 큰 가슴이므로(가슴이 크기 때문에), 그녀의 경우, 먹은 영양이 가슴에 가 버린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 w(덧붙여서, 그녀의 큰 가슴(큰 가슴)도, 그녀의 모친으로부터의 유전입니다(그녀는 G-cup 있어요.또, 그녀의 어머니는 그녀의 이야기에 의하면 E-cup)).

덧붙여서, 그녀의 부친도(그녀의 부친도 장신입니다), 나의 부친도(신장은, 177 cm로 나의 부친의 세대으로서는, 키가 큰 분입니다), 중년이 된 이후, 그 나름대로 고기가 붙었습니다만, 별로, 살쪄 있다고 할 정도가 아니고, 동세대의 남성의 표준적인, 체형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은, 나의 외가의 조부, 또는,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에 살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이미 죽는다.역시, 나의 외가의 조부와 같이, 생애, 야위고 있는 체질인)를 닮았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만, 그것은, 외가의 조모( 나의, 외가의 조모는, 신장은, 160 cm위와 조모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다)로부터의 유전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선조 아버지는, 신장은, 165 cm위로 몸집이 작았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의 가계는, 장신의 가계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면, 꽤, 깨끗하고, (자신의 친족에 대해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눈이 크고, 콧날이 다닌(거만하다) 미인입니다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입니다(뭐, 어머니는, 자주(잘) 아버지와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아버지와) 둘이서 가고 있는 것 같고, 피트니스 클럽에도 다니고 있고, 생각보다는 자주(잘) 운동은 하고 있는 것입니다만, 그런데도, 연령에 비해 먹는 양을 생각하면, 마름의 대식 체질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나도, 어머니의, 야위고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습니다 w)을 계승하고 있습니다(뭐, 나의 경우,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의,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몸에, 근육이 붙기 쉬운 체질)은, 아마, 나의 외가의 조부로부터의 유전입니다.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도, 그 님, 체질이었습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은, 신장 170 cm, 가슴은 G-cup(그녀의 큰 가슴은, 그녀의 모친으로부터의 유전으로, 그녀의 어머니의 가슴은, E-cup(그녀의 정보 w))라고 하는 스펙입니다만, ( 나는, 카타야마 모에미씨에 대해서도, 스즈키연관되어씨에 대해서도, 전혀 자세하지 않다고 하는지, 거의 거의 모릅니다만), 체형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안의, 카타야마 모에미씨와 스즈키연관되어씨의, 체형이라고 전부(완전하게 비슷하다)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만(꽤, 그녀의 체형에, 짭짤하게(완전하게), 전부라고 한 느낌의 체형의 사람을 찾는 것은, 어렵습니다), 닮은 계통의 체형을 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그녀는, 얼굴은, 카타야마 모에미씨와도, 스즈키연관되어씨와도, 또 다른 타입의 얼굴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큰 가슴의 여성은 잘 나가는 여성 w→
/jp/board/exc_board_8/view/id/2738407?&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당분간, 이하의 참고의 투고, 「자신답게 산다」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자신답게 산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지만, 아버지의,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의, 아이( 나와 남동생)에 관한 교육 방침 중(안)에서, 개인적으로, 예외적으로, 평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일의 하나에 w, 이하의 일이 있어요.

그것은,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나의 부모님은, 아이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줌과 동시에,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읽어 들려주는 주의인 일입니다.

아버지는(또는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내가 어릴 적, 나는, 아버지(또는 부모님)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주어졌습니다.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은, 나에게 사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또는 부모님)는, 당연, 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어 들려줄 수 있는·읽는 일도 상정하고 있었습니다.

조금, 과장하여 말하면, 내가 어릴 적의 당시 , 일본 내외의, 명작으로 불리고 있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대부분은, 집(친가)에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또, 미국·유럽의(아마...구체적으로, 어느 나라의 물건이었는지, 기억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렸기 때문에 의식하고 있었었습니다), 뛰쳐나오는 그림책등도, 집(친가)에, 많이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나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어머니, 및, 아버지로, 남동생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모, 부, 제보다 먼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의 어릴 적의 나입니다.나는, 어릴 적, 남동생을 위해, 자신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본)등이 읽어 들려주어의 소리를 카셋트 데이프에 녹음하기도 하고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과는 별도로,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 나에게, 헌책방(헌책점)에서, 헌책의,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의, 어린이용의, 세계의 동화·민화등의, 시리즈·전집의 것을, 정리해 사 , 무슨 세트인가, 사 왔습니다.그것등의, 시리즈·전집의 것도, 나에게 매있어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는, 당연, 그것등의, 시리즈·전집의 것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어 들려줄 수 있는·읽는 일도 상정하고 있었습니다.

그 님, 시리즈·전집의 것의, 모든, 이야기를, 부모가 아이에게 읽어 들려주는 것은, 시간적으로 무리임 일로부터, 나는, 스스로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는, 그 님, 시리즈·전집의 것은, 스스로, 읽었습니다(뭐, 대부분의 이야기는, 잊어 버리고 있습니다만 w).

그 님, 어릴 적, 부모에게 읽어 듣고 있던,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에 거둘 수 있고 있던, 이야기속에서, 가장 인상에 남아 있다, 이야기의 하나로서, 「행복한 왕자」가 있어요.「행복한 왕자」는, 내가, 그러한,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의 글자를, 남동생보다 먼저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는,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 몇번이나 읽어 들려주어도 있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0LlLmKaX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행복한 왕자」의, 이야기입니다.어릴 적, 몇번이나 읽은, 「행복한 왕자」의, 이야기는, 나와 남동생의 인생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주었던(지금도, 나와(아마) 남동생의 인생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계속 주고 있습니다).



나는, 자신의 인생의 삶의 방법의, 일반적인 폴리시(방침)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nx2o_4B2n8?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친절 최강설.이 이야기는, 눈으로부터 비늘이라고 말하는지, 너무나 단순한 일로, 즈콕(반응이, 고w)이라고 한 느낌으로, 와로타 w 여성이 봐도, 도움이 되는 동영상이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자신답게 산다」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당분간, 이하의 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4?&sfl=membername&stx=jlemon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프라이빗에 대해도, 일(비즈니스)에 대해도,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살아납니다라고 한 말은, 내기 아까워하지 않고 손해 보는 일(내기 아까워해 이득을 보는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자신의 인생의 삶의 방법의, 일반적인 폴리시(방침)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것과 모순될지도 모릅니다만, 한편에 있고, 나는, 사람으로부터 무엇인가를 해 받아 당연이라고 하는 감각은, 일생, 지선반 이상하게 하려고 생각합니다.

나는, 레스토랑등의 음식점에서, 식사를 끝내고, 레스토랑등의 음식점을 나올 때, (점원가 자신이 불쾌하게 되는만큼 느낌이 나빴던 시 이외는) 반드시, 점원(점원들)에, 웃는 얼굴로, 「맛있는 음식님」이라고 해 나옵니다(고마워요·감사합니다라고 하는 말을 더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나는, 슈퍼의 점원들에 대해서도, 편의점의 점원들에 대해서도, 회계를 끝냈을 때에,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감사합니다라고 말하고, 가게를 나오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나는, 음식점의 점원·슈퍼의 점원·편의점의 점원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맛있는 음식님」·「고마워요」·「감사합니다」라고 하고 가게를 나오는 일에 관해서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가고 있었습니다.

이것에 대해, 나의 지금까지의 인생에서는 비교적 최근의 일입니다만, TV프로였는지 youtube 동영상이었는지 잊었습니다만(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우연히, 파출소의 경찰에 밀착한다고 말한 내용의 TV프로를 보고, 파출소의 경찰관이, 경찰관을 하고 있어 좋았다고 생각할 때는 무엇입니까라고 한 인터뷰에, 「파출소에서 서있을 때, 지나는 길에서, 피로씨·수고씨등의 말을 걸 수 있었던 때」라고 한 느낌에 대답하고 있던 것을 보고, 무엇이다, 그런 일일까하고 생각해, 나는, 이래, 파출소에 서있는 경찰관이나 도로 공사의 경비의 사람들등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상대가 나보다 연상으로 보였을 경우는)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하십니다」, (상대가 나보다 연하로 보였을 경우는)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했습니다」라고 말을 걸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또, 이것은, 완벽하게 실행 되어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나는, 성인 군자(완벽한 인간)는 아니기 때문에), 나는, ( 나는, 언제나, 여유를 가지려 하고 있습니다만, 상대적으로, 보다 , 여유가 있다 때에), 공중 화장실등의 청소의 일 을 하고 있는 분에, 「언제나, 감사합니다」라고 한 말을 걸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집(친가)에 짐을 보낸 택배우편의 사람에게, 예를 들면, 「수고했습니다.더웠었지요.대단하구나」라고 한 느낌에, 부담없이 말을 건네는 타입의 사람으로, 그처럼, 어머니가 얘기한 일을 계기로, 택배우편의 사람이 밝은 기분이 되어, 어머니와 담소한다고 말한 일을, 나는,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 보고(느끼고)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좋아해 된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위에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뭐, 남성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만, 특히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해 왔다고 하는 일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 일은,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옛부터, 자연과 몸에 붙어 있었습니다.

왜일까라고 말하면, 「고마워요」라고 하는 말은,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말버릇으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해서, 정말로, 자주(잘), 「고마워요」라고, 자연과 같이 말한 때문입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시간이 있다로부터라고 말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원인,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실로,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특히, 아버지의 출근전과 아버지가 회사로부터 빨리 귀가했을 때에, 그런 느낌이었습니다.다만,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강한 여성이며 w, 「자신이 하고 싶게는이든지 받아요」라고 한 느낌으로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w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닭이 앞인가, 알이 앞일까하고 말한 느낌으로,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매우 좋아하는 같고,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기쁘고(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고 싶어서), 능숙한 비유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소제비에 대해서 먹이를 옮기는 친제비와 같이, 또, 꽃의 주위와 날아다니는 나비들과 같이,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밀러 뉴런」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이하 2개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8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일은, 전혀 알지 못하고,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전혀 모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B1vJCtBP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o6aM4EzKA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참고의 투고.

미인에게 인기있는 남자는 일을 할 수 있다던데 사실?→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남자의 성격은 「좋아하는 여성의 외형」으로 밝혀져?→
/jp/board/exc_board_8/view/id/2731011/page/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조금, 이하의 참고의 투고,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page/11?&sfl=membername&stx=jlemon
결국, 남녀 모두 룩스인가?→
/jp/board/exc_board_8/view/id/2687636/page/7?&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아버지도, 나의 어머니도, 옛부터, 아이를 꾸짖는·설교할 때는, 감정에 맡기고, 고함치거나 하는 것이 아니라, 이치따지기로 가르쳐 설득하는 꾸짖는 방법을 하는 주의입니다.나도 나의 남동생도, 부친에게도, 모친에게도, 한번도, 큰 소리로, 꾸중들은 것 같은 일은 없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본,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를 통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든, 학교의 선생님으로부터, 에코비희 되고 있었던 w(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추측이 들어가 버립니다만, 나의 남동생도, 아마, 나와 같았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도, 나의 과거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입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한다고 일절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A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머니의 교육 방침은, 일견, 얕잡아 봐 라고, 실은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w 나와 남동생에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해 라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해 두면서, 어떻게 하면, 여성(여성들)의 기대에 응할 수가 있는지는, 자신들로 생각해 실행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이었기 때문에입니다.여성의 기대에 응한다고 말하는 것은, 물론, 있다 정도, 공부를 할 수 있다든가, 여성의 기대에 응할 만한, 있다 정도의, 돈을, 일로 벌 수 있도록(듯이) 안 되면 안 된다고 하는 일도 포함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하게 말하고, 나와 남동생이, 각각,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나의 부모님은, 아이를( 나와 나의 남동생을), 매우 응석을 받아 주고 있던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공부의 방해가 되는 유혹이 되는 것을, 자꾸자꾸 사 주는 한편으로, 나의 어머니는, 너무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말하지 않는 것이니까, 나는, 오히려, 공부에 관해서, 이것으로 좋은 것인지와 불안하게 되어, 공부에 관해서, 스스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나의, 공부에 관해서, 자기 자신으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분·자세는, (아마), 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에서 만난 일,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한 일,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놀이 중시파 고교생이었으므로 w,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학원에는 가지 않고 (모의 시험은 몇회인가 받은), 학교의 공부 이외는,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스스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했습니다(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 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학으로 w, 남동생이 공부를 할 수 있던 고등학교이지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내가 다닌 고등학교도 남동생이 다닌 고등학교도, 전통적으로, 전반적으로 여자가 우세하고 교풍은 웬지 모르게 여성적인 고교 w)으로 재수생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덧붙여서, 나는, 이성 관계 체라체라 남자 고교생,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스케보·서핑 남자 고교생이었습니다 w


이하, 2018년 10월 14일에 간, 「여성이 생각하는 서투른 남자의 특징」이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투고문은, 2018년 10월 14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아마, 앞에 간 이하의 참고의 투고로 사용해다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어제 밤, 그녀와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의 동영상과 이 투고의 동영상 2밖에 본 일이 없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S4BrhvhXM?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그녀는, 1번째에 관해서는, 만일, 결혼하고, 일을 일체 하지 않는 전업 주부가 된다면, 좋다고 했습니다만 , 그 이외에 대해서는, 모두, 싫다고 말해 00군(00은, 나아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만, 교제 처음의 무렵, 어떻게 부르는 것이 좋아?(이)라고 (듣)묻고, 내가00훈이라고 말하면, 그리고, 그녀는, 쭉, 나의 일을 자연스럽게00훈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w)는, 모두, 들어맞지 않는다고 할까 정반대의 성격으로 좋았다고 말했습니다.그렇다 치더라도, 이 동영상의, 소녀 애니메이션 캐릭터, 무엇인가, 기분 나쁘네요 w


이하, 당분간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 「나르시스트와 자신가의 차이」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르시스트와 자신가의 차이→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69?&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T6fBKGUhu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의 무렵의 통곡의 기억 w 」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의 무렵의 통곡의 기억 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5?&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8pwAn4eO9P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이 동영상의 분석이 올바른지 어떤지 모르고, 뭐, 놀이 정도라고 한 느낌으로 w 나는, 들어맞는 것과 들어맞지 않는 것이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일을, 불안을 안는 성격의 인물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낙천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합니다.또, 나는, 성격에, 대략적인 면이 있어,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나쁘게 말하면, 야무지지 못한 면도 있는 w)도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혈액형은, B형으로, 행동·발언이 대략적인 경향이 있어요가(A형의 사람이 이락과 오는 대략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w), 그 한편, 나는, 극단적인 경우를 제외해, 타인의, 대략적인 행동·발언에도 관대하다 것으로, 나와 보내는 사람은 마음 편하다라고 말하는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디까지나, 성격에, 야무지지 못한 면도 있다고 하는 이야기이며, 성격이, 전반적으로, 야무지지 못하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고, 옛부터, 정리 정돈이 골칫거리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 w 또, 나는, 심한 욕은 다하지 않습니다.그것은,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심한 욕을 대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해야 할 수록의 스트레스를 회피하는 능력이 뛰어난다고 하는 일도 있을지도 모릅니다.예를 들면, 대인관계에 대해서,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따라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상대도, 자신에 대해서,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할 가능성도 생각하고 있어 어느 쪽이 올바르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단순한, 서로의 가치관의 달라일까라고도 생각합니다.거기서, 서로 가치관이 다르다면, 무리하고, 가치관을 소매치기 대려고 하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의 시간과 노력의 낭비이며, 할 수 있는 일이라면, 가능한 한, 서로 관계를 가지지 않도록 합시다라고 말하는 것이, 나의, 기본적인 스탠스(자세)입니다.나는,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업무상에 대해서는, 완전하게 무감정 대응,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관련되지 않게 하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나의 주위에는,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만이 남으므로,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나의 주위에 대하고, 성격이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은 0이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다행스럽게, 나는, 가족·친척에게도 풍족하고 있고, 가족·친척중에도,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다.또, 나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단독주택 생활이므로, 거주자는, 서로 개인주의.번거로울 의무적인 근처 교제나 반상회의 교제등도 없습니다(따라서, 근처에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란, 관련되지 않는 것을 할 수 있습니다).


이하, 당분간, 2018년 9월 2일에 간, 「EQ(마음의 지능지수)가 높은 사람의 공통점 」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투고문은, 2018년 9월 2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어제의 저녁 식사는, 그녀와 나의 거리의 이탈리아 요리 레스토랑의 하나로 먹었습니다만, 그 때에, 조금 EQ의 화제가 되고(덧붙여서, 그것까지, 나는, EQ라고 하는 말 정도는 (들)물은 일이 있었습니다만, EQ의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습니다), 나는, 그녀에게, EQ가 높은 것이 아닐까 칭찬할 수 있니?했다.나는, 그녀에게, EQ가 높다고,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라고 (들)물었습니다만, 그녀는, (그녀는, 내가, EQ에 대해서 알고 있다고 생각한 것 같아서 ), 설명하는 것이 귀찮다고 한 느낌으로, 한마디에서는 설명 할 수 없다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고, 설명하는 것을 생략 했던 w 덧붙여서, 나는, 바보같습니다만 w, 그녀는, 머리가 좋습니다(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만).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31WhINSvI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그녀가, 지금, 조금, 샤워하고 있는 동안에(밤샘해서 되지 않습니다 w 이렇게 말하는지, 이제(벌써) 아침이나 w), you tube로, EQ로, 검색해 나오고, 조금 본 동영상 w 응 아무쪼록인? 내가, EQ가 높았으면, 수입면등에 대하고, 더 인생, 성공하고 있던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만 w



이상, 2018년 9월 2일에 간, 「EQ(마음의 지능지수)가 높은 사람의 공통점 」이라고 하는 투고(투고문은, 2018년 9월 2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의, 재투고였습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 「부자가 되는 방법? 」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부자가 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5?&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dy4suT3SR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무엇이다, 이 컴퓨터 보이스는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조금 전에, 고민판으로, 다른 분이, 머리의 좋은 사람에게 관련하는 투고를 실시하고 있었습니다만, youtube로, 「머리가 좋은 사람」으로 검색하고, 나오고, 적당하게 본 동영상.뭐, 놀이 정도라고 한 느낌으로.나는, 자신의 일을 바보같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바보같은 원인은, 식생활에 의한 것일까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또,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 실은, 나는, 꽁치·정어리의 구이는, 싫지도 않지만, 그렇게, 좋아라고 하는 것도 아니다고 한다( 실은, 생의소를 구운 소의 구이는 싫다.열림을 구운 것은, 그저 좋아하지만).좋아하는 일식은, 스시·튀김·샤브샤브·스키야키·생선회등.밥식 있어가 아니고, 반찬 먹어.소금 결말의, 맛있음은 알지 못하고.밥이 없으면 빵을 먹으면 되지 않아,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 않아(술꾼이지만 단 것도 좋아해 w)라고 한 느낌.친구등으로부터, 가끔, 너는 일본인인가?이렇게 말해지는 w 그런 일 없다고 생각하지만.소바도 좋아하고 w」


이상, 앞에 간 「나르시스트와 자신가의 차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Rn26uEqhJ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앞에 간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올라가고 있다)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일이 있다 13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전회의 투고.

돈이 없는 인 정정보 약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49094?&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90 あなたはどんな彼女? (2) jlemon 2018-12-31 3062 0
589 人間関係の整理について jlemon 2018-12-30 2238 0
588 男女のルックスと恋愛について (3) jlemon 2018-12-28 2457 0
587 運が良い人が行う習慣と悪い人が行う習慣の違い jlemon 2018-12-28 1593 0
586 男子の大人な対応 (6) jlemon 2018-12-27 2307 0
585 昨日の夕食(クリスマスイブの夕食) jlemon 2018-12-25 1770 0
584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なたへ jlemon 2018-12-24 1954 0
583 聖なる夜の素敵なエッチな過ごし方(やや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840 0
582 男性は絶対に知らない女子のHあるある(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864 0
581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lemon 2018-12-22 3196 0
580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2) jlemon 2018-12-21 1894 0
579 家デートの過ごし方(閲覧注意の内容含む) (2) jlemon 2018-12-18 2224 0
578 クリスマスなんて大嫌い! (7) jlemon 2018-12-17 2057 0
577 愛される人と愛されない人の違い/鼻と鰻 (1) jlemon 2018-12-15 1691 0
576 女性が史上一番楽しかったデートは? jlemon 2018-12-15 1493 0
575 EPO-音楽のような風/山下達郞-クリスマス·イブ等 jlemon 2018-12-14 1907 0
574 やっぱり肉が好き jlemon 2018-12-14 2173 0
573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2) jlemon 2018-12-13 2248 0
572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8-12-12 2586 0
571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とは jlemon 2018-12-12 168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