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2つの動画は、今、彼女が、我が家の風呂に入っている間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今から、彼女と風呂で合流しますw)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なたへ5つのお話。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12月23日(昨日)、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アップ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卒業すると成績の悪い生徒が成功する理由→
/jp/board/exc_board_8/view/id/2763162/page/2?&sfl=membername&stx=jlemon












最近、人の話のyou tube動画をkjに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である関係で?、何だか見た事もない人の話の動画が、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るようになりましたw これも、その内の一つ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後、何かの機会でもない限り、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における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個人的には、子供の頃は、思い出作りやその後の人格形成等の為に思いっきり遊んだ方がいいと思います^^ 私みたいに小学校から大学までずっと遊んでいたら駄目人間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w 小学校時における勉強の出来る出来ないは、その後の(中学以降の)、勉強の出来る出来ないに、それ程大きな関連性を有していないと思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私が子供の頃の習い事のエピソードですw


「うちは、男兄弟二人で、母もピアノとは縁がなかったの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ピアノはなかったのですが、私の母は、子供に習い事を熱心にさせるタイプでは全くなかったのですが、私が、小学校中学年の時、何だか、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の娘の音大通っている女子大生のお姉さんの所(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に、ちゃんと、お姉さんに、バイト代(お月謝)払って、私がピアノを習わされ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私が、お姉さんの家(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に遊びに行っても(まあ、本来的には遊びに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w)、ピアノを真面目に練習せずに、お姉さんに、おねだりして、お姉さんと一緒に、お菓子を食べたり、ボードゲームをしたりして遊んでばかりいて、全然、ピアノが上達しなかったら、母に、やる気がないならやめなさいと言われてしまって、結局、ピアノは、全くマスターしないまま止めてしまいましたw 母は、お姉さんに、「ごめんなさいね」とか言ってましたが、何だか、お姉さんに申し訳なかったです。それに凝りて、母は、弟にはピアノを習わせようとしませんでしたw

ちなみに、そのピアノを習っていた音大生のお姉さんには当時高校生の妹がいて、3人で、お菓子を食べたり、ボードゲームをしたりして遊ぶ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でした(何しに行っているんだかと言った感じw)。前に投稿で書きましたが、私の場合、私の実家は、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中学や高校の頃、何故だか、女子達に、玄関から家の建物が見えないような邸宅に暮らすような、金持ちの、お坊ちゃんに、勘違いされる事がよくありました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文と、ついでに、おまけで、上の動画とは、関係のない文。


「マリコさんと一緒にいれるチャンスがあるのならば、蜂のように刺すの精神は大切ですがw Dartagnanさんの「木曜日のすれ違い 」の投稿の私のレスを参照。これは何もフリーアドレスの席に限って適応される話ではなく、何にしてもナチュラルなスピード感は大切ですw ちなみに、何度も書いてしつこい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何回も同様の趣旨の事は書いていますが、Dartagnanさんには大事な奥様とお子様達がいるので、マリコさんとの仲は、親しく二人きりで飲食するまでの仲にとどめておいて下さい。

一緒にいたいなという身勝手な欲求> 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とラインでたくたんやりとりするという関係は継続しているのですから、 Dartagnanさんは、自分は余裕のある凄い男なのだから(顔は、いい男の要素の一部に過ぎないと思います。Dartagnanさんは、もっと自分に自信を持って!)、見返りなんてどうでも良く、自分はマリコさんの為に何かをしてあげるだけで、満たされて幸せな気分になるんだと発想の転換を行い、大きな器(大きな気持ち)でいれば、Dartagnanさんは、幸せで楽な気分で過ごせるでしょう。

職場環境そのものが決して良くはないです。>職場環境そのものを直ちに変えるのが難しい状況にあるのならば、マリコさんの考え方(意識)を変える必要があります。

すぐ前の他の方の投稿のレスで書きましたが、女性は、皆、素晴らしいものを持っていますが、一般的には、男性よりも自己肯定感の低い生き物です(それは、実は美人さんであってもあまり変わりません)。 Dartagnanさんは、普段、マリコさんの言動をよく観察しているのでw、 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の良い面をたくさん分かっているはず。マリコさんの存在の価値そのものをポジティブにたくさん肯定してあげましょう。

前に以下のような投稿を行いました。
自信をつけたいと頑張るから→
/jp/board/exc_board_8/view/id/2718803?&sfl=membername&stx=jlemon



参考に上の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す。以下の投稿で動画を使用した関係で(以下の投稿の最後の動画を以下の投稿で使用した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私は、江波戸武士さんという人について、全く知らないのですが、この動画の話に関して、全く、その通りだな(全く当たり前な事を言っているな)と思いました。
幸せに楽に生きるに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16914?&sfl=membername&stx=jlemon
人生に意味はない→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マリコさんが、自分に自信をつけたいと頑張るのではなく、自分は価値のある存在なんだと、自分の存在の価値自体を認めて、価値のある自分にふさわしい結果を手に入れる為に頑張っているのだという意識を持つ事が出来たのならば、マリコさんの仕事に対するモチベーションが変わってくるかもしれません。

以下は、それよりも一歩先の次元の話で、すぐにマリコさんがそのような域に達する必要がないと思いますが。。。

自分に自信をつけたいと頑張るから、会社や上司に与えられた仕事を何が何でも完璧にこなそうとして、何がなんでもがむしゃらに頑張り過ぎてしまうのです。逆に自分の存在の価値自体を認めて、価値のある自分にふさわしい結果を手に入れる為にはどうすれば良いかという事を、マリコさん自身が、冷静に分析する事が出来、主体的に行動できるようになれば、マリコさんは、結果を手に入れる為の「効率的な」努力をする事が出来るようになると思います。」


「かえって日本人だけで行って良かったですねw マリコさん、「Body Feels EXIT」って何じゃい等と思われて、軽い恥をかかなくて済んだからw

マリコさんが、将来的なものを含めて、自分の人生、どうしたいのか、Dartagnanさんの投稿だけからは見えて来ないのですが、マリコさんが、現在、本当に交際している又は片思いの男性がいないという事を前提として、Dartagnanさんの投稿文からだけの判断だと、マリコさんにとって最高の幸せは、イケメンで背が高く趣味があって(スポーツ観戦を趣味とし)、稼ぎが良い(服をたくさん買わせてくれて、ワインと食事が美味しい店にたくさん連れて行ってくれる)男性と結婚して専業主婦となり、Dartagnanさんは、気の合う飲み友達としてキープと言った感じかなw 年齢的な事もあり(ある程度の年齢は行っているようなので)?結婚しても子供を本当に欲しがっているのかどうかは分かりません。ただ、マリコさんの理想とするような男は、決して、世の中にありふれている訳ではなく、また、仮にマリコさんが、その様な男性に出会ったとしてもマリコさんの女子力をもってしても、その男性の心を必ずしも掴めるとは全く限らない。したがって、マリコさんが理想の男性を手に入れるのは決して簡単な事ではないのですが、その事を、マリコさんは、特に意識していないで、実家暮らしで好きな服を自由に買うのにたくさんお金を使える心地良さ、 Dartagnanさんのような一緒にいて心地よい男性の存在等の現状に何となく満足して、自分の目の前に白馬の王子様が現れるのを何となく夢見て、のほほんと生きている訳ではないのかな。もちろん、今の時点で、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にそんな事全く言う必要はありませんよw 完全に余計なお世話になってしまいますから。マリコさんの幸せはマリコさんが自分で考えて見つけるべきものだと思います。

マリコさんが、この先も、本当に、ずっと仕事で頑張っ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るのならば、職場環境さえ良ければ、「平坦な感動に興味はない 退屈な時間はいらない」、「夢なんて見るモンじゃない 語るモンじゃない 叶えるものだから」、「教えこまれた協調性 イイ子はイイ子にしかなれないよ」と安室奈美恵の歌詞を使って発破をかけて仕事のモチベーションをあげるという手もあると思いますがw、古い日本の職場の場合、そうやって向上心が強く主体的に頑張って仕事で目立ってしまう女性を、嫌って(というか本当は恐れて)、たたいたり貶めようとする、おっさん達やそれまで協調的に何となく上手くやって来た女性社員達も少なくないですからね。日本の経済の活性化の為に、女性の力は大いに必要なので、そうした古い意識は変わって行って欲しいと思っていますが。」





「これは別にレス要らないので聞き流して貰いたいのですが、女性の幸せは人それぞれで各自が自分達で見つけるべき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

ちなみに、男が身近な大切な女性を、お金等全く使わずに、簡単に幸せに明るい気持ちにさせる方法があります。それは言葉です(言わなくても伝わるは甘えです)。今の taiwanbananaさんにとって最も身近な大切な女性は、奥様、お嬢様、会社のぬこさん(お嬢さん)かな? 女性は、皆、素晴らしいものを持っていますが、一般的には、男性よりも自己肯定感の低い生き物です(それは、実は美人さんであってもあまり変わりません)。 外面でも内面でも(まあ、お嬢様、会社のぬこさん(お嬢さん)に関しては内面かな)、出来るだけ良い所を見つけて褒めてあげましょう。ちなみに、外面に関しては、ファッションやアクセサリーはもちろん、女性の「美しくなるための努力」を褒める事を大いに含みます。すっぴんでも十分綺麗と褒めるつもりでも、メイクしてもすっぴんと変わらないなんて言ってはいけませんよw すっぴんでも綺麗だけど、メイクして、さらに綺麗になったね!です。奥様の事、褒めるのが、どうしても恥ずかしか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奥様が taiwanbananaさんの為に何かしてくれる度に奥様に対して「ありがとう」というだけでも奥様違ってくると思います。

余計なお世話かもしれませんが、これから先、お子様達が独立した後、仕事を引退された後、taiwanbananaさんは、奥様と二人で長く人生を歩んでいく事となると思います。taiwanbananaさんは奥様といくら仲良くされても、taiwanbananaさん自身の幸せにとって悪い事は何一つありません。」


「このシチュエーションでは、職場においては、二人のお嬢さんの扱いは出来得る限り平等にというのが、職場での人間関係を崩さない鉄則です(女性の仕事のモチベーションは職場の人間関係も大きく影響してくるので注意して下さいね!)。」


「仕事の種類にもよりますし、全てに当てはまるという訳ではないので、聞き流して頂きたいのですが。。。

taiwanbananaさんは、ご自身の今までの仕事の経験・スキルと頭(頭はいくら使っても疲れません。まあ、私は元々馬鹿で、とても脳がさぼり勝ちなので駄目ですがw)をフル回転させて、お嬢さん達に、難しい事を易しく、大変な事を簡単に教えると、taiwanbananaさんは、(たぶんw)、お嬢さん達から、凄い・頭がいい・尊敬できると思われ、お嬢さん達は、簡単に要領を得る事が出来て、一石二鳥だと思いますよ^^

一度、要領を得た後、それを、それぞれの個性・特性に合わせて、応用・改良・自分のものにして伸ばして行くのは、それぞれのお嬢さん達の、伸びたいと思う心や自発的なモチベーション次第なので、そうしたモチベーション等を適切にサポート・応援・支援して行けば良いのです。」


「女性は泣く事でストレスが解消される部分もあるので、それはそれで見守れば良いと思います。女性の部下に対して厳しく言う事が必要な時は、褒める事とセットにすると良い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男女間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743021/page/4?&sfl=membername&stx=jlemon


以下、最近の投稿。

金持ちと貧乏人の考え方の違い26選→
/jp/board/exc_board_50/view/id/2771185?&sfl=membername&stx=jlemon
見た目だけじゃない!男性に好かれる女性の魅力→
/jp/board/exc_board_50/view/id/2770948?&sfl=membername&stx=jlemon
会社員に向かない人の特徴w→
/jp/board/exc_board_50/view/id/2768816?&sfl=membername&stx=jlemon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p/board/exc_board_8/view/id/2770092?&sfl=membername&stx=jlemon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jp/board/exc_board_8/view/id/2769614?&sfl=membername&stx=jlemon


학교라고 하는 좁은 공간에서 고민하고 있는 당신에게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지금, 그녀가, 우리 집이 목욕하고 있는 동안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지금부터, 그녀와 목욕탕에서 합류하는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XSmKUUVwX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학교라고 하는 좁은 공간에서 고민하고 있는 당신에게 5살의 이야기.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12월 23일(어제),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졸업하면 성적의 나쁜 학생이 성공하는 이유→
/jp/board/exc_board_8/view/id/2763162/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hinBsL-m_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최근, 사람의 이야기의 you tube 동영상을 kj에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인 관계로?, 무엇인가 본 일도 없는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이,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게 되었던 w 이것도, 그 안의 하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향후, 무엇인가의 기회도 아닌 한,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에 있어서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개인적으로는, 어릴 적은, 추억 만들기나 그 후의 인격 형성등을 위해 마음껏 노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나같이 초등학교로부터 대학까지 쭉 놀고 있으면 타목인간이 되어 버립니다만 w초등학교시에 있어서의 공부를 할 수 있는 할 수 없는은, 그 후의(중학 이후의), 공부를 할 수 있는 할 수 없는 , 그렇게 큰 관련성을 가지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내가 어릴 적의 습관일의 에피소드입니다 w


「집은, 남자 형제 둘이서, 어머니도 피아노와는 인연이 없었기 때문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피아노는 없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이에게 배워 일을 열심히 시키는 타입에서는 전혀 없었습니다만, 내가, 초등학교 중학년때, 무엇인가, 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의 딸(아가씨)의 음대 다니고 있는 여대생의 언니(누나) 곳(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에, 제대로, 언니(누나)에게, 아르바이트대(월사) 지불하고, 내가 피아노를 가르쳐지는 일이 되었습니다만, 내가, 언니(누나)의 집(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에 놀러 가도(뭐, 본래적으로는 놀러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피아노를 성실하게 연습하지 않고 , 언니(누나)에게, 조르고 , 언니(누나)와 함께, 과자를 먹거나 보드게임을 하거나 해 놀고만 있고, 전혀, 피아노가 능숙해지지 않았으면, 어머니에게, 의지가 없으면 그만두세요라고 말해져 버리고, 결국, 피아노는, 전혀 마스터 하지 않는 채 지?`˚(이)라고 끝냈던 w 어머니는, 언니(누나)에게, 「미안해요」(이)라고말했었습니다만, 무엇인가, 언니(누나)에게 미안했습니다.거기에 열중해라고, 어머니는, 남동생에게는 피아노를 가르칠 수 있으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w

덧붙여서, 그 피아노를 배우고 있던 음대생의 언니(누나)에게는 당시 고교생의 여동생이 있고, 3명으로, 과자를 먹거나 보드게임을 하거나 해 노는 일도 적지 않았습니다(뭐하러 가고 있는거야일까하고 말한 느낌 w).전에 투고로 썼습니다만, 나의 경우, 나의 친가는,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무렵, 왜일까, 여자들에게, 현관에서 집의 건물이 안보이는 듯한 저택에 사는, 부자의, 도련님에게, 착각 되는 것이 자주 있었던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문장과 하는 김에, 덤으로, 위의 동영상이란, 관계가 없는 문장.


「마리코씨와 함께 넣을 찬스가 있다의라면, 벌과 같이 무는 것 정신은 중요합니다만 w Dartagnan씨의 「목요일의 엇갈림 」의 투고의 나의 레스를 참조.이것은 아무것도 프리 주소의 자리에 한해서 적응되는 이야기가 아니고, 어쨌든 내츄럴한 스피드감은 중요합니다 w 덧붙여서, 몇번이나 써 끈질기다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몇번이나 같은 취지의 일은 쓰고 있습니다만, Dartagnan씨에게는 소중한 사모님과 아드님들이 있으므로, 마리코씨와의 사이는, 친하고 둘이서로 먹고 마실 때까지의 사이에 세워 두어 주세요.

함께 있고 싶다고 말하는 제멋대로인 욕구> Dartagnan씨는 마리코씨와 라인 나와 응 교환한다고 하는 관계는 계속하고 있으니까, Dartagnan씨는, 자신은 여유가 있는 굉장한 남자이기 때문에(얼굴은, 좋은 남자의 요소의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Dartagnan씨는, 더 자신에게 자신을 가져!), 담보는 꼭 자주(잘), 자신은 마리코씨를 위해 무엇인가를 해 주는 것만으로, 채워져 행복한 기분이 된다고 발상의 전환을 실시해, 큰 그릇(큰 기분)으로 있으면, Dartagnan씨는, 행복하고 편한 기분으로 보낼 수 있겠지요.

직장 환경 그 자체가 결코 자주(잘)은 없습니다.>직장 환경 그 자체를 즉시 바꾸는 것이 어려운 상황에 있다면, 마리코씨의 생각(의식)을 바꿀 필요가 있어요.

바로 앞의 다른 분의 투고의 레스로 썼습니다만, 여성은, 모두, 훌륭한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일반적으로는, 남성보다 자기 긍정감의 낮은 생물입니다(그것은, 실은 미인씨여도 별로 바뀌지 않습니다). Dartagnan씨는, 평상시, 마리코씨의 언동을 자주(잘) 관찰하고 있으므로 w, Dartagnan씨는 마리코씨의 좋은 면을 많이 알고 있을 것.마리코씨의 존재의 가치 그 자체를 적극적으로 많이 긍정 해 줍시다.

전에 이하와 같은 투고를 실시했습니다.
자신을 가지고 싶으면 노력하기 때문에→
/jp/board/exc_board_8/view/id/2718803?&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G5oyyw0te7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참고에 위의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입니다.이하의 투고로 동영상을 사용한 관계로(이하의 투고의 마지막 동영상을 이하의 투고로 사용한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나는, 에바토 타케시씨라고 하는 사람에게 대해서, 전혀 모릅니다만, 이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 완전히, 그 대로다(완전히 당연한 일을 말하지 말아라 )라고 생각했습니다.
행복하게 편하게 살려면 →
/jp/board/exc_board_8/view/id/2716914?&sfl=membername&stx=jlemon
인생에 의미는 없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마리코씨가, 자신에게 자신을 가지고 싶으면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은 가치가 있는 존재야와 자신의 존재의 가치 자체를 인정하고, 가치가 있는 자신에 어울리는 결과를 손에 넣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하는 의식을 가질 수가 있던 것이라면, 마리코씨의 일에 대한 모티베이션이 바뀌어 올지도 모릅니다.

이하는, 그것보다 한 걸음처의 차원의 이야기로, 빨리 마리코씨가 그러한 역에 이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자신에게 자신을 가지고 싶으면 노력하기 때문에, 회사나 상사에게 줄 수 있었던 일을 어쨌든지 완벽하게 오지 않 그렇다고 하고, 무슨 일이 있어도 무모하게 너무 노력해서 버립니다.반대로 자신의 존재의 가치 자체를 인정하고, 가치가 있는 자신에 어울리는 결과를 손에 넣기 위해는 어떻게 하면 좋을것인가 라고 하는 일을, 마리코씨자신이, 냉정하게 분석할 수가 있어 주체적으로 행동할 수 있게 되면, 마리코씨는, 결과를 손에 넣기 때문에(위해)의 「효율적인」노력을 할 수가 있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일본인만으로 가서 좋았지요 w 마리코씨, 「Body FeelsEXIT」는 무슨 사악한 마음등이라고 생각되고, 가벼운 창피를 당하지 않아도 되었기 때문에 w

마리코씨가, 장래적인 물건을 포함하고, 자신의 인생, 어떻게 하고 싶은 것인지, Dartagnan씨의 투고만에서는 보여 오지 않습니다만, 마리코씨가, 현재, 정말로 교제하고 있는 또는 짝사랑의 남성이 없다고 하는 일을 전제로서 Dartagnan씨의 투고문으로부터만의 판단이라고, 마리코씨에게 있어서 최고의 행복은, 이케멘으로 키가 크게 취미가 있고(스포츠 관전을 취미로 해), 돈벌이가 좋은(옷을 많이 사게 해 주고, 와인과 식사가 맛있는 가게에 많이 데려가 준다) 남성과 결혼해 전업 주부가 되어, Dartagnan씨는, 기분이 맞는 술친구로서 키프라고 한 느낌일까 w 연령적인 일도 있어(있다 정도의 연령은 가고 있는 것으로)?결혼해도 아이를 정말로 갖고 싶어하는지 어떤지는 모릅니다.단지, 마리코씨의 이상으로 할 것 같은 남자는, 결코, 세상에 있어 접하고 있는 것이 아니고, 또, 만일 마리코씨가, 그 님남성을 만났다고 해도 마리코씨의 여자력을 가지고 해도, 그 남성의 마음을 반드시 잡을 수 있다고는 완전히 한정되지 않는다.따라서, 마리코씨가 이상의 남성을 손에 넣는 것은 결코 간단한 일은 아닌 것?`나가, 그 일을, 마리코씨는, 특히 의식하고 있지 않고, 친가 생활로 좋아하는 옷을 자유롭게 사는데 많이 돈을 사용할 수 있는 기분 좋음, Dartagnan씨와 같은 함께 있어 기분 좋은 남성의 존재등의 현상에 웬지 모르게 만족하고, 자신의 눈앞에 백마의 왕자님이 나타나는 것을 웬지 모르게 꿈꾸고, 빈둥빈둥 살아 있는 것은 아닌 것인지.물론, 지금의 시점에서, Dartagnan씨는 마리코씨에게 그런 일 완전히 말할 필요는 없어요 w 완전하게 불필요한 신세를 져 버릴테니까.마리코씨의 행복은 마리코씨가 스스로 생각해 찾아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마리코씨가, 이 앞도, 정말로, 쭉 일로 노력해 가고 싶은다면 , 직장 환경마저 좋다면, 「평탄한 감동에 흥미는 없는 지루한 시간은 필요 없다」, 「꿈은 보는 몬이 아닌 말하는 몬이 아닌 실현되는 것이니까」, 「철저히 가르쳐진 협조성 이이자는 이이자 밖에 될 수 없어」라고 아무로 나미에의 가사를 사용하고 발파를 걸쳐 일의 모티베이션을 준다고 하는 방법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w, 낡은 일본의 직장의 경우, 그렇게 향상심이 강하고 주체적으로 노력하고 일로 눈에 띄어 버리는 여성을, 싫어 하고(라고 할까 사실은 무서워하고), 치거나 깍아 내리려고 한다, 아저씨들이나 그것까지 협조적으로 웬지 모르게 능숙하게 온 여성 사원들도 적지 않으니까.일본의 경제의 활성화의 때문에, 여성 힘은 많이 필요해서, 그러한 낡은 의식은 바뀌어서 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만.」





「이것은 별로 레스 필요 없기 때문에 흘려 들어 받고 싶습니다만, 여성의 행복은 사람 각자로 각자가 자신들로 찾아내야 하는 것이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남자가 친밀한 중요한 여성을, 돈등 전혀 사용하지 않고 , 간단하게 행복하게 밝은 기분으로 만드는 방법이 있어요.그것은 말입니다(말하지 않아도 전해지고는 응석부려입니다).지금의 taiwanbanana씨에게 있어서 가장 친밀한 중요한 여성은, 사모님, 아가씨, 회사넘지 않아(아가씨)일까? 여성은, 모두, 훌륭한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일반적으로는, 남성보다 자기 긍정감의 낮은 생물입니다(그것은, 실은 미인씨여도 별로 바뀌지 않습니다).외면에서도 내면에서도(뭐, 아가씨, 회사넘지 않아(아가씨)에 관해서는 내면일까), 가능한 한 좋은 곳을 찾아내 칭찬해 줍시다.덧붙여서, 외면에 관해서는, 패션이나 액세서리는 물론, 여성의 「아름다워지기 위한 노력」을 칭찬하는 일을 많이 포함합니다.맨얼굴에서도 충분히 기려라고 칭찬할 생각에서도, 메이크 해도 맨얼굴과 다르지 않다니 말해서는 안되요 w 맨얼굴에서도 깨끗하지만, 메이크 하고, 한층 더 깨끗이 되었군요!입니다.사모님의 일, 칭찬하는 것이, 아무래도 부끄러웠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사모님이 taiwanbanana씨를 위해 무엇인가 해 줄 때마다 사모님에 대해서 「고마워요」라고 하는 것만으로도 사모님 달라진다고 생각합니다.

불필요한 도움일지도 모릅니다만, 지금부터 앞, 아드님들이 독립한 후, 일이 은퇴된 후, taiwanbanana씨는, 사모님과 둘이서 길게 인생을 걷고 가는 일이 된다고 생각합니다.taiwanbanana씨는 사모님 물어 창고 사이 좋게 여겨져도, taiwanbanana씨자신의 행복으로 잡아 나쁜 일은 무엇하나 없습니다.」


「이 시추에이션에서는, 직장에 있어서는, 두 명의 아가씨의 취급은 할 수 있는 한 평등하게라고 하는 것이, 직장에서의 인간 관계를 무너뜨리지 않는 철칙입니다(여성의 일의 모티베이션은 직장의 인간 관계도 크게 영향을 주어 오므로 주의해 주세요!).」


「일의 종류에도 따르고, 모두에 들어맞는다고 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흘려 들어 받고 싶습니다만...

taiwanbanana씨는, 자신의 지금까지의 일의 경험·스킬과 머리(머리는 아무리 사용해도 지치지 않습니다.뭐, 나는 원래 바보같고, 매우 뇌가 게으름 피워 승리이므로 안됩니다만 w)를 완전가동 시키고, 아가씨들에게, 어려운 일을 쉽고, 대단한 일을 간단하게 가르치면, taiwanbanana씨는, (아마 w), 아가씨 들로부터, 굉장한·머리가 좋은·존경할 수 있다고 생각되어 아가씨들은, 간단하게 요령을 얻는 것이 되어있고 일석이조라고 생각해요^^

한 번, 요령을 얻은 후, 그것을, 각각의 개성·특성에 맞추고, 응용·개량·자신의 것으로 해 늘려서 가는 것은, 각각의 아가씨들의, 성장하고 싶은 마음이나 자발적인 모티베이션 나름이므로, 그러한 모티베이션등을 적절히 서포트·응원·지원해 가면 좋습니다.」


「여성은 우는 일로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부분도 있으므로, 그것은 그래서 지켜보면 좋다고 생각합니다.여성의 부하에 대해서 엄격하게 말하는 것이 필요한 때는, 칭찬하는 일과 세트로 하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남녀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743021/page/4?&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최근의 투고.

부자와 가난한 사람의 생각의 차이 26선→
/jp/board/exc_board_50/view/id/2771185?&sfl=membername&stx=jlemon
외형만이 아니다!남성에게 사랑받는 여성의 매력→
/jp/board/exc_board_50/view/id/2770948?&sfl=membername&stx=jlemon
회사원에게 적합하지 않은 사람의 특징 w→
/jp/board/exc_board_50/view/id/2768816?&sfl=membername&stx=jlemon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재미있는 w)→
/jp/board/exc_board_8/view/id/2770092?&sfl=membername&stx=jlemon
자유인이나 사이코 패스인가?→
/jp/board/exc_board_8/view/id/2769614?&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01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81 あなたはどんな彼女? (2) jlemon 2018-12-31 5654 0
580 人間関係の整理について jlemon 2018-12-30 4069 0
579 男女のルックスと恋愛について (3) jlemon 2018-12-28 4508 0
578 運が良い人が行う習慣と悪い人が行....... jlemon 2018-12-28 3060 0
577 男子の大人な対応 (6) jlemon 2018-12-27 3942 0
576 昨日の夕食(クリスマスイブの夕食....... jlemon 2018-12-25 3254 0
575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 jlemon 2018-12-24 3462 0
574 聖なる夜の素敵なエッチな過ごし方....... jlemon 2018-12-23 3352 0
573 男性は絶対に知らない女子のHあるあ....... jlemon 2018-12-23 3432 0
572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lemon 2018-12-22 6004 0
571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2) jlemon 2018-12-21 3488 0
570 家デートの過ごし方(閲覧注意の内....... (2) jlemon 2018-12-18 3933 0
569 クリスマスなんて大嫌い! (7) jlemon 2018-12-17 4007 0
568 愛される人と愛されない人の違い/鼻....... (1) jlemon 2018-12-15 3325 0
567 女性が史上一番楽しかったデートは....... jlemon 2018-12-15 2767 0
566 EPO-音楽のような風/山下達郞-クリス....... jlemon 2018-12-14 3593 0
565 やっぱり肉が好き jlemon 2018-12-14 4072 0
564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2) jlemon 2018-12-13 3933 0
563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 jlemon 2018-12-12 4705 0
562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 jlemon 2018-12-12 299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