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の合間の、息抜きの投稿です。今日は、これから、夕方まで、コロナウイルスの影響で、基本、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します。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合コン→
/jp/board/exc_board_8/view/id/3072221?&sfl=membername&stx=nnemon2
実写版Dr.スランプ アラレちゃん 中条あやみ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70164?&sfl=membername&stx=nnemon2
松茸とフリンジマン→
/jp/board/exc_board_8/view/id/307018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優しい・ユーモア・思いやり→
/jp/board/exc_board_8/view/id/3005832/page/7?&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私の今の彼女に関する文です。


「以下、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ちなみに、私は、イケメン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彼女は、私の顔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w

彼女は、面食いの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顔で、交際相手を選ぶような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に初めて会った時の、第一印象は、格好良くて、素敵な男性だなと思ったと言ってくれてます。

ちなみに、我が家やホテルで寝ている時、彼女に、いたずらで、彼女のスマホ(smartphone)で、勝手に、私の寝顔を盗撮される事があります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の3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見た目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美女と野獣カップルが成り立つ条件(去年の5月1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rwRfqLFo7Q


ちなみに、上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動画、「見た目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美女と野獣カップルが成り立つ条件」で、DaiGo(メンタリスト)は、イケメン・美女が、そのルックスだけで、異性を惹きつける事が出来るのは、最初の3か月だけで、後は、性格の方が重要になって来ると言った感じの内容の事を言っています。



心理学が明かす【長期的にモテる】性格ランキング(去年の7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7N2bXMMUig4




忘れられない男になる&元彼を忘れる方法など(去年の5月1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Zh-3uITIdCg



以上、前に行った、「優しい・ユーモア・思いやり」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スタイルの話にムッとする→
/jp/board/exc_board_7/view/id/306845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身長と胸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5?&sfl=membername&stx=nnemon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胸が、大きいのですが(彼女は胸は、G-cupあります。彼女の大きな胸は、彼女の母親からの遺伝で、彼女の母の胸は、E-cup(彼女の情報w))、彼女は、普段から、男性の、胸への(チラ見)視線を感じる事があるが、特に、海やプール(swimming pool)で水着(ビキニ(bikini)水着)になった際に、周囲の男性達の胸への視線や、(明らかに自分に対してであろう)男性達のヒソヒソ話が、少々、気になる(うざったく感じる)事があるそうです。

まあ、私も彼女も、(そんなに人の事は気にしない性格なので)、別に人が多い場所で海水浴をしても良いのですが、私も、他の男性の彼女への視線が、若干、気になる部分もあるので、実は、海水浴は、可能な限り、海水浴時期の間でも人が少ない時期や、比較的、人が少ないビーチ(beach)でするようにしています(その方が、環境も静かで、落ち着いていて、快適であると言うのもありますし。。。)。

ちなみに、彼女と、江ノ島(enoshima)アイランド(island)スパ(spa)なんか訪れた際に、若いcoupleが、私達の事を、チラチラ見ながらの、coupleの女の子の方が、男の子に対して、「芸能人(又は、モデル)の、カップル(couple)みたい」と囁く声が、耳に入ったりもしますw

江ノ島(enoshima)アイランド(island)スパ(spa)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湘南(syonan)&江ノ島(enoshima)→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page/6?&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昨日の夜は、仕事を終えた後、気の置けない、古くからの(学生時代からの)親しい男の友達数人と飲んで(今は、たまにしか一緒に飲みませんが、飲めば、昔から変わらずに、話しが盛り上がり、楽しいです)、帰ってから、(昨日の夜は、彼女は(彼女の)親しい男女の友人達との食事会でしたが)彼女が隣の区の彼女のマンションに帰って来た後、風呂から上がり髪を乾かした後の彼女とスカイプで、今、一時間程、話しを終えた所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下で、若いのですが、それとは関係なく、化粧とかで作られた美人ではないのでw、すっぴんでも美人さんです)。私は、今から、風呂に入ります。」

私の今の彼女は、(化粧とかで作った美人ではなく)素の美人で、すっぴんでも美人さんですが、以下で話す、私の元カノも、(化粧とかで作った美人ではなく)素の美人で、すっぴんでも美人さん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オーベルジュ(auberge)→
/jp/board/exc_board_16/view/id/2912947?&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基本的に(新しい、参考の投稿を加えています)、前に行った、「元カノと今の彼女が友人同士の話」と言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前述の通り、実は、私の気が多い性格から、私の今までの、恋愛の結末のほとんどが、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ったので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と別れた原因も、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には、本当に、申し訳なかったのですが、私が、私の今の彼女の事を、とても好きになってしまった事です(ちなみに、その時、私の今の彼女は、とても若かったのですが、その時、私は、別に、私の今の彼女の、その点に、惚れた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

年下・年上→
/jp/board/exc_board_8/view/id/3040805?&sfl=membername&stx=nnemon2


不思議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実は、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と別れた後も、私は、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と、親しい友人として、現在まで、ずっと交流が続いています。ちなみに、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は、私と別れた後、今、夫となっている男性(結婚した男性)とは違う男性達との交際やデートの経験を経て(ちなみに、私は、その事に関して、よく、その元カノの相談に乗る等していました)、比較的、最近の話なのですが、優しく頼りがいのある素敵な男性(彼女の事を、十分に幸せにしてくれるであろう男性。ちなみに、その男性は、長身でイケメンですw)を見つけて結婚をし、今は、主婦として幸せに暮らしています。

また、さらに、不思議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今の彼女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は、元々、面識はあり、知り合い同士であったのですが、今は、親しい友人同士となっていて、私の今の彼女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は、二人きりで遊びに出掛けたりもしています。二人とも、趣味や価値観があって、とても仲が良いようです。それは、もしかしたら、前述の通り、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が、その事も、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性格の相性→
/jp/board/exc_board_8/view/id/2903967/page/3?&sfl=membername&stx=nnemon

「昨日の夜11時頃から、(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1時間30分程話したのですが、昨日(8月16日に)彼女が、彼女の実家に訪れ、彼女の母と話した際に、彼女は、彼女の母に、「○○くん(私の事)、マメだから、将来あなた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すぐに新しい彼女が出来るわよ」と言われて、落ち込んだと言っていました。私は、彼女に、こんなに性格や笑いの相性が合う女性は今までに出会った事もないし、今後も出会う事がないだろうから、別れる事はありえない(もちろん、実際にそう思っています)と言った内容の事を伝えたら、喜んで、安心してくれた様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スタイルの話にムッとする」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このコロナのご時世に→
/jp/board/exc_board_8/view/id/306622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ぼよよん→
/jp/board/exc_board_8/view/id/3068806?&sfl=membername&stx=nnemon2



遊園地のお化け屋敷みたいなシーン ティファの胸を見るクラウド【FF7リメイク】 動画は、借り物。ぼよよんと言っても、こっちではありませんよw まあ、私は、彼女の、胸に元気づけられている事は、確かですがw(ちなみに、後述しますが、私の今の彼女は胸が大きいですw)。


上の動画は、おそらく、前に以下の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w 4月1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2分20秒くらいまで見てみるのをやめましたが。私は、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シリーズは、詳しくないのですが、今だけ、瞬間的に、FF7リメイクの動画を、you tubeで、見るのが、ブームになっているw ちなみに、私は、FF7も、FF7リメイクも、全く詳しくありませんw ブームになっているとは言っても、FF7リメイクの動画は、この動画と、前に以下の投稿等で紹介した動画、合計、今までにkjで紹介した5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が(しかも、とても、いい加減に見ているw)。

 ZARD-「君に逢いたくなったら…」(ドラマのテーマ曲)他→
/jp/board/exc_board_3/view/id/306866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レスより、上の、【FF7リメイク】の動画の、1分15秒から2分15秒位のシーン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w


「私の今の彼女もそうなのですが、女性は交際している男性と一緒に、他の女性が混ざる、食事会・飲み会等に参加した場合において、無意識的・意識的に、この男は、私の物アピールするのかw、普段、二人だけで、外食で、二人並んで飲食している時よりも、(交際している男性に対して)密着度が高まり・ボディタッチが多くなると言う事は、有り勝ちです(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


「周囲の冷ややかな視線を感じながら>以下、ブラックjlemon話ですがw 私は、図々しく、昔から、TPOに応じてw、故意に空気を読まないで、放っておく事がありますw 例えば、前にレスで書きましたが、大学生の時、大学の男女の友人同士のグループで、スキー・スノボ旅行に出掛けた際に、ゲレンデのレストランでの昼食を、グループの他のメンバー達が皆で食べているテーブル席とは少し離れて、皆に背を向けて、一緒に行ったグループの中の女の子二人にカウンター席で挟まれる形で3人で並んで昼食を取った後(3人共、思いっきり空気を読んでないw)、他のメンバー達に引かれたと言う、JR SKISKIのCMのようなw?、爽やかなw?、青春時代の記憶がありますw」





動画・曲は、借り物。ぼよよん行進曲 このコロナのご時世、この曲は、元気づけられ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穏やかな人が怒らない理由/スマホゲームの内容が狂ってる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69578?&sfl=membername&stx=nnemon2



前述の通り、私は、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シリーズは、詳しくないのですが、瞬間的に、FF7リメイクの動画を、you tubeで、見るのが、ブームになっていたのですがw(ちなみに、私は、FF7も、FF7リメイクも、全く詳しくありませんw)、すぐ下の動画は、おそらく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ブームになっていたとは言っても、FF7リメイク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6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が(しかも、とても、いい加減に見ているw)。FF7リメイクの動画は、もう飽きたので、これで、一区切りと言うか、おそらく、もう、しばらくは見ないと思いますw(そもそも、私は、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シリーズと言うか、基本、ゲームに興味はないのでw)。




動画は、借り物。【FF7リメイク】ティファが実はあざといと分かる25の行動を解説! 4月2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実はあざといと分かる25の行動を解説」の、2番目の、「まるで恋人のように自然とご飯を作ろうとする」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す。

合気道(男は同時並行・女は乗換型)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12224/page/7?&sfl=membername&stx=nnemon2


私が、高校生の時、とても短期間、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で、合気道(aikido)を習っていた時の話です。どうして、とても短期間でやめてしまったのかと言うと、私の元来の(元々の)、飽きっぽい性格と、高校時代、案外、忙しく、他の事(まあ、主に遊びではあるのですがw)に時間を使いたかったからです。


私は、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club活動に縛られない、帰宅部(kitakubu)であったので、学校外の時間は、ふんだんにあったのですが、私の場合、女の子遊び・悪友達との夜遊びで、それなりに忙しかったですw 私は、高校生の時は、放課後は女の子・女の子達や私と同じチャラチャラした男友達達と遊ぶのに忙しく(渋谷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クラブ等での夜遊びや合コンもたくさんしていました。

私の親は、自由放任主義的な面があり、私の母は、私が、中学生・高校生時代、夜遊びをする際に、友達の家に泊まって来る等と言えば、深く詮索しませんでしたし、私の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w、そう言う意味では、ある意味、やり易かったですw(私は、遊び易かったですw)。


合気道(aikido)教室の話に戻りますが、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に通っていた時、その合気道(aikido)教室に、当時21歳であった、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私立の大学(有名な私立大学の一つ)に通う、女子大生の(女性の大学生)の、お姉さん(当時、高校生であった私から見たら、正に、お姉さんに見えたので、以下、お姉さんと書きます)がいました。その、お姉さんは、まあまあ美人の女性でした。その、お姉さんは、私が、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に通っていた時、その合気道(aikido)教室で、私に、非常に親しく、優しく接してくれて、親切にしてくれました。

ちなみに、その、お姉さんは、当時、その、お姉さんと同じ大学に通う、その、お姉さんと、同い年の、大学生と交際しており、私も、高校の時、合気道(aikido)教室に通っていた時、聞かれて、交際している女の子がいる事を言っていたので、その、お姉さんも、私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がいる事を知っ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は、高校の時、その合気道(aikido)教室を、とても短期間でやめてしまったのですが、私が、その合気道(aikido)教室をやめる直前から直後の頃、そのお姉さんに誘われて、短期間の間に、3回、そのお姉さん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に訪れ、その、お姉さんに、夕食を作って貰って、一緒に食べました。

ちなみに、その時、調度、その、お姉さんが交際していた、そのお姉さんと同じ大学に通う、その、お姉さんと、同い年の、大学生が、大学の海外研修プログラムに参加し、一か月程?、日本にいない時期と重なっていました。私は、私で、当時、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ので、交際している女の子がいるのにもかかわらず、その、お姉さんの誘いに乗って、そのお姉さん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に、食事を、ご馳走になりに、訪れました。


その、お姉さんは、地方出身で、実家が裕福で、私の街(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の電車駅から、電車で、東京郊外方面にすぐの、隣の区の、アパートと言うよりも、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その、お姉さんは、料理に凝っていて、料理が、とても上手で、その、お姉さんの料理は、高校生当時の私からしたら、豪華に見え、とても美味しかったです。

最初の2回は、その、お姉さん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で、ゆっくりと、その、お姉さんと二人で、その、お姉さんが作ってくれた夕食を食べ、食後も、ゆっくりと過ごして、その、お姉さんと、たくさん話して(と言うか、その、お姉さんの話を、たくさん聞いて)、帰るのが遅くなってしまいましたが、電車で、夜、遅く家(実家)に帰って来ました。

2回とも帰る時、その、お姉さんは、私を、その、お姉さん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の最寄りの電車駅まで、私を丁寧に送ってくれて、私の姿が見えなくなるまで、見送ってくれました。

3回目の夜は、その、お姉さんに、夕食を作って貰って、一緒に食べた後、食後、その、お姉さんと、ゆっくり過ごしていた時に、その、お姉さんに、今夜は、泊まっていかない?と言った感じの誘いを受け、その日、私は、その、お姉さん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に泊まり、その、お姉さんと、エッチしてしまいました。その時は、明け方まで、起きていて、翌日、昼に、二人とも、起き、その後、その、お姉さんに、朝ご飯を作って貰って(まあ、朝食、兼、昼食と言った感じですが)、その、お姉さんと、一緒に、食べている時、その、お姉さんは、ふと、二人共、交際相手と別れて、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った内容の事を、私に言いました。私が、それに対して、彼女(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事が、好きなので、それは出来ないと言った内容で答えたら、その、お姉さんは、テンションが下がっ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その、お姉さんは、その時も、帰りに、その、お姉さん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の最寄りの電車駅まで送ってくれました。その、お姉さんとの関係は、それ切りで、終わり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合気道(男は同時並行・女は乗換型)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パプリカダンス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81685/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実はあざといと分かる25の行動を解説」の、3番目の、「胸元を見せながら切なくお願い」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す。

素人時代の小池栄子さん他2→
/jp/board/exc_board_8/view/id/306141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去年の11月29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筧美和子と夢のようなデート。動画は、借り物。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何でこんな動画が、お勧めで出て来るんだw)。


この動画の筧美和子さん?(私は筧美和子さんは全く詳しくありません)は笑顔ではありませんが、ちょうど、Dartagnanさんの2つ前の投稿、「戸惑ってしまう異性の友人の行動1位は? 」で、以下のようにレスしましたが。。。w

以下、該当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抜粋して来た物。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汚れつちまつた(と言うか若い頃から既に汚れていたw)私は、女性の好きな仕草と言うよりも気になってしまう仕草として、巨乳の女性が、自らの巨乳を、男を惑わす又は男を落とす武器として使おうとしている時があります(巨乳好きの私でも、いつでも惑わされたり・落ちる訳では全くないのですがw)。」

以下、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巨乳女性の男性に対するアピール方法は、複数のアピール方法がありますが、例えば、以下のような物もありますw 以下の話は、私が、学生の頃の話ではなく、社会人となり、成熟した大人の男性になってからの話しですが、男女の親しい友人同士グループで、バーベキューをした際に、巨乳の女性が、走る必要がないのに、私の方に、おそらくわざと、遠くから、笑顔で、胸を揺らしながら、走り寄って来て、私と会話を始めたなんて事があります(ちなみに、その時、そのグループ内で、その年下の巨乳の女性と、もう一人の年下の女性で、私の取り合いをしている状態でしたw)。」

以上、該当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その、「男女の親しい友人同士グループで、バーベキューをした際に、巨乳の女性が、走る必要がないのに、私の方に、おそらくわざと、遠くから、笑顔で、胸を揺らしながら、走り寄って来て、私と会話を始めた」時の、絵的な状況が、正に、上の動画と言った感じでしたw その時の、その女性の、体型、胸の大きさ、着ていた服の系統、胸の揺れが、正に、上の動画の通りであると言った感じでしたw その女性の顔の雰囲気も、何となく、上の動画の筧美和子さんに似ています(その女性は目が大きく、その女性の方が、もう少し目がパッチリとしていますが、顔の全体的な造形は、筧美和子さんの方が、その女性よりも整っ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私が大学生の時の、アルバイト先の一つの、女の子とのエピソードです。


その女の子は、私が大学生の頃(私が20歳の頃)、渋谷(shibuya)の、ショップ(お店)の店員のアルバイトをしていた際に、アルバイトの後輩として入って来た、私の2歳年下の、当時18歳の、高校卒業後、専門学校に通っていた女の子です。

その女の子は、小柄で、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と、当時、体型等、全体の雰囲気が、似ていました。ただし、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の顔は、醤油顔系の、さっぱりとした顔ですが、その女の子は、目がクリっとした(目が、ぱっちりとした)、割とソース系の顔でした。また、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は、ちょっと巨乳(胸が大きい)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その女の子は、巨乳でした(胸が、大きかったです)。

その女の子は、毎回、アルバイトに出て来る際に、色々と、ファッション(服装)を変えて、工夫して来たのですが、大抵は、ミニスカートであったり、胸を強調した服であったりし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は、その様な服でアルバイトに来るのは、「先輩(私)に、鼻血を出させるため」と公言しており、胸が半分出たような服を着て来ては、「どう? 先輩、鼻血出た?」等と言っていました。

その女の子は、「先輩とディズニーランド(東京disney land)に行きたい」だとか、「先輩、ディズニーランド(東京disney land)に連れてって」だとか、よく、デート(date)に誘って来る、押しの強い女の子で、率直に言って、エッチしようと思えば、簡単にエッチ出来た女の子であったと思いますが、私は、当時、他の女の子達と遊ぶのに忙しく、別にいいや(別によい)と言った感じで、アルバイト先において、その女の子の、しつこい、デート(date)の誘いを上手くはぐらかしながら、その女の子と二人で、漫才のような会話を楽しむと言った距離感を楽しんでいました。

私が、そのショップ(お店)の店員のアルバイトを辞める際には、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ましたが、その時は、真摯に対応し、その女の子には、大変、申し訳なかったのですが、「ごめん」と真面目に丁寧に断りました。



MONDO GROSSO -「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は、上で話した、私が大学生の頃(私が20歳の頃)、渋谷(shibuya)の、ショップ(お店)の店員のアルバイトをしていた際に、アルバイトの後輩として入って来た、私の2歳年下の、当時18歳の、高校卒業後、専門学校に通っていた女の子(当時)と、体型等、全体の雰囲気が、似ています。ただし、こ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の顔は、醤油顔系の、さっぱりとした顔ですが、その女の子は、目がクリっとした(目が、ぱっちりとした)、割とソース系の顔でした。また、こ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は、ちょっと巨乳(胸が大きい)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その女の子は、巨乳でした(胸が、大きかったです)w


以上、前に行った、「素人時代の小池栄子さん他2」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実はあざといと分かる25の行動を解説」の、4番目の、「何度もみつめてドキドキさせる」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す。

イケメンはダメ?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6224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参考に、私の前の「猫の瞳」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猫の瞳の瞳孔の開く瞬間。ところで、女性の瞳の瞳孔も、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自分が好きな男性と目が合うとこうなりますw(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ないですがw) まあ、交際している女性(今の彼女を含む)が、私と会っている時は、瞳孔が開きっぱなしだと思うのでw、割と気付き難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が(前述の通り、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w)、例えば、デート等で、レストラン等で、女性と二人きりで食事をしている際に、私と話し始める時に、女性の瞳孔がこうなりますw もう少し、分かり易い例だと、古い、私が学生時代の頃の例え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学内で、廊下等で、お友達の女の子や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偶然出会って、女の子が、私と立ち話を始める際に、私の顔を、微笑みながら見る時に、女の子の瞳孔が大きくなり、私と話してる間中、大きくなってい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イケメンはダメ?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実はあざといと分かる25の行動を解説」の、6番目の、「おしゃれした自分を見たいと相手に意識させる」と、7番目の、「あなた色に染まることをにおわせる」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す。

女心とファッションの話 →
/jp/board/exc_board_8/view/id/3044230/page/3?&sfl=membername&stx=nnemon2


すぐ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女心がわかってないと思う瞬間6選 動画は、借り物。 この動画の、どっちの服問題の話に関連する話ですが、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は、よく、私に、どっちの服の、コーディネイトがいい?と聞いて来ますw(どっちの、髪がいい?も、よく聞いて来ます)。 この動画では、かなり考えているふりをする事ですと言っていますが、私の場合、出掛ける場所等も考慮して、ちゃんと、真面目に(真剣に)考えてあげる事が好きですし、実際に、そうしています。そして、この動画の話と同様、「どっちもいいと思うけど、こっちの方が、よりいいと思うよ」と言った感じで、答えています。これも、女性によると思い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おそらく、私の事を信頼してくれている事と、私が好きな方のファッションで出掛けるのが好きである事から、基本的には(ほとんどの場合は)、私の意見に従ってくれます。


以上、前に行った、「女心とファッションの話」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実はあざといと分かる25の行動を解説」の、9番目の、「二人だけの秘密で親密度を高める」と、10番目の、「自分から飲みに誘う」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す。ちなみに、後述する、杉原杏璃似の美人人妻との、2人きりの、最初の飲みは、その美人人妻から誘って来ました。

私のマリコさんシリーズ初レス他w→
/jp/board/exc_board_8/view/id/3052317/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私の女性の話の、聴き上手という事に関するエピソードとして、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が若い頃(20代の頃)のエピソードを普通に話しただけで、生々しいエロになってしまうのですがw(済みません。若い頃はワルでした)、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で小さな個人事業(その男性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元々、大学の終わり頃から事業を始めていて(厳密には、大学の終わり頃、その元々大学時代の友人が既に始めていた事業に参加した))、途中、私は、事業を離れて、企業に就職し、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もありましたが、また事業に戻ったのですが、以下の話は、私が一時期、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の話です。

私はその会社で中年の女性上司に気に入られて可愛がられていたのですが、その会社に事務にアルバイトで入っていた、痩せの巨乳さんであった、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美人人妻とも仲が良かったのですが、その美人人妻(夫との間に当時まだ子供なし)は、派手な女性で、夫は、元俳優を目指していた芸能人・モデル事務所に所属していた元モデルで当時夢破れて会社員をしていた人で、その女性も若い頃(20代の初めの独身の頃)、同性の友人と2人で南の島に旅行した際に人気(ひとけ)のないビーチで2人で全裸で泳いだ事があったり(その時の感想として、この上なく気持ち良か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同性の友人と六本木・西麻布界隈で夜遊びでブイブイ言わせていた頃、有名な男性芸能人に誘われて一緒に飲んだりとかしていた人で、まあ社内で浮いて目立ち、それ故に、その私の女性上司から嫌われ、その女性上司を中心として、社内で女性社員達のイジメの対象となっていました。それが原因で、その美人人妻は、その会社を泣きながら辞めていったのですが、私はその美人人妻と、二人きりで外食で昼食を食べている時(その事自体は、特に目立ちませんでした。何故なら当時、私は、会社の他の女性達とも、二人きりで外食で昼食を食べていたからw)や、仕事が終わった後、こっそり(2人だけの秘密で)、二人きりで飲んだ時に、私が、その美人人妻の愚痴を聴いている内に、私は、その美人人妻と肉体関係だけの不倫関係となりました(当時、その美人人妻は、夫との関係は、特に悪くなかったようですが、夫との間の恋愛タイマーは既に切れていたようですw)。私は、当時、八方美人で、その美人人妻が会社を辞めた後も、変わらずに、引き続き、その中年の女性の上司に気に入られて可愛がられている一方で、その美人人妻が会社を辞め、その美人人妻がその会社と無関係になってからも、しばらく、その美人人妻と肉体関係だけの不倫関係は続きました。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長身痩せの巨乳さんですが、その美人人妻は痩せの巨乳さんでしたが、長身ではなく、顔も体型もグラビアタレントの杉原杏璃似と言った感じでした(杉原杏璃の胸は人工乳だと思いますが、その美人人妻は天然乳でした。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人工乳の女性とは関係を持った事がありません)。



写真は、借り物。今、適当に、杉原杏璃で画像検索して出て来た画像の中からですが、その美人人妻は、当時、顔も体型も、調度、この写真の杉原杏璃と言った感じでした(顔も、正に美人で、杉原杏璃似の美人さん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恋愛タイマーに関して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恋愛リテラシーで爆モテ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3225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上、前に行った、「私のマリコさんシリーズ初レス他w」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投稿のレス欄に、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実はあざといと分かる25の行動を解説」の、25番目の、「わざと落ちて周りを心配させる」に関連付けられる物を書いています。

イケメン・美女を惚れさせる人の条件→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6?&sfl=membername&stx=nnemon2
母のお弁当(bento)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5610/page/9?&sfl=membername&stx=nnemon2

 


실은 약삭빠르다고 아는 25의 행동을 해설!타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의 사이의, 숨돌리기의 투고입니다.오늘은, 지금부터, 저녁까지,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기본,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합니다.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미팅→
/jp/board/exc_board_8/view/id/3072221?&sfl=membername&stx=nnemon2
실사판 Dr.슬럼프 싸라기눈 나카죠 무늬 봐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70164?&sfl=membername&stx=nnemon2
송이버섯과 프링지 맨→
/jp/board/exc_board_8/view/id/307018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상냥한·유머·배려→
/jp/board/exc_board_8/view/id/3005832/page/7?&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나의 지금의 그녀에 관한 문장입니다.


「이하,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가 홍`D 와,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라고 한 것의, 종합적인 평가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되지 않은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는, 이케멘인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그녀는, 나의 얼굴도, 좋아라고 말해 주는 w

그녀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얼굴로, 교제 상대를 선택하는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를 처음으로 만났을 때의, 첫인상은, 근사하고, 멋진 남성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이나 호텔에서 자고 있을 때, 그녀에게, 장난으로, 그녀의 스마호(smartphone)로, 마음대로, 나의 잠자는 얼굴이 도촬되는 것이 있어요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의 3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외형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 심리학~미녀와 야수 커플이 성립되는 조건(작년의 5월 1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rwRfqLFo7Q


덧붙여서, 위에서,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외형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 심리학~미녀와 야수 커플이 성립되는 조건」으로, DaiGo(멘타리스트)는, 이케멘·미녀가, 그 룩스만으로, 이성을 끌어당길 수가 있는 것은, 최초의 3개월만으로, 다음은, 성격이 중요하게 되어 온다고 한 느낌의 내용의 일을 말합니다.



심리학이 밝히는【장기적으로 인기있는】성격 랭킹(작년의 7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7N2bXMMUig4




잊을 수 없는 남자가 되는&옛 남자친구를 잊는 방법 등(작년의 5월 1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Zh-3uITIdCg



이상, 앞에 간, 「상냥한·유머·배려」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스타일의 이야기에 불끈 한다→
/jp/board/exc_board_7/view/id/306845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5?&sfl=membername&stx=nnemon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가슴이, 큽니다만(그녀는 가슴은, G-cup 있어요.그녀의 큰 가슴은, 그녀의 모친으로부터의 유전으로, 그녀의 어머니의 가슴은, E-cup(그녀의 정보 w)), 그녀는, 평상시부터, 남성의, 가슴에의(치라 봐) 시선을 느끼는 것이 있다가, 특히, 바다나 풀(swimmingpool)로 수영복(비키니(bikini) 수영복)가 되었을 때에, 주위의 남성들의 가슴에의 시선이나, (분명하게 자신에 대해서일 것이다) 남성들의 소근소근이야기가, 조금, 신경이 쓰이는(귀찮게 느낀다) 일이 있다 그렇습니다.

뭐, 나나 그녀도, (그렇게 사람의 일은 신경쓰지 않는 성격이므로), 별로 사람이 많은 장소에서 해수욕을 해도 좋습니다만, 나도, 다른 남성의 그녀에게의 시선이, 약간, 신경이 쓰이는 부분도 있으므로, 실은, 해수욕은, 가능한 한, 해수욕 시기의 사이에서도 사람이 적은 시기나, 비교적, 사람이 적은 비치(beach)에서 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 쪽이, 환경도 조용하고, 침착하고 있고, 쾌적하다라고 말하는 것도 있어요 해...).

덧붙여서, 그녀와 에노시마(enoshima) 아일랜드(island) 온천(spa)은 방문했을 때에, 젊은 couple가, 저희들의 일을, 치라치라 보면서의, couple의 여자 아이가, 사내 아이에 대해서, 「연예인(또는, 모델)의, 커플(couple) 보고 싶다」라고 속삭이는 소리가, 귀에 들려오기도 하는 w

에노시마(enoshima) 아일랜드(island) 온천(spa)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쇼난(syonan)&에노시마(enoshima)→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page/6?&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어제 밤은, 일을 끝낸 후, 거리낌 없는, 옛부터의(학생시절부터의) 친한 남자친구 몇사람과 마시고(지금은, 이따금 밖에 함께 마시지 않습니다만, 마시면, 옛부터 변함없이에, 이야기가 분위기가 살아, 즐겁습니다), 돌아가고 나서, (어제 밤은, 그녀는(그녀의) 친한 남녀의 친구들과의 식사회였지만) 그녀가 근처의 구의 그녀의 맨션에 돌아온 후, 목욕탕으로부터 올라 머리카락을 말린 후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지금, 1시간 정도, 이야기를 끝낸 곳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훨씬 더(쭉) 연하로, 젊습니다만, 그것과는 관계없이, 화장등으로 만들어진 미인은 아니기 때문에 w, 맨얼굴에서도 미인씨입니다).나는, 지금부터, 목욕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화장등으로 만든 미인은 아니고) 소의 미인으로, 맨얼굴에서도 미인씨입니다만, 이하로 이야기하는, 나 원카노도, (화장등으로 만든 미인은 아니고) 소의 미인으로, 맨얼굴에서도 미인씨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오베르쥬(auberge)→
/jp/board/exc_board_16/view/id/2912947?&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기본적으로(새로운, 참고의 투고를 더하고 있습니다), 앞에 간, 「원카노와 지금의 그녀가 친구끼리의 이야기」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것입니다.


상술한 대로, 실은, 나의 변덕스러운 성격으로부터,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의 결말의 대부분이,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GO BANG‘ S의 곡의, 「BYE-BYE-BYE」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과 헤어진 원인도,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에게는, 정말로, 미안했습니다만, 내가, 나의 지금의 그녀를, 매우 좋아하게 되어 버린 일입니다(덧붙여서, 그 때, 나의 지금의 그녀는, 매우 젊었습니다만, 그 때, 나는, 별로, 나의 지금의 그녀의, 그 점에, 반한 것은 전혀 없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연하·연상→
/jp/board/exc_board_8/view/id/3040805?&sfl=membername&stx=nnemon2


신기하다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실은,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과 헤어진 후도, 나는,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과 친한 친구로서 현재까지, 쭉 교류가 계속 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은, 나와 헤어진 후, 지금, 남편이 되고 있는 남성(결혼한 남성)과는 다른 남성들과의 교제나 데이트의 경험을 거치고(덧붙여서, 나는, 그 일에 관해서, 자주(잘), 그 원카노가 상담에 응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 비교적, 최근의 이야기입니다만, 상냥하게 의지가 있어가 있는 멋진 남성(그녀를, 충분히 행복하게 해 줄 남성.덧붙여서, 그 남성은, 장신으로 이케멘입니다 w)를 찾아내고 결혼을 해, 지금은, 주부로서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또, 게다가 신기하다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와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은, 원래, 안면은 있어, 아는 사람끼리였습니다만, 지금은, 친한 친구끼리가 되고 있고, 나의 지금의 그녀와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은, 둘이서로 놀러 나와 괘충분하기도 하고 라고 있습니다.두 사람 모두, 취미나 가치관이 있고, 매우 사이가 좋은 것 같습니다.그것은, 혹시, 상술한 대로,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만, 그 일도,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성격의 궁합→
/jp/board/exc_board_8/view/id/2903967/page/3?&sfl=membername&stx=nnemon

「어제 밤 11 시경부터,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1시간 30분 정도 이야기했습니다만, 어제(8월 16일에) 그녀가, 그녀의 친가에 방문해 그녀의 어머니와 이야기했을 때에, 그녀는, 그녀의 어머니에게, 「00훈( 나의 일), 콩(물집)이니까, 장래 당신과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곧바로 새로운 그녀가 생겨요」라고 해지고, 침체했다고 말했습니다.나는, 그녀에게, 이렇게 성격이나 웃음의 궁합이 맞는 여성은 지금까지 만난 일도 없고, 향후도 만나는 것이 없을테니, 헤어지는 일은 있을 수 없는(물론, 실제로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한 내용의 일을 전하면, 기뻐하고, 안심하고 준 님이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스타일의 이야기에 불끈 한다」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이 코로나의 시대에→
/jp/board/exc_board_8/view/id/306622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야 4→
/jp/board/exc_board_8/view/id/3068806?&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3X6i8IO9_o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유원지의 도깨비 저택같은 신티파의 가슴을 보는 곳간 땅두릅【FF7 리메이크】 동영상은, 차용물.야 4라고 말해도, 여기가 아니어요 w 뭐, 나는, 그녀의, 가슴에 기운을 북돋울 수 있고 있는 일은, 확실합니다만 w(덧붙여서, 후술 합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는 가슴이 큽니다 w).


위의 동영상은, 아마, 전에 이하의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 w 4월 1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2분 20초 정도까지 보는 것을 그만두었습니다만.나는, 파이널 환타지 시리즈는, 자세하지 않습니다만, 지금만, 순간적으로, FF7 리메이크의 동영상을, youtube로, 보는 것이, 붐이 되어 있는 w 덧붙여서, 나는, FF7도, FF7 리메이크도, 전혀 자세하지는 않습니다 w 붐이 되어 있다고는 말해도, FF7 리메이크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과 전에 이하의 투고등으로 소개한 동영상, 합계,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5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게다가, 매우, 적당히 보고 있는 w).

ZARD- 「너를 만나고 싶어지면…」(드라마의 테마곡) 외→
/jp/board/exc_board_3/view/id/306866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레스보다, 위의,【FF7 리메이크】의 동영상의, 1분 15초부터 2분 15초 정도의 씬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w


「 나의 지금의 그녀도 그렇습니다만, 여성은 교제하고 있는 남성과 함께, 다른 여성이 섞이는, 식사회·회식등에 참가했을 경우에 대하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이 남자는, 나의 물건 어필하는지 w, 평상시, 두 명만으로, 외식으로, 두 명 줄서 먹고 마시고 있을 때보다, (교제하고 있는 남성에 대해서) 밀착도가 높아져·보디 터치가 많아진다고 하는 일은, 흔합니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주위의 서늘한 시선을 느끼면서>이하, 블랙 jlemon이야기입니다만 w 나는, 그림들 깐다, 옛부터, TPO에 따라 w, 고의로 공기를 읽지 말고, 방치하는 것이 있어요 w 예를 들면, 전에 레스로 썼습니다만, 대학생때, 대학의 남녀의 친구끼리의 그룹에서, 스키·스노 보드 여행을 떠나 걸었을 때에, 겔렌데의 레스토랑에서의 점심 식사를, 그룹의 다른 멤버들이 모두가 먹고 있는 테이블석과는 조금 떨어지고, 모두에게 키(을)를 향하여, 함께 간 그룹안의 여자 아이 두 명에게 카운터석으로 끼는 형태로 3명으로 나란해지고 점심 식사를 배달시킨 후(3명 모두, 마음껏 공기를 읽지 못한 w), 다른 멤버들에게 끌렸다고 하는, JR SKISKI의 CM와 같은 w?, 상쾌한 w?, 청춘 시대의 기억이 있어요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AIDrKguZy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곡은, 차용물.야 4 행진곡 이 코로나의 시대, 이 곡은, 기운을 북돋울 수 있는 것은 아닐까요.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온화한 사람이 화내지 않는 이유/스마호게임의 내용이 미치고 있는 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69578?&sfl=membername&stx=nnemon2



상술한 대로, 나는, 파이널 환타지 시리즈는, 자세하지 않습니다만, 순간적으로, FF7 리메이크의 동영상을, you tube로, 보는 것이, 붐이 되어 있었습니다만 w(덧붙여서, 나는, FF7도, FF7 리메이크도, 전혀 자세하지는 않습니다 w),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아마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붐이 되어 있었다고는 말해도, FF7 리메이크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6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게다가, 매우, 적당히 보고 있는 w).FF7 리메이크의 동영상은, 벌써 질렸으므로, 이것으로, 일단락이라고 말하는지, 아마, 이제(벌써), 당분간은 보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w(원래, 나는, 파이널 환타지 시리즈라고 말하는지, 기본, 게임에 흥미는 없기 때문에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55946-H1y3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FF7 리메이크】티파가 실은 약삭빠르다고 아는 25의 행동을 해설! 4월 2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 「 실은 약삭빠르다고 아는 25의 행동을 해설」의, 2번째의, 「마치 연인과 같이 자연과 밥을 만들려고 한다」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입니다.

합기도(남자는 동시 병행·여자는 환승형)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12224/page/7?&sfl=membername&stx=nnemon2


내가, 고교생때, 매우 단기간,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합기도(aikido)를 배우고 있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어째서, 매우 단기간으로 그만두어 버렸는지라고 말하면, 나의 원래의(원래의), 싫증을 잘 내는 성격과 고교시절, 의외로, 바쁘고, 다른 일(뭐, 주로 놀이입니다만 w)에 시간을 사용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나는,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club 활동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kitakubu)에서 만났으므로, 학교외의 시간은, 충분하게 있었습니다만, 나의 경우, 여자 아이 놀이·나쁜 친구들과의 밤놀이로, 그 나름대로 바빴습니다 w 나는, 고교생때는, 방과후는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이나 나와 같은 체라체라 한 남자 친구들과 노는데 바쁘고(시부야에서 잘 놀고 있었습니다),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나 미팅도 많이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부모는, 자유방임 주의적인 면이 있어, 나의 어머니는, 내가, 중학생·고교생 시대, 밤놀이를 할 때에, 친구의 집에 묵어 오는 등이라고 말하면, 깊게 잔소리해 , 나의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E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w,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는, 있다 의미, 하기 쉬웠습니다 w( 나는, 놀기 쉬웠습니다 w).


합기도(aikido) 교실의 이야기로 돌아옵니다만,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니고 있었을 때, 그 합기도(aikido) 교실에, 당시 21세에 있던, 도쿄 중심부(도쿄 23구) 내의, 사립의 대학(유명한 사립 대학의 하나)에 다니는, 여대생의 것(여성의 대학생)한, 언니(누나)(당시 , 고교생인 내가 보면, 정말로, 언니(누나)로 보였으므로, 이하, 언니(누나)와 씁니다)가 있었습니다.그, 언니(누나)는, 그저 미인의 여성이었습니다.그, 언니(누나)는, 내가,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니고 있었을 때, 그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나에게, 매우 친하고, 상냥하게 접해 주고, 친절하게 해 주었습니다.

덧붙여서, 그, 언니(누나)는, 당시 , 그, 언니(누나)와 같은 대학에 다니는, 그, 언니(누나)와 동갑의, 대학생과 교제하고 있어, 나도, 고등학교때,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니고 있었을 때, (듣)묻고,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가 있는 일을 말했으므로 , 그, 언니(누나)도, 나에게, 교제하고 있는 여자의 아이가 있는 일을 알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고등학교때, 그 합기도(aikido) 교실을, 매우 단기간으로 그만두어 버렸습니다만, 내가, 그 합기도(aikido) 교실을 그만두기 직전부터 직후의 무렵, 그 언니(누나)가 부르고, 단기간의 사이에, 3회, 그 언니(누나)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맨션)에 방문해 그, 언니(누나)에게, 저녁 식사를 만들어 받고, 함께 먹었습니다.

덧붙여서, 그 때, 세간, 그, 언니(누나)가 교제하고 있던, 그 언니(누나)와 같은 대학에 다니는, 그, 언니(누나)와 동갑의, 대학생이, 대학의 해외 연수 프로그램에 참가해, 1개월 정도?, 일본에 없는 시기와 겹치고 있었습니다.나는, 나로, 당시 , 체라체라 하고 있었으므로,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가 있는데도 관계없이, 그, 언니(누나)가 유혹에 넘어가고, 그 언니(누나)의 아파트(맨션)에, 식사를, 맛있는 음식이 되어에, 방문했습니다.


그, 언니(누나)는, 지방 출신으로, 친가가 유복하고, 나의 거리(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의 전철역으로부터, 전철로, 도쿄 교외 방면으로 곧의, 근처의 구의, 아파트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그, 언니(누나)는, 요리에 열중하고 있고, 요리가, 매우 능숙하고, 그, 언니(누나)의 요리는, 고교생 당시의 나부터 하면, 호화롭게 보여 매우 맛있었습니다.

최초의 2회는, 그, 언니(누나)의 아파트(맨션)에서, 천천히, 그, 언니(누나)와 둘이서, 그, 언니(누나)가 만들어 준 저녁 식사를 먹어 식후도, 천천히 보내고, 그, 언니(누나)와 많이 이야기하고(라고 말하는지, 그, 언니(누나)의 이야기를, 많이 (듣)묻고), 돌아가는 것이 늦어져버렸습니다만, 전철로, 밤, 늦게 집(친가)에 돌아왔습니다.

2회 모두 돌아갈 때, 그, 언니(누나)는, 나를, 그, 언니(누나)의 아파트(맨션)의 근처의 전철역까지, 나를 정중하게 보내 주고, 나의 모습이 안보이게 될 때까지, 전송해 주었습니다.

3번째의 밤은, 그, 언니(누나)에게, 저녁 식사를 만들어 받고, 함께 먹은 후, 식후, 그, 언니(누나)와 느긋하게 보내고 있었을 때에, 그, 언니(누나)에게, 오늘 밤은, 묵어 가지 않아?이렇게 말한 느낌의 권유를 받아 그 날, 나는, 그, 언니(누나)의 아파트(맨션)에 묵어, 그, 언니(누나)와 섹스해 버렸습니다.그 때는, 새벽녘까지, 일어나고 있고, 다음날, 낮에, 두 사람 모두 , 일어나 그 후, 그, 언니(누나)에게, 아침 밥을 만들어 받고(뭐, 아침 식사, 겸, 점심 식사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그, 언니(누나)와 함께, 먹고 있을 때, 그, 언니(누나)는, 문득, 두 명모두, 교제 상대와 헤어지고, 교제해 버리자일까하고 말한 내용의 일을, 나에게 말했습니다.내가, 그에 대하고, 그녀(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일이, 좋아해서, 그것은 할 수 없다고 한 내용으로 대답하면, 그, 언니(누나)는, 텐션이 내려 버린 느낌이었습니다.그, 언니(누나)는, 그 때도, 오는 길에 , 그, 언니(누나)의 아파트(맨션)의 근처의 전철역까지 보내 주었습니다.그, 언니(누나)와의 관계는, 그것절로, 끝났습니다.


이상, 앞에 간, 「합기도(남자는 동시 병행·여자는 환승형) 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파프리카 댄스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81685/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 「 실은 약삭빠르다고 아는 25의 행동을 해설」의, 3번째의, 「가슴 팍을 보이면서 안타깝게 부탁」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입니다.

아마추어 시대의 코이케 시게코씨외 2→
/jp/board/exc_board_8/view/id/306141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작년의 11월 29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7-toNn1HN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견미와코와 꿈과 같은 데이트.동영상은, 차용물.왠지 모르지만,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무엇으로 이런 동영상이, 추천으로 나온다 w).


이 동영상의 견미와코씨?( 나는 견미와코씨는 전혀 자세하지는 않습니다)(은)는 웃는 얼굴이 아닙니다만, 정확히, Dartagnan씨의 2개전의 투고, 「당황해 버리는 이성의 친구의 행동 1위는?」(으)로, 이하와 같이 레스 했습니다만...w

이하, 해당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발췌해 온 것.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더러운(라고 말할까 젊은 무렵부터 이미 더러워져 있던 w) 나는, 여성이 좋아하는 행동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신경이 쓰여 버리는 행동으로서 큰 가슴의 여성이, 스스로의 큰 가슴을, 남자를 유혹하는 또는 남자를 떨어뜨리는 무기로서 사용하려 하고 있을 때가 있어요(큰 가슴 좋아하는 나라도, 언제라도 유혹해지거나·떨어지는 것에서는 전혀 없습니다만 w).」

이하,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큰 가슴 여성의 남성에 대한 어필 방법은, 복수의 어필 방법이 있어요가, 예를 들면, 이하와 같은 물건도 있습니다 w 이하의 이야기는, 내가, 학생의 무렵의 이야기가 아니고, 사회인이 되어, 성숙한 어른의 남성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남녀의 친한 친구끼리 그룹에서, 바베큐를 했을 때에, 큰 가슴의 여성이, 달릴 필요가 없는데, 제 쪽에, 아마 일부러, 멀리서, 웃는 얼굴로, 가슴을 흔들면서, 달려 오고, 나라고 회화를 시작했다라고 일이 있어요(덧붙여서, 그 때, 그 그룹내에서, 그 연하의 큰 가슴의 여성과 또 한사람의 연하의 여성으로, 나의 잡기 합 있어를 하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w).」

이상, 해당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그, 「남녀의 친한 친구끼리 그룹에서, 바베큐를 했을 때에, 큰 가슴의 여성이, 달릴 필요가 없는데, 제 쪽에, 아마 일부러, 멀리서, 웃는 얼굴로, 가슴을 흔들면서, 달려 오고, 나라고 회화를 시작했다」때의, 그림적인 상황이, 정말로, 위의 동영상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그 때의, 그 여성의, 체형, 가슴의 크기, 입고 있던 옷의 계통, 가슴의 흔들림이, 정말로, 위의 동영상대로이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그 여성의 얼굴의 분위기도, 웬지 모르게, 위의 동영상의 견미와코씨를 닮아 있습니다(그 여성은 눈이 크고, 그 여성이, 좀 더 눈이 팟치리로 하고 있습니다만, 얼굴의 전체적인 조형은, 견미와코씨가, 그 여성보다 갖추어지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내가 대학생때의, 아르바이트처의 하나의, 여자 아이라는 에피소드입니다.


그 여자 아이는, 내가 대학생의 무렵(내가 20세의 무렵), 시부야(shibuya)의, 숍(가게)의 점원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을 때에, 아르바이트의 뒤 고름 `y로서 들어 온, 나의 2세 연하의, 당시 18세의, 고교 졸업 후, 전문학교에 다니고 있던 여자 아이입니다.

그 여자 아이는, 몸집이 작고,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과 당시 , 체형등 , 전체의 분위기가, 닮았습니다.다만,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의 얼굴은, 간장얼굴계의, 시원시원한 얼굴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눈이 구리로 한(눈이, 또렷하게로 한), 생각보다는 소스계의 얼굴이었습니다.또,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조금 큰 가슴(가슴이 크다) 화도인가 모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큰 가슴이었습니다(가슴이, 컸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매회, 아르바이트에 나올 때에, 다양하게, 패션(복장)을 바꾸고, 궁리해 왔습니다만, 대체로는, 미니스커트이거나 가슴을 강조한 옷이거나 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그 님옷으로 아르바이트에 오는 것은, 「선배( 나)에게, 코피를 내게 하기 위해」라고 공언하고 있어, 가슴이 반 나온 것 같은 옷을 입고 와서는, 「어때? 선배, 코피 나왔어?」등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선배와 디즈니랜드(도쿄 disney land)에 가고 싶다」라고, 「선배, 디즈니랜드(도쿄 disneyland)에 따라는」이라고, 자주(잘), 데이트(date)로 이끌어 오는, 밀기의 강한 여자 아이로, 솔직하게 말하고, 섹스하려고 하면, 간단하게 에이치 할 수 있던 여자 아이였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당시 , 다른 여자 아이들과 노는데 바쁘고, 상관 없어(별로 좋다)라고 한 느낌으로, 아르바이트 끝에 두고, 그 여자 아이의, 끈질긴, 데이트(date)의 권유를 능숙구 얼버무리면서, 그 여자 아이와 둘이서, 만담과 같은 회화를 즐긴다고 한 거리감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내가, 그 숍(가게)의 점원의 아르바이트를 그만둘 때 ,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었습니다만, 그 때는, 진지하게 대응해, 그 여자 아이에게는, 큰 일 , 미안했습니다만, 「미안」이라고 성실하게 정중하게 거절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iX9FTclgN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MONDO GROSSO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위에서 이야기한, 내가 대학생의 무렵(내가 20세의 무렵), 시부야(shibuya)의, 숍(가게)의 점원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을 때에, 아르바이트의 후배로서 들어 온, 나의 2세 연하의, 당시 18세의, 고교 졸업 후, 전문학교에 다니고 있던 여자 아이(당시 )와 체형등 , 전체의 분위기가, 닮았습니다.다만, 이,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의 얼굴은, 간장얼굴계의, 시원시원한 얼굴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눈이 구리로 한(눈이, 또렷하게로 한), 생각보다는 소스계의 얼굴이었습니다.또, 이,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조금 큰 가슴(가슴이 크다) 화도인가 모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큰 가슴이었습니다(가슴이, 컸습니다) w


이상, 앞에 간, 「아마추어 시대의 코이케 시게코씨외 2」(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 「 실은 약삭빠르다고 아는 25의 행동을 해설」의, 4번째의, 「몇번이나 응시해 두근두근 시킨다」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입니다.

이케멘은 안 됨?타→
/jp/board/exc_board_8/view/id/306224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참고에, 나의 앞의 「고양이의 눈동자」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고양이의 눈동자의 동공이 여는 순간.그런데, 여성 눈동자의 동공도, 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과 시선이 마주치는 곳 신음하는 w(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뭐, 교제하고 있는 여성(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이, 나와 만나고 있을 때는, 동공이 커지고 있을 뿐이라고 생각하므로 w, 생각보다는 깨닫기 어렵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만(상술한 대로, 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w), 예를 들면, 데이트등으로, 레스토랑등에서, 여성과 둘이서로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나와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여성의 동공이 이렇게 됩니다 w 좀 더, 알기 쉬운 예라고, 낡은, 내가 학생시절의 무렵의 비유가 되어 버립니다만, 학내에서, 복도등에서, 친구의 여자 아이나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우연히 만나고, 여자 아이가, 나와 서서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나의 얼굴을, 미소지으면서 볼 때에, 융`다음후자의 동공이 커져, 나와 이야기하고 있는 동안 안, 커지고 있었던 w


이상, 앞에 간, 「이케멘은 안 됨?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 「 실은 약삭빠르다고 아는 25의 행동을 해설」의, 6번째의, 「멋을 낸 자신을 보고 싶으면 상대에게 의식시킨다」라고, 7번째의, 「당신색에 물드는 것을 암시할 수 있다」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입니다.

여자의 마음과 패션의 이야기 →
/jp/board/exc_board_8/view/id/3044230/page/3?&sfl=membername&stx=nnemon2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XlJNtLuo3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여자의 마음이 알지 않다고 생각하는 순간 6선거 동영상은, 차용물.이 동영상의, 어느 쪽의 옷문제의 이야기에 관련하는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는, 자주(잘), 나에게, 어느 쪽의 옷의, 코디네이트가 좋아?(이)라고 (들)물어 오는 w(어느 쪽의, 머리카락이 좋아?도, 잘 들어 옵니다). 이 동영상에서는, 꽤 생각하고 있는 체를 하는 일이라면 말합니다만 , 나의 경우, 나가는 장소등도 고려하고, 제대로, 성실하게(진지하게) 생각해 주는 것이 좋아하고, 실제로, 그렇게 해서 있습니다.그리고, 이 동영상의 이야기와 같이, 「어느 쪽도 좋다고 생각하지만, 여기가, 보다 좋다고 생각해」라고 한 느낌으로, 대답하고 있습니다.이것도, 여성에 의한다고 생각합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아마, 나의 일을 신뢰해 주고 있는 일과 내가 좋아하는 분의 패션으로 나가는 것을 좋아하는 일로부터, 기본적으로는(대부분의 경우는), 나의 의견에 따라 줍니다.


이상, 앞에 간, 「여자의 마음과 패션의 이야기」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 「 실은 약삭빠르다고 아는 25의 행동을 해설」의, 9번째의, 「두 명만의 비밀로 친밀도를 높인다」라고, 10번째의, 「자신으로부터 술자리에 데리고 간다」에 관련지어 물입니다.덧붙여서, 후술 하는, 스기하라 앙즈리닮은 미인 유부녀와의, 2명 뿐의, 최초의 마시기는, 그 미인 유부녀로부터 유혹해 왔습니다.

나의 마리코씨시리즈 첫레스외 w→
/jp/board/exc_board_8/view/id/3052317/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나의 여성의 이야기의, 들어 능숙이라고 하는 것에 관한 에피소드로서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내가 젊은 무렵(20대의 무렵)의 에피소드를 보통으로 이야기한 것만으로, 생생한 에로가 되어 버립니다만 w(끝나지 않습니다.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와 둘이서 작은 개인 사업(그 남성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원래, 대학의 끝나갈 무렵부터 사업을 시작하고 있고(엄밀하게는, 대학의 끝나갈 무렵, 그 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가 이미 시작하고 있던 사업에 참가한)), 도중 , 나는, 사업을 떨어지고, 기업에 취직해,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도 있었습니다만, 또 사업으로 돌아왔습니다만, 이하의 이야기는, 내가 한시기,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나는 그 회사에서 중년의 여성 상사에게 마음에 들어 귀여워해지고 있었습니다만, 그 회사에 사무에 아르바이트로 들어가 있던, 마름의 큰 가슴씨인, 당시 , 20대의 후반인 미인 유부녀와도 사이가 좋았습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남편과의 사이에 당시 아직 아이 없음)는, 화려한 여성으로, 남편은, 전 배우를 목표로 하고 있던 연예인·모델 사무소에 소속해 있던 전 모델로 당시 꿈 깨지고 회사원을 하고 있던 사람으로, 그 여성도 젊은 무렵(20대의 처음의 독신의 무렵), 동성의 친구와 2명이서 남쪽의 섬에 여행했을 때에 인기(인기척)가 없는 비치에서 2명이서 전라로 헤엄친 일이 있거나(그 때의 감상으로서 이 이상 없고 기분 좋았다고 말했던 w), 동성의 친구와 록뽄기·니시아자부 근처로 밤놀이로 부이 부이 말하게 하고 있었을 무렵, 유명한 남성 연예인에 이끌려 함께 마시거나 든지 하고 있던 사람으로, 뭐사내에서 떠 눈에 띄어, 그러므로에, 그 나의 여성 상사로부터 미움받아 그 여성 상사를 중심으로서 사내에서 여성 사원들의 이지메의 대상이 되고 있었습니다.그것이 원인으로, 그 미인 유부녀는, 그 회사를 울면서 그만두고 갔습니다만, 나는 그 미인 유부녀와 둘이서로 외식으로 점심 식사를 먹고 있을 때(그 일자체는, 특별히 눈에 띄지 않았습니다.왜냐하면 당시 , 나는, 회사의 다른 여성들과도, 둘이서로 외식으로 점심 식사를 먹고 있었기 때문에 w)나, 일이 끝난 후, 몰래(2명만의 비밀로), 둘이서로 마셨을 때에, 내가, 그 미인 유부녀의 푸념을 듣고 있는 동안에, 나는, 그 미인 유부녀와 육체 관계만의 불륜 관계가 되었습니다(당시 , 그 미인 유부녀는, 남편과의 관계는, 특히 나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만, 남편과의 사이의 연애 타이머는 이미 끊어져 있던 것 같습니다 w).나는, 당시 , 팔방 미인으로, 그 미인 유부녀가 회사를 그만둔 후도, 변함없이에, 계속해, 그 중년의 여성의 상사에게 마음에 들어 귀여워해지고 있는 한편으로, 그 미인 유부녀가 회사를 그만두어 그 미인 유부녀가 그 회사와 무관계하게 되고 나서도, 당분간, 그 미인 유부녀와 육체 관계만의 불륜 관계는 계속 되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장신 마름의 큰 가슴씨입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마름의 큰 가슴씨였지만, 장신이 아니고, 얼굴도 체형도 그라비아 탤런트 스기하라 앙즈리 닮아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스기하라 앙즈리의 가슴은 인공젖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천연젖이었습니다.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인공젖의 여성과는 관계를 가진 일이 없습니다).



사진은, 차용물.지금, 적당하게, 스기하라 앙즈리로 화상 검색해 나온 화상중에서입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당시 , 얼굴도 체형도, 세간, 이 사진의 스기하라 앙즈리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얼굴도, 정말로 미인으로, 스기하라 앙즈리닮은 미인씨였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연애 타이머에 관해서는, 앞에 간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연애 리터러시로 폭 인기있어 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3225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상, 앞에 간, 「 나의 마리코씨시리즈 첫레스외 w」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투고의 레스란에,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 「 실은 약삭빠르다고 아는 25의 행동을 해설」의, 25번째의, 「일부러 떨어져 주위를 걱정시킨다」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을 쓰고 있습니다.

이케멘·미녀를 반하게 하는 사람의 조건→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6?&sfl=membername&stx=nnemon2
어머니의 도시락(bento) 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5610/page/9?&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7 アイラウイスキー(Islay whisky)&お酒の話他 (1) nnemon2 2021-03-02 1153 0
616 弁当(bento)の話他 (1) nnemon2 2021-03-01 1332 1
615 昨日と今日の夕食のメイン料理の食材他 (2) nnemon2 2021-02-28 959 0
614 お金を稼ぐ能力を鍛える唯一の方法?他(投稿内容追加… (1) nnemon2 2021-02-27 1614 1
613 おかげです (7) nnemon2 2021-02-26 2176 1
612 先日見た動画他 (1) nnemon2 2021-02-25 1722 1
611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2) nnemon2 2021-02-24 1357 0
610 テディ・ルーズヴェルト・ラウンジ BGM他 (6) nnemon2 2021-02-23 1226 0
609 昨日の昼食と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 (12) nnemon2 2021-02-23 1600 1
608 日米意識高い系女子他 (3) nnemon2 2021-02-22 1451 0
607 セイラ・マス(Sayla Mass)他 (4) nnemon2 2021-02-21 1481 0
606 昨日の夕食 (2) nnemon2 2021-02-21 1122 0
605 野上 冴子(nogami saeko)他 (9) nnemon2 2021-02-20 1395 1
604 修羅場の話他 (2) nnemon2 2021-02-19 977 0
603 昨日の夕食の、メイン(main)料理 (1) nnemon2 2021-02-18 994 1
602 三吉彩花  ポンコツガール他 (1) nnemon2 2021-02-17 1294 1
601 La Festa Mille Miglia他 (1) nnemon2 2021-02-17 1185 1
600 一昨日の夕食 (1) nnemon2 2021-02-16 1256 0
599 先週末の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広告より他 (4) nnemon2 2021-02-15 1080 0
598 夫を捨てたい他 (3) nnemon2 2021-02-15 96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