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昨日は、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ませんでしたが、昨日の夜11時10分頃から、今日の0時30分頃まで、(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話しました。話と気の合う彼女と、話しをするのは、楽しいものです。



最近行った以下の投稿の補足と言った内容の投稿です。

恵方(ehou)巻他、昨日までの数日間の食事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3243607?&sfl=membername&stx=nnemon2



石狩(ishikari)鮨は、昔から(それ以前から、あったと思いますが、少なくとも私の子供の頃から)ある印象です。おそらく、空弁(soraben)(下の補足説明を参照)の走り(先駆け)の一つではないでしょうか。。。石狩(ishikari)鮨は、個人的に、美味しいと思い、好きです。石狩(ishikari)鮨は、元々、北海道(hokkaido)の、札幌(sapporo)(千歳)の空港の、空弁(soraben)ですが、東京の羽田(haneda)空港(東京の中心的な空港)でも、販売されています。
空弁(soraben):主として、日本の国内線の飛行機の利用客の為に、空港で販売されている、飛行機内で、食べる弁当(簡易な食事)です。日本では、国内線の利用客が多い空港を中心として、様々な種類の空弁(soraben)が販売されています。




一昨年の10月に、彼女と5泊6日(最終日は、早目に東京に帰って来たので、実質的には5日)で、沖縄(okinawa)本島(hontou)(沖縄(okinawa)県で、最大の島、且つ、中心的な島)を旅行した際の行きに(東京との行き帰り共、日本航空(JAL)を利用しました)、私が、飛行機の機内で、朝食として食べた、羽田(haneda)空港で、買った、イクラ入りの、石狩(ishikari)鮨。





去年の10月の終わりから11月の初めまで、彼女と、4泊5日で、沖縄(okinawa)本島(hontou)を旅行した際の行きに(東京との行き帰り共、日本航空(JAL)を利用しました)、私が、飛行機の機内で、朝食として食べた、羽田(haneda)空港で、買った、石狩(ishikari)鮨。



以下、参考の投稿・関連投稿。

沖縄(okinawa)ハートロック他→
/jp/board/exc_board_1/view/id/324155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去年の5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2つの動画(動画は、借り物)は、昨日、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終えた後、午後6時過ぎに、「旅行」掲示板に行った、「【沖縄物産支援】沖縄を元気にしたい!沖縄の魅力を届けたい!他 」と言う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及び、その関連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3つしか見ていません。




沖縄あるある その2【セカンドインパクト】


上の動画の「沖縄だけで使えるICカード「OKICA」がある」に関して、去年時点で、ゆいレール(「OKICA」)は、Suica・PASMOに対応していませんw


上の動画の「誰でも基本下の名前で呼び合う」に関して、前に、彼女(私の今の彼女)と沖縄旅行時に、地元の人達が多く利用しているスーパー(マート)で買い物をしていた際に、彼女に冗談で、「「比嘉くん」て呼んだら、何人の男が振り向くか実験してみたいから、大声で、「比嘉くん」て呼んでみて」と言いましたw(もちろん、彼女は、冗談と分かっていてしませんでしたが、ウケてましたw)。



【衝撃】沖縄あるある【カルチャーショック】


上の動画の「毎日海に入っていると思われている」と「ビーパーしたりがち」に関して、私と私の今の彼女に限らず、私が今まで生きて来て、私と2人で、海水浴時期に沖縄に旅行・保養で訪れた、私と交際して来た女性全て、思い切り観光客でw、沖縄で、海水浴時期で、海と言えば、水着を着て泳ぐ(海水浴する)ものと言った感じですw ちなみに、「ビーパーしたりがち」は、北海道民にも当てはまりますね。日本の都道府県の、北端と南端で、同じというのが面白い。沖縄は、海産物が豊かですが、沖縄の現地の人達が利用する居酒屋では、案外、北海道産の海産物がブランドで人気だったりもします(輸送費かかりそうなのにw)。ちなみに、沖縄は、ヨーゴ、北海道は、カツゲン。


上の動画の「そばと言われるとだいたい沖縄そば」は、アルアルと言った感じですねw ただ、今は、和風亭(私は利用した事がありませんが)なんかで、日本蕎麦も、広まって来てい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和食ファミレスのチェーンが「和風亭」と言うのも、沖縄らしいw)。


以下、おまけ。


以下、基本的に、昨日行った、「【沖縄物産支援】沖縄を元気にしたい!沖縄の魅力を届けたい!他 」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沖縄物産支援】沖縄を元気にしたい!みんなに沖縄の魅力を届けたい!!! 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こんなのがあるんかw 何か、声がキンキンして、うるさいなw 5月1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上の動画を紹介しておきながら、私は、沖縄のお菓子も嫌いではないですが(紅芋タルトは、普通に、美味しいと思いますし、サーターアンダギー(sata andagi)も、ちんすこう(chinsuko)も好きですが(ちなみに、ちんすこう(chinsuko)の方が、より好きです))、個人的には、相対的には、ホーメル(Hormel)の、ビーフシチューなんかよりも、すぐ下の写真の物の方がいいw(すぐ下の写真の物は、自分で取り寄せた物ではなく、頂き物ですがw)。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お茶菓子→
/jp/board/exc_board_24/view/id/2975615/page/4?&sfl=membername&stx=nnemon2



頂き物。(写真を撮影する前に)少し食べてしまっていましたが、六花亭(rokkatei)(北海道(hokkaido)(日本の最北端の地方)の菓子会社)の、お菓子、色々。



以上、去年の5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先週の土曜日に彼女と我が家で食べた夕食、我が家の間接照明、夕食時にかけるBGMについては、以下の投稿(すぐ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ちなみに、食事時の、BGMは、会話に全く差し障りのない程のボリューム(音量)で、かけています。

昨日の夕食のメイン料理(牛肉の赤ワイン煮込み)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41886?&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上でリンクを付けた、昨日行った、「恵方(ehou)巻他、昨日までの数日間の食事の話」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2018年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出張を含めずに、プライベートの観光旅行・保養旅行に限定しても、日本の全ての県に訪れています。

自分の人生の内で、比較的、遅くまで、プライベートの観光旅行で訪れた事がなかった県は、四国(4県)、長崎県、佐賀県、青森県です。四国は、2009年に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と初めて観光旅行で訪れて以来(ただし直島はそれまで観光で訪れた事あった)、(その時を含めて)2回、観光で訪れていますが、いつでも良いので(高齢者になってからでも良いので)、改めて、ゆっくりと2週間くらいかけて、車で旅行したいです。

ちなみに、北海道(私の場合、両親がスキーが好きと言う事もあり(その影響でスキーは子供の頃からやっており得意です)、北海道は、子供の頃、親にニセコにスキー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して、子供の頃から割と馴染みのある土地なのですが、最近は訪れていません)、沖縄(沖縄は、子供の頃から保養・観光で、今まで結構訪れています)と、地元(東京)から、中途半端に離れた県よりも、地元(東京)から、とても離れた都道府県の方が、むしろ、子供の頃から馴染みがあるというw ちなみに、子供の頃、飛行機に乗った際には、当時の日本の航空会社の子供に対するサービス文化という事も大きいと思いますが、やたらとスチュワーデスさん達に、チヤホヤされていたというw 私の自己分析として、子供の頃からそういう経験をしてしまっているから、自信過剰気味になってしまう傾向はあると思いますw ただし、私は、仕事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そうした事は、ビジネス面において役立っている面もあると思います。自信過剰で、自分を客観視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ては駄目ですが(ちなみに、私は、現実的な面はとても現実的なので、自分については、とても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意思決定をしたり判断を下したり行動を起こす際に、失敗したらどうしようかと過剰な心配をしたり不安を感じたりする事を抑制するという意味において。。。」


以下、「」内。2018年の私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ちなみに、両親がスキーが好きと言う事もあり(その影響で私はスキーは子供の頃からやっており得意です)、北海道は、子供の頃、親にニセコにスキー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して、地元(東京)から離れた場所の割には、子供の頃から割と馴染みのある土地なのですが(ニセコ・富良野は馴染みがある)、最近は、訪れて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ちなみに、私は、彼女よりも、スキー(skiing)が、上手なので、彼女に、スキー(skiing)を教えて来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スキー(skiing)は、子供の頃から、やっており、得意です(上手です)。私の今の彼女も、私同様、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よりも、スキー(skiing)派で、子供の頃から、スキー(skiing)経験があり、スキー(skiing)が、得意です(上手です)。」



以下、おまけ。2019年の2月1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写真以下4枚。彼女と、日曜日から昨日(木曜日)にかけて、北海道(hokkaido)の、富良野(furano)にスキー旅行に行って来たのですが(実質的にスキーをしたのは、月曜日、火曜日、水曜日の3日間でしたが。。。月曜日、火曜日、水曜日は、一日中、スキーをしていました)、その際に、自宅(我が家)用に買って来た物等です。

ちなみに、宿泊は、富良野(furano)スキー場に直結する、新富良野プリンスホテルに宿泊し、朝食と夕食はホテルで、昼食は、スキー場のレストランで済ませました。新富良野プリンスホテルは、プリンスホテル系列の上級(準高級class)ホテルである事から、食事の質は、ある程度、保証されています。




写真以下4枚。前述の通り、彼女と、日曜日から昨日(木曜日)にかけて、北海道(hokkaido)の、富良野(furano)にスキー旅行に行って来たのですが(実質的にスキーをしたのは、月曜日、火曜日、水曜日の3日間でしたが。。。月曜日、火曜日、水曜日は、一日中、スキーをしていました)、その際に、自宅(我が家)用に買って来た物等です。もちろん、これとは、別に、彼女に(隣り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用に)、お菓子等の、お土産を買ってあげました。


写真以下2枚。自宅(我が家)用に買って来た物(彼女と選んだ物)。ちなみに、我が家の食べ物・飲み物は、彼女も食べる・飲む事が前提となっています。




Royce’(北海道(hokkaido)の札幌(sapporo)(北海道(hokkaido)で最大の都市且つ中心都市)の、高級チョコレート会社)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で包まれたポテトチップ(potato chips)。




トウモロコシ(corn)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菓子。




写真以下2枚は、六花亭(rokkatei)の、様々な味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の詰め合わせの、小袋なのですが、帰りの飛行機で、親しく話をした、隣りの席・近接した席に座っていた、見知らぬ年配の夫婦の旅行者(元々、その年配の夫婦の、奥さん(妻)の方が、彼女に話しかけて来て、主に、その年配の夫婦の奥さん(妻)の方と、彼女が親しく話しをしていました)から頂いた物です。








以上、おまけで、2019年の2月1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元々、先週の土曜日から昨日にかけて、彼女と、北海道(hokkaido)の、ニセコ(niseko)に、スキー旅行に行く予定であったのですが、コロナの状況のせいで(コロナの状況を考えて)、(自主的に)、キャンセルにしました。


従って、元々、私も彼女も、先週の土曜日から昨日にかけて、休みをとってあったのですが、私は、後から、月曜日に(一昨日)、仕事を入れたので、先週の金曜日・土曜日と、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先週の土曜日、今週の日曜日と、(最近のコロナの状況により)、何処にも遊びに出掛けずに、彼女と、我が家で、休日を、まったりと過ごした後(日曜日に、彼女と我が家で夕食を食べた後)、彼女を、車で、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送りました(彼女は、彼女で、在宅勤務で、やろうと思えば、やる事があります)。


で、一昨日(月曜日)、仕事を終えた後(最近の、コロナの状況により、基本、在宅勤務でした)、再び、車で、彼女を、彼女のマンションに迎えに行き、我が家で、彼女と夕食を食べ、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ました。


昨日は、一昨日、我が家に泊まった彼女と、夜更かしをし、朝に寝て、昼に起きた後、遅い朝食兼昼食を食べた後、(最近の、コロナの状況により、何処にも、遊びに出掛けずに)、休日を、彼女と、我が家で、まったりと過ごし(まあ、それは、それで、私も彼女も、楽しいですw ちなみに、昨日、彼女と、マートに買い物には出ました。)、彼女と、我が家で、のんびりと、夕食を食べた後、車で、彼女を、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送り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無添加ソーセージとミートボール→
/jp/board/exc_board_8/view/id/3161583/page/7?&sfl=membername&stx=nnemon2
寝正月→
/jp/board/exc_board_8/view/id/322554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今週の日曜日に、彼女と、我が家で、食べた夕食は、豚肉の、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にしました。我が家では、牛肉の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と、豚肉のしゃぶしゃぶ(shabu-shabu)、両方しますが、牛肉の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の方が、する事が多いですが、今週の日曜日の夕食は、豚肉の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にしました。


以下、「」内。参考に、私の前の投稿文より。。。

「我が家では、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は、よく食べています(ちなみに、私は肉が好きで、彼女も肉は好きです)。我が家では、牛肉の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と、豚肉のしゃぶしゃぶ(shabu-shabu)、両方しますが、牛肉の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の方が、する事が多いです。ちなみに、我が家で、しゃぶしゃぶ(shabu-shabu)をする際、私も、彼女も、野菜も、よく(多く)食べています。」


前述の通り、今週の日曜日の夕食は、豚肉の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にしましたが、食材は、豚肉を含めて、予め、我が家に買っておいた物です(今週の日曜日は、夕食後、少しのんびりとした後、車で、彼女を、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送った以外は、外出しませんでした)。


今週の日曜日の夕食は、(彼女と会話を楽しみながら食べた事には変わりませんが)、その前日(先週の土曜日)の夕食と、また、雰囲気を変え、間接照明ではなく、通常の明かり(電気)で、BGMは、かけなく、テレビをつけながら(彼女と、テレビを見ながら)、食べました。ちなみに、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すき焼き(sukiyaki)・鍋物の、夕食にする時は、通常、間接照明では食べません。



元々、写真は撮るつもりはなく、半分以上、食べてしまってから(食事途中に)、写真を撮りましたが、今週の日曜日の、豚肉の、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の豚肉で、鹿児島(kagoshima)県(九州(kyusyu)(日本の南部)に位置する県の一つ。良質な豚肉の、主要な産地となっている)産の、黒豚肉(高級な豚肉)、しゃぶしゃぶ(shabu-shabu)用。2人分で(2人で)、500g程、食べました。美味しい肉でした。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の具は、この他、野菜、茸、豆腐、うどんにしました。




今週の日曜日の夕食の、デザート(dessert)で、栄太郎(eitaro)(1818年創業の、東京の、和菓子(日本伝統菓子)店・会社)の、どら焼き(dorayaki)。一個ずつ食べました。どら焼き(dorayaki)は、日本の伝統的な、お菓子の一つです(中に、甘い、小豆の餡が入っています)。仕事の、取引先で、頂いた物。5個入の物を頂いたので、あと、3個余っています(賞味期限は、2月18日まであります)。ちなみに、我が家の食べ物は、彼女も食べる事が、前提となっていますw

ちなみに、「今日は、基本、在宅勤務でした(又は、今日は、基本、在宅勤務です)」と書いている時も、車で、取引先回りはしています。


今週の日曜日の夕食時は、夕食後、車で、彼女を、彼女のマンションに送った為、お酒は飲みませんでした(前日(先週の土曜日))の、夕食時に、お酒を飲んだので良いです)。



前述の通り、一昨日(今週の月曜日)は、仕事を終えた後(最近の、コロナの状況により、基本、在宅勤務でした)、再び、車で、彼女を、彼女のマンションに迎えに行き、我が家で、彼女と夕食を食べ、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ました。


以下、「」内。1月28日の、夜7時7分に行った、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今日は最近のコロナの状況により在宅勤務でしたが、今、仕事を終えた所です。頂き物の茨城のこの旅館の冷凍のあんこう鍋セット(後日、彼女と頂きます。楽しみ^^)が届いたので、家にいて良かった→
https://www.marumitsu-net.com/



一昨日(今週の月曜日)、彼女と、我が家で食べた夕食は、上の、「」内の、頂き物の、あんこう(鮟鱇・monkfish)鍋セット(茨城(ibaraki)県の、まるみつ(marumitsu)旅館という、旅館の、あんこう(鮟鱇・monkfish)鍋セット))を使った、あんこう(鮟鱇・monkfish)鍋にしました。あんこう(鮟鱇・monkfish)鍋は、茨城(ibaraki)県(東京圏の北東端に位置する県)の、名物料理(有名な料理・特徴的な料理)となっています。


鮟鱇(monkfish)は、割と、好き嫌いが分かれる魚かもしれませんが、私も彼女も、比較的、好き嫌いは、少ない方で、割と、何でも、美味しく食べる方だと思います。


ちなみに、一昨日(今週の月曜日)の夕食時は、私は、飲み物は、お酒は、日本酒と焼酎を、飲みました(焼酎は、ロック(on the rocks)で飲みました)。



前述した、あんこう(鮟鱇・monkfish)鍋セット(2人前)。野菜等の具を加えて、食べるようになっています。とても、美味しかったです。





上の、あんこう(鮟鱇・monkfish)鍋セットの、鮟鱇(monkfish)は、量が控え目なので(上の、あんこう(鮟鱇・monkfish)鍋セットを送って下さった方も、あんこう(鮟鱇・monkfish)の量が足りなかったら、追加で加えて食べて下さいと、仰っていました)、上の、あんこう(鮟鱇・monkfish)鍋セットの、鮟鱇(monkfish)に、追加で加えて食べた、鮟鱇(monkfish)。マートで買った物。ちなみに、味は、マートの鮟鱇(monkfish)よりも、上の、あんこう(鮟鱇・monkfish)鍋セットの、鮟鱇(monkfish)の方が、身が締まっていて、ずっと(遥かに)、美味しかったです。

鮟鱇(monkfish)鍋の具は、鮟鱇(monkfish)の他、野菜、茸、豆腐にしました。

最後に、残った、汁(soup)に、ご飯(rice)を加えて、雑炊にして食べたのですが、濃厚な、アン肝(鮟鱇(monkfish)の肝臓)のコクがある、スープ(soup)の、雑炊、とても、美味しかったです。


一昨日(今週の月曜日)の夕食の、デザート(dessert)は、先週末に、私の街の、マートの一つでは、北海道(hokkaido)の産物を販売する、催しをやっていたのですが、その、私の街の、マートの一つで買った、三方六(sanporoku)を食べました。三方六(sanporoku)は、北海道(hokkaido)に古くからある、バームクーヘン(baumkuchen)菓子です。三方六(sanporoku)は、まあまあ、美味しいです。

三方六(sanporoku)は、一昨日(今週の月曜日)の夕食の、デザート(dessert)で食べて余った分の内の、(彼女の)好きなだけ、昨日、夕食後、彼女を、車で、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送った際に、彼女に(彼女のマンション用に)、持たせてあげました。





昨日は、一昨日、我が家に泊まった彼女と、夜更かしをし、朝に寝て、昼に起きた後、遅い朝食兼昼食を食べた後、(最近の、コロナの状況により、何処にも、遊びに出掛けずに)、休日を、彼女と、我が家で、まったりと過ごしていま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いw)。ちなみに、昨日は、彼女と、マートに買い物には、出ました。



参考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ちなみに、我が家も、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も、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

「我が家は、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と異なり、庭もないので、豆まきはしませんが(彼女と豆を食べるだけですが)、節分(setsubun)の豆まき用の豆(食べる事が出来ます)。マートで買った物。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現在は、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私が幼い頃(私が幼稚園児の頃)に、私が実家で、節分(setsubun)の豆まきをする姿を詠んだ、私の母方の祖父の俳句(haiku)の、墨で書いた短冊が、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未だに、飾ってあ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子供が成功する実家の特徴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9362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すぐ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関連投稿・参考の投稿。
芸者他(嫁と姑前編)→
/jp/board/exc_board_11/view/id/3226426?&sfl=membername&stx=nnemon2
国立科学博物館附属自然教育園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53757/page/4?&sfl=membername&stx=nnemon2
1970年代原宿の画像がロンドンみたいな件?他→
/jp/board/exc_board_1/view/id/3214480/page/1?&sfl=membername&stx=nnemon2
森高千里、コケる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40932?&sfl=membername&stx=nnemon2
成功者の家にはアレがやたらと少ない説→
/jp/board/exc_board_8/view/id/319737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小津安二郎監督作品「晩春(Late Spring)」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9441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Mr.Children-Documentary film母方の祖母の思い出→
/jp/board/exc_board_8/view/id/322481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31歳の猫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3061/page/4?&sfl=membername&stx=nnemon2
ぱふと鳴く猫!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5665/page/4?&sfl=membername&stx=nnemon2
嫁と姑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322642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そう言えば、今年の節分(setsubun)(昨日)は、節分(setsubun)の豆を食べるのを、すっかり忘れてしまいましたw


我が家の、普段の、朝食(又は(休み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は、パン、シリアル(cereal)、野菜サラダ(salad)、3種類程の果物、牛乳、ジュース(juice)、ヨーグルト(yoghurt)と言った内容となっていますが、昨日、彼女と、昼に起きた後、(彼女と)、「そう言えば、今日は、節分(setsubun)じゃん」という話になり、彼女と、マスクやアルコール消毒等、コロナ対策にキチンと気を付けた上で、歩きで、私の街の、マートに、買い物に出て、恵方(ehou)巻を、買って来て、昨日の、遅い朝食兼昼食は、恵方(ehou)巻にしました。


日本では、節分(setsubun)(2月3日又は2日)に、大阪(東京に次ぐ、日本第二の都市圏人口を有する都市)を中心とした関西(kansai)areaを中心に、恵方(ehou)と呼ばれる方角を向いて、海苔巻きを食べる風習があり、その風習又は、その風習用の海苔巻きを、恵方(ehou)巻と言います(恵方(ehou)巻は、別に普通の海苔巻きと変わらない様です)。私は、もちろん、海苔巻きは、生まれてから、普通に食べて来ましたが、恵方(ehou)巻ついては、いつ頃、最初に知った(又は意識した)のか、忘れましたが、(東京生まれ、東京育ちの)私が、恵方(ehou)巻ついて、最初に知った(又は意識した)のは、ここ15年以内位の事です(恵方(ehou)巻は、元々、大阪の風習で、ここ15年以内位の間に、日本全国的に広まりました)。



写真以下7枚。彼女と我が家で食べた、昨日の、遅い朝食兼昼食。恵方(ehou)巻。私の街の、大衆、マートの物。美味しかったです。詳しくありませんが、本当は、一人、一本食べるのが、正式な食べ方である様なのですが、それは、無視してw、何れも、適当に、2人で分けて食べました。



ヒレ肉(fillet)の、豚カツ(tonkatsu)の、海苔巻き。ハーフ(半分)サイズ。



写真以下3枚。海鮮(seafood)、恵方(ehou)巻。ハーフ(半分)サイズ。













写真以下2枚。北海道(hokkaido)産の帆立(scallop)と、鮪の、恵方(ehou)巻。ご飯(rice)、少な目。











本鮪(鮪)の、食べ比べ、海苔巻き(中トロ2本、赤身1本、たたき(葱)1本)。





(我が家で、BGMをかけ、間接照明で、彼女と、ゆっくりと食べた)昨日の夕食の、メイン(main)料理は、国産の、黒毛和牛(日本原産の高級牛肉)の、ヒレ肉(fillet)の、ステーキ(beef steak)にしました(昨日の夕食の、メイン(main)料理の、ステーキ(beef steak)の肉は、量よりも、質と言った感じで、少量食べました)。

昨日の夕食時は、夕食後、車で、彼女を、彼女のマンションに送った為、お酒は飲みませんでした(前日(一昨日)、彼女と、我が家で食べた夕食時に、お酒を飲んだので良いです)。



写真以下4枚は、昨日の夕食のデザート(dessert)で、昨日の昼、彼女と、私の街の、マートに買い物に出た際に、私の街に、比較的最近、オープン(open)した(去年の8月にオープン(open)した)、恵比寿(ebisu)((私が暮らす)渋谷(shibuya)区の、繁華街の一つ)の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が運営する、店で買った物です(この店は、既に利用して来ている店です。ちなみに、この店を運営する、恵比寿(ebisu)の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の方は、利用した事がありません)。

この店の、前菜(特徴的です)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昨日の、遅い朝食兼昼食他→
/jp/board/exc_board_24/view/id/3180421?&sfl=membername&stx=nnemon2



写真以下。何れも、2人で分けて食べました。美味しいです。ちなみに、写真は、夕食前に、事前に撮った物です。











抹茶(green tea)の、ティラミス(tiramisu)。抹茶(green tea)、マスカルポーネ(mascarpone)、求肥(和菓子(日本伝統菓子)に使われる食材)、餡チョコレート。




紅茶の香りの、レモン(lemon)、カスタードプリン(crème caramel)。


以上、昨日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おまけ。先週末の、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に挟まれて来る広告)より。。。


写真以下5枚。東京midtownの広告。東京midtown(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の西南部に位置する)は、東京都心部の主要な住商複合地区の一つです。ちなみに東京midtownは、我が家の最寄り駅から地下鉄で10分弱(8分)位です(運賃168円)。

 











ピーター・バラカン(Peter Barakan)さん、久々に見たw



写真以下2枚。恵比寿(ebisu)にある、伊勢丹(isetan)デパート(1886年創業。東京に拠点を置く、日本の、デパートのチェーン(chain))系列の、写真館(photo studio)の広告。


成人(20歳)となった事を祝う、記念写真。




写真上側。大学の卒業の記念写真。写真真ん中の左側、就職する際の、履歴書(resume)等用の、証明写真。写真右側、私立の小学校の、受験用の、証明写真。

 


오키나와(okinawa) 여행과 이시카리(ishikari) 지외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어제는, 그녀는, 우리 집에 묵지 않았습니다만, 어제 밤 11시 10분 무렵부터, 오늘의 0시 30분 무렵까지,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했습니다.이야기와 기분이 맞는 그녀라고 이야기를 하는 것은, 즐거운 것입니다.



최근 간 이하의 투고의 보충이라고 한 내용의 투고입니다.

길방(ehou) 권외, 어제까지의 몇일간의 식사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3243607?&sfl=membername&stx=nnemon2



이시카리(ishikari) 지는, 옛부터(그 이전부터,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만, 적어도 나의 어릴 적부터) 있다 인상입니다.아마, 공변(soraben)(아래의 보충 설명을 참조)의 주행(앞장 서)의 하나는 아닐까요...이시카리(ishikari) 지는, 개인적으로, 맛있다고 생각해, 좋아합니다.이시카리(ishikari) 지는, 원래, 홋카이도(hokkaido)의, 삿포로(sapporo)(치토세)의 공항의, 공변(soraben)입니다만, 도쿄의 하네다(haneda) 공항(도쿄의 중심적인 공항)에서도, 판매되고 있습니다.
공변(soraben):주로, 일본의 국내선의 비행기의 이용객을 위해, 공항에서 판매되고 있는, 비행기내에서, 먹는 도시락(간단하고 쉬운 식사)입니다.일본에서는, 국내선의 이용객이 많은 공항을 중심으로서 님 들인 종류의 공변(soraben)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재작년의 10월에, 그녀와 5박 6일(마지막 날은, 빨리 도쿄에 돌아왔으므로, 실질적으로는 5일)로, 오키나와(okinawa) 모토지마(hontou)(오키나와(okinawa) 현에서, 최대의 섬, 한편, 중심적인 섬)를 여행했을 때의행에(도쿄와의 왕복해 모두, 일본 항공(JAL)을 이용했습니다), 내가, 비행기의 기내에서, 아침 식사로서 먹은, 하네다(haneda) 공항에서, 산, 이크라 넣은의, 이시카리(ishikari) 지.





작년의 10월의 마지막으로부터 11 월초까지, 그녀와 4박 5일로, 오키나와(okinawa) 모토지마(hontou)를 여행했을 때의행에(도쿄와의 왕복해 모두, 일본 항공(JAL)을 이용했습니다), 내가, 비행기의 기내에서, 아침 식사로서 먹은, 하네다(haneda) 공항에서, 산, 이시카리(ishikari) 지.



이하, 참고의 투고·관련 투고.

오키나와(okinawa) 하트 락외→
/jp/board/exc_board_1/view/id/324155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작년의 5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2개의 동영상(동영상은, 차용물)은, 어제,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끝낸 후, 오후 6시 지나, 「여행」게시판에 간, 「【오키나와 물산 지원】오키나와를 건강하게 지내고 싶다!오키나와의 매력을 보내고 싶다!외 」라고 하는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 및, 그 관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3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dHg_Csp-N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오키나와 있다 있다 그 2【세컨드 임펙트】


위의 동영상의 「오키나와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IC카드 「OKICA」가 있다」에 관해서, 작년 시점에서, 해 레일( 「OKICA」)은, Suica·PASMO에 대응하고 있지 않습니다 w


위의 동영상의 「누구라도 기본하의 이름으로 서로 부른다 」에 관해서, 전에,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와 오키나와 여행시에, 현지의 사람들이 대부분 이용하고 있는 슈퍼(마트)에서 쇼핑을 하고 있었을 때에, 그녀에게 농담으로, 「 「히가 훈」이라고 부르면, 몇 사람의 남자가 뒤돌아 볼까 실험해 보고 싶기 때문에, 큰 소리로, 「히가 훈」이라고 불러 보고」라고 했던 w(물론, 그녀는, 농담이라고 알고 있고 하지 않았습니다만, 우케한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vymSLkhqjD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충격】오키나와 있다 있다【문화 쇼크】


위의 동영상의 「매일해에 들어가 있다고 생각되고 있다」라고 「신호 발신기충분하기 쉽상」에 관해서, 나와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한정하지 않고, 내가 지금까지 살아 오고, 나와 2명으로, 해수욕 시기에 오키나와에 여행·보양으로 방문한, 나와 교제해 온 여성 모두, 마음껏 관광객으로 w, 오키나와에서, 해수욕 시기로, 바다라고 말하면, 수영복을 입어 헤엄치는(해수욕 한다) 것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덧붙여서, 「신호 발신기충분하기 쉽상」은, 홋카이도민에게도 들어맞는군요.일본의 도도부현의, 북단과 남단에서, 같을이라고 하는 것이 재미있다.오키나와는, 해산물이 풍부합니다만, 오키나와의 현지의 사람들이 이용하는 선술집에서는, 의외로, 홋카이도산의 해산물이 브랜드로 인기이거나도 합니다(수송비 들 것 같은데 w).덧붙여서, 오키나와는, 요고, 홋카이도는, 카트겐.


위의 동영상의 「곁이라고 말해지면 대체로 오키나와 곁」은, 알 알이라고 한 느낌이군요 w 단지, 지금은, 일본식정( 나는 이용한 일이 없습니다만)같은 걸로, 일본 소바도, 퍼져 와있는 것은 아닐까요(일식 패밀리 레스토랑의 체인이 「일본식정」이라고 하는 것도, 오키나와다운 w).


이하 , 덤.


이하, 기본적으로, 어제 간, 「【오키나와 물산 지원】오키나와를 건강하게 지내고 싶다!오키나와의 매력을 보내고 싶다!외 」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dqFVfQlov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오키나와 물산 지원】오키나와를 건강하게 지내고 싶다!모두에게 오키나와의 매력을 보내고 싶다!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이런 건이 있다 응이나 w 무엇인가, 소리가 킨킨 하고, 시끄럽다 w 5월 1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위의 동영상을 소개해 두면서, 나는, 오키나와의 과자도 싫지 않습니다만(홍우과일 파이는, 보통으로, 맛있다고 생각하고, 서타안다기(sata andagi)도, 응 비자(chinsuko)도 좋아합니다만(덧붙여서, 응 비자(chinsuko)(분)편이, 보다 좋아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상대적으로는, 호멜(Hormel)의, 비프 스튜는보다, 바로 아래의 사진의 물건이 좋은 w(바로 아래의 사진의 물건은, 스스로 들여온 것이 아니고, 선물입니다만 w).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차과자→
/jp/board/exc_board_24/view/id/2975615/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선물.(사진을 촬영하기 전에) 조금 먹어 버리고 있었습니다만, 육화정(rokkatei)(홋카이도(hokkaido)(일본의 최북단의 지방)의 과자 회사)의, 과자, 여러가지.



이상, 작년의 5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지난 주의 토요일에 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은 저녁 식사, 우리 집의 간접조명, 저녁 식사때에 걸치는 BGM에 대해서는, 이하의 투고(바로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덧붙여서, 식사시의, BGM는, 회화에 전혀 지장이 없을 수록의 볼륨(음량)으로, 걸치고 있습니다.

어제의 저녁 식사의 메인 요리(쇠고기의 붉은 와인 삶어)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41886?&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어제 간, 「길방(ehou) 권외, 어제까지의 몇일간의 식사의 이야기」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2018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출장을 포함하지 않고 , 프라이빗의 관광 여행·보양 여행으로 한정해도, 일본의 모든 현에 방문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인생중에서, 비교적, 늦게까지, 프라이빗의 관광 여행으로 방문한 일이 없었던 현은, 시코쿠(4현), 나가사키현, 사가현, 아오모리현입니다.시코쿠는, 2009년에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과 처음으로 관광 여행으로 방문한 이래(다만 나오시마는 그것까지 관광으로 방문한 일 있던), (그 때를 포함해) 2회, 관광으로 방문하고 있습니다만, 언제라도 좋기 때문에(고령자가 되고 나서에서도 좋기 때문에), 재차, 천천히 2주간 정도 걸치고, 차로 여행하고 싶습니다.

덧붙여서, 홋카이도( 나의 경우, 부모님이 스키가 좋아라고 하는 것도 있어(그 영향으로 스키는 어릴 적부터 하고 있어 자신있습니다), 홋카이도는, 어릴 적, 부모에게 니세코에 스키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하고, 어릴 적부터 생각보다는 익숙한 것의 토지입니다만, 최근에는 방문하고 있지 않습니다), 오키나와(오키나와는, 어릴 적부터 보양·관광으로, 지금까지 상당히 방문하고 있습니다)와 현지(도쿄)로부터, 어중간하게 멀어진 현보다, 현지(도쿄)로부터, 매우 떨어진 도도부현이, 오히려, 어릴 적부터 익숙한 것이 있다라고 하는 w 덧붙여서, 어릴 적, 비행기를 탔을 때에는, 당시의 일본의 항공 회사의 아이에 대한 서비스 문화라고 하는 것도 크다고 생각합니다만, 함부로 스튜어디스들에게, 치야호야 되고 있었다고 하는 w 나의 자기 분석으로서 어릴 적부터 그러한 경험을 해 버리고 있기 때문에, 자신 과잉 기색이 되어 버리는 경향은 있다라고 생각하는 w 다만, 나는, 일은,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그러한 일은, 비즈니스면에 있어서 도움이 되고 있는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자신 과잉으로, 자신을 객관시 할 수 없게 되어 버려 안됩니다만(덧붙여서, 나는, 현실적인 면은 매우 현실적이어서, 자신에 대해서는, 매우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의사결정을 하거나 판단을 내리거나 행동을 일으킬 때에, 실패하면 어떻게 할까하고 과잉인 걱정을 하거나 불안을 느끼거나 하는 일을 억제한다고 하는 의미에 대해...」


이하, 「」 안.2018년의 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덧붙여서, 부모님이 스키가 좋아라고 하는 것도 있어(그 영향으로 나는 스키는 어릴 적부터 하고 있어 자신있습니다), 홋카이도는, 어릴 적, 부모에게 니세코에 스키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하고, 현지(도쿄)로부터 멀어진 장소에 비해서는, 어릴 적부터 생각보다는 익숙한 것이 있는 토지입니다만(니세코·후라노는 익숙한 것이 있다), 최근에는, 방문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덧붙여서, 나는, 그녀보다, 스키(skiing)가, 능숙해서, 그녀에게, 스키(skiing)를 가르쳐 와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스키(skiing)는, 어릴 적부터, 하고 있어 자신있습니다(능숙합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도, 저와 같이, 스노보드(snowboarding)보다, 스키(skiing) 파에서, 어릴 적부터, 스키(skiing) 경험이 있어, 스키(skiing)가, 자신있습니다(능숙합니다).」



이하, 덤.2019년의 2월 1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사진 이하 4매.그녀와 일요일부터 어제(목요일)에 걸치고, 홋카이도(hokkaido)의, 후라노(furano)에 스키 여행하러 갔다 왔습니다만 (실질적으로 스키를 한 것은,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의 3일간이었지만...월요일, 화요일, 수요일은, 하루종일, 스키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 때에, 자택(우리 집)용으로 사 온 것등입니다.

덧붙여서, 숙박은, 후라노(furano) 스키장에 직결하는, 니이토미 요시노 프린스 호텔에 숙박해, 아침 식사와 저녁 식사는 호텔에서, 점심 식사는, 스키장의 레스토랑에서 끝마쳤습니다.니이토미 요시노 프린스 호텔은, 프린스 호텔 계열의 상급( 준고급 class) 호텔인 일로부터, 식사의 질은, 있다 정도, 보증되고 있습니다.




사진 이하 4매.상술한 대로, 그녀와 일요일부터 어제(목요일)에 걸치고, 홋카이도(hokkaido)의, 후라노(furano)에 스키 여행하러 갔다 왔습니다만(실질적으로 스키를 한 것은,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의 3일간이었지만...월요일, 화요일, 수요일은, 하루종일, 스키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 때에, 자택(우리 집)용으로 사 온 것등입니다.물론, 이것이란, 별로, 그녀에게(이웃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용으로), 과자등의, 선물을 사 주었습니다.


사진 이하 2매.자택(우리 집)용으로 사 온 것(그녀와 선택한 것).연관되어?`노, 우리 집의 음식·음료는, 그녀도 먹는·마시는 것이 전제가 되고 있습니다.




Royce’(홋카이도(hokkaido)의 삿포로(sapporo)(홋카이도(hokkaido)에서 최대의 도시 한편 중심 도시)의, 고급 초콜릿 회사)의, 초콜릿(chocolate)으로 싸인 포테이토칩(potato chips).




옥수수(corn)의, 초콜릿(chocolate) 과자.




사진 이하 2매는, 육화정(rokkatei)의, 님 들인 맛의, 초콜릿(chocolate)의 여러가지를 섞어 담은 포장 의, 작은 주머니입니다만, 귀가의 비행기로, 친하게 이야기를 한, 이웃의 자리·근접한 석에 앉아 있던, 낯선 연배의 부부의 여행자(원래, 그 연배의 부부의, 부인(아내)이, 그녀에게 말을 걸어 오고, 주로, 그 연배의 부부의 부인(아내)인 분과 그녀가 친하게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으로부터 받은 것입니다.








이상, 덤으로, 2019년의 2월 1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원래, 지난 주의 토요일부터 어제에 걸치고, 그녀와 홋카이도(hokkaido)의, 니세코(niseko)에, 스키 여행하러 갈 예정이었습니다만, 코로나의 상황의 탓으로(코로나의 상황을 생각하고), (자주적으로), 캔슬로 했습니다.


따라서, 원래, 나나 그녀도, 지난 주의 토요일부터 어제에 걸치고, 휴가를 내 있었습니다만, 나는, 나중에, 월요일에(그저께), 일을 넣었으므로, 지난 주의 금요일·토요일과 그녀는, 우리 집에 묵어, 지난 주의 토요일, 이번 주의 일요일과(최근의 코로나의 상황에 의해), 어디에도 놀러 나와 걸지 않고 , 그녀와 우리 집에서, 휴일을, 기다리거나와 보낸 후(일요일에, 그녀와 우리 집에서 저녁 식사를 먹은 후), 그녀를, 차로,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에 보냈습니다(그녀는, 그녀로, 재택 근무로, 하려고 하면, 하는 것이 있어요).


그리고, 그저께(월요일), 일을 끝낸 후(최근의, 코로나의 상황에 의해, 기본, 재택 근무였습니다), 다시, 차로, 그녀를, 그녀의 맨션으로 맞이하러 가, 우리 집에서, 그녀 (와)과 저녁 식사를 먹어 그녀는, 우리 집에 묵었습니다.


어제는, 그저께, 우리 집에 묵은 그녀와 밤샘을 해, 아침에 자고, 낮에 일어난 후,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를 먹은 후, (최근의, 코로나의 상황에 의해, 어디에도, 놀러 나와 걸지 않고 ), 휴일을, 그녀와 우리 집에서, 기다리거나와 보내(뭐, 그것은, 그래서, 나나 그녀도, 즐겁습니다 w 덧붙여서, 어제, 그녀와 마트에 쇼핑에는 나왔습니다.), 그녀와 우리 집에서, 한가롭게, 저녁 식사를 먹은 후, 차로, 그녀를,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에 보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무첨가 소세지와 미트 볼→
/jp/board/exc_board_8/view/id/3161583/page/7?&sfl=membername&stx=nnemon2
정월에 집에만 있음→
/jp/board/exc_board_8/view/id/322554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번 주의 일요일에, 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은 저녁 식사는, 돼지고기의, 샤브샤브(shabu-shabu)로 했습니다.우리 집에서는, 쇠고기의 샤브샤브(shabu-shabu)와 돼지고기의 샤브샤브(shabu-shabu), 양쪽 모두 합니다만, 쇠고기의 샤브샤브(shabu-shabu)가, 하는 것이 많습니다만, 이번 주의 일요일의 저녁 식사는, 돼지고기의 샤브샤브(shabu-shabu)로 했습니다.


이하, 「」 안.참고에,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우리 집에서는, 샤브샤브(shabu-shabu)는, 잘 먹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고기를 좋아하고, 그녀도 고기는 좋아합니다).우리 집에서는, 쇠고기의 샤브샤브(shabu-shabu)와 돼지고기의 샤브샤브(shabu-shabu), 양쪽 모두 합니다만, 쇠고기의 샤브샤브(shabu-shabu)가, 하는 것이 많습니다.덧붙여서, 우리 집에서, 샤브샤브(shabu-shabu)를 할 때, 나도, 그녀도, 야채도, 잘(많이) 먹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이번 주의 일요일의 저녁 식사는, 돼지고기의 샤브샤브(shabu-shabu)로 했습니다만, 식재는, 돼지고기를 포함하고, 미리, 우리 집에 사 둔 것입니다(지금 주의 일요일은, 저녁 식사 후, 조금의 로 한 후, 차로, 그녀를,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에 보낸 이외는, 외출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주의 일요일의 저녁 식사는, (그녀와 회화를 즐기면서 먹은 일에는 바뀌지 않습니다만), 그 전날(지난 주의 토요일)의 저녁 식사와 또, 분위기를 바꾸어 간접조명이 아니고, 통상의 빛(전기)으로, BGM는, 걸치지 않고, 텔레비전을 켜면서(그녀와 텔레비전을 보면서), 먹었습니다.덧붙여서, 샤브샤브(shabu-shabu)·스키야키(sukiyaki)·냄비 요리의, 저녁 식사로 할 때는, 통상, 간접조명에서는 먹지 않습니다.



원래, 사진은 찍을 생각은 없고, 반이상, 먹어 버리고 나서(식사 도중에), 사진을 찍었습니다만, 이번 주의 일요일의, 돼지고기의, 샤브샤브(shabu-shabu)의 돼지고기로, 카고시마(kagoshima) 현(큐슈(kyusyu)(일본의 남부)에 위치하는 현의 하나.양질인 돼지고기의, 주요한 산지가 되고 있다) 출산의, 흑돼지육(고급 돼지고기), 샤브샤브(shabu-shabu) 용.2 인분으로(2명으로), 500 g정도, 먹었습니다.맛있는 고기였습니다.샤브샤브(shabu-shabu)의 도구는, 이 외, 야채, 버섯, 두부, 우동으로 했습니다.




이번 주의 일요일의 저녁 식사의, 디저트(dessert)로, 에이타로(eitaro)(1818년 창업의, 도쿄의, 일본식 과자(일본 전통 과자) 점·회사)의, 등 구이(dorayaki).한 개씩 먹었습니다.등 구이(dorayaki)는, 일본의 전통적인, 과자의 하나입니다(안에, 단, 팥의 팥소가 들어가 있습니다).일의, 거래처에서, 받은 것.5개입의 물건을 받았으므로, 그리고, 3개 남아 있습니다(유효기한은, 2월 18일까지 있어요).덧붙여서, 우리 집의 음식은, 그녀도 먹는 것이, 전제가 되고 있습니다 w

덧붙여서, 「오늘은, 기본, 재택 근무였습니다(또는, 오늘은, 기본, 재택 근무입니다)」라고 쓰고 있을 때도, 차로, 거래처 회전은 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의 일요일의 저녁 식사시는, 저녁 식사 후, 차로, 그녀를, 그녀의 맨션에 보낸 때문, 술은 마시지 않았습니다(전날(지난 주의 토요일))의, 저녁 식사시에, 술을 마셨으므로 좋습니다).



상술한 대로, 그저께(이번 주의 월요일)는, 일을 끝낸 후(최근의, 코로나의 상황에 의해, 기본, 재택 근무였습니다), 다시, 차로, 그녀를, 그녀의 맨션으로 맞이하러 가, 우리 집에서, 그녀와 저녁 식사를 먹어 그녀는, 우리 집에 묵었습니다.


이하, 「」 안.1월 28일의, 밤 7시 7분에 간,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는, 오늘은 최근의 코로나의 상황에 의해 재택 근무였지만, 지금, 일을 끝낸 곳입니다.선물의 이바라키의 이 여관의 냉동의 팥고물 이렇게 냄비 세트(후일, 그녀라고 받습니다.즐거움^^)이 닿았으므로, 집에 있어 좋았다→
https://www.marumitsu-net.com/



그저께(이번 주의 월요일), 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은 저녁 식사는, 위의, 「」 안의, 선물의, 팥고물 이렇게(아귀·monkfish) 냄비 세트(이바라키(ibaraki) 현의, 만 봐 개(marumitsu) 여관이라고 하는, 여관의, 팥고물 이렇게(아귀·monkfish) 냄비 세트))를 사용한, 팥고물 이렇게(아귀·monkfish) 냄비로 했습니다.팥고물 이렇게(아귀·monkfish) 냄비는, 이바라키(ibaraki) 현(동경권의 북동단에 위치하는 현)의, 명물 요리(유명한 요리·특징적인 요리)가 되고 있습니다.


아귀(monkfish)는, 생각보다는, 좋고 싫음이 나뉘는 물고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나 그녀도, 비교적, 좋고 싫음은, 적은 분으로, 생각보다는, 뭐든지, 맛있게 먹는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그저께(이번 주의 월요일)의 저녁 식사시는, 나는, 음료는, 술은, 일본술과 소주를, 마셨던(소주는, 락(on the rocks)으로 마셨습니다).



전술한, 팥고물 이렇게(아귀·monkfish) 냄비 세트(2인분).야채등의 도구를 더하고, 먹게 되어 있습니다.매우, 맛있었습니다.





상의, 팥고물 이렇게(아귀·monkfish) 냄비 세트의, 아귀(monkfish)는, 양이 조심스러워서(위의, 팥고물 이렇게(아귀·monkfish) 냄비 세트를 보내 주신 (분)편도, 팥고물 이렇게(아귀·monkfish)의 양이 부족했으면, 추가로 더해 먹어 주세요라고 말씀하시고 있었습니다), 위의, 팥고물 이렇게(아귀·monkfish) 냄비 세트의, 아귀(monkfish)에게, 추가로 더해 먹은, 아귀(monkfish).마트에서 산 것.덧붙여서, 맛은, 마트의 아귀(monkfish)보다, 위의, 팥고물 이렇게(아귀·monkfish) 냄비 세트의, 아귀(monkfish)가, 몸이 꼭 죄이고 있고, 쭉(훨씬 더), 맛있었습니다.

아귀(monkfish) 냄비의 도구는, 아귀(monkfish) 외, 야채, 버섯, 두부로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남은, 국물(soup)에, 밥(rice)을 더하고, 죽으로 해 먹었습니다만, 농후한, 안간(아귀(monkfish)의 간장)의 코쿠가 있다, 스프(soup)의, 죽, 매우, 맛있었습니다.


그저께(이번 주의 월요일)의 저녁 식사의, 디저트(dessert)는, 지난 주말에, 나의 거리의, 마트의 하나에서는, 홋카이도(hokkaido)의 산물을 판매하는, 행사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나의 거리의, 마트의·`독트에서 산, 세방면6(sanporoku)을 먹었습니다.세방면6(sanporoku)은, 홋카이도(hokkaido)에 옛부터 있다, 밤크헨(baumkuchen) 과자입니다.세방면6(sanporoku)은, 그저, 맛있습니다.

세방면6(sanporoku)은, 그저께(이번 주의 월요일)의 저녁 식사의, 디저트(dessert)로 먹어 남은 만큼 중의, (그녀의) 좋아할 뿐(만큼), 어제, 저녁 식사 후, 그녀를, 차로,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에 보냈을 때에, 그녀에게(그녀의 맨션용으로), 갖게해 주었습니다.





어제는, 그저께, 우리 집에 묵은 그녀와 밤샘을 해, 아침에 자고, 낮에 일어난 후,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를 먹은 후, (최근의, 코로나의 상황에 의해, 어디에도, 놀러 나와 걸지 않고 ), 휴일을, 그녀와 우리 집에서, 기다리거나와 보내고 있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운 w).덧붙여서, 어제는, 그녀와 마트에 쇼핑에는, 나왔습니다.



참고에, 이하, 「」 안,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덧붙여서, 우리 집도,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도,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나.

「우리 집은,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와 달리, 뜰도 없기 때문에, 콩뿌리기는 하지 않습니다만(그녀와 콩을 먹을 뿐입니다만), 절분(setsubun)의 콩뿌리기용의 콩(먹을 수가 있습니다).마트에서 산 것.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현재는,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다),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 내가 어릴 적(내가 유치원아의 무렵)에, 내가 친가에서, 절분(setsubun)의 콩뿌리기를 하는 모습을 읊은, 나의 외가의 조부의 하이쿠(haiku)의, 먹으로 쓴 단책이,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아직도, 장식해 있어요.」

이하, 참고의 투고.

아이가 성공하는 친가의 특징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9362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바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의 관련 투고·참고의 투고.
기생외(신부와 시어머니 전편)→
/jp/board/exc_board_11/view/id/3226426?&sfl=membername&stx=nnemon2
국립 과학박물관 부속 자연 교육원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53757/page/4?&sfl=membername&stx=nnemon2
1970년대 하라쥬쿠의 화상이 런던같은 건?타→
/jp/board/exc_board_1/view/id/3214480/page/1?&sfl=membername&stx=nnemon2
모리타카 치사토, 이끼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40932?&sfl=membername&stx=nnemon2
성공자의 집에는 아레가 쓸데없이 적은 설→
/jp/board/exc_board_8/view/id/319737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오즈 야스지로 감독 작품 「만춘(Late Spring)」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9441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Mr.Children-Documentary film 외가의 조모의 추억→
/jp/board/exc_board_8/view/id/322481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31세의 묘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03061/page/4?&sfl=membername&stx=nnemon2
문득 우는 고양이!타→
/jp/board/exc_board_8/view/id/3205665/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신부와 시어머니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322642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그렇게 말하면, 금년의 절분(setsubun)(어제)는, 절분(setsubun)의 콩을 먹는 것을, 완전히 잊어 버렸던 w


우리 집의, 평상시의, 아침 식사(또는(휴일이)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은, 빵, 시리얼(cereal), 야채 사라다(salad), 3 종류정도의 과일, 우유, 쥬스(juice), 요구르트(yoghurt)라고 한 내용이 되고 있습니다만, 어제, 그녀와 낮에 일어난 후, (그녀와), 「그렇게 말하면, 오늘은, 절분(setsubun)야」라고 하는 이야기가 되어, 그녀와 마스크나 알코올 소독등 , 코로나 대책에 제대로 조심한 다음, 걸음으로, 나의 거리의, 마트에, 쇼핑하러 나오고, 길방(ehou) 권을, 사 오고, 어제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는, 길방(ehou) 권으로 했습니다.


일본에서는, 절분(setsubun)(2월 3일 또는 2일)에, 오사카(도쿄에 뒤잇는, 일본 제2의 도시권 인구를 가지는 도시)를 중심으로 한 칸사이(kansai) area를 중심으로, 길방(ehou)으로 불리는 분 모퉁이를 향하고, 김말이 스시나무를 먹는 풍습이 있어, 그 풍습 또는, 그 풍습용의 김말이 스시나무를, 길방(ehou) 권이라고 하는(길방(ehou) 권은, 별로 보통 김말이 스시 귀로 변하지 않는 님입니다).나는, 물론, 김말이 스시나무는, 태어나인가?`역A 보통으로 먹어 왔습니다만, 길방(ehou) 권 붙어서는, 언제쯤, 최초로 안(또는 의식한) 의 것인지, 잊었습니다만,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의) 내가, 길방(ehou) 권 붙고, 최초로 알았다(또는 의식했다) 것은, 최근 15년 이내위의 일입니다(길방(ehou) 권은, 원래, 오사카의 풍습으로, 최근 15년 이내위의 사이에, 일본 전국적으로 퍼졌습니다).



사진 이하 7매.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은, 어제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길방(ehou) 권.나의 거리의, 대중, 마트의 물건.맛있었습니다.자세하지는 않습니다가, 사실은, 한 명, 한 개 먹는 것이, 정식적 먹는 방법인 님입니다만, 그것은, 무시해 w, 어느 쪽도, 적당하게, 2명이서 나누어 먹었습니다.



필레육(fillet)의, 돈까스(tonkatsu)의, 김말이 스시나무.하프(반) 사이즈.



사진 이하 3매.해 선(seafood), 길방(ehou) 권.하프(반) 사이즈.













사진 이하 2매.홋카이도(hokkaido) 산의 범립(scallop)과 다랑어의, 길방(ehou) 권.밥(rice), 적은 눈.











다랑어(다랑어)의, 먹어 비교해 김말이 스시나무(안다랑어 2개, 살코기 1개, 두드리기(총) 1개).





(우리 집에서, BGM를 걸쳐 간접조명으로, 그녀와 천천히 먹은) 어제의 저녁 식사의, 메인(main) 요리는, 국산의, 검은 털 일본소(니혼바라산의 고급 쇠고기)의, 필레육(fillet)의, 스테이크(beef steak)로 했던(어제의 저녁 식사의, 메인(main) 요리의, 스테이크(beefsteak)의 고기는, 양보다, 질이라고 한 느낌으로, 소량 먹었습니다).

어제의 저녁 식사시는, 저녁 식사 후, 차로, 그녀를, 그녀의 맨션에 보낸 때문, 술은 마시지 않았습니다(전날(그저께), 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은 저녁 식사시에, 술을 마셨으므로 좋습니다).



사진 이하 4매는, 어제의 저녁 식사의 디저트(dessert)로, 어제 낮, 그녀와 나의 거리의, 마트에 쇼핑하러 나왔을 때에, 나의 거리에, 비교적 최근, 오픈(open)한(작년의 8월에 오픈(open)한), 에비스(ebisu)((내가 산다) 시부야(shibuya) 구의, 번화가의 한 개)의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이 운영하는, 가게에서 산 것입니다(이 가게는, 이미 이용해 와있는 가게입니다.덧붙여서, 이 가게를 운영하는, 에비스(ebisu)의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은, 이용한 일이 없습니다).

이 가게의, 전채(특징적입니다)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어제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외→
/jp/board/exc_board_24/view/id/3180421?&sfl=membername&stx=nnemon2



사진 이하.어느 쪽도, 2명이서 나누어 먹었습니다.맛있습니다.덧붙여서, 사진은, 저녁 식사전에, 사전에 찍은 것입니다.











가루차(green tea)의, 치즈 생크림 케익(tiramisu).가루차(green tea), 마스카르포네(mascarpone), 구비(일본식 과자(일본 전통 과자)에 사용되는 식재), 팥소 초콜릿.




홍차의 향기의, 레몬(lemon), 카스타드 푸딩(crème caramel).


이상, 어제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덤.지난 주말의, 우리 집의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끼워져 오는 광고)보다...


사진 이하 5매.도쿄 midtown의 광고.도쿄 midtown(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의 서남부에 위치한다)는, 도쿄도심부의 주요한 주상복합 지구의 하나입니다.덧붙여서 도쿄 midtown는, 우리 집의 근처역으로부터 지하철로 10분 약(8분 ) 위입니다(운임 168엔).











피터·장미 강(Peter Barakan)씨, 오래간만에 본 w



사진 이하 2매.에비스(ebisu)에 있는, 이세탄(isetan) 백화점(1886년 창업.도쿄에 거점을 두는, 일본의, 백화점의 체인(chain)) 계열의, 사진관(photo studio)의 광고.


성인(20세)이 된 일을 축하하는, 기념 사진.




사진 위쪽.대학의 졸업의 기념 사진.사진 한가운데의 좌측, 취직할 때의, 이력서(resume) 등 용의, 증명 사진.사진 우측, 사립의 초등학교의, 수험용의, 증명 사진.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7 アイラウイスキー(Islay whisky)&お酒の話他 (1) nnemon2 2021-03-02 1145 0
616 弁当(bento)の話他 (1) nnemon2 2021-03-01 1324 1
615 昨日と今日の夕食のメイン料理の食材他 (2) nnemon2 2021-02-28 953 0
614 お金を稼ぐ能力を鍛える唯一の方法?他(投稿内容追加… (1) nnemon2 2021-02-27 1603 1
613 おかげです (7) nnemon2 2021-02-26 2168 1
612 先日見た動画他 (1) nnemon2 2021-02-25 1711 1
611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2) nnemon2 2021-02-24 1342 0
610 テディ・ルーズヴェルト・ラウンジ BGM他 (6) nnemon2 2021-02-23 1218 0
609 昨日の昼食と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 (12) nnemon2 2021-02-23 1585 1
608 日米意識高い系女子他 (3) nnemon2 2021-02-22 1442 0
607 セイラ・マス(Sayla Mass)他 (4) nnemon2 2021-02-21 1475 0
606 昨日の夕食 (2) nnemon2 2021-02-21 1111 0
605 野上 冴子(nogami saeko)他 (9) nnemon2 2021-02-20 1388 1
604 修羅場の話他 (2) nnemon2 2021-02-19 969 0
603 昨日の夕食の、メイン(main)料理 (1) nnemon2 2021-02-18 985 1
602 三吉彩花  ポンコツガール他 (1) nnemon2 2021-02-17 1286 1
601 La Festa Mille Miglia他 (1) nnemon2 2021-02-17 1169 1
600 一昨日の夕食 (1) nnemon2 2021-02-16 1247 0
599 先週末の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広告より他 (4) nnemon2 2021-02-15 1075 0
598 夫を捨てたい他 (3) nnemon2 2021-02-15 96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