伝統文化









2019年10月2日以降に行われた、投稿・レスに関して、私のid(nnemon2)の類似idの投稿・レス(私の過去の投稿の無断転載を含む)若しくは私の過去の投稿の無断転載を含むnnemon2の以外のidの投稿・レスは、私とは全く関係ありません。私は、2019年10月2日に、nnemon2のidで、kjに登録して以来、nnemon2以外のidで、投稿・レスをし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し、nnemon2以外のidを作り、nnemon2以外のidで投稿・レスするつもりも、一切ありません。






以下、「」内。8月に行った、私の投稿より。。。



「私が暮らす、渋谷(shibuya)区(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区)は、コロナワクチンは、ファイザー(Pfizer)社製の物を用いており、私も、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両親も、ファイザー(Pfizer)社製の、ワクチンの接種を受けました。

私の父は、6月の初旬までに、母は、6月の中旬までに、それぞれ、2回目のコロナのワクチンの接種を終えています。2回目のワクチンの副反応は(ワクチンの副反応は、2回目の方が強く出る)、2回目のコロナワクチンの接種を受けた翌日に、父は、倦怠感と37度台の発熱があり、母は、注射した側の腕の痛みがあり、また、何となく、熱っぽく感じたが(熱があるように感じたが)、体温を測らなかった(もしかしたら、37度台位の発熱は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そうですが、両親共、2回目のコロナワクチンの接種を受けた、翌々日は、何ともなくなったそうです。

 
渋谷区(shibuya)区は、40歳から49歳(私が該当する)の、コロナワクチンの接種の予約の開始は、7月16日からとなっていたのですが、私も、無事、予約が取れて、7月23日に、1回目の、コロナワクチン接種を受け(副反応は、注射した側の腕に、筋肉痛程度の痛みが出る位でしたが、翌日には、治まりました)、先々週の金曜日(8月13日)に、2回目の、コロナワクチンの接種を受けました。私の2回目のコロナワクチンの副反応は、酷くw、翌日(先々週の土曜日。8月14日)は、一日中、注射した側の腕の痛みと、39度前後の発熱(最高、39.2度)、翌々日(先週の日曜日。8月15日)も、一日中、38.5度前後(最高38.7度)の発熱がありましたが、先週の月曜日(8月16日)に、朝起きたら、副反応は、すっきりと(完全に)なくな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先々週の土曜日(8月15日)も、先週の日曜日(8月16日)も、インフルエンザや風邪での発熱と異なり、強い倦怠感はありましたが、フラフラするとか(眩暈がする)とか気分が悪くなると言った事はなく(家の中を、立って歩くとか、普通に可能w)、食欲も、普通にありましたw」





彼女も、先週の金曜日(10月1日)に、無事、2回目のコロナワクチンの接種を受けました(彼女は、1回目のコロナワクチンの接種は、9月の第2週に受けました。彼女もファイザー(Pfizer)社製の、ワクチンの接種を受けています)。


彼女の、ワクチンの副反応は、私と、よく似ていて、1回目の、コロナワクチン接種の副反応は、注射した側の腕に、筋肉痛程度の痛みが出る位で、2回目の、コロナワクチン接種の副反応は、(彼女は、先週の金曜日の夜から今週の月曜日(昨日)の朝まで、我が家で、私と過ごしていたのですが)、翌日(先週の土曜日。10月2日)は、一日中、注射した側の腕の痛みと、38度前後の発熱、翌々日(今週の日曜日。10月3日)も、一日中、37.5度前後の発熱がありましたが、今週の月曜日(10月4日。昨日)に、朝起きたら、副反応は、すっきりと(完全に)なくな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彼女も、私の時と同様、翌日も、翌々日も、インフルエンザや風邪での発熱と異なり、強い倦怠感はありましたが、フラフラするとか(眩暈がする)とか気分が悪くなると言った事はなかったそうで(家の中を、立って歩くとか、普通に可能でした)、食欲も、普通にありました。

彼女の、コロナワクチン接種の副反応は、1回目、2回目とも、前述の通り、私と、よく似ていましたが、2回目の副反応は、私に比べれば、相対的には、軽く、発熱は、翌日と、翌々日、それぞれ、私よりも、1度程度、低かったです。



ちなみに、私も彼女も、それぞれの両親の体質を受け継ぎ、根本的な(基本的な)、健康体質・元気体質の体を持っています。

 


先週の金曜日は、コロナウイルスの状況により、基本、在宅勤務でしたが、夕方、仕事を終えた後、彼女を、車で、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ています)の隣の区の彼女のマンションに迎えに行き、彼女と我が家で、夕食を食べ、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ました。翌日(先週の土曜日)、翌々日(今週の日曜日)も、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今週の月曜日(昨日)、朝食を食べた後、車で、彼女を、彼女のマンションに送りました。


先週の土曜日・今週の日曜日は、(ワクチンの副反応による発熱と倦怠感で、基本的に寝ていた)彼女の看病をしながら(看病と言っても、彼女が疲れて目を閉じて眠りたくなるまで、彼女に構ってあげるのと、定期的に、寝ている彼女の様子を見る(目を覚ましていたら「(体調)大丈夫?」と声を掛ける)位でしたが)、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と(仕事は、やろうと思えばやる事はいくらでもあります)、家の家事をしていました(家の家事は、普段、手を抜き勝ちな場所の掃除を丁寧にする等していました)。

参考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彼女は1週間の内1日から3日位我が家に泊まっているのですが、彼女と我が家で過ごしている時に家事の事を気にせずにまったりと過ごせるように、彼女が泊まらない日の夜に家の家事はコツコツやっていますw」




ちなみに、先週の土曜日と今週の日曜日は、食事は、市販の物を活用した物を含めて、全て、私が、準備しました(全て、私が、作りました)。




前述の通り、先週の金曜日(以下、この日と書きます)は、コロナウイルスの状況により、基本、在宅勤務でしたが、夕方、仕事を終えた後、彼女を、車で、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ています)の隣の区の彼女のマンションに迎えに行き、帰りに、彼女と、食料品の買い物をして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て、彼女と我が家で、夕食を食べ、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ました。


彼女と我が家で食べた、この日の夕食は、この日、成城石井(seijoishii)というマートで買った(彼女と選びました)、食事を食べました。




おまけ。彼女と我が家で食べた、この日の夕食の、デザート(dessert)で、成城石井(seijoishii)の、苺ジャム(苺のジャム(jam))入りの、マリトッツォ(maritozzo)。一個ずつ食べました。美味しいです。







この翌日(今週の土曜日。以下、この日と書きます)の、朝食は、彼女のワクチンの副反応の体調の様子見と言った感じで、レトルトの(お湯で温めるだけで簡単に出来る)、雑炊にしました。私も、彼女に合わせて、レトルトの(お湯で温めるだけで簡単に出来る)、雑炊を食べました。




この日の昼食は、私が手作りした、フレンチトースト(French toast)を食べました(私が、彼女に、フレンチトースト(French toast)を作ってあげました)。美味しく出来ました(美味しかったです)。彼女も、美味しいと言って食べていました。




この日は、彼女に、我が家で、お留守番をして貰って、車で、私、一人で、食材・食料品の買い物に出掛けて来ました。



彼女と我が家で食べた、この日の夕食は、海産物(seafood)を中心とした具の、寄せ鍋(鍋物)にしました。寄せ鍋(鍋物)の具は、海産物(seafood)の他、野菜と、うどんにしました。




前述の通り、この日も、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ました。



この翌日(今週の、日曜日。以下、この日と書きます)の朝食は、前日の、寄せ鍋(鍋物)の、残った汁(soup)を使って、玉子雑炊を作って、食べました(美味しかったです)。彼女も、美味しいと言って食べていました。



我が家の、普段の、朝食(又は(休み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は、パン、シリアル(cereal)、野菜サラダ(salad)、3種類程の果物、牛乳、ジュース(juice)、ヨーグルト(yoghurt)と言った内容となっていますが、この日の昼食は、普段の、朝食(又は(休み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と同じ内容にしました。



参考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我が家の、普段の、朝食又は(休み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は、パン、シリアル(cereal)、野菜サラダ(salad)、3種類程の果物、牛乳、ジュース(juice)、ヨーグルト(yogurt)と言った内容であり、又、我が家で、夕食を食べる時は、野菜サラダ(salad)を食べる事が、多い事から、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の、需要は、大きいです。

我が家には、常時、概ね、3、4種類の(少なくとも3種類の)、ドレッシング(dressing)を買って使えるように用意しています(特に、どのドレッシング(dressing)とか決まっ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






写真以下2枚。おまけ。現在、我が家にある、ドレッシング(dressing)の中から。。。何れも、美味しいです。




トリュフ(truffle)の、ドレッシング(dressing)・ソース(sauce)。後述しますが、サラダ(salad)だけでなく、ローストビーフ(roast beef)にも、よく合います。







開封して、少し使ってしまってから撮影しましたが、クリーミー(creamy)、ナッツ(木の実)、ドレッシング(dressing)。







ちなみに、この日の夕食でも、野菜サラダ(salad)(手作り)を食べました。


彼女と我が家で食べた、この日の夕食の、メイン(main)の、おかずは、私の、手作りの、ローストビーフ(roast beef)と、レトルトの(お湯で温めるだけで簡単に出来る)、おでんにしました。





この日の夕食の、メイン(main)の、おかずの一つの、ローストビーフ(roast beef)の食材で、オーストラリア産の、牛肉の、股肉(もも肉)。290g程。






この日の夕食の、メイン(main)の、おかずの一つの、私の手作りの、簡単に出来る(簡単に出来ると言っても、時間は、そこそこ掛かりますが)、ローストビーフ(roast beef)。美味しく出来ました(美味しかったです)。彼女も、美味しいと言って食べていました。ローストビーフ(roast beef)は、(上で、紹介した)トリュフ(truffle)のドレッシング(dressing)・ソース(sauce)、手作りの(自家製の)ソース(sauce)、フランス産の粒マスタード(mustard)と、3種類の食べ方で食べました。






写真以下3枚。この日の夕食の、メイン(main)の、おかずの一つの、レトルトの(お湯で温めるだけで簡単に出来る)、おでん。先週の土曜日(10月2日)・今週の日曜日(10月3日)と、オオゼキ(oozeki)(東京圏の、大衆的な、マートの、チェーン(chain)の一つ)の、下北沢(shimokitazawa)(下の補足説明を参照)の店舗では、日本の、様々な地域の、おでんの、レトルトの(お湯で温めるだけで簡単に出来る)食品を、販売する催しを行っていて、彼女と、先週末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に挟まれて来る広告)を見て、彼女と決めた物で、私が、車で、オオゼキ(oozeki)の、下北沢(shimokitazawa)の店舗で買って来た物です。


下北沢(shimokitazawa):私の街(渋谷区(shibuya)区(東京中心部(東京23区)の西部に位置する区)の中北部area)の、西の隣街の(西に隣接する)、世田谷(setagaya)区(東京中心部(東京23区)の西端に位置する区)の中北東部(中北東端部)areaにある、学生等の、若者に人気が高い繁華街。下北沢(shimokitazawa)は、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から、電車(通勤電車)で、2分から3分程です。




2種類の、おでんの、食べ比べという事で、玉子以外の具は、何れも、半分に切って、2人で分けて食べました。玉子に関しては、姫路(himeji)おでんの、玉子は、私が食べ、宮城(miyagi)おでんの、玉子は、彼女が食べました。姫路(himeji)おでんと、宮城(miyagi)おでん、何れも、美味しかったです(彼女も、美味しいと言って、食べていました)。



写真以下2枚。姫路(himeji)、おでん。

以下、「」内。折り込みチラシ広告の、商品説明より。。。

「しょうが醤油をつけて、おでんを食べるのが、姫路の庶民の味。ツンときいた生姜の風味と、あっさりとした醤油の味わいが、おでんの素材を引き立ててくれます」



おでんに付けて食べる、生姜と醤油も、付いていました。















宮城(miyagi)おでん(牛タンつくね入り、おでん)。

以下、「」内。折り込みチラシ広告の、商品説明より。。。

「宮城の名産・牛たんがたっぷり入ったつくねと厳選した全て国産の具材を、かつおぶし、昆布等の天然素材だけで作ったスープで、じっくり仕上げました。」


前述の通り、この日も、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この翌日(今週の、月曜日。昨日。以下、この日と書きます)、朝食を食べた後、彼女を、車で、彼女のマンションに送りました。


前述の通り、我が家の、普段の、朝食又は(休み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は、パン、シリアル(cereal)、野菜サラダ(salad)、3種類程の果物、牛乳、ジュース(juice)、ヨーグルト(yogurt)と言った内容ですが、彼女と我が家で食べた、この日の朝食は、パンとシリアル(cereal)の代わりに(それ以外は、普段の朝食と同じ)、前日の、2種類の、おでんの、汁(soup)をとっておいて、前日の、おでんの、汁(soup)を使って、2種類の、玉子おじやを作って食べました(美味しかったです。彼女も、美味しいと言って食べていました)。






以下、「」内。最近の、「伝統文化」掲示板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こんばんは^^

彼岸花(red spider lily)が咲いていますね。日本では、彼岸花(red spider lily)は、古くから、秋の訪れを感じさせる花とされています。

近くに甘柿木が多かったです >日本も、そろそろ、本格的な柿 (persimmon)の季節です。」




柿は、日本では、古くから親しまれている、果物で、秋(晩秋)の、季語(日本の伝統的な詩の形式における、季節を表現する言葉)ともなっています。


「里ふりて柿の木持たぬ家もなし」(古い歴史を重ねた里(村)は、柿の木を持たない家はない)は、秋の田舎の村の風景が思い浮かんで来るような、松尾芭蕉(matsuo basyo)(17世紀の、日本の、有名な、伝統的な詩の形式の、詩人)の、俳句(haiku)(日本の伝統的な詩の形式の一つ)です。



以下、日本の、柿 (persimmon)の、簡単な歴史に関して、このsiteを参考にしました→
http://www.fuyugaki.com/?mode=f3


縄文(Jomon)時代(約16,000年前から2,400年前)や弥生(yayoi)時代(縄文(Jomon)時代の後、3世紀頃まで)の遺跡から柿の種が発掘されている。

藤原宮(694から710年の、日本の首都)の遺跡から、柿の種子が多量に発見される

平城京(710から784年の、日本の首都)の遺跡から、柿の値段を書いた木簡が発掘される。

日本で、現存する最古の薬物辞典である、「本草和名」(918年)に記述されている。

9世紀前半の、日本の法典、「延喜式」(927年)に、祭礼用の菓子として使われ、宮廷でも栽培されていたと記述されている。

1214年、日本国内で、突然変異による甘柿が発見される。

江戸時代(17世紀から19世紀半ば)には品種も増え、現在も栽培されている品種が多数の文献に記載されている。19世紀半ばには200品種ほどが栽培されていた。

1930年代頃までに、政府(農商務省)により、日本全国各地の柿が1000種ほどに分類・整理された。



以上、日本の、柿 (persimmon)の、簡単な、歴史でした。



参考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も彼女も、果物が好きで、前述の通り、我が家の、普段の、朝食(又は(休み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は、パン、シリアル(cereal)、野菜サラダ(salad)、3種類程の果物、牛乳、ジュース(juice)、ヨーグルト(yoghurt)と言った内容となっている事等から(毎回必ず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朝食(又は(休み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以外の食事や、おやつ・間食でも、果物は、よく食べています)、我が家の果物の需要は、大きいです。」





季節の果物で、柿。







季節の果物で、秋映(akibae)(日本の林檎の品種の一つ)。






写真以下は、季節の果物で、葡萄。





摘み食いで、少し、食べてしまってから撮影しましたが、ナガノパープル(日本の高級な葡萄の品種の一つ)。






写真以下2枚は、山梨(yamanashi)県産の、シャインマスカット(日本の、高級な葡萄の品種の一つ)。山梨(yanamanashi)県は、高品質な葡萄の主要な産地となっています。



摘み食いで、少し、食べてしまってから撮影しましたが、こちらは、頂き物。

ちなみに、比較的最近行った、以下の投稿でアップした、山梨(yamanashi)県産の、シャインマスカット(日本の、高級な葡萄の品種の一つ)を下さった方とは、また、別の方からの、頂き物です。

なめろう 千葉県の漁師(fisherman)の伝統料理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87978?&sfl=membername&stx=nnemon2






こちらは、自分で買った物。









以下、比較的(割と)、最近の投稿。



新田義貞と太刀魚の伝説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99882?&sfl=membername&stx=nnemon2
松坂牛の歴史・石垣牛の歴史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99280?&sfl=membername&stx=nnemon2

エリエル・サーリネン(Eliel Saarinen)展他(後から追加したもので、この投稿の後日に行った投稿です)→
/jp/board/exc_board_14/view/id/3403385?&sfl=membername&stx=nnemon2
北海道伝統のインスタント焼き蕎麦 やきそば弁当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92586?&sfl=membername&stx=nnemon2
日光金谷ホテルの伝統料理 虹鱒のソテー金谷風→
/jp/board/exc_board_14/view/id/3385195?&sfl=membername&stx=nnemon2
長崎県の伝統菓子 カスドース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81397?&sfl=membername&stx=nnemon2
素麺の歴史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71709?&sfl=membername&stx=nnemon2
焼きそばの歴史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71708?&sfl=membername&stx=nnemon2
西瓜の歴史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63876?&sfl=membername&stx=nnemon2
クラブケーキとハンバーグの歴史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59402?&sfl=membername&stx=nnemon2
寿司の歴史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5940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ティラミス(tiramisu)の歴史他→
/jp/board/exc_board_14/view/id/3343373/page/2?&sfl=membername&stx=nnemon2
練馬(nerima)区美術館他→
/jp/board/exc_board_16/view/id/3344814/page/1?&sfl=membername&stx=nnemon2
神楽坂(kagurazaka)他→
/jp/board/exc_board_16/view/id/334273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府中市郷土の森博物館1→
/jp/board/exc_board_16/view/id/3384168?&sfl=membername&stx=nnemon2
高幡不動尊 金剛(kongou)寺1→
/jp/board/exc_board_1/view/id/3365652?&sfl=membername&stx=nnemon2
高幡不動尊 金剛(kongou)寺3→
/jp/board/exc_board_1/view/id/3365649?&sfl=membername&stx=nnemon2


감의 역사외









2019년 10월 2일 이후에 행해진, 투고·레스에 관해서, 나의 id(nnemon2)의 유사 id의 투고·레스( 나의 과거의 투고의 무단 전재를 포함한다) 혹은 나의 과거의 투고의 무단 전재를 포함한 nnemon2의 이외의 id의 투고·레스는, 나와는 전혀 관계 없습니다.나는, 2019년 10월 2일에, nnemon2의 id로, kj에 등록한 이래, nnemon2 이외의 id로, 투고·레스를 한 일은, 한번도 않고, nnemon2 이외의 id를 만들어, nnemon2 이외의 id로 투고·레스 할 생각도, 일절 없습니다.






이하, 「」 안.8월에 간, 나의 투고보다...



「내가 사는, 시부야(shibuya) 구(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하는 구)는, 코로나 백신은, 파이저(Pfizer) 사제의 물건을 이용하고 있어 나도,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도, 파이저(Pfizer) 사제의, 백신의 접종을 받았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6월의 초순까지, 어머니는, 6월의 중순까지, 각각, 2번째의 코로나의 백신의 접종을 끝내고 있습니다.2회 눈의 백신의 부반응은(백신의 부반응은, 2번째가 강하게 나온다), 2번째의 코로나 백신의 접종을 받은 다음날에, 아버지는, 권태감과 37도대의 발열이 있어, 어머니는, 주사한 측의 팔의 아픔이 있어, 또, 웬지 모르게, 열정적이게 느꼈지만(열이 있다 게 느꼈지만), 체온을 측정하지 않았다고(혹시, 37도대 정도의 발열은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합니다만, 부모님모두, 2번째의 코로나 백신의 접종을 받은, 다음 다음날은, 별 일 없게 되었다고 합니다.


시부야구(shibuya) 구는, 40세부터 49세(내가 해당한다)의, 코로나 백신의 접종의 예약의 개시는, 7월 16일부터되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무사, 예약을 잡히고, 7월 23일에, 1회째의, 코로나 백신 접종을 받아(부반응은, 주사한 측의 팔에, 근육통 정도의 아픔이 나오는 정도였지만, 다음날에는, 다스려졌습니다), 앞으로주의 금요일(8월 13일)에, 2번째의, 코로나 백신의 접종을 받았습니다.나의 2번째의 코로나 백신의 부반응은, 심하고 w, 다음날(앞으로주의 토요일.8월 14일)은, 하루종일, 주사한 측의 팔의 아픔과 39도 전후의 발열(최고, 39.2도), 다음 다음날(지난 주의 일요일.8월 15일)도, 하루종일, 38/`D5도 전후(최고 38.7도)의 발열이 있었습니다만, 지난 주의 월요일(8월 16일)에, 아침에 일어 나면, 부반응은, 깨끗이(완전하게) 없어져 있었습니다.덧붙여서, 앞으로주의 토요일(8월 15일)도, 지난 주의 일요일(8월 16일)도, 인플루엔자나 감기로의 발열과 달리, 강한 권태감은 있었습니다만, 휘청휘청 한다든가(현기증이 한다)라든지 속이 메스꺼워진다고 한 일은 없고(집안을, 서서 걷는다든가, 보통으로 가능 w), 식욕도, 보통으로 있었던 w」





그녀도, 지난 주의 금요일(10월 1일)에, 무사, 2번째의 코로나 백신의 접종을 받았습니다(그녀는, 1회째의 코로나 백신의 접종은, 9월의 제2주에 받았습니다.그녀도 파이저(Pfizer) 사제의, 백신의 접종을 받고 있습니다).


그녀의, 백신의 부반응은, 나와 잘 비슷하고, 1회째의, 코로나 백신 접종의 부반응은, 주사한 측의 팔에, 근육통 정도의 아픔이 나오는 정도로, 2번째의, 코로나 백신 접종의 부반응은, (그녀는, 지난 주의 금요일의 밤부터 이번 주의 월요일(어제)의 아침까지, 우리 집에서, 나와 보내고 있었습니다만), 다음날(지난 주의 토요일.10월 2일)은, 하루종일, 주사한 측?`후팔의 아픔과 38도 전후의 발열, 다음 다음날(이번 주의 일요일.10월 3일)도, 하루종일, 37.5도 전후의 발열이 있었습니다만, 이번 주의 월요일(10월 4일.어제)에, 아침에 일어 나면, 부반응은, 깨끗이(완전하게) 없어져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그녀도, 나때와 같이, 다음날도, 다음 다음날도, 인플루엔자나 감기로의 발열과 달리, 강한 권태감은 있었습니다만, 휘청휘청 한다든가(현기증이 한다)라든지 속이 메스꺼워진다고 한 일은 없었다고 하고(집안을, 서서 걷는다든가, 보통으로 가능했습니다), 식욕도, 보통으로 있었습니다.

그녀의, 코로나 백신 접종의 부반응은, 1회째, 2번째 모두, 상술한 대로, 나와 잘 닮았습니다만, 2번째의 부반응은, 나에 비하면, 상대적으로는, 가볍고, 발열은, 다음날과 다음 다음날, 각각, 나보다, 1도 정도, 낮았습니다.



덧붙여서, 나나 그녀도, 각각의 부모님의 체질을 계승해, 근본적인(기본적인), 건강한 몸질·건강 체질의 몸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난 주의 금요일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상황에 의해, 기본, 재택 근무였지만, 저녁, 일을 끝낸 후, 그녀를, 차로,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초`□n에 위치하고 있습니다)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맨션으로 맞이하러 가, 그녀와 우리 집에서, 저녁 식사를 먹어 그녀는, 우리 집에 묵었습니다.다음날(지난 주의 토요일), 다음 다음날(이번 주의 일요일)도, 그녀는, 우리 집에 묵어, 이번 주의 월요일(어제), 아침 식사를 먹은 후, 차로, 그녀를, 그녀의 맨션에 보냈습니다.


지난 주의 토요일·이번 주의 일요일은, (백신의 부반응에 의한 발열과 권태감으로, 기본적으로 자고 있던) 그녀의 간병을 하면서(간병이라고 말해도, 그녀가 지쳐 눈감아 자고 싶어질 때까지, 그녀에게 상관해 주는 것과 정기적으로, 자고 있는 그녀의 님 아이를 보는(눈을 뜨고 있으면 「(컨디션) 괜찮아?」라고 말을 건다) 정도였지만),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과(일은, 하려고 하면 하는 일은 얼마든지 있어요), 집의 가사를 하고 있었습니다(집의 가사는, 평상시, 대충 해 승리인 장소의 청소를 정중하게 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

참고에,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그녀는 1주간중 1일부터 3일 정도 우리 집에 묵고 있습니다만, 그녀와 우리 집에서 보내고 있을 때에 가사의 일을 신경쓰지 않고 기다리거나와 보낼 수 있도록(듯이), 그녀가 묵지 않는 날의 밤에 집의 가사는 요령 코타 `c 하고 있습니다 w」




덧붙여서, 지난 주의 토요일과 이번 주의 일요일은, 식사는, 시판의 물건을 활용한 것을 포함하고, 모두, 내가, 준비했습니다(모두, 내가, 만들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지난 주의 금요일(이하, 이 날이라고 씁니다)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상황에 의해, 기본, 재택 근무였지만, 저녁, 일을 끝낸 후, 그녀를, 차로,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맨션으로 맞이하러 가, 오는 길에 , 그녀와 식료품의 쇼핑을 하고 나서, 우리 집에 돌아오고, 그녀와 우리 집에서, 저녁 식사를 먹어 그녀는, 우리 집에 묵었습니다.


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은, 이 날의 저녁 식사는, 이 날, 세이죠 이시이(seijoishii)라고 하는 마트에서 산(그녀와 선택했습니다), 식사를 먹었습니다.




덤.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은, 이 날의 저녁 식사의, 디저트(dessert)로, 세이죠 이시이(seijoishii)의, 딸기 잼(딸기의 잼(jam)) 넣은의, 마리툿트(maritozzo).한 개씩 먹었습니다.맛있습니다.







이 다음날(이번 주의 토요일.이하, 이 날이라고 씁니다)의, 아침 식사는, 그녀의 백신의 부반응의 컨디션의 님 아이 봐라고 한 느낌으로, 레토르트의(더운 물로 따뜻하게 하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할 수 있다), 죽으로 했습니다.나도, 그녀에 맞추고, 레토르트의(더운 물로 따뜻하게 하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할 수 있다), 죽을 먹었습니다.




이 날의 점심 식사는, 내가 직접 만든, 프렌치 토스트(French toast)를 먹었습니다(내가, 그녀에게, 프렌치 토스트(Frenchtoast)를 만들어 주었습니다).맛있게 할 수 있었습니다(맛있었습니다).그녀도, 맛있다고 해 먹고 있었습니다.




이 날은, 그녀에게, 우리 집에서, 집보기를 해 받고, 차로, 나, 혼자서, 식재·식료품의 쇼핑에 나가 왔습니다.



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은, 이 날의 저녁 식사는, 해산물(seafood)을 중심으로 한 도구의, 대어 냄비(냄비 요리)로 했습니다.대어 냄비(냄비 요리)의 도구는, 해산물(seafood) 외, 야채와 우동으로 했습니다.




상술한 대로, 이 날도, 그녀는, 우리 집에 묵었습니다.



이 다음날(이번 주의, 일요일.이하, 이 날이라고 씁니다)의 아침 식사는, 전날의, 대어 냄비(냄비 요리)의, 남은 국물(soup)을 사용하고, 계란 죽을 만들고, 먹었습니다(맛있었습니다).그녀도, 맛있다고 해 먹고 있었습니다.



우리 집의, 평상시의, 아침 식사(또는(휴일이)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은, 빵, 시리얼(cereal), 야채 사라다(salad), 3 종류정도의 과일, 우유, 쥬스(juice), 요구르트(yoghurt)라고 한 내용이 되고 있습니다만, 이 날의 점심 식사?`헤, 평상시의, 아침 식사(또는(휴일이)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과 같은 내용으로 했습니다.



참고에,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우리 집의, 평상시의, 아침 식사 또는(휴일이)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는, 빵, 시리얼(cereal), 야채 사라다(salad), 3 종류정도의 과일, 우유, 쥬스(juice), 요구르트(yogurt)라고 한 내용이며, 또, 우리 집에서, 저녁 식사를 먹을 때는, 야채 사라다(salad)를 먹는 것이, 많은 일로부터, 우리 집의, 드레싱(dressing)의, 수요는, 큽니다.

우리 집에는, 상시, 대체로, 3, 4 종류의(적어도 3 종류의), 드레싱(dressing)을 사서 쓸 수 있도록(듯이) 준비해 있습니다(특히, 어느 드레싱(dressing)이라든지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닙니다).」






사진 이하 2매.덤.현재, 우리 집에 있는, 드레싱(dressing)중에서...어느 쪽도, 맛있습니다.




트뤼프(truffle)의, 드레싱(dressing)·소스(sauce).후술 합니다만, 사라다(salad) 뿐만이 아니라, 로스트 비프(roast beef)에도, 잘 맞읍니다.







개봉하고, 조금 사용해 버리고 나서 촬영했습니다만, 구리-미(creamy), 너트(열매), 드레싱(dressing).







덧붙여서, 이 날의 저녁 식사라도, 야채 사라다(salad)(손수 만들기)를 먹었습니다.


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은, 이 날의 저녁 식사의, 메인(main)의, 반찬은, 나의, 손수 만든, 로스트 비프(roast beef)와 레토르트의(더운 물로 따뜻하게 하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할 수 있다), 오뎅으로 했습니다.





이 날의 저녁 식사의, 메인(main)의, 반찬의 하나의, 로스트 비프(roast beef)의 식재로, 오스트레일리아산의, 쇠고기의, 허벅지살(모모육).290 g정도.






이 날의 저녁 식사의, 메인(main)의, 반찬의 하나의, 나의 손수 만든, 간단하게 할 수 있는(간단하게 할 수 있다고 해도, 시간은, 적당히 걸립니다만), 로스트 비프(roast beef).맛있게 할 수 있었습니다(맛있었습니다).그녀도, 맛있다고 해 먹고 있었습니다.로스트 비프(roastbeef)는, (위에서, 소개한) 트뤼프(truffle)의 드레싱(dressing)·소스(sauce), 손수 만든(자가제의) 소스(sauce), 프랑스산의 알갱이 마스타드(mustard)와 3 종류의 먹는 방법으로 먹었습니다.






사진 이하 3매.이 날의 저녁 식사의, 메인(main)의, 반찬의 하나의, 레토르트의(더운 물로 따뜻하게 하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할 수 있다), 오뎅.지난 주의 토요일(10월 2일)·이번 주의 일요일(10월 3일)과 오오제키(oozeki)(동경권의, 대중적인, 마트의, 체인(chain)의 하나)의, 시모키타자와(shimokitazawa)(아래의 보충 설명을 참조)의 점포에서는, 일본의, 님 들인 지역의, 오뎅의, 레토르트의(더운 물로 따뜻하게 하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할 수 있다) 식품을, 판매하는 행사를 실시하고 있고, 그녀와 지난 주말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끼워져 오는 광고)를 보고, 그녀로 결정한 것으로, 내가, 차로, 오오제키(oozeki)의, 시모키타자와(shimokitazawa)의 점포에서 사 온 것입니다.


시모키타자와(shimokitazawa):나의 가(시부야구(shibuya) 구(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서부에 위치하는 구)안북부 area)의 , 서쪽의 린가의(서쪽으로 인접한다), 세타가야(setagaya) 구(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니시하타에 위치하는 구)안북동부(안북동 단부) area에 있는, 학생등의, 젊은이에게 인기가 높은 번화가.시모키타자와(shimokitazawa)는,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으로부터, 전철(통근 전철)로, 2분부터 3분 정도입니다.




2 종류의, 오뎅의, 먹어 비교라는 것, 계란 이외의 도구는, 어느 쪽도, 반으로 자르고, 2명이서 나누어 먹었습니다.계란에 관해서는, 히메지(himeji) 오뎅의, 계란은, 내가 먹어 미야기(miyagi) 오뎅의, 계란은, 그녀가 먹었습니다.히메지(himeji) 오뎅과 미야기(miyagi) 오뎅, 어느 쪽도, 맛있었습니다(그녀도, 맛있다고 하고, 먹고 있었습니다).



사진 이하 2매.히메지(himeji), 오뎅.

이하, 「」 안.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의, 상품 설명보다...

「짊어지지만 간장을 바르고, 오뎅을 먹는 것이, 히메지의 서민의 맛.튼이라고 해 있던 생강의 풍미라고 시원스럽게 한 간장의 맛이, 오뎅의 소재를 닫아 줍니다」



오뎅에 붙여 먹는, 생강과 간장도, 붙어 있었습니다.















미야기(miyagi) 오뎅(우탄 빚어 들어가, 오뎅).

이하, 「」 안.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의, 상품 설명보다...

「미야기의 명산·우설이 충분히 들어간 빚어와 엄선한 모두 국산의 속재료를, 한편 해, 다시마등의 천연 소재만으로 만든 스프로, 차분히 완성했습니다.」


상술한 대로, 이 날도, 그녀는, 우리 집에 묵어, 이 다음날(이번 주의, 월요일.어제.이하, 이 날이라고 씁니다), 아침 식사를 먹은 후, 그녀를, 차로, 그녀의 맨션에 보냈습니다.


상술한 대로, 우리 집의, 평상시의, 아침 식사 또는(휴일이)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는, 빵, 시리얼(cereal), 야채 사라다(salad), 3 종류정도의 과일, 우유, 쥬스(juice), 요구르트(yogurt)라고 한 내용입니다만, 그녀와 우리 집에서 먹은, 이 날의 아침 식사는, 빵과 시리얼(cereal) 대신에(그 이외는, 평상시의 아침 식사와 같다), 전날의, 2 종류의, 오뎅의, 국물(soup)을 취해 두고, 전날의, 오뎅의, 국물(soup)을 사용하고, 2 종류의, 계란 잡탕죽을 만들어 먹었습니다(맛있었습니다.그녀도, 맛있다고 해 먹고 있었습니다).






이하, 「」 안.최근의, 「전통 문화」게시판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안녕하세요^^

피안꽃(red spider lily)이 피어 있군요.일본에서는, 피안꽃(red spider lily)은, 옛부터, 가을의 방문을 느끼게 하는 꽃으로 되어 있습니다.

근처에 단감목이 많았습니다 >일본도, 이제, 본격적인 감 (persimmon)의 계절입니다.」




감은, 일본에서는, 옛부터 사랑받고 있는, 과일로, 가을(만추)의, 계어(일본의 전통적인 시의 형식에 있어서의, 계절을 표현하는 말)가 되고 있습니다.


「마을 체라고 감나무 가지지 않는 집도 없음」(오래된 역사를 거듭한 마을(마을)은, 감나무를 가지지 않는 집은 없다)은, 가을의 시골의 마을의 풍경이 생각해 떠올라 오는, 마츠오 바쇼(matsuo basyo)(17 세기의, 일본의, 유명한, 전통적인 시의 형식의, 시인)의, 하이쿠(haiku)(일본의 전통적인 시의 형식의 하나)입니다.



이하, 일본의, 감 (persimmon)의, 간단한 역사에 관해서, 이 site를 참고로 했습니다→
http://www.fuyugaki.com/?mode=f3


죠몽(Jomon) 시대( 약 16,000년 전부터 2,400년전)이나 3월(yayoi) 시대(죠몽(Jomon) 시대의 뒤, 3 세기무렵까지)의 유적으로부터 감의 종이 발굴되고 있다.

후지와라궁(694에서 710년의, 일본의 수도)의 유적으로부터, 감의 종자가 다량으로 발견된다

헤이조쿄(710에서 784년의, 일본의 수도)의 유적으로부터, 감의 가격을 쓴 목간이 발굴된다.

일본에서, 현존 하는 최고의 약물 사전인, 「초목 일본에서 부르는 이름」(918년)에 기술되고 있다.

9 세기 전반의, 일본의 법전, 「엥기식」(927년)에, 제례용의 과자로서 사용되고 궁정에서도 재배되고 있었다고 기술되고 있다.

1214년, 일본내에서, 돌연변이에 의한 단감이 발견된다.

에도시대(17 세기부터 19 세기 중반)에는 품종도 증가하고 현재도 재배되고 있는 품종이 다수의 문헌에 기재되어 있다.19 세기 중반에는 200 품종 정도가 재배되고 있었다.

1930년대무렵까지, 정부(농상무성)에 의해, 일본 전국 각지의 감이 1000종정도로 분류·정리되었다.



이상, 일본의, 감(persimmon)의, 간단한, 역사였습니다.



참고에,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나 그녀도, 과일을 좋아하고, 상술한 대로, 우리 집의, 평상시의, 아침 식사(또는(휴일이)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은, 빵, 시리얼(cereal), 야채 사라다(salad), 3 종류정도의 과일, 우유, 쥬스(juice), 요구르트(yoghurt)라고 한 내용이 되고 있는 일등으로부터(매회 반드시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아침 식사(또는(휴일이)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 이외의 식사나, 간식·간식이라도, 과일은, 잘 먹고 있습니다), 우리 집의 과일의 수요는, 큽니다.」





계절의 과일로, 감.







계절의 과일로, 추영(akibae)(일본의 사과의 품종의 하나).






사진 이하는, 계절의 과일로, 포도.





따 음식 있어로, 조금, 먹어 버리고 나서 촬영했습니다만, 나가노 퍼플(일본의 고급 포도의 품종의 하나).






사진 이하 2매는, 야마나시(yamanashi) 현산의, 샤인 마스캇(일본의, 고급 포도의 품종의 하나).야마나시(yanamanashi) 현은, 고품질인 포도의 주요한 산지가 되고 있습니다.



따 음식 있어로, 조금, 먹어 버리고 나서 촬영했습니다만, 이쪽은, 선물.

덧붙여서, 비교적 최근 간, 이하의 투고로 올라간, 야마나시(yamanashi) 현산의, 샤인 마스캇(일본의, 고급 포도의 품종의 하나)을 주신 (분)편이란, 또, 다른 분으로부터의, 선물입니다.

치바현의 어부(fisherman)의 전통 요리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87978?&sfl=membername&stx=nnemon2






이쪽은, 스스로 산 것.









이하, 비교적(생각보다는), 최근의 투고.



닛타 요시사다와 갈치의 전설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99882?&sfl=membername&stx=nnemon2
마츠자카소의 역사·돌담소의 역사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99280?&sfl=membername&stx=nnemon2

에리엘·서리넨(Eliel Saarinen) 전외(나중에 추가한 것으로, 이 투고의 후일에 간 투고입니다)→
/jp/board/exc_board_14/view/id/3403385?&sfl=membername&stx=nnemon2
홋카이도 전통의 인스턴트 구이 소바나 순메밀국수 도시락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92586?&sfl=membername&stx=nnemon2
닛코 카나야 호텔의 전통 요리 무지개송어의 소테(서양 요리) 카나야풍→
/jp/board/exc_board_14/view/id/3385195?&sfl=membername&stx=nnemon2
나가사키현의 전통 과자 카스드스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81397?&sfl=membername&stx=nnemon2
소면의 역사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71709?&sfl=membername&stx=nnemon2
야끼소바의 역사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71708?&sfl=membername&stx=nnemon2
수박의 역사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63876?&sfl=membername&stx=nnemon2
클럽 케이크와 햄버거의 역사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59402?&sfl=membername&stx=nnemon2
스시의 역사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5940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치즈 생크림 케익(tiramisu)의 역사외→
/jp/board/exc_board_14/view/id/3343373/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네리마(nerima) 구 미술관외→
/jp/board/exc_board_16/view/id/3344814/page/1?&sfl=membername&stx=nnemon2
카구라자카(kagurazaka) 외→
/jp/board/exc_board_16/view/id/334273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후츄시 향토의 숲박물관 1→
/jp/board/exc_board_16/view/id/3384168?&sfl=membername&stx=nnemon2
타카하타 부동존금강(kongou) 절 1→
/jp/board/exc_board_1/view/id/3365652?&sfl=membername&stx=nnemon2
타카하타 부동존금강(kongou) 절 3→
/jp/board/exc_board_1/view/id/3365649?&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63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63
No Image
オイスターソース(中国の伝統的な....... nnemon2 04-11 495 0
662
No Image
アメノウズメ(日本の神道の神)他 nnemon2 04-11 404 0
661
No Image
アニメのテーマ曲・150年近い歴史を....... nnemon2 04-11 387 0
660
No Image
江島神社(初詣2024)他 nnemon2 04-10 421 0
659
No Image
17世紀からの歴史を有する東京の商業....... nnemon2 04-09 417 0
658
No Image
70年の歴史を有する商業ビルのchain他 ....... nnemon2 04-09 412 0
657
No Image
80年近い歴史を有するfashion brand他 nnemon2 04-09 404 0
656
No Image
パエリア(スペインの伝統料理)・....... nnemon2 04-09 404 0
655
No Image
握り寿司(東京の伝統料理)・東京....... nnemon2 04-09 403 0
654
No Image
日本の花見(hanami)文化(砧公園)....... nnemon2 04-08 418 0
653
No Image
日本の花見(hanami)文化(砧公園)....... nnemon2 04-08 415 0
652
No Image
150年近い歴史を有する大学他 nnemon2 04-03 507 0
651
No Image
116年の歴史を有する横浜の食品会社....... nnemon2 04-01 575 0
650
No Image
ナシゴレン(東南アジアの伝統料理....... nnemon2 03-31 629 0
649
No Image
大正ロマン他(内容追加版) nnemon2 03-29 901 0
648
No Image
正月の伝統料理(お節料理)2024年他 nnemon2 03-28 983 0
647
No Image
日本の正月の伝統料理(お節料理)20....... nnemon2 03-28 953 0
646
No Image
デンマークの伝統的なパン他 nnemon2 03-28 948 0
645
No Image
白和え(日本の伝統料理)他 nnemon2 03-25 1327 0
644
No Image
140年近い歴史を有する炭酸飲料他 nnemon2 03-25 125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