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今、彼女が我が家の風呂に入っでいる間に(昨日の夜から2度目の風呂)、さっと(短時間で)、作成した投稿ですw  彼女は、間もなく、風呂から上がると思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母は、昔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様な女性ですw   私は、この様な女性から生まれてしまった男として、母については、高齢者になる今まで女性として生きて来てしまったのならば、もう、一生(生涯)、女性として生きさせてあげようと思っています。




以下、しばらく、少し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は、大学は英米文学科を出ているのですが、それはあまり関係がなく、洋画がとても好きだったと言うのがあるのか、英語がとても好きで、女版、小林 克也?と言った感じで(もちろん外貌は、小林 克也と、全く、違います。 私の母は、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YOU(タレント。元FAIRCHILD)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したw)、留学経験はなくても、独学で、英語は、昔から発音も良く流暢に話せましたし(今でも大丈夫でしょう(それ程英語は忘れていないでしょう))、父も、留学経験はないですが、仕事で使う関係で、昔から英語は話せます(発音は、あまり上手くありませんがw)。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参考の動画。中野信子さんの本人の姿の動画は初めて見たのですが、小柄な、女性ですね。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の家族が出た学校に関し、私の父(大学から田舎から東京に出て来ました)は、大学までずっと公立(大学は国立)、私の母、私、私の弟(私の2歳年下。外資系の会社に勤める会社員。既に結婚をし、まだ2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妻・子供達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て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る)は、高校までずっと公立です。

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田舎の裕福な地主の家(戦後は、おそらく農地改革により没落した)の娘で、地元の私立のミッション系の女学校を卒業した後、東京のA学院大学に進学しました。母方の祖母は、女子大生時代、祖母の実家(祖母の父)の、麻布の東京の別宅に暮らし、身の回りの世話は、お抱えの女中さん達にやって貰っていたよう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女学校ではカナダ人の女性(だったかな?)の先生に親しんでいて、大学でも、外国人(おそらく北米)の先生に接する機会があったのでしょう。古い人の割には、少し英語は話せました(発音も良かったw)。

また、さすがに今は、そういう事は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ここだけの話(ここだけの話とは言いながら、今までkjで書いて来てしまっていますがw)、私の母も、私も、私の弟も、A学院大学だけを受験する事を条件とすれば、受験の点数いかんに関わらず、母方の祖母のコネでA学院大学に行く事が可能であったと言う、ズルい現実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母は、K大学に行きたかったので、コネは使わなかったのですが、K大学を落っこちて、コネを使わずに普通に受験して受かったA学院大学の英米文学科に進学しました。私は、当時のA学院大学の通学環境で別の大学の方が良かったので、コネを使わないで、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概ね学力が同じ位の第一志望であった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弟は、やはりコネを使わずに受験して、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第一志望であったA学院大学よりも学力が高い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

以上の事から実家では、(私が子供の頃、それを読んでいた訳ではありませんが)、英語の雑誌を定期購読していたり、英字新聞をとっていたり、母がよくFENの音楽番組等を聴いたりしていて、幼い頃から、英語自体には、慣れる環境にあり、また、帰国子女と言える程の期間ではなく、また、住むよりも滞在し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ふさわしいと言った短い期間ではあるのですが、会社員の父の仕事の関係で、小学校低学年の時の約2年間(当時、日本のアニメ等は祖母が私の為にマメにビデオに録画してくれましたw)、中学1年と2年の間の約1年間、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て(小学生の頃はL.A.、中学の頃は、サンフランシスコ。休みの日に、現地で親に色々遊び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良い(楽し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又、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する等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弟も、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したのですが、弟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の真似をしました))。したがって、私の話す英語は、発音も含めて、アメリカ英語ですw

ちなみに、私は、中学・高校の英語の授業は好きでしたし、勉強も、全く苦になりませんでした。私は高校時代(高校1年の時か2年の時かどちらか忘れた)に一回の受験で英検準1級を取ったのですが、英検準1級ともなると基本的な日常会話程度では使わないような単語も憶えなければならないのですが、単語を憶えるのも全く苦ではなかったですし、又、当時、まだ青くて、授業の時間、当てられて教科書を朗読する時、発音が良くて、かっこいいアピールが出来る事も快感に思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過去に付き合っていた女の子に、(その子は付き合う前から、私が外国人と英語で話したりするのを見て(聞いて)いたのですが)、付き合った後、「○○くんて、前から、漢字が読めない人なのかなと言う印象を勝手に持っていた」と言われた事があり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女子校・共学違い」等 →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が、英語を話すのを聞くのが好きで、又、よく、英語由来の外来語(地名・社名等を含む)を、英語の発音で発音して欲しいと私にねだるのですが、私は、面倒なので、ほぼ、ほぼ、いつも、彼女のそのお願いは、断っていてw(スルーしていてw)、日本語をしゃべる時は、英語由来の外来語(地名・社名等を含む)も、普通に日本語の発音で話しています。


写真以下6枚。ある程度前の事ですが、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訪れて、実家から古い本を、ある程度纏めて我が家に持って来たのですが、写真以下6枚は、その内の、一冊です(写真は、昨日の夜、仕事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撮影)。おそらく、母が、私が、まだ本当に幼い頃、買って、読んでいた本です。ちなみに、母は、若い頃、Snoopyが好きだった様です(私が、子供の頃には、まだ、その(母の、Snoopy好きの)名残がありました)。








写真以下5枚。本の中身の例。こんな感じで、楽しみながら、英語が勉強出来るようになっています。



















以上、少し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世界の料理ショー」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内容です。

世界の料理ショー→
/jp/board/exc_board_8/view/id/2603970/page/17?&sfl=membername&stx=jlemon



母は、前述の通り、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が、昔から、料理は、必ずしも、手作りに拘らず、自分の匙加減で、楽をする為に、市販の物を活用する事に関して、全く厭いません。その事に関して、母方の祖父は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し、父も、昔から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もちろん、子供達(私、及び、私の2歳年下の弟)も、実家暮らしの時、その事を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

父は、母が家事に時間をかける位ならば、昔から、(自分の)休日に自分と一緒に遊んでよ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母は、外食にしても、家で食べる食事にしても、本人が、食いしん坊なの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なので)、母の料理は、大雑把ではありますが、母は、昔から、料理は上手な方(母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若い頃は、基本的には、食事は、腹が一杯になれば良いと言った感じで、食事に対して、あまり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今となっては、母の、食いしん坊な点を、よく受け継いでいると感じます。


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も、私の母も、昔から、お節料理(正月の料理)は、基本的には、手作りはしない方針で(特に、作るのに手間がかかる物に関しては、昔から、一切、作らず)、簡単な物は、幾つか作りますが、昔から市販の物を、大いに活用しています。


私の母は、少し、バタバタして、おっちょこちょいの面もあり、私と私の弟が、子供(小学生)の頃、私と私の弟の、それぞれの、親しい友達を、数名ずつを呼んで、家(私の実家)で、クリスマスパーティーを開いた際に、さあケーキよと言って、大きなケーキ(私の母が作ったケーキではなく注文したケーキですがw)を、テーブルに運んで来る際に、私の母は、何かにつまづいて(何だか忘れた)、コケて、ケーキを逆さまに床に落として、台無しにしてしまった(もちろん、その時、私も、私の弟も、それぞれの友達たちも、一瞬、固まり、開いた口が塞がりませんでしたw)なんて事もあります。



私の母は、クリスチャン(Christian)ではありませんが、私の両親は(ちなみに、私の父も、クリスチャン(Christian)ではありません)、毎年、クリスマス時期に、自分達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近所の、(自分達の)親しい友人達等を、招いて、クリスマスパーティー(Christmas Party)を行っていますが、その際には、毎年、メイン(main)料理として、丸ごとの、ローストターキー(roast turkey)を注文していますが(ローストターキー(roast turkey)は、私の母が、自分で、作る訳ではないw)、(私の母は、昔から、ミーハーな女性ですが)、そうした事も、私の母の、ミーハー的な性格から来ていると思います。


私が、幼い頃、母が好きで見ていた、テレビ番組の一つに、「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と言う、テレビ番組があります。「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は、1969年から1971年にかけて、放送された、カナダの、面白い、料理、テレビ番組で、日本では、1974年から1978年に最初に放送された後、1980年中期頃まで、繰り返し、再放送されていました。私が幼い頃、母が、再放送の、「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を見て楽しんでいたのを何となく憶えていますし、母が、私が幼い頃、「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を参考にして料理を作った事もある事も何となく憶え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世界の料理ショー」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す。



「お中元(cyugen)は、夏に、贈り物を贈る、日本の習慣、お歳暮(seibo)は、年末に、贈り物を贈る、日本の習慣です。

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私の父(会社員)が、半分定年退職になる前、バリバリに働いていた時は、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贈られて来る、大量の、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を処理するのが、大変でした。世界には、食べて行く事が大変な貧しい国もあるのに、申し訳ない事ですが。

私の実家は、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家系(家族の性質)です。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母は、(もう高齢者の年齢ですが)、相変わらず、痩せの大食い(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す。まあ両親とも、大食いの傾向があるのですが、父の場合、中年になって以降それなりに肉が付きました(それでも父は別に太っていると言う程ではなく同世代の男性の標準的な体形です)。私は、母に似て、痩せの大食いタイプ(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す(ちなみに、私の弟も、痩せ型の体型です)。

私の実家は、元々、大食いの家系(家族の性質)ではあると思いますが、お中元(cyugen)と、お歳暮(seibo)の食材の処理が、私の実家の、大食いの家系(家族の性質)の定着に、少なからぬ影響を与えた事は、否定出来ない(事実としてある)と思います。

私が、高校生から20代中頃(当時、実家暮らしでした)、例えば、夕張(yubari)メロン(melon)(北海道(hokkaido)(日本の最北端の地方)産の、高級メロン(melon))なんか、毎食後のデザート(dessert)に、家族、それぞれ、四分の一切り(時には、二分の一切りの時もありましたw)ずつ食べて、私と、私の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それでも、好きなので、美味しいと思って食べていましたが、私の母なんて、飽きてしまって、子供達(私と弟)に、「じゃんじゃん、食べて処理して!」と言った感じでした。何れにしても、一時期、家族全員、高級な食材に対する感覚が麻痺していました。

母は、お中元(cyugen)と、お歳暮(seibo)の時期は、新しい贈り物が届くと、「また来た!」と言った感じで、頂き物の食材の処理で、その分、自分が食べたい物を料理したり買ったりして食べられなくなるので、少し、イラッとしていました。

私が実家を出てからは、母は、実家だけでは、処理出来なくなった(処理し切れなくなった)、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を、実家の近所の我が家(私)や、近所の親しい人達に配る事で、処理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前述の通り、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父が、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は、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ぐっと(たくさん)減り、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基本的に、実家だけで(父と母の二人だけで)、処理出来るようになりました。

ちなみに、私は、今まで、記憶に残る限り、実家から貰った、実家の、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enjoy・kjに、アップ(upload)した事がありません(もしかしたら、忘れてしまっているだけで、1、2回位は、アップ(upload)しているかもしれませんが)。

ちなみに、私の母は、決して、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まあ、私の母は、親バカで、私と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してくれましたが、母は、昔から、貪欲な面は、貪欲で、ケチな面は、ケチです。

近所の実家の母は、よく、ベンツで、OK(日本の、安売りマートのchain)の、広い意味での私の街の店舗に、まとめ買いしに行ってますw(そういう人達、多いですw)。

私の母は、好奇心旺盛と言う事もあって、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アメ横のような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ちなみに、私の街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基本的に、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ですが、商店街には、昔ながらの庶民的な商店もあり、私の街の商店街は、昔ながらの手作り豆腐店等の昔ながらの庶民的な店と、小洒落た店が、自然と、ゆるやかに共存し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で買い物をするのも、好きで、そうした、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で買い物をする際には、昔から(おそらく本人が若い頃から)、商店の男性に対して、無意識的・意識的に、猫なで声を出して、値引きをして貰ったり、おまけを貰ったりするのが、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す。



「前述の通り、私は、仕事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幸か不幸か、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を貰い過ぎて、処理に困るような(我が家だけでは処理し切れないような)心配は、全くありませんがw、私は、日本の、贈り物の文化は、良い面もあると思いますが、程々にと言った感じで、私は、個人的には、個人、個人が(又は、家族、家族が)、それぞれ、自分が(又は、自分達が)買いたい、好きな物を買って、国の経済を回す方が、基本的には、良いと思っています。」

以下、この事に関連付けられる投稿及び関連投稿。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65541?&sfl=membername&stx=jlemon

お中元(cyugen)→

/jp/board/exc_board_8/view/id/2629844/page/1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す。



「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家(実家)に荷物を届けた宅配便の人に、例えば、「ご苦労様。暑かったでしょう。大変そうね」と言った感じに、気軽に話しかけるタイプの人で、そのように、母が声をかけた事をきっかけに、宅配便の人が明るい気持ちになり、母と談笑すると言った事を、私は、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見て(感じて)いました。」




以下、「」内。少し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場合、常連で、いかに居酒屋の大将やバーのマスター(バーテンダー)と友達のように親しくても、従業員化する事は、全くないのですが、前に投稿で書きましたが、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飲食店の店員さん・スーパーの店員さん・コンビニの店員さんに対して、笑顔で、「ご馳走さま」・「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て店を出るようにしているのですが(それをしたからと言って、別に割引して貰えたり、おまけをくれたりと言った事はなくw(もちろんそんな事を期待してやっている訳では全くなくw)、人の気持ちを明るくすれば、自分の気持ちも明るくなって、とても気分が良いものだからです)、私が、飲食店の店員さん・スーパーの店員さん・コンビニの店員さんに対して、笑顔で、「ご馳走さま」・「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て店を出ると、私が店を出る際に、店員さんが(コンビニの店員さんや、例えば、飲食店の場合、高級な店ではなく、庶民的な食堂のチェーンの店員さんであっても)、私に対して、「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の他に、「また、お越しください」・「またのお越しをお待ちしております」と言った、気持ち良い一言を言ってくれる事が多いです(高校生のアルバイトの店員から、パートの主婦のおばさんまで、年齢を問わず、女性の店員さんの場合、そうした事が、特に多いですw)。

また、これは、直接の関係はない話で、また、これに関しては、完璧に実行出来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私は、聖人君子(完璧な人間)ではないので)、私は、(私は、いつも、ゆとりを持とうとしていますが、相対的に、より、ゆとりがある時に)、公衆トイレ等の掃除の仕事をされている方に、「いつ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た声を掛けるようにして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ミラーニューロ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7?&sfl=membername&stx=jlemon








「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適当に検索して出て来た動画から。。。この回の料理は、「ローストビーフ ニューオリンズ風」。日本のクリスマスの料理に合いそうかな?と思った料理(まあ、タイトルからだけの判断ですがw)。クリスマスの料理にいかがでしょうか? この動画見ていませんが(もしかしたら、私が幼い頃、何となく、母と一緒に、再放送の放送で見ていたかもしれませんが)、「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の事だから、ある程度、面白い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近所の実家の母は、年を取っても、よく食べるのに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それに加えて、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まあ、母は、よく父と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父と)二人で行っているようですし、フィットネスクラブにも通っていて、割とよく運動はしているようなのですが、それでも、年齢の割に食べる量を考えたら、痩せの大食い体質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w)、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ちなみに、私は、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ませんw)を受け継いでいて、(まあ、私の場合、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私は、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フィットネスやジムで体を鍛えているという訳では全くないので(と言うか、普段、運動不足気味)、細マッチョの体型ではなく、あくまで、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がw)。




私は、肉が好きです。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 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ナルシストと自信家の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69/page/4?&sfl=membername&stx=jlemon





実質14分24秒までの動画で、後は、同じ話の繰り返しとなります。この動画の話に関して、かなり、私の考え方に一致しているような気がし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です。

「医者は、頭が良いだけでは駄目で、器用さも必要ですね(特に、歯科医なんかの場合)。これは、そう昔の話ではないのですが(記憶が曖昧ですが5年前くらいかな)、軽い虫歯になってしまって(子供の時以来の虫歯で、大人になってから唯一の虫歯)、私の街の歯医者さんで、虫歯の治療の担当は、その時、たまたま、助っ人か研修か何かで、一時的に、その歯医者さんで働いていた、目がクリっとして睫毛が長く、鼻筋が通った、ほっそりとした濃い顔の、すらっとした体型の、(イメージで言えば、銀河鉄道999のメーテルと言った感じのw)美人の、若い女性の歯医者さんになったのですが、すぐに親しくなって、よくしゃべりながら治療を受けていたのですが(二人とも肉好きと言う事で、美味しい焼肉屋さんの話題となり、今度、連れていって下さいよと言われたのですが、それは、女性の友人を増やすのが面倒であったのでスルーしましたw)、間違ってドリルを軽く舌に当てられてしまい、軽く出血してしまいましたw(私は、器の大きな紳士であるのでw、大丈夫だよと言って受け流しましたが、内心は、もうちょっとしっかりしてねと言った感じでしたw)。」

上の「」内の文は、上の動画の話の、ある部分に、強く関連付ける事が出来ると思いますw 答えは、肉が好きと言う部分ですw








すぐ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です。

親切最強説?&面倒な人に絡まれた時の対処法→
/jp/board/exc_board_8/view/id/2749771/page/3?&sfl=membername&stx=jlemon




すぐ上の動画に関して、私は、自分の事を馬鹿である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私が、馬鹿である原因は、食生活によるものかw 以下、「」内。前の他の方(また、別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実は、私は、サンマ・鰯の焼き物は、嫌いでもないけど、それ程、好きという訳でもないと言う(実は、生の鯵を焼いた鯵の焼き物は嫌い。開きを焼いた物は、まあまあ好きだけど)。好きな日本食は、寿司・天婦羅・しゃぶしゃぶ・すき焼き・刺身等。ご飯食いではなく、おかず食い。塩むすびの、美味しさは分からず。ご飯がなければパンを食べればいいじゃない、パンがなければケーキを食べればいいじゃない(酒飲みであるが甘い物も好きw)と言った感じ。友人等から、時々、お前は日本人か?と言われますw そんな事ないと思うけどな。蕎麦なんかも好きだしw」











以下、前に行った、「真夜中のステーキ画像」と言う投稿の、再投稿で、私の過去の、「食べ物」掲示板の投稿の中から、適当に、ステーキの写真。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jp/board/exc_board_8/view/id/2766064?&sfl=membername&stx=jlemon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p/board/exc_board_8/view/id/2765906?&sfl=membername&stx=jlemon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65541?&sfl=membername&stx=jlemon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65208?&sfl=membername&stx=jlemon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65207?&sfl=membername&stx=jlemon
ディープなエロ話題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2763528?&sfl=membername&stx=jlemon
卒業すると成績の悪い生徒が成功する理由→
/jp/board/exc_board_8/view/id/2763162?&sfl=membername&stx=jlemon
お金がなくなる人とたまる人の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62623?&sfl=membername&stx=jlemon
人を呪い殺す事は可能なのか?→
/jp/board/exc_board_8/view/id/2762175?&sfl=membername&stx=jlemon

性格がいい人は絶対い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80/page/3?&sfl=membername&stx=jlemon

 

 


역시 고기를 좋아해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지금, 그녀가 우리 집의 목욕탕에 입로 있는 동안에(어제 밤부터 2번째의 목욕탕), 휙(단시간으로), 작성한 투고입니다 w 그녀는, 머지 않아, 목욕탕으로부터 오른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팟시 )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어머니는, 옛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님여성입니다 w 나는, 이와 같은 여성으로부터 태어나 버린 남자로서 어머니에 대해서는, 고령자가 되는 지금까지 여성으로서 살아 와 버린 것이라면, 이제(벌써), 일생(생애), 여성으로서 살게 해 주려고 생각합니다.




이하, 당분간, 조금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은 영미 문학과를 나와 있습니다만, 그것은 별로 관계가 없고, 양화를 아주 좋아했다고 말하는 것이 있다 의 것인지, 영어를 아주 좋아하고, 녀판, 고바야시 카츠야?이렇게 말한 느낌으로(물론 외모는, 고바야시 카츠야와 완전히, 다릅니다.나의 어머니는,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YOU(탤런트.원FAIRCHILD)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었던 w), 유학 경험은 없어도, 독학으로, 영어는, 옛부터 발음도 잘 유창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고(지금도 괜찮겠지요(그렇게 영어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버지도, 유학 경험은 없습니다만, 일로 사용하는 관계로, 옛부터 영어는 할 수 있습니다(발음은, 별로 능숙하지는 않습니다가 w).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4hvS0wf0M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참고의 동영상.나카노 노부코씨의 본인의 모습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만, 몸집이 작은, 여성이군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의 가족이 나온 학교에 관해, 나의 아버지(대학에서 시골에서 도쿄로 나왔습니다)는, 대학까지 쭉 공립(대학은 국립), 나의 모, 나, 나의 남동생( 나의 2세 연하.외자계의 회사에 근무하는 회사원.이미 결혼을 해, 아직 2명 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고, 아내·아이들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정인가라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다)는,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는, 시골의 유복한 지주의 집(전후는, 아마 농지 개혁에 의해 몰락했다)의 딸(아가씨)로, 현지의 사립의 미션계의 여학교를 졸업한 후, 도쿄의 A학원 대학에 진학했습니다.외가의 조모는, 여대생 시대, 조모의 친가(조모의 아버지)의, 삼베의 도쿄의 별택에 살아, 신변의 도움은, 고용의 가정부들에게 해 받고 있던 것 같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여학교에서는 캐나다인의 여성(였는지?)의 선생님에게 친?`오 그리고 있고, 대학에서도, 외국인(아마 북미)의 선생님에게 접할 기회가 있었겠지요.낡은 사람에 비해서는, 조금 영어는 할 수 있었습니다(발음도 좋았던 w).

또, 과연 지금은, 그러한 일은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기만의 이야기(여기만의 이야기라고는 말하면서, 지금까지 kj로 써 와 버리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도, 나도, 나의 남동생도, A학원 대학만을 수험하는 일을 조건이라고 하면, 수험의 점수 여하에 관련되지 않고, 외가의 조모의 커넥션으로 A학원 대학에 가는 것이 가능했다고 하는, 즐 있어 현실도 있었던 w

덧붙여서, 어머니는, K대학에 가고 싶었기 때문에, 커넥션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만, K대학을 떨어지고,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보통으로 수험해 합격한 A학원 대학의 영미 문학과에 진학했습니다.나는, 당시의 A학원 대학의 통학 환경에서 다른 대학이 좋았기 때문에, 커넥션을 사용하지 말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대체로 학력이 같은 정도의 제일 지망인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남동생은, 역시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수험하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제일 지망인 A학원 대학보다 학력이 높은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

이상의 일로부터 친가에서는, (내가 어릴 적, 그것을 읽고 있던 것은 있어 선이), 영어의 잡지를 정기 구독하고 있거나 영문자 신문을 구독해 있거나, 어머니가 자주(잘) FEN의 음악 프로그램등을 듣거나 하고 있고, 어릴 적부터, 영어 자체에는, 익숙해지는 환경에 있어, 또, 귀국자녀라고 말할 수 있을수록의 기간이 아니고, 또, 사는 것보다도 체재하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적격이다고 한 짧은 기간입니다만, 회사원의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초등학교 저학년때의 약 2년간(당시 , 일본의 애니메이션등은 조모가 나를 위해 콩(물집)에 비디오에 녹화해 주었던 w), 중학 1년과 2년간의 약 1년간, 미국에 살고 있어(초등 학생의 무렵은 L.A., 중학의 무렵은, 샌프란시스코.휴일에, 현지에서 부모에게 여러가지 놀이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좋은(즐겁다)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 또,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남동생도,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했습니다만, 남동생은, 그 일에 관해서, 나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나의 흉내를 냈습니다)).따라서, 내가 이야기하는 영어는, 발음도 포함하고, 미국 영어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중학·고등학교의 영어의 수업은 좋아했고, 공부도, 전혀 고통 스럽지 않았습니다.나는 고교시절(고교 1년때나 2년때인가 어느 쪽인지 잊는 것)에 1회의 수험으로 영검 준 1급을 취했습니다만, 영검 준 1급 이나 되면 기본적인 일상 회화 정도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듯한 단어도 기억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만, 단어를 기억하는 것도 전혀 근심은 아니었습니다 해, 또, 당시 , 아직 푸르러서, 수업의 시간, 맞힐 수 있어 교과서를 낭독할 때, 발음이 좋아서, 근사한 어필을 할 수 있는 일도 쾌감으로 생각했던 w 덧붙여서, 과거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에게, (그 아이는 교제하기 전부터, 내가 외국인과 영어로 하거나 하는 것을 보고((듣)묻고) 있었습니다만), 교제한 후, 「00훈?`트, 전부터, 한자를 읽을 수 없는 사람인가라고 하는 인상을 마음대로 가지고 있었다」라고 말해진 일이 있어요 w」

이하, 참고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등 →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영어를 하는 것을 듣는 것을 좋아하고, 또, 자주(잘), 영어 유래의 외래어(지명·회사명등을 포함한다)를, 영어의 발음으로 발음했으면 좋겠다고 나에게 조릅니다만, 나는, 귀찮아서, 거의, 거의, 언제나, 그녀의 그 부탁은, 끊고 있어 w(스르 하고 있어 w), 일본어를 말할 때는, 영어 유래의 외래어(지명·회사명등을 포함한다)도, 보통으로 일본어의 발음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진 이하 6매.있다 정도전의 일입니다만,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방문하고, 친가로부터 낡은 책을, 있다 정도 모아 우리 집에 가져 왔습니다만, 사진 이하 6매는, 그 안의, 1권입니다(사진은, 어제 밤, 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온 후, 촬영).아마, 어머니가, 내가, 아직 정말로 어릴 적, 사고, 읽고 있던 책입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젊은 무렵, Snoopy를 좋아했던 님입니다(내가, 어릴 적에는, 아직, 그(어머니의, Snoopy 좋아하는) 자취가 있었습니다).








사진 이하 5매.책의 내용의 예.이런 식으로, 즐기면서, 영어를 공부 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이상, 조금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세계의 요리 쇼」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내용입니다.

세계의 요리 쇼→
/jp/board/exc_board_8/view/id/2603970/page/17?&sfl=membername&stx=jlemon



어머니는, 상술한 대로,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만, 옛부터, 요리는, 반드시, 손수 만들기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숟가락 가감으로, 락을 하기 위해, 시판의 물건을 활용하는 일에 관해서, 전혀 싫어하지 않습니다.그 일에 관해서, 외가의 조부는 전혀 신경쓰고 있어 , 아버지도, 옛부터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습니다.물론, 아이들( 나, 및,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친가 생활때, 그 일을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

아버지는, 어머니가 가사에 시간을 들이는 정도라면, 옛부터, (자신의) 휴일에 자신과 함께 놀아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외식으로 해도, 집에서 먹는 식사를 해도, 본인이, 먹보이므로(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해서), 어머니의 요리는, 대략적인 것은 있어요가, 어머니는, 옛부터, 요리는 능숙한 분(어머니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다)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은, 기본적으로는, 식사는, 배가 가득하게 되면 좋다고 한 느낌으로, 식사에 대해서, 별로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이제 와서는, 어머니의, 먹보인 점을, 자주(잘) 받이형 `p 있어로 있다고 느낍니다.


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도, 나의 어머니도, 옛부터, 정월요리(정월의 요리)는, 기본적으로는, 손수 만들기는 하지 않을 방침으로(특히, 만드는데 수고가인가 물에 관해서는, 옛부터, 모두, 만들지 않고), 간단한 것은, 몇인가 만듭니다만, 옛부터 시판의 물건을, 많이 활용하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조금, 푸드득푸드득 하고, 덜렁이의 면도 있어, 나와 나의 남동생이, 아이(초등 학생)의 무렵, 나와 나의 남동생의, 각각의, 친한 친구를, 수명씩을 부르고, 집( 나의 친가)에서,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을 때에, 자 케이크야라고 말하고, 큰 케이크( 나의 어머니가 만든 케이크는 아니고 주문한 케이크입니다만 w)를, 테이블에 옮겨 올 때에, 나의 어머니는, 무언가에 채이고(무엇인가 잊은), 이끼라고, 케이크를 역상에 마루에 떨어뜨리고, 엉망으로 해 버렸다(물론, 그 때, 나도, 나의 남동생도, 각각의 친구들도, 일순간, 굳어져, 열린 구가 차지 않았습니다 w)는 일도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크리스챤(Christian)이 아닙니다만, 나의 부모님은(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크리스챤(Christian)이 아닙니다), 매년, 크리스마스 시기에, 자신들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근처의, (자신들의) 친한 친구들등을, 부르고, 크리스마스 파티(ChristmasParty)를 실시하고 있습니다만, 그 때에는, 매년, 메인(main) 요리로서 통째로의, 로스트 터키(roast turkey)를 주문하고 있습니다만(로스트 터키(roast turkey)는, 나의 어머니가, 스스로, 만드는 것이 아닌 w), (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미하-여성입니다만), 그러한 일도, 나의 어머니의, 미하-적인 성격으로부터 와있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어릴 적, 어머니를 좋아하고 보고 있던, TV프로의 하나에, 「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 Gourmet)」라고 하는, TV프로가 있어요.「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 Gourmet)」는, 1969년부터 1971년에 걸치고, 방송된, 캐나다의, 재미있는, 요리, TV프로에서, 일본에서는, 1974년부터 1978년에 최초로 방송된 후, 1980년중기경까지, 반복해, 재방송 되고 있었습니다.내가 어릴 적, 어머니가, 재방송의, 「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 Gourmet)」를 보고 즐기고 있던 것을 웬지 모르게 기억하고 있고, 어머니가, 내가 어릴 적, 「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Gourmet)」를 참고로 하고 요리를 만든 일도 있는 일도 웬지 모르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세계의 요리 쇼」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입니다.



「중원(cyugen)은, 여름에, 선물을 주는, 일본의 습관, 연말선물(seibo)은, 연말에, 선물을 주는, 일본의 습관입니다.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아버지(회사원)가, 반정년퇴직이 되기 전, 열심히에 일하고 있었을 때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주어져 오는, 대량의,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을 처리하는 것이, 큰 일이었습니다.세계에는, 먹어서 가는 것이 큰 일인 궁핍한 나라도 있는데, 미안한 것입니다만.

나의 친가는,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가계(가족의 성질)입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어머니는, ( 이제(벌써) 고령자의 연령입니다만), 변함 없이, 마름의 대식(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뭐 부모님 모두, 대식의 경향이 있다의입니다만, 아버지의 경우, 중년이 된 이후 ?`독네에 고기가 붙었습니다(그런데도 아버지는 따로 살쪄 있다고 할 정도는 아니고 동세대의 남성의 표준적인 체형입니다).나는, 어머니를 닮고, 마름의 대식 타입(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덧붙여서, 나의 남동생도, 마름형의 체형입니다).

나의 친가는, 원래, 대식의 가계(가족의 성질)이다고 생각합니다만, 중원(cyugen)과 연말선물(seibo)의 식재의 처리가, 나의 친가의, 대식의 가계(가족의 성질)의 정착에, 적지않은 영향을 준 일은, 부정 할 수 없다(사실로서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고교생으로부터 20대 중순(당시 , 친가 생활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유우바리(yubari) 멜론(melon)(홋카이도(hokkaido)(일본의 최북단의 지방) 출산의, 고급 멜론(melon))은, 매식후의 디저트(dessert)에, 가족, 각각, 4 분의 모두 (때에는, 2분의 모두 때도 있었던 w) 두개 먹고, 나와 나의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그런데도, 좋아해서, 맛있다고 생각해 먹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질려 버리고, 아이들( 나와 남동생)에게, 「척척, 먹어 처리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한시기, 가족초`S원, 고급 식재에 대한 감각이 마비되고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중원(cyugen)과 연말선물(seibo)의 시기는, 새로운 선물이 도착하면, 「또 왔다!」라고 한 느낌으로, 선물의 식재의 처리로, 그 만큼, 자신이 먹고 싶은 것을 요리하거나 사거나 해서 먹을 수 없게 되므로, 조금, 이락으로 하고 있었습니다.

내가 친가를 나오고 나서는, 어머니는, 친가만으로는, 처리 할 수 없게 된(처리 다할 수 없게 된),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을, 친가의 부근의 우리 집( 나)이나, 근처의 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일로, 처리하게 되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아버지가,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는,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훨씬(많이) 줄어 들어,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기본적으로, 친가에서만(아버지와 어머니의 두 명만으로), 처리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기억에 남는 한, 친가로부터 받은, 친가의,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enjoy·kj에, 업(upload) 한 일이 없습니다(혹시, 잊어 버리고 있는?`세로, 1, 2회 정도는, 업(upload) 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결코,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로,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주었습니다만, 어머니는, 옛부터, 탐욕인 면은, 탐욕으로, 구두쇠인 면은, 구두쇠입니다.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자주(잘), 벤츠로, OK(일본의, 염가 판매 마트의 chain)의, 넓은 의미로의 나의 거리의 점포에, 정리해 사러 가고 있습니다 w(그러한 사람들, 많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호기심 왕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사탕옆과 같은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덧붙여서, 나의 거리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기본적으로,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입니다만, 상가에는,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상점도 있어, 나의 거리의 상가는, 옛날부터의 손수 만든 두부점등의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가게와 소멋부린가게가, 자연과 완만하게 공존하고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에서 쇼핑을 하는 것도, 좋아하고, 그러한,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에서 쇼핑을 할 때 , 옛부터(아마 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상점의 남성에 대해서,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고양이인 그리고 소리를 내고, 가격인하를 해 받거나 덤을 받거나 하는 것이,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일은,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행복인지 불행인지,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을 너무 받아서 , 처리가 곤란한(우리 집만으로는 처리 다할 수 없는 듯한) 걱정은, 전혀 없습니다만 w, 나는, 일본의, 선물의 문화는, 좋은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정도들에라고 한 느낌으로, 나는, 개인적으로는, 개인, 개인이(또는, 가족, 가족이), 각각, 자신이(또는, 자신들이) 사고 싶은, 좋아하는 것을 사고, 나라의 경제를 돌리는 것이, 기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이 일에 관련지을 수 있는 투고 및 관련 투고.

제일 환영받는 크리스마스 선물이란→
/jp/board/exc_board_8/view/id/2765541?&sfl=membername&stx=jlemon

중원(cyugen)→

/jp/board/exc_board_8/view/id/2629844/page/1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입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집(친가)에 짐을 보낸 택배우편의 사람에게, 예를 들면, 「수고했습니다.더웠었지요.대단하구나」라고 한 느낌에, 부담없이 말을 건네는 타입의 사람으로, 그처럼, 어머니가 얘기한 일을 계기로, 택배우편의 사람이 밝은 기분이 되어, 어머니와 담소한다고 말한 일을, 나는,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 보고(느끼고) 있었습니다.」




이하, 「」 안.조금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의 경우, 단골로, 얼마나 선술집의 대장이나 바의 마스터(바텐더)와 친구와 같이 친해도, 종업원화하는 일은, 전혀 없습니다만, 전에 투고로 썼습니다만, 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음식점의 점원·슈퍼의 점원·편의점의 점원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맛있는 음식님」·「있어 하지만 묻는다」·「감사합니다」라고 하고 가게를 나오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만(그것을 했다고, 별로 할인 해 줄 수 있거나 덤을 주거나라고 한 것은 없고 w(물론 그런 일을 기대해 주고 있는 것에서는 전혀 없고 w), 사람의 기분을 밝게 하면, 자신의 기분도 밝아지고, 매우 기분이 좋은 것이기 때문입니다), 내가, 음식점의 점원·슈퍼의 점원·편의점의 점원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맛있는 음식님」·「고마워요」·「감사합니다」라고 하고 가게를 나오면, 내가 가게를 나올 때에, 점원가(편의점의 점원씨랑, 예를 들면, 음식점의 경우, 고급점이 아니고, 서민적인 식당의 체인의 점원여도), 나에 대해서, 「감사합니다」외에, 「또, 행차 주세요」·「다음 행차를 기다리고 있습니다」라고 한, 기분 좋은 한마디를 말해 주는 것이 많습니다(고교생의 아르바이트의 점원으로부터, 파트의 주부의 아줌마까지, 연령을 불문하고, 여성의 점원의 경우, 그러한 일이, 특히 많습니다 w).

또, 이것은, 직접적인 관계는 없는 이야기로, 또, 이것에 관해서는, 완벽하게 실행 되어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나는, 성인 군자(완벽한 인간)는 아니기 때문에), 나는, ( 나는, 언제나, 여유를 가지려 하고 있습니다만, 상대적으로, 보다 , 여유가 있다 때에), 공중 화장실등의 청소의 일 을 하고 있는 분에, 「언제나, 감사합니다」라고 한 말을 걸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7?&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c_Dp_D1XO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 Gourmet)」.적당하게 검색해 나온 동영상으로부터...이 회의 요리는, 「로스트 비프 뉴올리언스풍」.일본의 크리스마스의 요리에 맞아 그럴까?(이)라고 생각한 요리(뭐, 타이틀로부터만의 판단입니다만 w).크리스마스의 요리에 어떻습니까? 이 동영상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혹시, 내가 어릴 적, 웬지 모르게, 어머니와 함께, 재방송의 방송으로 보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만), 「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Gourmet)」의 일이니까, 있다 정도, 재미있는 것이 아닐까요.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나이를 먹어도, 잘 먹는데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거기에 더하고,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로(뭐, 어머니는, 자주(잘) 아버지와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아버지와) 둘이서 가고 있는 것 같고, 피트니스 클럽에도 다니고 있고, 생각보다는 자주(잘) 운동은 하고 있는 것입니다만, 그런데도, 연령에 비해 먹는 양을 생각하면, 마름의 대식 체질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 나도, 어머니가 야위고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습니다 w)을 계승하고 있고, (뭐, 나의 경우,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나?`헤,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피트니스나 짐에서 몸을 단련하고 있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 세사내다움의 체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만 w).




나는, 고기를 좋아합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르시스트와 자신가의 차이→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69/page/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A0wCO3Bh7k?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실질 14분 24초까지의 동영상으로, 다음은, 같은 이야기의 반복이 됩니다.이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 꽤, 나의 생각에 일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입니다.

「의사는, 머리가 좋은 것뿐에서는 안되고, 손재주가 있음도 필요하네요(특히, 치과의무슨경우).이것은, 그렇게 옛 이야기는 아닙니다만(기억이 애매합니다만 5년전 정도일까), 가벼운 충치가 되어 버리고(아이때 이래의 충치로, 어른이 되고 나서 유일한 충치), 나의 거리의 치과 의사로, 충치의 치료의 담당은, 그 때, 우연히, 돕는 사람인가 연수나 무엇인가로, 일시적으로, 그 치과 의사로 일하고 있던, 눈이 구리로서 첩모가 길고, 콧날이 다닌, 호리호리한 진한 얼굴의, 조차 로 한 체형의, (이미지로 말하면, 은하 철도 999의 메텔이라고 한 느낌의 w) 미인의, 젊은 여성의 치과 의사에 걸렸습니다만, 곧바로 친해지고, 잘 말하면서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만(두 사람 모두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하는 것으로, 맛있는 불고기가게의 화제가 되어, 이번에 , 데려가 주세요라고 말해졌습니다만, 그것은, 여성의 친구를 늘리는 것이 귀찮았어로 스튜디오 `구[했던 w), 잘못해 드릴을 가볍고 혀 에 대어져 버려, 가볍게 출혈해 버렸던 w( 나는, 그릇의 큰 신사이므로 w, 괜찮아라고 말해 받아 넘겼습니다만, 내심은, 좀 더 확실히 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위의 「」 안의 문장은,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의, 있다 부분에, 강하게 관련지을 수가 있다고 생각하는 w 대답은, 고기가 좋아라고 하는 부분입니다 w








곧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동영상입니다.

친절 최강설?&귀찮은 사람이 얽힐 수 있었던 때의 대처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49771/page/3?&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dy4suT3SR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바로 위의 동영상에 관해서, 나는, 자신의 일을 바보같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바보같은 원인은, 식생활에 의한 것일까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또,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 실은, 나는, 꽁치·정어리의 구이는, 싫지도 않지만, 그렇게, 좋아라고 하는 것도 아니다고 한다( 실은, 생의소를 구운 소의 구이는 싫다.열림을 구운 것은, 그저 좋아하지만).좋아하는 일식은, 스시·튀김·샤브샤브·스키야키·생선회등.밥식 있어가 아니고, 반찬 먹어.소금 결말의, 맛있음은 알지 못하고.밥이 없으면 빵을 먹으면 되지 않아,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 않아(술꾼이지만 단 것도 좋아해 w)라고 한 느낌.친구등으로부터, 가끔, 너는 일본인인가?이렇게 말해지는 w 그런 일 없다고 생각하지만.소바도 좋아하고 w」











이하, 앞에 간, 「한밤 중의 스테이크 화상」이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로, 나의 과거의, 「음식」게시판의 투고중에서, 적당하게, 스테이크의 사진.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




돈이 없는 인 정정보 약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66064?&sfl=membername&stx=jlemon
제이차 세계대전 이전의 일본의 서양 요리 맛있는 음식→
/jp/board/exc_board_8/view/id/2765906?&sfl=membername&stx=jlemon
제일 환영받는 크리스마스 선물이란→
/jp/board/exc_board_8/view/id/2765541?&sfl=membername&stx=jlemon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65208?&sfl=membername&stx=jlemon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65207?&sfl=membername&stx=jlemon
딥인 에로 화제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2763528?&sfl=membername&stx=jlemon
졸업하면 성적의 나쁜 학생이 성공하는 이유→
/jp/board/exc_board_8/view/id/2763162?&sfl=membername&stx=jlemon
돈이 없어지는 사람과 쌓이는 사람의 차이→
/jp/board/exc_board_8/view/id/2762623?&sfl=membername&stx=jlemon
사람을 저주해 죽이는 일은 가능한가?→
/jp/board/exc_board_8/view/id/2762175?&sfl=membername&stx=jlemon

성격이 좋은 사람은 절대 없어?→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80/page/3?&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70 Perfume-「ナチュラルに恋して」 jlemon 2018-12-12 1348 0
569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前編 jlemon 2018-12-11 1840 0
568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後編 jlemon 2018-12-11 1981 0
567 昨日のお散歩 (1) jlemon 2018-12-10 1650 0
566 人には様々な生き方がある (2) jlemon 2018-12-08 1545 0
565 イケメン以外の男性が女性から意識される方法 jlemon 2018-12-08 1972 0
564 ディープなエロ話題投稿 (3) jlemon 2018-12-08 2975 0
563 卒業すると成績の悪い生徒が成功する理由 (2) jlemon 2018-12-07 1996 0
562 チビでデブでハゲでブスな男子がモテる方法等 jlemon 2018-12-07 1529 0
561 お金がなくなる人とたまる人の違い jlemon 2018-12-06 2473 0
560 人を呪い殺す事は可能なのか? jlemon 2018-12-05 1829 0
559 MISIA -「Everything」 jlemon 2018-12-05 1746 0
558 冷静と感情 jlemon 2018-12-04 1813 0
557 女性に育てられる jlemon 2018-12-04 1706 0
556 人を愛せる人の特徴・人を愛せない人の特徴 jlemon 2018-12-03 1821 0
555 人の心を傷つけても平気な人の特徴 (1) jlemon 2018-12-03 1588 0
554 美男・美女は天真爛漫な性格に見られる!? (2) jlemon 2018-12-02 1546 0
553 男子校と共学の違い jlemon 2018-12-01 1576 0
552 女性が抱かれたい男の特徴/人生を劇的に変える考え方 (1) jlemon 2018-12-01 1942 0
551 童貞の特徴/イケメンでもなく金もないのにモテる男の… jlemon 2018-11-30 1748 0